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컴팩트 디카에서 DSLR 카메라로 넘어온 이유가 여럿 있지만, 그 중에서 수동 초점의 활용이라는 것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배경 흐림의 미학!^^도 빼놓을 수 없긴 합니다만. ^^

예전에 올린 포스트 가운데 ▩ canon 50D 학습샷! ^^ - 매뉴얼 포커스(수동초점, MF) ▩ 라는 포스트가 있었지요. 그 후로 실전(?)에서 수동 초점은 적절히 응용되고 변용되고 있는데요. ^^

실전에서 받은 자동초점(AF, Auto-Focus)의 기습 그리고 그에 대한 수동 초점(MF, Manual-Focus)의 역습에 관한 포스트를 작성해 보고 싶었습니다. 앞서 올린 포스트의 실전편으로 봐주심 좋구요. 컴팩트 디카라면 그냥 눈물만 삼켰을 안습 사진들을 DSLR 카메라의 수동 초점 기능으로 건진 사진들 가운데 인상적인 두 개를 가져와 봅니다.



        자동초점(AF)의 기습은 수동초점(MF)으로 역습한다


컴팩트 디카를 사용하다 부딪힌 한계들을 극복하고자 넘어온 DSLR 카메라여서인지, 실전에서 그 한계를 극복할 때 DSLR의 장점을 느끼고 기뻐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 역시 DSLR이야!" 이러면서 말이죠. (컴팩트 디카가 '나쁜' 카메라라는 뜻이 아닙니다. 나름의 장점이 있습니다!)

기계가 똑똑해도 사람만큼 똑똑하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제가 똑똑하다는 말이 아닙니다. ^^) 이런 생각을 하는 경우는 많지만, 자동 초점이 바보짓(?)으로 기습해올 때 특히 그렇습니다. DSLR카메라의 경우도 이건 마찬가지인데요. 상당히 편리하게 수동초점을 구사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컴팩트 디카에도 수동초점 기능이 있지만 좀(? 많이?) 번거롭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자동 초점(AF)의 기습 1


지난 여름 여수 오동도에서였군요. (2009 0729.)
철제 바리케이드(?) 너머로 배 한척이 지나갑니다.
들고 있었는지 나고 있었는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만,
적절히 AF를 이용하여 포커스를 바꿔가며 찍었건만
바리케이드 덕분에 결과물은 안습이었습니다.




수동 초점(MF)를 이용한 역습 1

컴팩트 디카를 사용할 때라면 그냥 눈물만 삼켰을테지만
렌즈에 있는 AF-MF 전환 버튼을 딸깍 올려주고
초점을 배로 맞췄습니다. 선명하게 나옵니다.
앞쪽의 바리케이드는 흐려지고. ^^



 
2  

자동 초점(AF)의 기습 2


강원도
한국자생식물원(2009 0903)에서였군요. 
꽃들과 나무들 그리고 열매에 흠뻑 취해서 눈에 담고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이렇게 찍고 싶은 열매가 뒤쪽에 있고 앞에 줄기가 장애물로 나타날 때,
카메라의 자동 초점 기능은 뒤쪽의 열매를 잡지 못합니다.



수동 초점(MF)를 이용한 역습 2

열매가 선명하게 아주 잘 나왔죠. 열매의 눈(?)까지 보입니다.
수동 초점으로 전환해서, 초점을 조절하여 열매를 잡은 결과입니다.
DSLR 카메라의 MF기능은 컴팩트 디카에 비해 간편해서 아주 좋습니다.
자주 사용하는 기능, 간편한 조작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게 맞겠지요.
앞쪽의 줄기가 흐린데요. 요건 일반적인 배경흐림과는 좀 다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002 금 09:25 ... 09:55  비프리박

p.s.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ROGER THAT 2009.10.02 1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수동초점에 이런 장점이 있었네요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3 04: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편하긴 자동초점이 편하지만,
      수동초점이 없다면 참 괴롭지요.
      컴팩트 디카로 찍을 때, 참 힘들었습니다. -.-a

