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김장철입니다. 저희는 농사를 짓는 처가에서 김장을 할 때 꼽사리^^ 껴서 김장을 합니다. 아니, 처가에서 김장을 돕고 김치를 얻어옵니다(라고 말하는 게 맞을 겁니다). ^^ 올해는 제 옆의 그녀가 회사를 다니고 있지 않은 관계로 좀 제대로(?) 김장을 도운 것 같습니다. (정말? ^^)

김장철입니다. 이달 초 서울시 농수산물공사는 올해 서울시 4인 가족 김장 비용이 11~12만원 정도 들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관련기사 )  20포기 기준으로 계산한 것이라더군요. 좀 웃긴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마도 실제 김장을 하는 사람이라면 그 돈으로 누구 코에 붙여? 라는 말을 할 겁니다. 돈 10만원으로 한번 김장을 진짜 해보든가 말입니다.

제 옆의 그녀가 이틀에 걸쳐 처가에 다녀오고, 김장에 관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궁금한 것은 챙겨 묻고, ... 머리 속에 김장하는 모습을 그립니다. 농사를 짓는 처가에서 김장을 할 때면 배추밭과 배추도 떠오르고, 김장에 관한 생각이 꼬리를 뭅니다. 한달 전에 찍었던 배추밭과 배추 사진과 함께 그 생각을 적어봅니다.


        처가에서 김장하는 걸 보니 김장철인가 봅니다. 배추밭에서 배추를 바로!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대략 한달 전에 찍은 처가집 배추밭입니다. "이 배추로 김장을 하는 거겠지?" 라고 했더니 제 옆의 그녀는 "아직 한달은 더 커야할 걸."이라고 말하더군요. 저는 그냥 "이 배추"라는 의미였는데 그녀가 받아들이기는 "지금 이 배추"였나 봅니다.



정확히 그로부터 한달이 지나서 처가에서 김장을 했습니다. 지난주였군요. 그녀가 지원(?)을 갔습니다. 처가가 있는 동네는 아직 품앗이를 하고 있더군요. 대략 열 집이 모여서 돌아가며 열 번의 김장을 하는 것이죠. 참 좋은 풍습인데, 이젠 점점 보기 힘들어지는 것 같습니다.



어머니(장모님) 댁은 순번이 일찍 돌아와서 두번짼가 세번째로 김장을 하셨네요. 아마도 대여섯번째로 김장을 하는 집이 다들 김장을 하는 때 김장 하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순서야 이른들 늦은들 어떻겠습니까. 함께 모여서 김장을 한다는 것이 중요하겠죠.



한 달 전 배추의 모습이지만 이것이 한 달 지난 후에는 속이 꽉꽉 들어차서 참 실한 배추가 되었습니다. 사진을 못 찍은 것이 한스럽다는. 크흣. 처가에선 김장을 140 포기를 하셨다네요. 저희처럼 지원(?) 나온 집에도 김장 김치를 나눠주실 걸 다 미리 요량을 하신 결과입니다. 배추밭에 있던 배추를 따고도 남았다던데 남은 배추는 어떻게 하실까? 그게 살짝 궁금해집니다. ^^



밭에서 직접 키운 배추를 가져다가 김장을 하니, 그것도 굴이니 새우니 넣어서 양념을 직접 만들어서 김장을 하니, 아주 맛이 기가 막힙니다. 아직 맛이 덜 배여서 좀 싱겁긴 해도 그 싱싱한 맛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배추속 절인 거 가져다가 바로 무친 양념해서 삶은 돼지 고기수육해 먹으니 이건 뭐 보쌈이 따로 없습니다. 야식으로 시켜 먹는 보쌈이 이 맛에 비할까 싶습니다. 김장을 마친 후 지난 주 토일요일 이틀간 계속 집에서도 그래서 수육을 해먹었습니다. ^^


아. 김장을 도왔다고는 하지만 어머니와 동네 아주머니들께서 다 하신 것이고 그녀가 크게 한 일은 없습니다. ^^a 김장 김치에다가 배추속 절인 거랑 양념까지 그냥 얻어오기가 좀 그렇습니다. 그래서 그녀가 어머니에게 금일봉을 전했습니다. 참 좋은 것은 이렇게 드리는 금일봉은 두번 마다하시는 일이 없다는 겁니다. 한번 정도 사양하시고 기분 좋게 받아주십니다. ^^ 금일봉을 건네는 저희 역시 기분은 참 좋습니다. 금일봉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오고 가는 정이 담긴 것이어서가 아니겠습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117 화 19:00 ... 19:20  비프리박
2009 1118 수 09:30  예약발행


p.s.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G_Gatsby 2009.11.18 09: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음..역시 월동준비는 김장을 해야 마음이 놓이는것 같네요.
    배추가 아주 싱싱하군요. 물론 저는 배추볼줄은 모릅니다만...
    갓 담은 김치에 뜨거운 밥 한술이면..참...;;; 부러울게 없는것 같습니다.

