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별이 졌다네. 나의 가슴이 무너졌네 ...
  아름다운 나의 별 하나
  별이 지면 하늘도 슬퍼, 이렇게 비만 내리는 거야
  나의 가슴 속에 젖어오는 ... 그리움만이
  이 밤도 저 비 되어 나를 또 울리고 ...

<여행스케치, "별이 진다네"에서>


▷◁ 별이 지다, 김대중 대통령 서거.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폐렴으로 치료를 받던 중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서거했다고 8월 18일 밝혔다. (2009년 8월 18일)
박창일 연세의료원장은 서거 후 병원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전 대통령이 오늘 오후 1시43분 서거하셨다"고 발표했다. ( 관련기사 )



김대중 대통령이 우리 곁을 떠나가셨습니다.

평생을 대한민국의 민주화에 바쳤고, 1998년부터 5년간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셨습니다.
대한민국의 15대 대통령, 대한민국 최초의 야당출신 대통령이셨지요.
재야와 야당으로 걸어온 인생 역정만큼이나 대통령이 된 과정도 파란이었지만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기간도 수구세력에 포위되어 가시밭길이었지요.


2009년은 참 잔인한 한 해로 기억될 거 같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을 우리 곁에서 떠나 보내고 이젠 김대중 대통령도 보내게 되었습니다.
2008년이 누군가 대통령이 되어 잔인한 해로 기억된다면,
2009년은 야당 출신의 전직대통령 두분을 우리 곁에서 떠나보내어
잔인한 해로 남을 것 같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사망'을 빌었던, 악마들을 똑똑히 기억하겠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생사를 오가는 투병생활이 언론에 보도되는 것이 짜증난다고,
더 이상 '김대중'이란 이름이 뉴스에 오르내리는 것을 보기도 듣기도 싫다고
빨리 '죽으라'고(!) 게시판에서, 블로그에서, 공개적으로 떠들어댔던,
그, 인간의 가면을 쓴 악마들을 기억하겠습니다.
한 인간의 죽음을 노래부르는 것들에 대해서는, 악마라는 말도 과분합니다.


김대중 대통령님!
당신의 삶과 생각 그리고 철학과 메시지를 마음과 가슴에 담겠습니다.

살아온 가시밭길, 역경, 대한민국에 대한 걱정과 염려, ...
모두 놓으시고, 편안히 잠드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818 화 17:45 ... 18:20  비프리박


p.s.
본문 상단 이미지 출처 → http://condolence.daum.net/kimdaejoong/?t__nil_logo=dau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놀이공원 운영자 2009.08.18 1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슴 아픈일이 계속 일어나네요-

    2MB계약이나 조기에 파기되었으면 합니다-

    가야할 사람은 안가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가야할 사람은 안 가고, 내려와야 할 인간은 안 내려오는...
      그런 세상인 것 같습니다. 뒤집힌 세상.

  2. BlogIcon sephia 2009.08.18 2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자식들, 나중에 두고보자고 해요. 광화문 앞에 모조리 모아다가 싸그리 화형시킬테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무현 대통령 서거했을 때,
      아마도 수원 화장장을 찍던 kbs 방송에 나온 말이 생각 나는군요.
      "이명박 ○새끼, 내가 복수할 거야."
      그런 보도가 있었다는 이야깁니다. ^^

  3.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8.18 2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진짜 없어져야 할것들은 끈질기게 살아있는데,
    아까우신 분들만 이렇게 가시니...
    마음이 또 허전해 집니다.

  4. BlogIcon G_Gatsby 2009.08.18 2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콧수염 단 모 대학교 교수의 예언대로 되어가는군요. 그 분이 정치적으로 미련과 욕심이 아직도 많이 남았나 봅니다. 살날은 얼마 남지 않았는데 말이죠. 참으로 시리도록 슬픈날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콧수염의 그 작자는 어쩌다 그 꼬락서니로 늙어가는 것인지.
      하기사 그것이 벌써 20년도 넘은 길이니, 그 작자의 인생이라 봐도 되겠군요.

      맞습니다. 시리도록 슬픈날들의 연속입니다.

