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헬스클럽에 다시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헬스클럽에 나가서 운동하는 거 원래 좋아하고요.
92년인가 93년도에 시작했으니 걸친 기간은 꽤 오래되었죠...? 그간 너무 오랫동안 멀리하고 지냈네요.
이사 오고 나서 그냥 1년 반이 지났고... 그전에도 꽤 안 나갔고... 운동한 게 너무 오래전 일이 되었네요.

계속 이렇게 시간만 보내면 안 되겠다 싶어서 나갔고, 이제 삼일을 넘겼습니다.
헬스클럽 나간 첫날 포스팅을 할까 하다가... 그래도 작심삼일이라고... 삼일은 넘기잔 생각을 했습니다.
오늘은 예상대로-.-; 그래도 삼일이라고(!) 나가기 힘들었습니다. 다시 마음을 다져먹고 나갔습니다. ^^;;;

얼마전에 어떤 기회가 되어 한의원에 들렀더랬습니다. 한의사와 건강상담을 좀 했구요.
의사가 그러더군요. "선생님은 운동을 반드시 해야 하는 기질(?)입니다."
깜짝 놀랐죠. 그렇다는 걸 제가 잘 알고 있었지만, 의사가 짚어주니... 뜨끔할 밖에요.

몸무게와 배둘레를 좀 줄여보겠다는 단기적 목적 외에도...
건강한 삶, 요즘 하는 말로 웰빙을 챙기는 것이 제 나름의 장기적 목적입니다.
앞으론 계속 운동할 작정이고요. 단 몇십분을 나가더라도 매일 빠짐없이 나갈 생각입니다.

흠흠... 몸의 변화를 나신^^으로 찍어 올려봐? 하는 생각이 안 드는 것도 아닙니다. ㅋ 몸짱아줌마~? ㅎㅎ
이미지 기록을 하긴 하되, 올릴지는 모르겠습니다. (진짜루요. -.-a) 올려도 굉장히 나중 일이 되겠죠.
당분간은 일단 몸의 변화에만 집중할 생각이고요. 그간의 노하우를 잘 활용하면 초심자보단 낫겠죠.

한때, 보디빌더 대회를 나갈까 꿈꿨던 적도 있습니다. (돌, 내려놓으시지요. 꿈만 꿨다고요. -.-;)
순 영어가 난무하는 잡지를 통해서 정보와 지식도 많이 얻었고요. (제가 영어를 좀 하잖아요. ^^)
나름~ 어느 정도 몸을 만든 적도 몇번은 되기에... 큰 부담은 없습니다. 열심히 나가기만 하면 되죠. ㅎㅎ

제 나신^^ 이미지를 올릴 생각은 없구요. 그럴 용기도 없습니다만... ^^
헬스클럽을 나가면서 접할 에피소드와 유용한 정보와 테크닉 그리고 운동 프로그램 같은 것은...
기회 닿는대로 올려볼 계획입니다. 어차피 "공유와 소통"이 제 블로그의 모토니까요. ^^;

혹시라도 주변에 운동 하시려고 맘만 먹고, 실천에 돌입하지 못하고 계신 분들...
그냥 가벼운 마음으로 하루에 대략 1시간 놀다 온다...는 생각으로 운동 나가시기 권해 봅니다.
운동을 하면 몸만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생활이 건강해지고 마음과 정신까지 건강해진다는...
소신을 갖고 있습니다. (근데, 왜 지금까지 그 좋다는 운동을 비프리박 당신은 안 하고 지낸거야?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602 월 17:07 ... 17:3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