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시즌이 시작되어 버렸습니다. 수능이 끝난 게 까마득한 옛날 같습니다.
새학년 맡아서 눈코 뜰새 없는 시험대비 시즌으로 돌입한 상태입니다.
바쁘다는 이유로 가져와보는 예전의 아픈(?) 기억입니다. ^^a


    불법의료행위(?), 눈엣가시가 아닌 허벅지에 가시 DIY(?) 제거의 기억


지난 주말에 "이 사람"이랑 스빠게뤼 전문점이라는 ○렌토엘 갔더랬습니다.
제가 더 좋아하는 일상 수다를 사이드 메뉴 삼아 즐거운 저녁을 먹었습니다.
여기까진 좋았습니다.

근데, 일어서서 이제 계산을 하러 가려는데... 제 오른쪽 허벅지를 파고드는 느낌...!
보니까 바지에 까시~~~가 박혔더군요. 그냥 뽑았습니다.
근데 기분은 좀 찜찜하더군요.

무슨 실내 분위기 살린다고 옛날 초등학교 각목으로 만들어진 책걸상 컨셉으로 되어 있어서
잘못하면 손님의 살갗을 나무의 까시들이 파고들 수 있는 그런 상황이더군요.
바지 때문에 허벅지의 상태가 어떤지 알 수가 없어서... 집에 와서 확인을 했습니다.

까시~~~가 제 허벅지에도 박혀있더군요.
허벅지 피부 속으로 대략 30˚ 정도의 각도를 형성하고 파고들어 있는 거 같더군요.
흠... 까시의 단면 지름은 1mm 정도? 아무리 해도 뺄 수가 없더군요.
자꾸 더 파고든다 해야 하나. 정말 대략 난감이었습니다.

까시를 따라 피부를 조금 칼질해야 될-.-;;; 지경이더군요.
흠... 알콜도 없는데... 아무 칼이나 가져다 칼질을 할 수도 없고... ㅠ.ㅠ
그렇게 3일이 흘렀네요. 이제 까시~~~가 제 몸의 일부로 살아가는 데 적응할 시간이죠. ㅋㅎ

알콜과 솜을 사다가, 아주 잘 드는 칼과 바늘과 핀셋을 세번 네번 소독하고...
허벅지를 봤습니다. 이제 상처가 아물어 딱쟁이^^가 앉았더군요.
흠... 이 사람은 식사준비중. =.=;;;

저는 앉아서 그 잘드는 칼로 딱쟁이 위로 칼질을 서너번 했습니다. 흥부가 박을 타듯이... -.-;;;
그렇게 갈라서 바늘로 살살 벌리니^^ 까시~~~의 끝이 핀셋으로 찝어낼 만큼 나오더군요.
정말 파고든 각도가 일반적인 까시 꺼내듯이 꺼낼 순 없는 각도였고요.
지름 1mm에 길이 대략 1cm 정도 되는 것이더군요. 참~ 힘들었습니다.

이걸로 병원을 가~? 하는 생각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까시 땜에 가는 것이 좀 우스웠고...
잘 하면 제가 DIY(?)할 수도 있을 것 같았습니다. 결과는 만족스러웠고요.
꿰맬 수는 없어서... 환부(?)에 따갑지만 소독 좀 하고...
후○딘 바르고 일회용 밴드를 붙였습니다.

이거, 제 살에 칼질^^했지만... 수술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의대를 갔어야 하나? ㅋㅎㅎ)
비싼 밥 먹었습니다.

어디 식사하러 가시면 식탁에 까시가 없는지 잘 확인하시고,
일어서실 때 특히 더 주의하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125 수 13:15 ... 13:25  비프리박
2007 0711 수 16:50 ... 17:25  원글작성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유리파더 2009.11.25 13: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칼질... 에 소질이 있으신가 봅니다.
    소독은 잘하셨겠죠?

    칼질 하고 싶어 하는 유리에게 파상풍균 조심해야 한다고 수차례 교육?을 했건만, 손이 베이기 전엔 아빠의 잔소리를 크게 느끼지 못하는 듯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칼질에 제가 소질이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큭.
      소독은 당근 잘 했습죠. 누구 허벅진데. 크흣.

