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9월 1일(화) 위드블로그에서 날아온 책을 받았습니다.
나름 궁금했던 책이기도 하구요. 다음과 같은 말로 리뷰어 신청을 했더랬습니다.


우뇌자극 영어회화 교재라...? 흥미가 동합니다. 단계별로 문장의 길이가 길어지는 스킬을 구사하고 있는 것 같군요. 어떤 책일지 궁금합니다. 입시학원 영어선생이라 꼼꼼한(?) 리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코드가 맞다면 필요한 학생들에게 권해줄 수도 있을 거 같구요. 기회가 된다면 리뷰 작성해 보고 싶습니다. ...   (2009 0823 일 작성)

받고 보니, 기획과 책임편집 같은 조금 복잡한(?) 서지사항을 간직한 책이더군요. ^^a
게다가 영춘선생은 매체 쪽에서 명성(?)을 날리고 있다는데... (저는 첨 들었습니다. -.-a)

영춘선생(기획), English Icebreak - Visual Voca 333 <intermediate>,
   김계향(책임편집), Watermelon English Company(펴냄), 2009.

영어몰입교육이란 귀신이 죽지 않고 살아서 우리의 하늘을 뒤덮고 있는 현 시점에서.
책을 보고 공부한다는 것이 다분히 시대에 뒤떨어졌다는 소리를 들을 수도 있긴 하겠습니다만,
나름 신선한 의도와 취지로 만들어낸 듯한 느낌의 영어공부책입니다. ^^
 
 
 
    English Icebreak(영춘선생) - Visual Voca 333 <intermediate> 서평
 

( 핵심 키워드와 삽화 그리고 활용문장과 삽화. 이렇게 등장하는 구성을 택하는 English Icebreak.)


 

1.  English Icebreak?
 
제목은 break the ice라는 영어 관용어구에서 따온 것 같습니다. 영어에 대한 서먹함 없애기, 정도로 번역될 수 있는 English Icebreak란 제목 그리고 visual voca 333 이란 다른 제목을 달고 있는 이 책은 시리즈물 중의 한 권입니다. 총 3권으로 구성되어 있군요.

basic - intermediate - advanced 이렇게 말이죠.

이 책의 부제에 visual이란 말이 들어간 것은, 책에서 'visual'한 학습방식을 동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위의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가는 선으로만 구성된 어떤 콜라 광고에 나왔던 '졸라맨'을 연상케 하는 일러스트레이션이 등장합니다.

voca 333이란 것은, 이 책이 단어장이란 뜻이 아니고(!) 활용 단어의 갯수를 의미하는군요. 영춘선생의 말에 따르면, "영어단어 333개만 알면 2단어로 구성되어 있는 문장부터 12단어로 구성된 문장까지 1800문장을" 익힐 수 있다고 합니다(이 책, preface에서).
 
 

 
2. 이 책, <intermediate>편은?

이 책 <intermediate>편에서는 7단어 8단어 9단어를 이용한 문장만들기를 보여줍니다.
basic 편에서는 2단어~6단어를 활용한 문장만들기가 이뤄졌고,
avanced 편에서는 10~12단어를 이용한 문장들이 등장할 겁니다.

이 책에서 랜덤으로 예를 하나 들어보면 이렇습니다.

9단어 문장 <핵심 단어 - Top>
예문 - I will go to school in my green top. (녹색 상의를 입고 학교에 갈 것이다.)


물론, 단어와 예문에는 일러스트레이션이 따라 등장합니다.
7단어 챕터에서는 264문장, 8단어에서는 252문장, 9단어 장에서는 207문장이 선보입니다.
챕터 말미에 적당히(?) 추려낸 리뷰 형태의 다시 보기가 실려있군요.
요건, 복습한다는 느낌으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3. 새로운 영어 학습 패러다임?

James J. Asher 박사의 TPR이론을 접목한 영어 (말하기?) 학습법이라고 합니다.
책의 서두에서 영춘선생은 원어민과의 대화, 미국드라마시청, ... 등등의 학습법을 과감히 탈피하자고 말하고 있습니다. 어떤 공부법이든 한계가 있을테고 그 한계에 초점을 맞춘다면 기존의 학습법들이 탈피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봅니다. 또한, 이 책에서는 Don't study! Don't repeat! Just imagine and listen!이라는 모토를 걸고 책에서 소개하는 방법으로 학습하면 영어말하기가 쉬워진다고 합니다.

좀 요약하자면 영춘선생의 새로운 영어 학습 패러다임이라고 할 수 있을 거 같은데요.
개인적으로는 '전통적인' 공부의 연장선상에 서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좀 심하게 말하면 "난 달라!"라고 말하지만 솔직히 크게 다른 건 모르겠는 그런 정도? 일반 사용자(?)의 눈에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영어를 공부하고 가르치는 입장에서 볼 때는 그렇습니다.

"새로운 영어 학습 패러다임?" 이라는 질문을 한 셈인데요.
제 대답은 "아직은, 글쎄?" 쯤 될 것 같습니다. ^^

 
 

 
4. 장점과 단점

장점으로는 압축적이고 간결한 문장을 쉴 새 없이 그리고 모든 문장을 삽화를 곁들여서 접한다는 면에서는 좋은 것 같습니다. (결과까지 좋을 거라고 장담할 수는 없군요.)
단점으로는 등장하는 문장들이 좀 허공에 뜬 문장들, 실생활에 써먹기 힘든 문장들이 보인다는 겁니다. 문법책에서 예문으로 등장할 그런 도식적인 문장들이 간혹(또는 자주?) 눈에 띕니다. 그리고 문장 속 단어가 최적의 단어가 아닌 경우도 더러 눈에 보이는군요. (아마도 이건 제 직업적인(-.-)a 측면이 작용한 것이겠죠. ^^a)
 