  2. BlogIcon Lucia 2009.10.02 20:4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추석 인사 드리려고 들렀어요.
    저는 어제 치앙마이로 올라왔습니다. 이곳에서 추석 지내고 다시 매솟으로 내려갑니다.
    오늘은 지인들과 하루 종일 송편을 만들었지요.
    사실 한국에서도 송편 만든지가 언제적인가 싶을 정도로... 한국에 있을때 송편은 그냥 사다 먹었던 떡이었는데..
    여기서는 직접 만들기까지 하니, 또다시 찾아온 외국에서의 명절이 그저 외롭지만은 않네요.
    어쩌면 이미 익숙해졌기 때문일지도 모르겠구요. 호호호~

    이번에도 비프리박님께서 전 부치십니까?
    갑자기 고거이 궁금해졌답니다. 이번에도 전 부치실때 목장갑을 끼고 부치실까..내지는..
    또다시 정렬이 등장하는것인가... 궁금하기도 하고. 호호호~

    행복한 추석 보내시길 이곳 태국땅에서도 기원하겠습니다.
    언니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3 04: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루시아님, 타국에서 어찌 추석을 보낼까, 그랬어요.
      답글이라도 적으러 갈라 했는데, 이리 먼저 와주시넹.

      치앙마이로 올라왔군요. 제 예상대로 말이죠.
      고향 같은 곳이잖아요. 추석 후엔 바로 다시 매솟 복귀인가요? ㅠ.ㅠ

      아. 송편도 만드는군요.
      직접 만들기 귀찮아서(?) 그렇지, 같이, 함께 만든다는 것이 참 좋지요?

      이번에 전은 부쳤지요. 늘 그렇듯이! ^^
      그런데 장갑을 챙겨놓고서 그냥 갔지 뭐예요.
      기름이 적잖이 튀는데, 손이 아직 따끔 거려요. -.-a
      예전 그 사진을 아직 기억하고 있으니, 제가 아주 기쁘답니다.
      그때 루시아님 참 자주 봤었는뎅. ^^;;;

      루시아님, 태국에서,
      해피 추석, 메리 한가위!!! ^^

  3. 유리아빠 2009.10.04 14: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AF-MF 토글 하지 마시고요, (피사체 트레이싱 해야 할 시간 뺏김)

    FTM(Full-Time Manual Focusing) 기능을 사용하십시요.

    반셔터 잡아서 제대로 초점 잡지 못했을 때, 반셔터 눌려진 상태로 초점링을 돌립니다. 그러면 슈퍼임포즈에 불이 띠딕 들어옵니다. 그 담에 풀 셧을 하시면 됩니다.

    저의 완전 수동 렌즈에 컨펌칩이란 걸 달면 수동렌즈를 사용하면서도 포커싱된 상태란 걸 어느 정도는 알 수 있는데...부착 비용이...워~~~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4: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피사체 트레이싱해야할 시간을 다투는 상황은 아니어서 다행이었습니다만,
      유용한 팁인데요? ^^
      반셔터 누른 상태에서 포커싱 링을 돌려도 되는 것이었군요.
      그런 조합은 상상도 못했는데 말입니다. ^^
      반셔터 누른 상태에서 초점을 이동하는 건 가끔 합니다만. ^^

      유용한 팁 감사하고요. 그래서 이렇게 포스팅을 해야한다니까요. ^^

    • 유리아빠 2009.10.06 07:09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데요
      찝찝해서 확인해 봤는데, 제가 잘못 말씀드린 것입니다.
      FTM 기능을 활용하시는 건 좋은데 슈퍼임포즈에 불이 들어 오진 않더군요. 허위 정보 죄송합니다.

      [추가]
      의도대로 AF가 되지 않는 이런 문제 때문에 중앙 AF만 사용하기도 하고(Slimer님이나 저처럼) 최근 출시된 7D처럼 AF 포인트 영역을 좀 더 세밀하게 설정하는 기능도 나왔습니다.

