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분명 연인들은 서로에게서, 서로의 몸과 생각과 성격에서 기쁨을 얻지만, 쾌감이 유일한 목적은 아니다. 중요한 것이 쾌감뿐이라면 감각을 발생시키는 기계만 있으면 충분할 것이다.
(Peter Cave, 이책, 125쪽)


"사람을 먹으면 왜 안 되는가?" 도발적인 책제목이었습니다.
책을 받아들 때, 제 나름, 내심, 책제목에 대해 답을 하고 있었습니다.
"내가 남에게 먹히지 않기 위해서야." 라며 좀 멀리 내다보는(?) 답을 하고 있었습니다. ^^
책을 읽어가며, 저자가 이 물음을 던진 취지는 다른 데 있음을 알게 되었지만요. ^^a


피터 케이브, 사람을 먹으면 왜 안 되는가?, 김한영(옮김), 마젤란, 2009.
   ( 번역서 부제 - 일상을 전복하는 33개의 철학 퍼즐. )
* 본문 256쪽. 총 279쪽.   * 원저 2008년 출간(아마존에서는 2009년으로 확인됨).
* Peter Cave, What's Wrong With Eating People?
   ( 원저 부제 - 33 More Perplexing Philosophy Puzzles. )



2009년 8월 18일(화)에 티스토리-알라딘 서평단 미션 도서로 수령한 책입니다
도발적인 제목만큼 호기심이 동하는 책이었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너무도 읽고 싶은 책들을 무시하기 힘들어 그 책들을 먼저 읽었습니다. 3권이나 말이죠! ^^

결국 9월 2일 화요일부터 읽었고, 9월 5일 금요일까지, 휴무일 빼고 대략 3일(만 2일)만에 다 읽은 책입니다. 절대 가볍다거나 후다닥 읽을 수 있는 책은 아니지만, 호기심이 동하는 만큼 그리고 저자의 생각이 궁금한 만큼, 책장은 잘 넘어가는 책입니다.



    사람을 먹으면 왜 안 되는가? 피터 케이브의 경쾌발랄한 철학 퍼즐! [1]


( 도발적인 제목만큼, 생겨나는 호기심만큼, 책장은 잘 넘어간 피터 케이브의 책. )


 

1. 이 책은?

독자에게 머리쓰기, 생각하기, 철학하기를 요구하는 책입니다.
어찌 보면 생각할 필요없는 질문같은 질문들을 계속 던지고 파고 듦으로써
삶과 자연과 사회에 관한 본질을 한번쯤(꼭 한번?) 생각해 보자는 취지의 책입니다.

이 책에서 피터 케이브는 자신의 '답'을 들려주지 않습니다.
끊임없이 질문하고 주변지식을 제공하고 생각을 요구합니다. 머리를 써야 하죠. ^^
원래 정답이 없는 질문들이 쏟아지지만,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들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자신의 머리로써 생각하고 사고하고 철학하는 것, 그것이 피터 케이브의 목적입니다.


 
 
2. 이 책의 저(!) 도발적인 제목은?

이 책의 제목, "사람을 먹으면 왜 안 되는가?" 라는 질문은 이 책에 등장하는 33개의 질문(?)가운데 하나이며 가장 도발적인 제목을 뽑은 것으로 보입니다. "사람을 먹으면 왜 안 되는가?" 라며 "사람을 좀 먹자^^" 라는 말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왜 안 되는지, 생각을 좀 해보자!"라는 것이죠.

이런 류의 질문을 고르자면 15장의 제목 "베짱이처럼 사는 것이 과연 나쁜 것인가?"도 있습니다. "베짱이처럼 살자!"라는 단순무식한(?) 말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것이 왜 나쁜지, 생각을 좀 해보자!"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별 나쁠 게 없으면 그렇게 사는 것도 좋고 말이죠. ^^

이런 질문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33개의 장에서 등장한다고 보면 됩니다.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경쾌하고 발랄하게 그리고 때로는 도발적으로 질문을 던집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 질문들이 참 유의미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거기에 머리를 굴려^^ 대답을 생각해 보는 것은 더더욱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고요. 머리쓰기, 생각하기, 철학하기의 의미도 있고요.



글이 길어지는 관계로^^; 리뷰를 두편으로 나누어 올립니다.
나머지 부분은
http://befreepark.tistory.com/722에서 이어집니다. ^^a
아무래도 포스트 하나가 너무 길면 스크롤다운의 유혹이 커지지요. ^^;;;
 

 
 

  <리뷰의 요약> (긴 글 읽기 힘들어하는 분들을 위한! ^^)
- 독자에게 머리쓰기, 생각하기, 철학하기를 요구하는 책입니다.
- 어찌 보면 생각할 필요없는 질문같은 질문들을 계속 던지고 파고 듦으로써
   삶과 자연과 사회에 관한 본질을 한번쯤 생각해 보자는 취지의 책입니다.
- 원래 정답이 없는 질문들이 쏟아지지만,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들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자신의 머리로써 생각하고 사고하고 철학하는 것, 그것이 이 책의 목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0912 토 23:20 ... 00:10  초고작성
2009 0914 월 00:30 ... 01:30  비프리박
2009 0914 월 09:00  예약발행

 
사람을 먹으면 왜 안 되는가? - 8점
피터 케이브 지음, 김한영 옮김 / 마젤란.

  * 출판사가 제공하는 도서 정보를 원하시면 좌측의 이미지나 위의 책제목을 클릭하세요.

 p.s.1
"본 도서 리뷰는 Tistory와 알라딘이 제공하는 서평단 리뷰 포스트입니다."
 하지만 리뷰의 내용과 방향은 Tistory나 알라딘과 무관합니다.
 한 명의 독자가 어떤 책을 읽은 후 작성하는 독립적인(!) 서평, 리뷰임은 두말하면 잔소리겠죠. ^^
 

p.s.2
2009 0914 월 08:30 ... 09:00 분리작업.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