장인어른 장모님 모시고 떠났던 안동 나들이...의 한 귀퉁이를 차지하는 하회마을.
앞서 올린 병산서원, 봉정사 포스팅과 시간순으로 배열하면, 하회마을이 먼저입니다.
어쩌다보니 포스팅 순서와 방문 순서가 맞지 않지만, 뭐...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니... ㅋㅎ
어쨌든...!

맨먼저 방문한 하회마을... 공식홈페이지가 있습니다. 참고하시길. (
http://www.hahoe.or.kr/ )
지명은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가 됩니다. 하회마을을 끼고 반대편으로 돌면 병산서원이지요. ^^
하회'마을'이지만 입장료가 있다는 점... 유의하시고요. 분노하진 마시길. ^^;;;



안동 나들이 세번째 이야기, 하회마을...로 들어가도록 하지요. 참고로 방문순서대로는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동 하회마을 하면 떠오르는 장면 1
하회탈을 연상케 하는 장승(?)입니다. 기억으로는 삼신당 쪽에 있었던 거 같은데요.
걸려있는 하얀 것들은, 짐작하시는대로... 소원을 적은 쪽지들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동 하회마을 하면 떠오르는 장면 2
참 좋은 컨셉이란 생각이 듭니다. 우리 선조들의 냄새가 나는 듯도 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동 하회마을 하면 떠오르는 장면 3
돌담입니다. 위의 기와를 끼워넣은 담과는 또다른 느낌을 주지요.
이상하게 나이 먹을수록 예전 것들에 눈이 간다는... ㅋ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동 하회마을 하면 떠오르는 장면 4
우리의 전통가옥들이 보여주는 전형적 가옥구조가 아닐까 합니다.
다 열어제치면 대문 밖에서 뒷마당이 보이는 그런 구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릅나무인가요? 아닐 수도... =.=; 어쨌든...
담장위로 이렇게 올라온 나무줄기가 하늘과 대비되어 만들어 내는 풍경은
이상하리 만치 가슴에 뭔가 선명한 자국을 남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상적인 담장 너머로 보이는 풍경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상적인 담장 너머로 보이는 풍경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상적인 담장 너머로 보이는 풍경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보기를 좋아하는 저는 또 하늘을 올려다 봅니다.
단풍과 대비되어 하늘이 만들어내는 모습이 강렬함으로 다가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마을에 가게 되면 접하게 되는 파란 하늘 1
운이 좋아서인지... 아님 가을에는 늘상 접하는 하늘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마을에 가게 되면 접하게 되는 파란 하늘 2
"아스라하다"는 형용사가 떠올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별신굿탈놀이의 한 장면 1
하회마을에 가시게 되면 꼭 시간맞춰 관람하시길 바라는  탈놀이입니다.
공연시간 확인하시고 보시면 좋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별신굿탈놀이의 한 장면 2
소를 잡고 있군요. 칼을 들고 말이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별신굿탈놀이의 한 장면 3
동냥을 하고 있는 듯 하죠? 탈을 쓴 저 아낙은 남성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별신굿탈놀이의 한 장면 4
항상 저렇게 뒤에 소리패가 있어, 흥을 돋우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별신굿탈놀이의 한 장면 5
곱게 차려입은 아낙입니다...만, 사실은 남자배우의 분장.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회마을을 벗어나서 강변을 끼고 돌면 만나게 되는 벼랑(?).
이걸 지구과학에서는 뭐라고 부르던데... 가물가물... ^^
산의 역사를, 하회마을의 역사를(?) 느끼게 해주는 듯 합니다.


2008 0516 금 14:14 ... 14:55 비프리박
2008 0517 토 17:00 ... 17:20 작성마침

p.s.
안동나들이와 관련해서는 하나만 더 포스팅하면 끝이나겠군요.
여행 없는 시기를... 여행의 추억들을 포스팅하며 보내고 있습니다.
며칠전, 옆의 "이 사람"... 상황을 아는지라, 달리는 말 못하고 "에버랜드"나 갈까? 하더군요.
에버랜드를 갈 생각입니다. 대략 일요일 근무 끝내고 출발하면, 야간시간대에는 놀다 올 수 있거든요.
아~ 근데... 일요일에 비 온다네요. 양도 많이... 말이죠. 아, 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박코술 2008.05.18 20: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장승 얼굴이 딱 그 동네에 어울리누만요.

    그리고 매번 느끼는 것.
    따뜻한 남쪽나라에는 기와집이 참 많이 남아 있다는 겁네다.
    어릴 때 제가 살던 산골마을과 그 일대에는 초가집밖에 없었디요.
    설사 커다란 저택덜이 있었다 해도 전쟁 때 다 박살났을 테고,
    이후 전쟁 위협 때문에 경기북도는 가난한 농민이나 실향민만 살다 보니
    기런 집덜을 지을 일도 없었을 테고,
    어쨌건 제가 초가집 외에 본 건 주로 슬레이트 지붕이었다는 것.

    아, 물론 기와집도 있었디만 저렇게 멋진 거이 아니었디요.
    기냥 시멘트로 대충 지은 사각형 건물에 기와만 올린 것이니 어찌 저 멋을 따라갈까.
    물론 한 나라의 수백 년 수도였던 서울에는 종종 기런 집덜이 남아 있디만
    일반인이 주로 다니는 도로에 있지는 않으니 쉽게 볼 수 없었다는 것.