      파인더로 보이는 AF 영역과 실제로 센서가 감지하는 AF 영역은 다르다고 하더군요. (실험해 보면 캐논의 AF가 좀 X판이긴 합니다만)

      FTM은 이렇게 원하지 않는 곳에 초점이 맺히거나, 의도적으로 초점을 비틀어야 하는 경우에 사용한다고 하므로 자알~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근데, MF로는 초점을 정확히 맞추기가 상당히 어려우실텐데... 대단하십니다. ^^;
      그렇다고 스플릿 스크린(검색용 단어 : Split screen)은 대단히 비싸서 MF 때문에 거금 들이기도 그런데다, 50D의 파인더가 MF 하기에 그리 넉넉한 넓이도 아니라서요. 암튼...비프리박님 짱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슈퍼임포즈에 불이 안 들어올 뿐, 초점링 작동은 그대로 되는 것이죠?
      아직 실험을 못했넹. -.-a
      허위정보라뇨. 잠시 착각을 하신 것 갖고...! ^^

      [추가]도 하셨네요. ^^
      초점에 관한 한, 카메라 cpu(?) 또는 프로그램들이 좀더 똑똑해져야할 것 같습니다.
      똑똑해지고 있을 거구요. ^^

      파인더 영역과 찍힌 사진과는 좀 다른 걸 느꼈는데, 그거랑도 관계가 있는 것이겠죠...? ^^

      급하지 않으면 토글링을 하겠지만, FTM도 적절히 구사해보도록 하지요.

      MF는 컴팩트 디카 이용할 때 목말랐던 부분이라서 그런지,
      요거 사용할 때는 불편한지 모르겠더라구요. 오히려 딱 이거야! 라는 생각을 한다죠.

      그래도 MF 구동해서 사진 잘 보면 초점이 정확히 맞지 않을 때가 있어요.
      그럼요. 그 작은 뷰파인더로 보이는 상으로 정확히 맞추기는 힘들지요.

      하하. 유리아빠님 같은 분이 그래도 잘 하고 있다고 해주시니 힘이 납니다. 으쓱! ^^

    • BlogIcon 드레곤박의 잡동사니 2010.01.27 1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FTM은 지원하는렌즈도 있고 지원이 안되는렌즈도 있습니다. 때문에 쓰실땐 지원이 되는렌즈인지 확인하시고 쓰시는게 좋아요 FTM을 지원하지 않는렌즈를 AF모드에서 초점링을 돌리다 구동모터가 손상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1.27 2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드레곤 박님, 그런 것도 있군요?
      렌즈 봐가며 돌리도록 하겠습니다. ^^
      도움말씀 감사. ^^

  4. BlogIcon raymundus 2009.10.04 1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유리아빠님 말씀처럼 기능이 지원되는 렌즈라면 그게 더 시간 절약이 되겠네요^^

  5. BlogIcon ageratum 2009.10.04 2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AF-MF전환을 많이 하다보니 이젠 재밌더라구요..ㅋㅋ
    솔직히 더 효율적인 방법이 있을것도 같은데..
    손에 익어서 말이죠..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5 04: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수동-자동 전환이 재미있더라구요.
      최신기기일수록 자동초점은 진화하지만,
      역시 초점의 완성은 수동초점인 것 같습니다.
      컴팩트 디카 쓸 때 얼마나 눈물을 흘렸던지. ㅠ.ㅠ

  6. BlogIcon Slimer 2009.10.05 0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그냥 AF.... 아니면 제 K100D는 추적기능이 없다는 걸 십분 활용합니다.ㅎㅎ 원하는 곳에 초점을 맞초고 앵글을 옮기면 되거든요.ㅎㅎ 푸하하하.. 제 캐백이가 베푸러박님을 능가했군요.ㅎㅎㅎㅎ

    • 유리파더 2009.10.06 07:06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사용하고 싶은 중급기가 있다면...E-3와 K100인데(D300은 잠시 써봤음) K100은 K7 때문에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

      캐논의 7D가 크롭바디로 좀 빵빵하게 나온 이유가 K7의 네이밍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혹시...펜탁스 사용하시면 수동렌즈 사용에 별 무리가 없으실텐데, 곧 출시된다는 폴라 14mm F2.8에 대해 구입 고려하고 계시는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slimer님. 그 추적기능이라는 것이 없다면 AF는 한 군데 콕 찍는가 봅니다...?
      아. 그렇게 맞으면 그 후에 앵글을 옮기는 그런 방식을 쓰고 계시는군요.

