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처음 등장했을 때 예쁘다는 생각보다 "발은 괜찮은 걸까" 염려부터 든 킬 힐. )


킬 힐(kill heels). 이제 젊은 여성분들에게는 흔한 아이템이 된 것 같습니다.
지하철 승강장 계단을 오르면서 처음 봤던 킬 힐은, 점차 보는 횟수가 늘어나면서
영화도 아닌 것이 영화 제목 <찍히면 죽는다>라는 말을 연상케 했습니다. ^^

그래도 눈에 익으면 무감해진다고 시간이 지나면서 킬 힐에 많이 무뎌진 것 같습니다.
물론, 점점 킬 힐의 강도(?)는 아니, 경사도(!)는 가파르게 높아만 갑니다.
처음에 저는 뾰죽한 정도가 하도 심해서, '킬 힐'이 아닌
'칼 힐'(sword? dagger? obelisk? heels)이라고 해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했다죠. ^^a

 

       킬 힐, 발은 어떻게 버티나? 근데 에바 롱고리아가 예쁘긴 좀 예쁘다! ^^

엊그제 다음(Daum) 메인 화면 중간쯤에 유익한 정보검색으로

"
에바 롱고리아의 킬 힐"이 떴더군요. 몇 군데 클릭하다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이 정도(↓↓↓)까지?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으니까요. 20cm가 넘는다네요. OTL



( 발레를 하는 것도 아니고, 발 끝으로 서 있는 느낌을 주는 에바 롱고리아의 킬 힐!)


처음 킬 힐을 볼 때부터 "저거 신으신 여성분들의 발목은 괜찮을까?" 하는 걱정이 되었는데,
에바 롱고리아(Eva Longoria)의 위 사진은 발목이 심하게 걱정이 되더군요. 정말 괜찮을까.
이런 킬 힐은 거의 까치발로 서 있는 거나 마찬가지인 상태인데, 발목도 발목이지만
발가락에서 발바닥으로 넘어오는 그 발바닥 부분은 과연 괜찮은 걸까?
아름다움도 좋고 유행도 좋고 패션도 좋지만 발을 너무 혹사시키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위의 에바 롱고리아의 킬 힐 신은 사진은,
염색약으로 잘 알려진 회사 로레알(L'Oreal) 100주년 기념식에서 찍은 것이라죠.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찍었다는 아래 사진을 볼 때 그 킬 힐이 그 킬 힐 맞군요. ^^




가운데 나이 좀 드신 여성분은 아마도 앤디 맥도웰(Rosalie Anderson MacDowell) 같죠?
영화 그린 카드, 허드슨 호크, 사랑의 블랙홀, 네번의 결혼식과 한번의 장례식에 나왔던! ^^
그 앤디 맥도웰말입니다. 1958년 생이라니, 벌써 나이가 50이 넘었군요. 세월 무상. ^^;;;
오른쪽은 좀 덜 유명한 멕시코 출신 영화배우 케이트 카스틸로(Kate Del Castillo). ^^



에바 롱고리아는 좀 낯이 익다 했는데, 케이블 티비 아니 IPTV로 몇 번 본 미드,
<위기의 주부들(Desperate Housewives)>에 나왔었군요. ^^ 기억이 나는 것 같습니다. ^^
에바 롱고리아, 다음 검색에 뜬 아래 사진들을 볼 때 새삼 예쁘다는 생각이 듭니다.

012


구글 이미지로 검색을 했더니 전직 또는 부업이 의심스러운(?)
19금스러운(므흣한?) 에바 롱고리아의 사진들이 꽤 올라와 있던데 ^^
위의 사진들은 나이를 알기 어려울만큼 예쁘네요. 롱고리아가 1975년생이라죠. 34세!
3장의 사진 가운데 한장은 살짝 오프라 윈프리(Oprah Gail Winfrey)를 연상시키는군요.


아. 에바 롱고리아는 최근의 다른 사진들을 볼 때 킬 힐을 좀 즐겨신는 것 같은데,
키가 157cm라고 뜬 걸로 미루어, 킬 힐을 신고 싶은 마음이 들긴 하겠네요.
게다가 위 기념식장에서 170cm가 넘는 앤디 맥도웰과 나란히 서려면 더더욱 그랬을 듯.
어쩌면 사진 기자들이나 일반인들이 첨부터 킬 힐을 신을(!) 에바에 주목을 하고 있는지도.
아래는 데이비드 레터맨(David Letterman) 쇼에 도착했을 때의 에바라네요. 역시 킬 힐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검은 색 킬 힐이, 깜찍한 동시에 아찔한 느낌을??? 킬 힐은 현재 에바의 must-have items? )


개인적으로^^ 킬 힐로 주목을 받은 에바 롱고리아 때문에
아무래도 그간 중단했던 미드 보기를 다시 시작하게 될 것 같습니다.
짐작하시겠지만, <위기의 주부들>을요. ^^ 좀 보다 말았었거든요. 크흣.
제가 미드하면, CSI 라스베가스(LV, Las Vegas)와 CSI 마이애미(Miami)도 좋아하지만,
여성 성향이랄 수 있는 앨리 맥빌(Ally McBeal)이나 위기의 주부들도 즐겨 봅니다. ^^



그나저나 킬 힐 신으시는 젊은 또는 어린(!) 여성분들,
잠시 신고 벗는 것도 아니고 그거 신고 오래 걷거나 생활한다면
발의 골격 또는 신경에 심하게 무리가 갈 거 같습니다. (무지외반증도 떠오르고. -.-a)
아름다움도 좋고 유행도 좋고 패션도 좋지만 발 건강도 생각 좀 해주시길.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023 금 19:40 ... 19:50  사진선별
2009 1024 토 00:50 ... 01:20  비프리박
2009 1024 토 09: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