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잎이 졌을 은행나무, 가을은 지고, 어느덧 12월, 이젠 공식 겨울!
 


장모님이 은행을 보내셨습니다. bank는 아니고요. ㅎㄷㄷ gingko nut 이야기입니다. ^^
지난 추석에 찍었던 이(↑↑↑) 은행나무에서 은행을 수확하신 거지요.
은행을 잘 말려서 정말 견과류 느낌이 나게 만들어놓으셨네요. 내다 팔아도 될 듯.
말씀대로, 우유각을 이용해서 렌지에 3분 정도 돌려서 먹으니 아주 그만입니다. ^^
( 애석하게도 은행 열매 인증샷은 없네요. -..-a 상황 봐서 첨부하도록 하지요.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한달 전에 찍은 저희 아파트 단지내 은행나무입니다. 아마도 벌써 잎이 다 졌을테죠.
밝을 때 퇴근하는 날, 어쩌다 택하게 되는 귀가 경로(?)에서 보게 되는 은행나무인데요.
유심히 안 봐서인지, 저 길로 안 다니거나 밤에만 다녀서인지, 현재 은행나무의 상태는 짐작만 하게 되네요. 아마도 지금쯤이면 잎이 다 떨어지고 앙상한 가지만 남았을 거 같습니다.



그렇게, 그렇게 시간이 흘러 벌써 12월입니다. 공식 겨울입니다. ( 12, 1, 2월은 겨울! ^^ )
2009년의 시작을 맞이하며 한해 계획을 세우던 설렘이 아직도 가슴에 여운이 남아있건만,
여름도, 가을도 지고, 벌써 겨울입니다. 어찌 시간은 이리 빨리 가는 것인지.

이런저런 모임과 행사로 더욱 정신없을 12월이지만, 알찬 한달 되길 바랍니다.
저 역시, 이 달은 더더욱 정신없는 달이지만, 정신줄^^ 안 놓치려고 노력중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201 화 12:00 ... 12:10  가닥잡기
2009 1201 화 16:30 ... 16:45  비프리박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Tessie. 2009.12.01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란 은행잎으로 물들곤 했던 ...제가 살았던 서울의 동네가로수도 생각나네요.
    ㅋㅋ 뱅크가 아니고 긴꼬넛...진꼰넛인가요...헷갈리네..오랫만에 웃고갑니다.
    여기 텍사스에서 (아니 미국에선) 공식 겨울은 12월 21일이라네요.
    춥고 밤엔 영하로 떨어지는 날씨가 벌써 한달전부터 겨울같은 기분인데
    아직 공식적으로는 가을이라 부르나봐요...하지만 왠만해선 눈이 안내리니..
    가을이라 부르는 지금이나 겨울이라 부르는 1월2월이나 그게그거란 생각이 늘.들어요.
    아아.눈이 그립다...눈.....eye말고 snow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은행입니다. 뱅크가 아니고 징코넛인거죠. 큭.
      아마, 한국에 계실 때 정겨웠던 그 은행나무들 생각 많이 나실 듯.

      흐흠. 텍사스는 공식 겨울이 12월 21일이라니, 그건 어떤 기준인지요. ^^

      여기는 날씨가 계속 오락가락합니다.
      11월 초에 완전 겨울인 것 같았다가 좀 나아지나 했더니,
      어제부터 또 완전 겨울입니다. 날씨가요. -.-a

      아. 텍사스는 눈이 잘 안오나요?
      위도가 어디쯤인지 느낌이 없네요.
      지도를 한번 살펴봐야 할 듯.

  2. BlogIcon Raymundus 2009.12.01 21: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엘레베이터를 타면 구린내가 난다고 구역질하던 재우녀석...이제 은행잎이 다 져버렸으니 그럴일은 없겠네요..
    가을에 은행잎은 정말 좋은 장면을 연출해주는거 같아요..가을에서 겨울로의 변화가 아직은 느껴지지 않지만
    곧 옷깃을 더 여미어야 겠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은행 열매 터지면 냄새가 좀 그렇죠.
      애들이면 싫어할 만 합니다.
      그래도 가을에 은행나무의 노랑 빛이 없다면 많이 허전했을 거 같습니다.
      날은 어제부터 완전 겨울인 것 같습니다. 오늘은 장갑을 꺼냈습니다. -.-;
      ray님도 건강 조심하시고요.