    아, 그리고 마당놀이 사진을 보니 파바박 떠오르는 기억.
    20년쯤 전에 용인 민속촌에 갔을 때 딱 한 번 봤는데 단출하고 엉성해도
    요즘은 보기 힘든 것이니 오히려 차별화 되는 맛이 있더만요.
    그 '차별화'가 바로 문화/창작 상품의 근본이디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18 2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장승 얼굴 정말 딱이죠...? 그 외 몇장이 더 있었는데 업로드를 자제하느라 생략했습니다만...
      하회마을에 딱 어울리는 장승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탈도 탈이지만 말이죠. ^^
      하회탈도... 이번에 탈놀이에서 봤을 때... 너무 생동감 넘친다는 생각이 들었죠.
      캐릭터에 딱 맞는 표정의 하회탈을 쓰고 있었거든요.
      되돌이켜 생각하면 마치 사람 얼굴표정으로 착각이 일어날 정도...? ^^

      그러네요. 경기북도를 포함해서~ 중북부 지방은 기와집을 보기가 힘들군요. =.=;
      그게 아마도 전쟁통에 그렇게 되었을 수도 있겠네요. 미처 그 생각까지는 못했던 듯.
      없다는 생각만 했지, 왜 없을까는 생각을 하지 않다니... ㅋㅎ
      그나마 서울에서는 무슨 한옥마을... 이렇게 지정해서 좀 구경할 수 있는 곳이 있긴 합니다만...
      워낙에 좀 외딴 곳들이라... =.=;;;

      사실, 외국의 유명 관광지들... 모두~ 자기들의 옛 건축물들이 있지요.
      서울은 관광지가 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옛 건축물들이 박제화 되어 있을 뿐...
      현재 사용되고 있는 현재진행형의 옛 건물들은 없다시피 하니깐요.
      외국에서 볼 수 없는 것, 우리의 옛 것, ... 그런 것이 세계화 속의 "차별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문화적 자산이 될 수도 있는 것이고 관광자산이 될 수도 있는 것일텐데 말이죠.

      이궁~~~ 근데 안동의 하늘은 방문할 때마다 왜 저렇게 파란지...
      가을에 또 안동을 방문하지 않을지... ㅎㅎ

  2. BlogIcon 개미(chemi1st) 2008.05.19 09:5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회(河回)리는 ‘물돌이’ 마을이지요.
    서울 남산의 한옥 마을은 별로 안 유명해서 서울 사람이 아니면 모르지요.
    경기도 용인의 한국 민속촌은 TV에서 방영하는 사극들을 촬영할 때에 장소 협찬을 많이 해서 한국 사람들이면 다 알지요.
    용인 민속촌 다음으로 유명한 동네가 안동 하회 마을이겠네요.

    지명(?)이라기보다는 주소(!)가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가 되겠는데요.. ㅋㅎ
    가시들이 있는 그 나무는 제가 많이 봐서 잘 아는데 탱자 나무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19 1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물돌이. 하회. 맞습니다.
      하회마을 건너편, 부용대...인가에 올라가서 보면 확연히 드러나지요.

      서울엔 남산 한옥마을 말고도 삼청동에도 한옥마을이 있고 성북동 산자락에도 한옥마을이 있죠.
      남산만큼 유명하진 않지만 있긴 있더라구요.
      '한옥마을'이라고 지정은 했는지 안했는지 모르겠지만요.

      지명...과 주소...를 놓고 늘 고민합니다만...
      번지수가 없는 곳을 제 경우 그냥 지명이라고 씁니다. ^^
      왜인지... 주소~ 하면 번지수가 나와야 할 것 같아서요.

      아~ 탱자나무였네욤.
      그때, 방문했을 때에도 어르신들이랑 옆의 "이 사람"이 '탱자나무'라고 했던 기억이 납니다.
      생소한 것들은 들어도 기억이 가물가물해진다는... ㅋㅎ

  3. 이은하 2008.05.19 21: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병산서원 같이 갔을 때가 생각이 납니다.. 그 때 참 인상적이었는데..
    여행을 할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서 저도 과거의 여행을 추억하는 그런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마음만 그곳을 달리고 있죠...

    순자샘과 서로 시간이 맞지 않으셔서
    여행 좋아하시는 두 분이 여행을 못 가고 있으신듯한 느낌이 팍팍 풍기는 글입니다..
    그리고..
    예전이 많이 그리운 때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5.20 07: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짜 올만이네... 잘 지내? 전화 한번 하기가 이렇게 힘들다... ㅠ.ㅠ
      안동 가게 되면, 예전에 은하랑 "이 사람"이랑 함께 갔던 기억이 나. 그땐 무더운 여름이었지... ^^
      아마 여행 속으로의 추억^^을 되짚다보면, 그 나들이도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 ㅎㅎ
      지금은~ 마음만 전국을 누비는 중.
      아마 은하는 "이 사람"이나 내가 얼마나 갑갑해할지 남다른 짐작을 해 줄 듯. ^^;

      바쁘지만 잘 지내도록 하고~ 시간되면 셋이 한번 보자.
      나도 예전이 많이 그립넹.
      글고 가끔 여기 들러~! 이렇게 답글도 남겨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