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치른 건 아니지만, 수능을 치른 지 꼭 2주째군요. 수험생들에게는 묘한 시기입니다.
성적표는 아직 안 나왔지만, 수시 지원한 학교에서 요구하는 수능 등급 최저학력조건을 통과했느냐 못했느냐로 인해서 희비가 일단 갈리는 시기이기도 하고, 성적표 나온 후에 정시 지원할 학교를 미리 알아보느라고 머리 속이 복잡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가르친 저로서는, 예비고3을 맡아 기말고사 시험대비를 하느라, 수능일이 2주 밖에 안 지났지만 수능이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녀석들을 가르친 일이 까마득하게만 느껴집니다. 그 와중에 녀석들이 보내온 핸드폰 문자 메시지를 보면서, 덕분에(!) 기억하고, 추억하고 미소 짓습니다.


       수능 그리고 수시와 정시 사이, 가르친 사람을 미소짓게 하는 문자 메시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012


수능 전에 수시지원 최종합격했다고 알려오는 학생들이 저를 미소짓게 합니다.
포공(포항공대)를 붙어서 가르친 사람보다 더 좋은 대학을(큭!) 가면 마냥 기쁩니다.
몇 군데 붙어놓고 상대적으로 늦게 최종합격을 발표하는 연대(연세대)만 되면 행복하겠다던
학생이 최저 학력 조건을 통과해서 합격을 알려오면 제 일처럼 기쁩니다.
수시든 정시든 수능에서 2등급 두개가 얼마나 중요한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학생들이
"그래도 외국어 덕분에 2등급 두개는 나왔다"는 문자를 보내오면 내심 뿌듯합니다.





01


공부는 자기들이 하느라 힘들었으면서 그래도 "가르쳐 주시느라 수고 많으셨죠"라는 문자를 보내오는 녀석들을 보면 기특하기까지 합니다. 수능 보고 집에 와서 "일년 동안 감사했습니다"라고 보낸 문자메시지를 받으면 문자 뒤에 있을 그 마음까지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수능 성적 결과나 합격 여부를 떠나서 가르치는 보람을 느끼는 때입니다.





01


시험을 잘 봤을 거면서(!) "시험지 잘 보고 왔다"는 문자를 넣는 거 보면, 그나마 여유가 느껴져 다행히 시험을 망치진 않았겠구나 하는 안심을 하게 됩니다. 수능 보기 전 2~3주 앞서 혼자 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학원을 그만 둔 학생이 그래도 제 생각이 났는지^^ "잘 보고 오겠습니다"라고 문자를 보내옵니다. 그래도 맘 먹은 정도는 정리를 한 것 같습니다. 적잖이 안심이 됩니다. 녀석들이 원하는 학교 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가르쳤든 안 가르쳤든, 저에게 휴대폰 문자를 보내왔던 안 보내왔든(!) ^^
모쪼록 수능을 치른 학생들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2010년 봄에는 캠퍼스를 누비는 새내기 10학번 대학생이 되어있길, 제발!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신다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126 목 10:30 ... 10:55  비프리박

p.s.
바쁜 시즌을 통과하고 있다는 이유로, 본의 아니게, 답답글이 좀 밀려 있습니다.
이해해 주실 거라 믿고요. 제가 늦더라도 답글엔 반드시 답답글을 적는다는 거 알고 계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09.11.26 11: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보람되시겠는데요.ㅎㅎ 비프리박님 같은 선생님만 만났어도 제 인생이 바뀌었을 텐데....
    '실적'을 채우려는 담임선생님 덕분에 원하던 고등학교로의 진학이 좌절되고 인생이 삐딱선을 타기 시작했던 것 같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보람 비슷한 걸 느끼는 때입니다.
      슬리머님이 적으신 것처럼 말하자면,
      저는 누구 때문에 망쳤다 라는 말을 듣지 않으려고 노력하는지도 모릅니다.
      인생을 바꾸긴 힘들어도 말이죠. ^^a
      아. 그 실적 채우기에 눈 먼 선생들은 아직 학교에 득시글거립니다.
      애들 말로 미루어 볼 때 말이죠.

  2. BlogIcon HAPIL 2009.11.26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몇년전.. 수시와 정시 사이.. 수시 합격 문자를 받았던 생각이 나네요.. 담임 선생님도 기뻐하셨죠...
    근데 말이죠... 전.. 선생님들을 믿지 않았습니다.. 모든 의사결정과 행동은 혼자서 했었거든요..
    믿음을 갇지 못한 학생의 잘못인지 믿음을 주지 못한 선생님들의 잘못인지.. 씁쓸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수시와 정시 사이에 받는 합격 문자는 정말
      천당에서 내려온 튼튼한 동아줄 같은 느낌이지요.
      hapil님 역시 선생님을 믿지 않으셨군요.
      지금 아이들 역시 선생님을 그닥 믿지 않습니다.
      특별한 케이스를 빼곤 대부분 너무 합격률 위주의 지원을 지도하거든요.
      아이들의 실력과는 형편없이 동떨어진 학교들을 추천한다는. ㅠ.ㅠ
      저 역시, 옆에서 듣지만 씁쓸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3. BlogIcon ageratum 2009.11.26 1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뿌듯하실거 같아요..^^
    제자들이 좋은 결과를 얻으니..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아무래도 이런 문자들이 속속 날아올 때가 참 뿌득하고 보람을 느끼는 때지요.
      정시 지원할 녀석들도 원하는 곳에 가야할텐데 말입니다.