  3. BlogIcon sephia 2009.12.02 01: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Gingko가 내가 알기로는 일어로 아는데... 아닌가? 헷갈리니 미치겠군요. ㄱ-

    어쨌든 은행 열매는 볶아 드시면 맛있다는 사실만 알려드리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2: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징코라고 하고 보니 일본어일 거 같기도 합니다만,
      1차 조사(?)를 했더니 라틴어계통 학명에서 온 듯 하네요.
      열매 말려서 잘 깔 수만 있다면 볶아 먹으면 맛이 장난 아니죠.
      저희는 렌지에 넣어서 터뜨려^^ 까 먹습니다만, 역시 맛은 장난 아닙니다. ^^

  4. BlogIcon 지구벌레 2009.12.02 03: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시간이 잘도 흘러갑니다. 벌써 12월이라니.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군요...ㅡㅡ;..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간은 벌써 올해를 25일 남겨놓은 시점이네요.
      세월도 빠르고 12월도 빠르고 ...
      그래도 정줄^^ 놓치면 안 된다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크흣.

  5. BlogIcon HSoo 2009.12.02 0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1월이 훌쩍 빨리 가버린것 같고 어느세 12월이쥬..
    그사이에 은행잎은 모조리 다 떨어졌구요..다른 나무들도 이제 앙상합니다..^^

    우리도 11월 언제쯤 그 유명한 문광저수지 은행나뭇길을 간적이 있는대 은행잎은 모조리 다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간김에 은행열매 만 주어왔던 기억이 나는대 그거 손질하는 일이 보통이 아니더군요. 시골같으면 냇가에서 벅벅 문지르면 되는대 아파트는 욕실밖엔 처리할곳이 마땅히 없어서 욕조가 좀 고생을 했을껍니다. 그 고약한 냄새뒤의 고소한 맛이란..^^ 아들녀석 친구들이 저희집에 방문했을때 은행 한주먹 우유팩에 넣어서 구워줬더니 "하루에 5개 이상 드시면 안돼요"하고 말하더군요 뭐든지 적당히 먹으면 약이 되는거겠쥬?..은행열매는 영어로 징코넛이군요..처음들어봤습니다....ㅎㅎ 역시 영어쌤답습니다. 먹기바뻐서 저도 은행열매 인증샷따위는 찍지 않습니다. 먹는거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지는 저거든요..;;

    한달전쯤에 은행잎이 저랬으면 대략 지금쯤은 하나도 남아있지 않았겠지요? 밑에 지방은 아직도 은행나무잎이 푸르른곳도 있다고 그러더군요. 제가 퇴근하는 귀가 경로에는 나무가 별로 없습니다. 그리고 아파트에 들어서면 지하주차장 쪽으로 것도 지하2층 까지 들어가서 편리한 운송수단이 엘리베이터로 그냥 올라오니 나무 볼일이 별로 없는건 사실이내요. 집안에서 창밖을 내다보는일도 별로 없는거 같고 말이죠. 그래서 아파트는 참 삭막하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공식적인 겨울 12월이죠. 이쪽지방은 눈도 한차례왔구요.이번 2009년은 참 빨리 가버린다는 생각을 떨칠수가 없내요. 특히 11월은 눈깜짝하는 사이에 가버린것 같은 느낌입니다.

    모쪼록 12월 한달동안 잡혀있는 모임들에 지치시지 말구요(저도 벌써 두서너게 모임이 잡혀있내요)건강한 12월 보내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늘 행복하시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엊그제 지나가면서 살펴보니 은행나무가 언제 그랬냐는 듯 앙상한 가지만. -.-a
      유명한 문광저수지에서 은행을 보셨군요. 저희는 이름만. ^^;
      은행 손질하는 게 보통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근데 어찌 다 손질을 하시는지.
      참 대단한 한국 여인네들의 힘입니다. (장모님 이야깁니다. ^^)
      집에서 제수씨가 욕실에서 고생 좀 하셨군요. 어깨라도 주물러주셨을란지. ^^
      하루 서너개 혹은 너댓개 정도면 된다고 들었습니다. 뭐든 지나치면 좋지 않죠.
      아직 아래 동네에선 은행이 푸르른 경우가 있을 수도 있군요.
      대한민국은 참 넓습니다. 그쵸? ^^

      흠흠. 주변을 좀 둘러보면서, 나무가 옷 갈아입는 거, 산이 탈의(?)하는 거, ...
      이런 거 좀 보면서 살아야 하는데, 삶은 그걸 허락지 않는 면이 있군요.
      희수님의 마음에 백분 공감합니다.