      제 경우엔 제가 원하는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지 않을 때 MF를 이용하는 쪽이라죠.
      대부분 AF를 이용합니다. 카메라를 조금씩 움직이면 그래도 대부분 트레이싱 하더라구요.

      흠흠. 저는 갑자기 케백이의 기능과 성능이 궁금해집니다. 크흣.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3: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
      그쵸? 저는 요즘 카메라 네이밍을 보면서
      수렴 이론을 떠올렸습니다. 결국 한 곳으로 모이는 것 같더라구요.
      니콘이나 캐논이나 ... 다들 이름이 비슷비슷. ^^
      게다가 7D랑 K7이라니! ^^

    • BlogIcon Slimer 2009.10.06 14: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 일단 유리아빠님께..
      절대 렌즈에 투자하지 않겠다고 다짐에 다짐을 한 터라 케백이의 수명이 다하면 바디만 새로살까.. 렌즈는 구입할 생각이 없어요..(사실은 돈이 없는거죠.ㅎㅎ)

      캐백이로 발로 찍었을 때의 사진은 제 블로그에 많이 올라와 있어요.ㅎ 손으로 찍은 사진들은 간혹 고수님들이 손으로 찍으시더라구요..

      그분들 사진을 보면... 같은 바디 다른 느낌~~~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슬리머님에게.. ^^
      저랑 비슷한 철칙을 갖고 계시는군요.
      바디만 새로 살까 렌즈는 구입할 생각이 없으시다... ^^
      조금 다르다면 렌즈만 중복투자 아닌 걸로 하나 살까 생각중이라는 거겠네요.
      물론, 그것도 바디를 갈아타도록 쓸 생각이구요.
      생각중인 것은 단렌즈 혹은 망원렌즈라지요. ^^
      어느 쪽이 되었든 구입하면 그걸로 렌즈는 끝입니다. ^^

      아. 단렌즈를 사면 발로 사진을 찍게 될 거 같습니다.
      표준줌을 사용하는 지금은 손+발로 찍고 있습니다만. ^^

    • 유리파더 2009.10.06 18:14 | Address | Modify/Delete

      실은 어제 유리와 놀이동산으로 나들이를 가서 사진을 열심히 찍었습니다.

      사실 저는 다작하여 한 두개만 건지는 스타일인데(필름으로 사진찍을 땐 안 그랬었습니다만) 이게 피사체가 주로 Very Rapid & Dymamic 모델인 유리이기 때문에 초점이 어긋나거나 흔들리는 사진이 워낙 많은 탓입니다.

      그런데, 어젠 표준줌으로 촬영하다가 2/3 가량을 완전 수동렌즈로만 촬영을 해봤습니다.

      워낙 심도가 얕은데다 유리가 앞뒤로 왔다갔다 하기 때문에 초점을 맞춰서 찍기는 거의 불가능하고...H 연사로 갈기면서 우연히 정확한 위치에서 하나 걸리는 촬영을 했더랬습니다. 한마디로 기관총으로 난사하는 식의 촬영이지요.

      그런데, 펜탁스 유저들은 어찌 그리 수동 초점으로도 촬영을 잘들 하시는지...참 감탄스럽습니다.

      제 눈이 삐꾸인지 경력을 뒤로 먹었는지 사진 정리하면서 한숨만 내쉬었습니다.

      하~~~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8 06: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

      피사체가 베리 래피드 & 다이내믹 하다는 말씀에서 빵 터졌습니다. ^^
      그런 경우, MF로 찍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지요.
      그럴 때 적당히 연사를 날리심이 옳은 줄로 아뢰오. ^^

      많이 찍고 그중에서 몇개 건진다는 쪽이시군요.
      그래도 많이 건지시리라 봅니다만. ^^

      저는 좀 조심해서 많이 찍자는 쪽이고,
      그럼에도 버리는 사진은 좀 되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적어도 결과적으론 유리아빠님과 비슷할 수 있습니다. ^^
      그러니까 한숨만 내쉴 일은 아니겠지요. ^^
      어쩌면 실제론 한숨을 내쉬지는 않을 수도 있다란. 크흣.