      유리에겐 여러가지 미리 주입시키시면 커 가면서 효과가 슬슬 나타날테죠.
      지금은 잘 못 느끼는 것 같아도 말입니다. ^^

  2. BlogIcon 라오니스 2009.11.25 1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빠게뤼 전문점 소○토 사장님에게 항의하셔야 하는 것 아니에요..
    수술비를 청구하셔야겠는데요.. 수술이 성공적이라니 다행입니다...
    놀란 허벅지 잘 보듬어 주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스빠게뤼 전문점 소렌○를 아시는군요.
      이 정도 모자이크처리면 다 알겠죠? 하핫.
      수술비를 청구할까 했습니다.
      간혹 어처구니 없는 소송으로 우리를 웃기는 미국 같으면 10억 소송 정도 들어갔을까요? 하하.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고^^ 허벅지는 멀쩡해지고 ...
      해서 그냥 넘어가주기로 했습니다. 크흣.

  3. BlogIcon raymundus 2009.11.25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작은 가시가 내 몸을 불편하게 하는게 참 신비롭습니다. 그 작은게..
    빼고 나서 정말 무척이나 시원하셨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은 가시 하나가 우리를 참 불편하게 하죠.
      손톱 밑에 파고든 것이 아니어서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아. 그러고 보니 대한민국에 까시 같은 한 분이 계시네요. -.-a

  4. BlogIcon 키작은나비* 2009.11.26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쿠쿠
    저는요 저는요 중학교 때 학교 바닥이 나무로 되어있었는데
    매번 실내화를 까먹고 가서 발바닥이 나무 까지 투성이였어요 ㅠㅠ
    그땐 손톱깎이 발톱깎이가 짱이죵! >.< 가끔 너무 깊게 박히면....나오지 않기도...

    예전에 피아노를 치다가 연필심이 손바닥에 박혀서 지금은 점이 되어 있땁니다...
    그건 못뺐어요 흑흑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교실 바닥이 나무로 되어있고 실내화를 안 갖고 가면
      호곡! 발바닥이 고슴도치 사촌 쯤 되는 것 아니었어요? 냐하. ㅠ.ㅠ

      아. 손톱깎이 신공을 아시는군요. 역시 손톱깎이가 짱인데,
      요놈의 허벅지에 박힌 까시는 그걸로도 안 되어서 안습이었다는. ㅠ.ㅠ

      그나저나, 점이 되어버린 그 연필심은 아직도 나비님 몸 속에 있는 겁니까. ㅠ.ㅠ
      그러면 나비님은 '흑심' 품은 여인네? ^^

  5. BlogIcon Slimer 2009.11.26 1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집은 전통적으로 '바늘'을 이용합니다.ㅎㅎㅎ

  6. BlogIcon Lucia 2009.11.27 14: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흐흐. 웃음이 튀어나왔습니다.
    그 상황이 자꾸 그려져서....^^

    저도 요즘 불법 의료 행위를 행하고 있습니다.
    '이러면 안돼!' 맨날 말은 하면서도 당장 학생들이 아프다고 찾아오면...
    불법으로라도 의료 행위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제 방엔 해열제부터 시작해서, 구충제, 진통제, 배탈약, 소독약, 소염제, 빨간약, 분말 마데카솔, 근육이완제, 파스, 압박 붕대 등등. 있을껀 다 있습니다.

    불법 의료 행위 1.
    아이들이 축구하다, 놀다, 이따금씩 다쳐서 피를 질질 흘리며 찾아옵니다.
    처음 그렇게 찾아왔던 학생은 매솟 시내에서 오토바이 타다가 넘어졌던 학생인데요.
    이 학생 덕분에 지금 제 방에 모든 약품을 구비하게 되었답니다.
    상처 소독 하고 빨간약 발라주다가 자꾸 고름이 생겨서 항생제가 필요한것도 알게 되었구요.

    불법 의료 행위 2.
    오전 오후 기온차가 크기 때문에 의외로 학생들 중에 감기 환자가 꽤 많습니다.
    그래서 해열제는 늘 상비약으로 가지고 있습니다.