  4. BlogIcon sephia 2009.11.26 19: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에 수능 본 학생들이 대학을 다니면서 정부를 신나게 까주길 빕니다. 낄낄

  5. BlogIcon HSoo 2009.11.27 1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자들이 공부 잘하면 기운이 팍팍 솟는사람은 선생님이시쥬?...
    보람되시겠습니다..^^ 제 아들놈은 영어는 최고등급입니다...캬캬캬....ㅎㅎㅎ;;;;;;;;
    한달에 두놈이서 70만원쯤 들이는 학원을 다니니 그정도는 되어야 하는거 아니냐?...하고 비꼬는게 저의 일상입니다..;;;;;다른과목 특히 암기과목에서 두드러지게 딸리더군요..머리가 나쁜가?그렇게 생각하고 있는대 요놈이 요즘 야동에 빠져서 집에 혼자있으면 야동보느라 정신을 못차립니다...하하하...;;;;
    아..이거 너무 적나라하게 우리집 풍경이 드러나보이내요...;;;;;;
    암튼...제자들이 좋은대학 많이 붙어주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제 일도 아닌데 제 일처럼 기쁩니다.
      제자들이 원하는 학교를 가면 그게 참 기쁘다능. 큭.

      아. 희수님 아들래미가 영어 짱이군요. 잘 키우고 계시네요.
      흠. 근데 한달 학원비는 대한민국 평균이래도 너무 큰 액수입니다. 그쵸?
      애들이 커가며서 고3 대입에 가까워질수록 더 커질 숫자이긴 합니다만. ㅠ.ㅠ

      희수님 말대로 암기과목을 못하는(?) 현상이 사실이라면
      그게 머리 조금 굵어지면서 좋아질 가능성이 없지 않으니 너무 조급한 생각은 갖지 마시구요.

      야동은 어차피 그 나이되면 볼 필수아이템(?) 아니겠습니까?
      희수님이나 저나 어렸을 때, 야사(?) 많이 보지 않았습니까?
      저는 야설은 좀 멀리 했지만 야사(?)는 좀 본 것 같습니다. 하하.

      암튼 녀석들이 원하는 대학 많이 가길 바라고 있습니다.
      수시에서 재미를 못 본 아이들이 정시에서는 좀 웃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6. BlogIcon CITY 2009.11.27 22: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그럴때 많은 보람을 느끼시겠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아무래도 보람과 기쁨을 함께 느끼게 됩니다.
      연락을 해 오는 녀석들은 그래서 반가운데, 연락이 없는 녀석들은 뭔지. -.-a

  7. BlogIcon raymundus 2009.11.29 2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버지가 교육공무원을 하시다가 은퇴하신지 제법되었어요..
    비프리박님의 포스팅을 보니 방학때나,,졸업하고서 아버지를 찾아오던 제자들의 모습이 생각이 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30 16: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아버님께서 교육공무원이셨군요? 교사셨던 듯? ^^a
      예나 지금이나 제자들은 선생을 찾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아이들이 찾아오는 선생이 되려고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만,
      가벼운 주머니 사정이 항상 걱정입니다. 큭.

  8. 요리와 2009.12.01 14: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공짜닷컴입니다.
    핸드폰 리뷰 및 최저가 가격정보가 있는곳입니다.
    www.cafe.daum.net/dagongzza
    www.cafe.daum.net/dagongzza
    www.cafe.daum.net/dagongzza

  9. 유리파더 2009.12.01 18: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대신해서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 친구들이 대학교에 가서 더욱 열심히 삶을 사는 사회인이 되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7 1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미 마음은 전해지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자식들, 대학가서 일단 열심히 놀겠죠. 처음엔요.
      그래도 결국 제 갈 길 잘 찾아 갈 거라고 봅니다.

  10. 2009.12.08 17: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08 19: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soo /
      그래 소식 잘 알겠다. ^^
      근데, 이름에 '수'가 들어가는 아이를 생각하다가 그만뒀다.
      제가 누굴까요 라는 식의 질문은 너무 사람을 지치게 하거든. -.-a

      마지막에 웃는 자가 되면 되는 것이니,
      좋은 소식 나오길 바라고, 조만간 한번 오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