  5. BlogIcon 린이 2009.08.18 21: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대중, 노무현 전직 대통령님 올해 서거.. 가슴 속에 빈자리가 점점 커지네요.

  6. BlogIcon Lucia 2009.08.18 23: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여러모로 가슴아픈 2009년이 아닌가싶습니다.
    뭐라 할 말이 없을 만큼... 가슴이 먹먹합니다. ㅠㅠ

  7. BlogIcon ListFive 2009.08.19 00: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휴.......가슴이 아픕니다.
    정말 가슴이 아파서 미칠 것 같습니다.
    저희 부모님이 더 아파하시네요. 그만큼 어른들에겐 더욱 더 소중하고 신뢰할 수 있던 그런 김대중 대통령님이였나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부모님 세대가 더 많이 아파하실 겁니다.
      자신들의 고통이 투영된 영웅의 이미지도 있을테니까요.
      자신들의 고통과 함께 한 사람이란 기억도 있을 거구요.

  8. BlogIcon 지구벌레 2009.08.19 0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먼저 가야할 자들이 버젓이 살아숨쉬는데..
    이리 가다니 참 허망합니다.
    말씀처럼 2009년은 참 잔인한 해입니다.

  9. BlogIcon Tessie. 2009.08.19 0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국 두 분 대통령을 함께 시해한 것이지요.
    노대통령서거로 인한 충격에서 병이 되시고....

    노대통령영부인 손을 부여잡고 서럽게 우시던 분....

    그 사진만 보면 억장이 무너져요.....돈독오른 한국사람들.지금 그 천벌을 받는 겁니다.

    검찰총장청문회를 보면 천성관이는 양반이라죠.결국 천성관이보다 더 드런놈이 검찰총장될거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국 그랬던 것이라고 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특히나 노대통령은 더더욱 그랬구요.

      노대통령 영결식장에 모습을 드러냈던 그 장면은 아직도 기억에 선연합니다. 저도요.

      돈독 올라, 뉴타운에, 재개발에, 747공약에, ...
      표를 던진 분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요. -.-a

      청문회에서 밝혀진 비리는 왜 수사를 안 하는 건지, 저는 그게 참 미스터리입니다.

  10. BlogIcon 별바람 2009.08.19 0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한민국의 민주화는 무슨...비프리박님과 여러분들이 착각하고 오해하고 계시는겁니다. 김대중 슨상님은 대한민국을 빨갱이 좌빨들이 넘치는 곳으로 만들었습니다.

    거기다 박정희, 전두환 정권을 쓰러뜨리기 위해 김일성 및 김정일과 내통을 하지를 않나, 내란죄로 사형을 선고받고 또 물에 빠져 죽을 뻔한 위기를 미국이라는 빨갱이 국가를 이용해 교묘히 빠져나갔습니다.

    거기다 김대중 슨상님은 허구한날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의 업적을 훼손하려 들었습니다. 민주주의가 이명박 정권에 의해 위기에 빠져있다느니 그런 헛소리나 줄줄 늘어놓고 말이지요.

    하지만 그런 김대중 슨상님과 그를 따르던 놈현이 이 세상에서 사라졌습니다. 이것이야말로 하늘도 우리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편이라는것을 알려주는것입니다.

    그나저나 저승사자는 뭐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제 수령님과 전대갈과 노태우와 빵삼이를 데리고 가야 될텐데 말이죠. 먼저 총 맞고 세상을 떠난 박정희와 만나서 서로서로 회포를 풀어야죠.

    위대하신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 만만세! 만만세!

    • BlogIcon sephia 2009.08.20 0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걱정마세요.

      쥐박이는 총 맞고 죽을겁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나 다른 분들이나 모두 김대중에 대한 착각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 좋겠습니다.

      사실 착각이나 오해 아닌 조작은 그들이 했지요.
      간첩이라고 엮고, 내란음모로 엮고, ...
      정작 나라를 총칼로 아작을 내던 것들이 누구더러 뭐라고 하는 건지. ㅠ.ㅠ

      최근에 김대중 대통령이 비판한 현재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에 관해서는
      백번 천번 맞다고 봅니다만, 단지 쥐의 무리들은 동의하기 힘들겠죠.

