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1 =
3년전, 2005년 4월 5일이었죠? 강원도 산불로 동해안 일대와 낙산사가 불탔던 그 슬펐던 날이요. 불교 사찰이라 슬펐다기 보다는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의 하나라 슬펐습니다. 그날 저는 이 사람과~ 식목일이 휴일이었던 때라... 1박 2일로 동해안 여행을 갔더랬고... 아침뉴스에선~ 천년고찰 낙산사가 불타고 있다는 소식이 흘러나왔죠. 낙산사에도 방문할 예정이었더랬는데, 비보를 접하고서... 눈물을 삼기면서(ㅜ.ㅜ) 방향을 틀었지요. (의도는 없었는데, 그러고 보니 3년 맞추어서 올리게 되는 낙산사 포스팅이 되는군요. -.-;)

= 2 =
작년 하반기에도, 낙산사를 방문했더랬습니다. 11월이었군요. 아마도 하반기 두번째 바쁜 시즌이 시작되기 직전에 떠났던 거 같습니다. 뭔가 숨돌릴 틈 없는 시즌이 지나간 후...가 여행을 떠나기에 알맞은 때라는 생각도 하지만, 한편으론 눈코 뜰 새 없는 시기가 다가오기 전...도 바람을 쐬러 떠나기에 적당한 때라는 생각을 떨치기 힘든 거 같습니다. ^^

= 3 =
2007년 11월 17일, 토요일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일과를 마친 후... 제 옆의 이 사람을 어디선가 픽업한 후, 귀가하려다~~~ ^^;;; "바람 쐬러 가자~!"는 이 사람의 한 마디에... 바로~ 동해안으로 짼(^^) 기억이 나는군요. 아무 계획 없이... 걍 떠났죠. 1박 2일로요. (^^) 동해안은 나름~ 자주 가는 곳이니 별다른 준비가 사실 필요 없기도 하고요. 걍 바람을 쐬러 간 것이라~ (사천에서)하룻밤 자고~ (주문진에서)아침 먹고~ (주문진-속초)바다 구경 실컷하고~ 낙산사를 들렀다가 생각지 않은 속초도 방문하게 되었었죠. 때마침 속초에선 양미리 축제라는 이름의 지역 장이 선 것을 구경하고 오징어순대로 간식을 먹고선 바로 귀로에 올랐었죠. 미시령터널을 통과하는 국도 코스를 택했고, 오는 길에 갑작스레 예전에... 언젠가~ 먹었던 송어물회 생각이 나서 춘천댐 바로 아래의 매운탕촌을 들렀던 기억도 나네요. ㅋㅋ


= 4 =

그 와중에 남은... 낙산사 사진들입니다. 2005년이 아니라 2007년 입니다. 맘편하게 바람쐬러 간 거라... 디카를 꺼내 사진 찍는단 생각도 하지 않고... 폰카를 이용해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사진도 많이 찍지 않았고... 새로 장만한 휴대폰의 200만화소 폰카가 아니라 예전에 쓰던 휴대폰의 130만화소 폰카여서... 화질도 좀 구리네요. -.-; 어쨌든...! 2007년 11월 낙산사 방문의 흔적입니다. 정확한 지명은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소재로 되어 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1월 현재) 낙산사는 아직 공사중"...! 이란 말이 떠올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산사...하면, 떠오르는 해수관음상입니다. 원형이 보존되고 있어서 다행입니다. 언제나 인자한 미소가 푸근하지만... 한편으론 관음상이 들고 있는 저 호리병 같이 생긴 것은 무엇일까~? 항상 궁금합니다.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 불타버리고 아마도 복원한... 그래서 주변에 비해 덩그러니 자리잡고 있는 원통보전입니다. 주변 사진이 없어서 그런데요... 정말이지, 덩그러니~! 라는 말이 떠오를 정도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트막한 구릉 너머로 보이는 해변은... 아마도 낙산사 바로 위쪽(북쪽)에 위치한 설악해수욕장-정암해수욕장인 것 같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산사에서 나름 눈길을 끈 장면 가운데 하나입니다. 화장실도... 해우소...도 아니고, "근심을 푸는 곳"이었습니다. 해우소의 국역이지만, 나름 이채로왔습니다. untieing → untying이 맞겠죠...? ㅋ.F



오늘 아침,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산불피해 3주년, 정상 되찾은 낙산사"라는 제목의 기사가 올라와있군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해당기사 클릭

2008 0405 토 10:48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