    막바지 추위라지요. 오늘도 마음만은 따스한 날이 되어야 되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월동준비의 백미는 역시 김장입니다.
      그리고 김장을 하면 이제 겨울이다는 느낌도 들고요.
      배추가 아주 속이 알찼는데 좀더 커져야한다더군요. ^^a
      훗. 갓 담은 김장김치에 밥 한 그릇은 참 금방 뚝딱이죠. ^^

      개츠비님, 몸은 이제 많이 정상화되신 거죠? ^^

  2. BlogIcon Lucia 2009.11.18 11: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야말로 김장철이로군요!
    제가 어릴때만 해도 김장철이 되면 우리집도 배추를 산처럼 쌓아놓고 김장을 하고 했거든요.
    김장때가 너무 좋았던건, 엄마가 배추에 김치속 넣고 돌돌 말아 입에 넣어주면 맛있게 먹던거였는데. 후훗.
    그것보다 더 좋았던건 배추 절인거와 김장속 그리고 갓 삶은 돼지 고기. 크아~

    요즘엔 한국에 식구가 없다보니까, 엄마가 김장에 손뗀게 몇년 되는 듯 합니다. 엄마 말에 의하면,
    요즘엔 담궈 먹는거 보다 사 먹는게 싸게 먹혀! 라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올해도 한국 우리집은 김장! 없습니다. :)

    오늘은 아침부터 바빴습니다. 제 룸메이트가 3주 정도 일정으로 한국을 갔거든요.
    어제 저녁때 우리 학생들과 함께 모여 송별파티하고.. 노래 하고... 과자와 음료수 나눠먹고..이야기하고...
    평소 밤 10시면 잠들곤 했는데, 어제는 밤 12시가 넘어서야 잠자리에 들 수 있을 정도로... 룸메 짐챙기는거
    도와주고, 룸메 없을때 혼자 수업해야하니까, 이것저것 상의 하고... 제일 중요한건 룸메가 한국에서 우리 오빠를
    만나서 제가 필요한 물품들 챙겨오는거라서. ㅋㅋㅋ 그거 이야기 하고. 여튼 그리곤 오늘 아침 6시에 일어나려니
    느무 피곤해서..^^

    아침에 룸메를 치앙마이로 보내고 전 시내 카페에서 한가롭게 인터넷질이랍니다. 매솟온지 7개월째인데...
    첨으로 룸메 없이 혼자 지내게 되네요. 인터넷질 끝나면 타이 마사지 받고 마을로 돌아가려구요.

    한국 가는 룸메를 보니, 저도 너무 한국에 가고 싶어서....ㅠㅠㅠㅠㅠㅠ

    근데 다행스럽게도 저도 2월경에 잠깐 한국에 들어갈 수 있을꺼 같습니다.
    제가 안경을 쓰는데요. 새 안경이 필요해서 룸메 편에 안경좀 보내달라 했더니, 내년 초에 잠깐 한국 와서..
    가족들도 보고 시력 검사도 다시 하라고 하셔서.... 2월에 설날도 있는데다 태국은 학기가 3월에 끝나니까..
    학생들 졸업 전에 한국에 다녀오는게 좋을 듯 해서, 우선적으로 이야기가 끝난건 2월에 방문하는건데..
    아직 정확한건 아니에요. ㅋㅋㅋ

    여튼, 내년 초엔 한달 정도 예정으로 잠깐 한국에 가게 될거 같아요.
    한국 가면 꼭 만나요. 언니랑 같이. :)

    요즘 한국 많이 추운데다 신종플루가 기승이라는데, 늘 조심하세용. 외출하실땐 마크스 잊지 마시구요. :)

    • BlogIcon HSoo 2009.11.19 1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루시아님 방가방가...;;;
      제가 쫌 바쁘다보니 본의아니게 루시아님을 멀리하고 있내요..;;;
      좀 한가해지면 수다떨러 블로그에 자주 가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루시아님, 대략 2주만인 거 같네요. 넘흐 반갑답니다.