 
──────────────────────────────────

 

  <리뷰의 요약> (긴 글 읽기 힘들어하는 분들을 위한! ^^)
- 영어 말하기에 있어서 간결하고 압축적인 문장을 접하고 싶은 분이라면 권할만한 책.
- 새로운 영어 학습법이라고 밝히는 만큼, 기존의 학습법과는 많은 부분에서 다름.
- 모든 학습법이나 학습서가 다 그렇겠지만, 너무 큰 기대는 걸지 말고 보는 게 좋을 듯.
- 선택에 앞서 위의 4번항목에 적은 단점을 꼭 유념하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0915 화 11:30 ... 12:00 & 12:50 ... 13:20  비프리박
2009 0915 화 15:30  예약발행
 
 

 p.s.
"본 도서 리뷰는 위드블로그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는 리뷰 포스트입니다."
 하지만 리뷰의 내용과 방향은 위드블로그나 알라딘과 무관합니다.
 한 명의 독자가 어떤 책을 읽은 후 작성하는 독립적인(!) 서평, 리뷰임은 두말하면 잔소리겠죠. ^^
 
ENGLISH ICEBREAK VISUAL VOCA 333 - 8점
영춘선생 지음, Icebreak Contents Lab 기획 / Watermelon(워터메론)


  * 출판사가 제공하는 도서 정보를 원하시면 좌측의 이미지나 위의 책제목을 클릭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09.09.15 17: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어는.. 울렁증이.. 쿨럭... 전 베푸러박님께 기초문법부터 하나하나 배우고 싶은 1人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6 13: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으. 제가 슬리머님을 어찌 가르치겠습니까.
      저야말로 슬리머님에게 뭘 좀 배워야할텐데 말입니다.
      내수경기 진작 방안 같은 거 말입니다. 쿨럭. ^^

  2. BlogIcon 피터팬2030 2009.09.15 2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어(영어를 공부함에 있어서)라는 게 워낙 범위가 넓으니, 꼭 집어서 이건 나쁘다 저건 좋다 라고 말하는 것보다는 다양하게 접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들여다보면 볼수록 어려운 것이 언어 공부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6 1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게 딱이다, 그런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학습자가 워낙 천차만별이라서요. 그쵸.
      맞습니다. 그래서 학습자는 이것저것 접해보는 게 좋죠.
      이 책도 그런 시도 중의 하나쯤으로 생각하면 될 거 같습니다.
      잘 걸리면 좋고, 아니면 말고. ^^

  3. BlogIcon 지구벌레 2009.09.16 0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흑..영어당....ㅡㅡ;. 살짝 피해갑니다..^^.

  4. BlogIcon ageratum 2009.09.16 08: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라디오에서 광고하는걸 들어봤는데..
    재밌는 영어책일거 같더라구요..ㅋㅋ

  5. BlogIcon ListFive 2009.09.16 14: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단순한 외우고 암기하는 보카교재를 넘어서 외우고 암기하는것을 쉽게끔 연결해주는것 같아 보이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7 04: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보카 교재를 넘어서 있는 것은 맞습니다.
      그것이 쉽게 공부하는 것으로, 쉽게 말하는 것으로, ...
      연결될랑가는 제가 보기엔 아직... 글쎄... 쪽이구요. 크흣.

  6. BlogIcon mingsss.net 2009.09.16 18: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 커버도 산뜻하고, 그림과 글이 같이 구성되어 있으면 아무래도
    마음의 짐이 좀 덜어지는 듯한 기분이 들어 좋군뇨!
    음, 근데 그림이 영...........전혀 생각 안날 것 같아요.
    일단 그림을 해석하기 위해 한참을 봐야 할 것만 같군요-_-;(그러면서 기억되려나?;;)
    저는 왠지 학습에 의한 영향인지 실제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국민학교 시절 (전 4학년까진 국민학생 였죠 ㅎㅎ) 교과서에 실린
    부드러운 수채화풍의 삽화가 가장 교육엔 효과적인 것 같아요 ㅎㅎㅎ
    그리기는 매우 까다롭겠지만 ' 3'
    여튼 전문가(?)의 리뷰라서 굉장히 도움이 되겠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7 04: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부에 대한 어딘가 모르게 압박해오는 마음의 짐은 좀 내려놓을 수 있는 구성이야.

      맞아. 그런데 유심히 보면 그림이 영~ 임팩트가 약해.
      단어와의 연계성과도 잘 안 맞아떨어지고. 딱 봤을 때 콱 박히는 직관성도 부족한 면이 ㅁ낳아.
      게다가 밍스처럼 예술 쪽에 뛰어든 사람들이 보면 더 할 걸.
      그림을 단어 또는 문장과 연관시키기 위해 한참을 봐야 하는.
      그렇다고 꼭 기억이 될지는 좀 미지수인. -.-a

      아. 그림의 임팩트로는 역시 그 수채화풍이 참 강한 편이지.
      언젠가 한겨레21 잡지 표지가 수채화풍이었던 것은 얼마나 가슴에 콱 와 박히던지.
      밍스가 말한 '국민학교' 교과서 수록 수채화풍의 삽화에 대한 추억이 백분(!) 이해됨. ^^

  7. BlogIcon sephia 2009.09.17 09: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째 단점 때문인지 구매 검토율이 1/100으로 추락하는 이 기분은. ㄱ-

  8. BlogIcon 찬늘봄 2009.09.17 1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큰아이 생각해서
    하단 배너를 통해 알라딘가서 사버렸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9 07: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과자, 달콤한 유혹, 이 책 말씀하시는 듯. ^^
      서평을 쓰고 ttb1 수익을 냈어야 했는데... 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