    • BlogIcon Slimer 2009.10.08 0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경험으로 비추어보아 Very Rapid & Dynamic한 모델이라면 콤펙트 디카가 짱이옵니다.ㅎㅎ
      저야 주 모델이 Silence하고 Static하다보니 유리아빠님 처럼 초점으로 고민하지는 않습니다.ㅎㅎ

    • 유리파더 2009.10.08 18:09 | Address | Modify/Delete

      앗... 저는 유리가 낮은 포복을 하면서부터 AF에 한계를 느껴 DSLR로 입문한 건데요...

      지금은 달려 오는 유리도 순간 AF에 샷으로(물론 AF되는 렌즈) 촬영을 하는데, 중앙 AF만 사용하면 구도는 좀 어렵고, 그렇다고 AF 포인트를 여러 개 잡으면 가끔 삑사리 나서... DSLR로 와도 초광속 피사체를 촬영하기가 어려운 건 어렵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0 1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slimer님/
      저도 대부분 주 피사체가 정물(?)이거나 정지상태이다 보니
      래피드하고 다이내믹한 쪽의 고민은 별로 안 한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0 17: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님/
      AF에 한계를 느껴 DSLR로 건너오신 거라면 저와 대충은 비슷한 건가요? ^^a

      그런데 오히려 very rapid 하고 dynamic한 유리를 위해서 AF를 구사하셔야만 하는 상황이군요. ^^
      그래도 건지는 것이 썩 많지는 않으시다는 말씀이 실감이 납니다. ^^

  7. BlogIcon 돌이아빠 2009.10.05 2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웃!!!!AF-MF가 이런 차이가 있는거군요 >.<
    그렇구나. 저도 ㅡ.ㅡ;;;!

  8. BlogIcon 지구벌레 2009.10.05 23: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DSLR로 갈아탄지 얼마 안됐는데요..상당히 재밌더군요.
    특히 초점을 바꿔가며 찍는 재미가 ^^..
    아직 매뉴얼도 다 못 익혔지만..이번 추석엔 달 찍느라 한동안 시간을 보냈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7: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dslr 카메라들이 워낙 똑똑해져서 엥간해갖곤 자동모드로 찍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묘한 상황에서 유저의 손끝이 필요할 뿐. ^^
      흠흠. 익히는 재미가 쏠쏠할 때인 건가요?
      저는 느릿느릿 아직도 익히고 있다죠. ^^
      쉬엄쉬엄 천천히 가자구요. 같이! ^^

  9. BlogIcon mingsss.net 2009.10.06 12:1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무려 똑딱이 유저임에도!! 자주 이용하지요 'ㅂ'
    매뉴얼 포커스만 익숙해지고 제대로 가늠해서 찍을 줄 알게 되면
    표현영역이 참 넓어지는 것 같아요 'ㅛ' 물론 제껀 DSLR이 아니라
    저런 심도조절은 힘들지만요 ㅎㅎ (접사모드 등의 꼼수를 이용하긴 하지만)
    카메라 가지고 노는건 정말 재밌어요!
    기능을 하나 하나 알아가는 것도 짜릿하고 ㅋㅋ
    제가 이래서 저런 복잡한 기능의 기계에 대한 애정을 떨칠 수가 없군요 ;_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06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울집 컴팩트 디카에도 수동초점 기능이 있는데,
      요게 포커싱 링이 아니어서 그리고 LCD 창으론 확인이 참 어려워서
      잘 안 써지는 면이 있더라고.
      dslr로 넘어오면서 을매나 목말랐던 부분인지. F값 조절을 통한 배경흐림 기능 만큼! ^^

      맞아. 기기를 익히고 제대로 쓰게 될수록 갖고 노는 재미가 참 쏠쏠해.
      밍스가 첨단 기기를 내것으로 만드는 능력이 뛰어날 거라고 생각은 해오고 있었다지.
      이런저런 기회에 힌트를 얻기도 했고 말이야.

      나 역시 복잡한 기능의 기기에 대한 애정을 떨칠 수가 없다능!
      게다가 꼭 수동모드는 있었으면 한다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