      김장하면 역시 배추 속을 양념에 돌돌 말은 거 그게 짱이죠. 루시아님이 맛을 아시넹! ^^
      그리고 돼지고기 수육이 있다면 더더욱 짱이죠.
      아주머니들은 거기에 막걸리까지 드셨다는. 카핫.

      앗. 룸메이트가 한국 들어오는군요. 괜히 저까지 반가운데요?
      룸메가 루시아님한테 전달할 콩고물(?)도 상상을 하고, ...! ^^
      오빠를 만나서 물건을 받아오는군요. 잘 계획 세우셨넹. ^^
      룸메 없이 지내는 게 정말 오랜만인데요? 7개월이라!!! ^^;;;
      이번 기회에 고독과 독수공방의 참맛(응?)을 잘 맛보시길.

      루시아님이 2월 무렵에 한국 들어올 계획이라구요.
      들어올 때 미리미리 일정 알려주면 언니야랑 시간 좀 잡아볼게요.
      얼굴 도장 한번 찍어야지요.
      (근데 얼굴보고 실망하면 어떻게 해? -.-a 실망하고 자시고 할 게 없긴 합니다만. ^^)
      얼굴 도장 찍고 고기 한번 먹어야죠. 접때 포스팅했던 그 고깃집! ^^

      루시아님도 건강 잘 챙기고요. 감기 같은 거 걸리지 말길!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 그쵸?
      루시아님은 언제나 반가반가입니다. ^^
      근데 희수님을 블로그 댓글란에서 뵙기가 넘 힘들다는. ^^;;;

  3. BlogIcon raymudus 2009.11.18 12: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도 2주전쯤 김장을 했어요..시골에서 배추를 따서 실어다가 온가족 모여서^^
    김장하는 집도 아마 많이 줄었을거에요

  4. BlogIcon 라오니스 2009.11.18 15: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40포기나 하시다니.. 좀 많아보이긴 합니다...
    저희집은 이번주에 50포기 한다고.. 배추 쌓아놨는데.. 벌써부터 전운이 감돕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40 포기 하시면서도 예전에 비하면 일도 아니야, 라고 말씀하시는 장모님이
      그저 감탄스러울 뿐입니다. ㅎㄷㄷ
      그쵸. 우리는 50포기만 해도 전운이 감도는데 말이죠.

  5. BlogIcon sephia 2009.11.18 19: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40포기!!!!

    저희 집안 총출동하면....

    140이 아니라 2~3백 포기는 그냥 갈 듯...

    다들 거리가 좀 있어서 말이죠. -__;;;;;(안산 2집, 인천, 안양, 청주 각 1집)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가족들이 총출동하면 이삼백포기는 걍 넘어갈 겁니다.
      다행히(?) 많은 가족들이 자급자족을 해서, 처가에서 더 많이 하지는 않으십니다.

  6. BlogIcon ageratum 2009.11.18 22: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 주말에 김장하러 농장에 갈거 같아요..
    부모님이 성남에서 비닐하우스 농장을 하셔서..ㅋㅋ
    올해는 아예 배추를 심으셨더라구요..
    다행히 잘 됐다고 해서 더 맛있는 김치를 맛볼 수 있을거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기억납니다. 성남에서 비닐하우스 하신다고 했던 이야기.
      거기서 김장을 하시는군요? 배추를 심으셨던?
      잘 되었네요. 올해 배추농사는 잘 된 편이라던데, 비슷하신가 봅니다. ^^

  7. BlogIcon 2proo 2009.11.18 22: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엄청 많네요?;;; 배추도 튼실해보이고 아주 맛있겠어요 ㅎㅎ
    벌써 김장철이라니;;;; 시간 참 빠르네요.
    일년동안 전 뭘한거죠?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저기 심은 게 140포기는 확실히 넘을텐데
      나머지 배추는 어떻게 소진(?)하셨는지 그게 궁금하다죠. ^^
      저희도 몇 포기 가져와서 돼지고기 수육을 해먹었습지요.

      그러게요. 김장할 때쯤 되면, 그런 생각 들죠. 1년 동안 뭐했나. (머엉! 저도 비슷합니다.)