      아무쪼록 우리, 아무리 빨리 지나가도 12월 알차게 보내고
      아무리 우리를 정신없게 해도 할 일 잘 챙기고
      건강하게 잘 보내자구요. 아자.

  6. BlogIcon 넷테나 2009.12.02 08: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 보니 거리마다 진동하던 은행 열매의 향연도 더이상 맡을 수 없고..ㅋ
    12월이니 정말 공식적인 겨울의 시작이네요. 송년회다 뭐다 정신없을 달이겠지만 건강 조심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8: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거리에 진동하는 은행 냄새, 그거 못 견뎌하는 분들도 계시던데,
      다행히 저나 그녀나 좀 견디는 편입니다. 그렇다고 즐길 정도는 아니지만요.
      그래저래, 은행은 다 떨어지고, 결국 앙상한 12월입니다.
      넷테나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 알찬 12월 보내시기 바래요.

  7. BlogIcon G_Gatsby 2009.12.02 09: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리에 나무가 있는지 조차 못느낄정도로 잎새는 다 떨어졌네요.
    올해도 한걸음에 내달려 골인 지점에 왔군요.
    삶은 연속성이라던데, 우리는 두루마리 휴지처럼 하나둘씩 마디를 잘라서 쓰고 싶나 봅니다.

    잘 지내시죠?
    조금은 한가한시간을 보내셧으면 하는게 제 바램이지만, 예나지금이나 책과 풍경을 보며 사시겠죠.
    사랑하는 그녀와 재미있게 사시는 비프리박님의 모습이 참 행복해 보입니다.
    시인은 삶을 기억하지 않고 즐긴다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행복한 즐김 계속 하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무가 홀랑 옷을 벗고 앙상한 가지만 드러내니 12월이네요.
      그렇게 2009년도 골인지점에 거의 육박했구요.
      2009년 2010년 이렇게 칸이 나뉘어도 결국 삶은 연속인 것이겠죠.

      아. 저야 아직 바쁜 시즌이지만 잘 지내는 편입니다.
      블로깅이 좀 한산해진 것 외에는요.
      개츠비님이야말로 잘 지내시는지 궁금합니다.
      삶과 블로깅은 반비례 관계에 있다는데,
      요즘 개츠비님 블로그 보면 삶이 많이 바쁘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그럭저럭 잘 지내시는 거죠? 어디 아프시거나 하는 일 없이 말이죠.

  8. BlogIcon ageratum 2009.12.02 09: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제는 지독한 은행 냄새도 안나고..
    완전 겨울인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8: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는 은행 냄새가 지독하게는 느껴지지 않습니다만,
      겨울은 완연합니다. 감기 조심하시기! 알죠?

  9. BlogIcon 린이 2009.12.02 22: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리에 은행나무를 모조리 베어버려서 은행나무만으로 가을이 지나갔다는 걸 느낄 수 없었습니다. 며칠 전에 산에 갔을 때 비로소 겨울이란 걸 느꼈거든요. 앙상한 가지만 남은 나무에 등산로는 온통 낙엽으로 깔려 있더군요.

    알찬 12월 보내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어느 빌어먹을 작자들이 은행나무를 모조리 베었습니까. 남해시? -.-a
      가을에 여행 다니고 관광 다니면 샛노란 은행잎으로 가을이 깊어감을 느끼는데요,
      사시는 동네는 좀 밋밋하겠는걸요? -.-a
      뭐, 그래도 가을과 겨울을 알리는 신호가 무궁무진하긴 합니다만. 큭.

      린이님도 알찬 12월 보내는 거 아시죠? ^^

  10. BlogIcon Slimer 2009.12.03 0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간의 흐름을 누가 막을 수 있을까요.ㅎㅎ
    받아들여야죠.ㅎㅎㅎ 전 이제 20대의 마지막 몇일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6 1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천하의 장사도 막을 수 없는 흐름이겠죠.
      하기사 떨어지는 그 가벼운 낙엽조차 막을 수 없는 것일테니. 크흐.
      이제 20대의 마지막이라 하심은 내년이 만으로 29세인 해가 되는 거로군요. 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