      이제 스기야마가 원하는 대로 눈엣가시가 다 사라지고 있군요.
      그래서 스기야마의 세상이 열린다고 착각하고 있겠죠. -.-a
      착각이고 오해일 뿐이란 걸 그들은 알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세피아님. 총이든 칼이든 돌이든 뭐든.

  11. BlogIcon ytzsche 2009.08.19 10: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만평들 어제부터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참 이건 아니네요.

  12. BlogIcon 찬늘봄 2009.08.19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김대중 대통령님...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모든 짐을 내려놓으시고 영면하소서..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든 걱정과 근심과 고민, 내려놓으시고
      이젠 편히 쉬셨으면 합니다.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싸워온 대통령, 김대중.

  13. BlogIcon mingsss.net 2009.08.19 14: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제 고통없이 편히 쉬세욤 ㅠㅠ
    이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김영삼전대통령이 지키나영 ....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김영삼과 노태우와 전두환이 지키겠지.
      박정희의 딸도 있군. 박정희의 후예들도 있고.
      그들이 지키고자 하는 민주주의는 아마도
      우리가 생각하는 민주주의는 아닐 거야. ㅠ.ㅠ

  14. BlogIcon LovelyJoeny 2009.08.19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한민국의 우매한 군중에게 그분들은 너무나 과한 큰사람들 이셨습니다.
    평생을 신념있게 그뜻에 몸바치신 신념..
    우리들이 지키고 이어나가야 겠습니다.

    오늘..다시한번 마음속 깊이 되새기겠습니다.

    부디..편한곳에서 이제는 편히쉬시길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무현 대통령이나 김대중 대통령이나
      시대를 몇 발짝 앞서 살았기에 더더욱 가시밭길인 삶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들이 추구한 가치를 내켜하지 않고 반대하는 자들과 그 세력,
      어떻게 좀 털고 가야 할텐데 참 질기도 질기네요.

      모쪼록 김대중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15. BlogIcon 아바네라 2009.08.19 2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는 왜 이렇게 사랑하는 분들을 보내야하는지. 김대중대통령님, 한스러운 세월 다 잊고 하늘에서는 편히 지내소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올해는 그래서 더욱 슬프고 잔인한 한 해인 것 같습니다.
      모쪼록 편안한 곳으로 가셨으면 합니다.

  16. 유리아빠 2009.08.20 14: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경건한 마음으로 그 분의 생전 업적을 기려보고
    대학생 때 잠시 뵈었던 그 분을 기억해 보고
    개인의 서거가 아닌 이 땅의 민주주의가 한걸음 더 올라갈 수 있는 계기가 만들어졌음 합니다.
    (혁명이나 반란...이런 건 아니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1 0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랑 비슷한 경험과 기억을 갖고 계시는군요.
      이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사신 분인데, 거기에 빨갱이 누명은 참 기가 막힙니다.
      모쪼록 대한민국이 한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음 합니다.

  17. BlogIcon 특파원 2009.08.20 16: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냥 ...허공만 쳐다봅니다.
    기댈곳이 없습니다.
    마음이 모두 무너져 내리는 것을 느낍니다.
    한여름에 이토록 추운것은 무슨 조화일까요?

    저는 그냥 입 꼭~다물고 조용히 그분의 생각에 잠겨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1 0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도 지금 오륙십대인 분들께는 더더욱 피부에 와닿는 상실감일 거 같습니다.
      함께 피해를 입고 탄압을 받은 화신으로서의 김대중이니까요.
      그들 마음 속에 영웅으로 각인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일테지요.

      근데,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싸우신 그분에게 빨갱이 용공의 누명은 참 웃기지도 않습니다.

  18. BlogIcon 雜學小識 2009.08.21 12: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적으신 그대로, '별이 졌습니다'.ㅜㅜ
    그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 뿐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1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처의 작은 아버님같이 가까운 분이 돌아가셨을 때
      별이 졌다는 느낌이었는데,
      가까운 친인척도 아니지만 김 전 대통령은 떠나가시면서 저에게 별이 졌다는 느낌을 주셨네요.
      평안히 잠드셨길, 바랄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