  8. BlogIcon Slimer 2009.11.19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군대에서 했던 김장이 생각나는군요. 100인분 2000포기... 트럭 한대분량 김장시작 하려면 그 전에 고추구매부터 말려서 빻고, 끝나면 배추 쪼개고 씻고 절이고... 다른부대는 김치가 '공급'된다는데.. 왜 우리는 '자족'해야 하는건지 쩝

    근데 정말 11만원으로 20포기 김장이 가능할까요? 백김치로 절인 배추에 찹쌀풀만 넣는다면 가능하겠네요.. 요즘 배추값은 그래도 좀 싸다고 하니 말이죠.. 고추가루 값이 장난이 아니라고 합니다.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른 부대는 공급 김치를 받아먹었는데 슬리머님 부대는 빡세게-.-a 자급을 해야했군요.
      혹시 그렇게 하면서 김치 구입시의 비용으로 대체해서 중간에서 누군가 비용을 착복한? 하하핫.
      이런 생각하면 안 되는데 말입니다. ^^
      그래도 자기가 먹을 김치 자기가 담아보는 경험을 군대에서 할 수 있다면 그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놈의 긍정적 사고! ^^ (2mb만 안 등장하면 일단 긍정적입니다. 하하핫.)

      그쵸. 10만원으로 김장을 하다니...!
      어떤 김치를 담는지 말입니다. 자식들이 뭔 헛소리를 하는지.
      실제 비용은 수십만원 걍 넘어가던데 말입니다.

  9. BlogIcon HSoo 2009.11.19 1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이번 주말에 김장하러 시골에 갑니다..^^
    금일봉은 당근 드려야 하는거죠..가는김에 수육꺼리도 좀 사고....ㅎㅎ
    거기다 막걸리 한잔에 그날 김장하느라 힘든몸좀 풀어드리고요...^^
    암튼..있는다는거 자체가 좋은거 아니겠습니까?..수고하셨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19 2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 주말에 가시는군요? 대전권이니까 좀 남쪽이니까 그게 맞을 거 같습니다.
      잘 아시듯이 저희는 북쪽이잖아요. ^^a
      금일봉에, 수육꺼리에, 막걸리에, ... 준비물이 저희랑 비슷하십니다.
      맞습니다. 암튼 계시다는 것 자체가 좋은 겁니다. 암요.

  10. BlogIcon CITY 2009.11.19 2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물가를 몰라서, 배추값이 얼마인지조차 모르다, 어제 보니 동네에 한 포기에 500원에 판다고 적혀있더군요. 작년에 비해서는 그래도 배추값은 좀 싼 편이라고 하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24 04: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물가를 잘 아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올해의 김장비용이라고 발표된 것이 어처구니 없는 가격인 것은 아는 정돕니다. ^^
      아. 그러고 보니, 살림을 하는 면이 있군요. 제가.
      함께 장을 보고, 가계부는 제가 쓰고 있으니까요. 쿨럭.

  11. BlogIcon 엠파이어 2009.11.20 19: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에는 김장 김치가 최고지요. 밥에다~ 얌~얌~
    가끔씩 김치 전도 해먹고, 김치찌개도 해먹고 컬컬...
    거기에다, 막걸리 한사발...캬~악~ 죽인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24 04: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겨울에는 김장이 생각나고
      김장 김치는 겨울 내내 필수불가결한 식재료(?)가 되는 것 같습니다.
      적으신 대로 온갖 음식이 거기서 나오니까요.
      게다가 막걸리 한사발이 더해진다면... 카핫.

  12. BlogIcon 린이 2009.11.21 10: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 가족은 11월 말쯤.. 12월 초쯤에 김장합니다. 이 지역은 날씨때문에 김장이 늦거든요.

    김장 김치 해놓고 돼지고기에 싸서 먹는 그맛.. 잊을래야 잊을 수 없죠.
    갓 버무린 김치에 밥 한 숟가락과 함께 먹는 그맛도.. 캬~ 군침이 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1.24 04: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동네가 남단에 가까우시니 김장도 늦게 하시는 것이 맞겠죠.
      김장김치 해갖고 삶은 돼지고기 싸먹는 것은 아마도
      대한민국에서 나고 자라서 경험하는 복^^이 아닐까 합니다. ^^
      갓 버무린 김치에 밥 한 숟갈.
      린이님이 뭔가를 아시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