    불법 의료 행위 3.
    근육 이완제 및 파스. 이건 제가 허리가 아파서 사다 놓았었는데, 아이들이 운동하다 삐긋 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현재는 저 보다 아이들이 많이 사용합니다. 특히 남자애들이 시도 때도 없이 찾아와서 바르고 부치고 가죠.

    불법 의료 행위 4.
    나이 어린 아이들이 아파도 바로 병원으로 직행! 하기가 어려우니까...
    꼬마 아이들이 열이 날때 절실히 필요한 피버패치와 물약으로 된 해열제를 늘 가까이 두고 있습니다.
    한번은 5살인 꼬마 여자아이가 아프다며 혼자 절 찾아왔더라구요. 근데 열이 너무 많이 나서..
    바로 그 아이 데리고 병원으로 갔던적도 있었죠.

    이렇게 몇몇가지 상비약을 갖고 있다 보니, 이제 동네에서 누가 아프다. 혹은 기숙사에서 누가 아프다..하면..
    학생들이며 주민들이 알아서 찾아옵니다. 물론 아주 기초적인 부분에 해당될때만 몇몇의 약을 주고 있습니다만..
    약을 함부로 주는게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대부분 병원에 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만..
    병원가는 차비며 병원비며 몇푼 안되는 돈도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이렇게 상비약을 가지고 있을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상황을 그리셨다니 잘 하신 겁니다.
      아무래도 이런 글은 상황을 안 그리면 웃음 같은 게 나오기 힘들죠. 하하.

      음. 루시아님이 적으신 불법 의료 행위는, 불법 의료 행위라고 할만한 것이 거의 없는뎁쇼? ^^
      응급 처치 같은 것들이 아닙니깟? 하하핫.

      놀다가 다쳐서 피를 흘리는 아이를 데리고 병원 가긴 그렇죠?
      우리 어릴 땐 빨간 약 정도면 되는 것 아니던가요? ^^

      기온차로 인한 감기, 그리고 해열제 투약. 이건 거의 공식 같은뎁쇼? ^^
      파스나 근육 이완제 역시 상비품목이구요. ^^

      흠흠. 제가 지금 답글을 적으면서 하고 있는 것은
      불법 의료 시술의 동지같은(^^) 루시아님에게서 죄책감(응?)을 덜어드리고자 하는 겁니다. 큭.
      눈치 채셨죠?

      물론, 판단해서 능력 밖이다 싶으면 병원 보내는 것이 맞습니다.
      저의 저 까시 사건은 그 경계선에 있었더랬습니다. 판단이 참 힘들었죠.
      그리고 무엇보다 저의 생 허벅지(?)에 칼질을 제 손으로 한다는 것도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구요. 심리적으로. ㅠ.ㅠ

  7. BlogIcon KMS220 2011.01.14 15: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의 1년 전 포스트네요. 저도 '가시'에 관련된.. 슬픈 기억이 하나 있다죠.

    저희 학교는. 바닥이 오래된 나무입니다. 바닥에 떨어진 필통을 주우려다, 손톱과 손 살 사이에

    길고 굵은 가시가 박혀서 핀셋으로 빼냈던 기억이 나네요.. ;_;...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4 1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아. 그 가장 크리티컬한 손톱과 살 사이. ㅠ.ㅠ
      상상만으로 통증이 찌르르 전해옵니다. ㅠ.ㅠ

      예전 포스트 이렇게 찾아 읽어주시면 글 쓴 사람이 기쁘지욥. (저도 nick님의 글을. ^^)

      어찌 예전 포스트를 찾아 들어오시게 되었는지 여쭈어도?
      걍 궁금해서요.

    • BlogIcon KMS220 2011.01.17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크리티컬..ㅜ

      예전 포스트.. 저는 주로...

      검색창 또는 블로그에서 [맨뒤] 버튼이나 [다음] 버튼을 엄청 눌러서 뒷쪽 포스트부터 보는 편이지요..^_^...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18 2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가끔(아주 가끔) 이용하는 맨뒤 버튼이네요.
      흐으. 다음 버튼을 엄청 누른 적은 없건만 울 nick님은 대단하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