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하는... 힘들 때면 하는... 소소한 일상의 보고입니다.
많이 힘들다는 뜻은 아니고요. 소소한 일상의 기록입니다. 일기 같은? ^^
그리고 힘들 때 한마디 격려는 큰 힘이 된다는 만고의 진리를 잘 알고 계시겠죠? ^^



    집청소, 시험대비 돌입, 헬스클럽 결석 - 소소한 일상 (2009년 6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소후 거실 인증샷입니다. 두배는 넓어진 것 같고 반짝반짝 윤이 나는 듯 하군요. ^^
왼쪽 앞은 소파의 일부고요. 오른쪽은 퇴근후 다리를 얹는 스툴(stool)입니다.
거실 오른쪽의 책꽂이를 안 나오게 찍었습니다. ^^ 2009. 0618. 목. 청소후.




1. 7+2시간의 청소, 집이 넓어지다 ^^;;;

근본적인(?) 청소 없이 몇주간 깨작깨작^^a 간단한 청소를 하며 지낸 거 같습니다.
그런데 기다렸다는 듯이-ㅁ-;;; 지난 금요일, 집으로 손님이 방문할 일이 생기더군요.
저의 주중 휴무일을 반납한 채 근본적인(!) 청소를 했습니다. 소위 full version cleaning...!
집이 좀 넓어졌습니다. 바닥에 널린 것들이 모두 제자리를 찾아들어가니,
그녀와 고생한 보람을 느낄 정도로... 집이 체감 두배는 넓어졌습니다. ^___^



2. 또... 시험은, 그렇게 시작되고 -.-a

가르치는 학생들의 기말고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시험대비... 때 되면 늘상 있는 일상의 반복이지만 매번 거대한 파도 같습니다.
반복된다고 무뎌지면 얼마나 좋을까 싶습니다만, 무뎌진다고 안 힘든 건 아니라서요. -.-a
6월 22일(화)부터 본격 시작되었구요. 목요일인 어제(25일)는 정말 대박이었네요. OTL
그래도 지난번 중간고사 때보다는 파도의 체감 크기가 좀 작아져서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3. 운동을 꼬박 일주일을 쉬게 되다니 ㅜ.ㅜ

지난 일요일 퇴근 후에 운동을 다녀온 후로 운동을 못 가고 있습니다.
오늘 금요일 오전까지 계속 오전에 무슨 일이 있군요. 물론 적당한 타협도 작용했구요. -.-a
일년 넘게 이어오는 헬스클럽 출석에 큰 구멍이 생겨버린 것 같습니다.
그리고 운동을 못 간다고 몸이 편해지는 것이 아니라 피로는 점점 누적되는 것 같다죠.
좋은 습관은 들이기가 어렵지, 깨지기는 너무나도 쉽다는 말이 떠오릅니다. OTL
게다가 내일은 오전에 이른 출근...! 하지만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626 금 18:10 ... 18:30 & 21:5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JooPaPa 2009.06.26 2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은 학업과 공부를 병행하시는 열혈청년? 맞습니까?

    아이구 밤11시가 넘은 시간에 청소를 끝내신건가요? 해피투게더가...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7 0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르침과 독서와 운동과 사랑을(!) 병행하는
      열혈 '청년'이었으면 합니다.
      학원에서 고등학생들 가르치는 입시학원 선생이랍니다.
      (혹시 모르실까 해서. ^^)

    • BlogIcon 찬늘봄 2009.06.27 11: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프리박님 열혈청년 맞습니다..
      노인과 청년의 차이는 나이가 아니고
      어떠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냐에 따라
      청년노인이 될수도 있고.. 노인청년이 될수도 있구요..

      ∴ 비프리박님 = 열혈청년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찬늘봄님, 캄사합니다.
      마음은 청년인데 그 이야기를 하기엔 이제 초큼. ㅠ.ㅠ

      찬늘봄님과 생각은 같습니다.
      노인과 청년의 차이는 나이에 있지 않다, 어떤 마인드냐에 있다, ...
      그런 생각 하그등요.

  2. 2009.06.26 22: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7 0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세발자전거. ^^

      이왕 먹는 거, 일빠를 먹지 그랬냐? ^^

      세월은 참 빠르구나. 벌써 1년전을 회상하고 있는 너를 보니까 더더욱. -.-a

      시험대비기간이야. 학생들만큼 선생이 힘들어지는 시기지.

      모의고사. 내신.
      이런 거에 목숨을 거는 시기가 고3시절이 아닐까 한다.
      솔직히 그래야 맞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고 말이야.

      날이 많이 더운데, 더위를 타면 땀 때문에 고생 많은 건,
      너나 나나 마찬가지인 거 같구나.
      게다가 이제 넌 화장도 하고 할테니 더더욱. ^^

      힘내고, 방학 잘 보내거라.
      가끔 놀러오고. 온라인으로나 오프라인으로나. ^^

    • BlogIcon 찬늘봄 2009.06.27 1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훈훈한 사제간의 대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님, 눈치 채셨군요. ^^

    • BlogIcon 찬늘봄 2009.06.29 2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30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니임~~~ 큭. ^^

  3. BlogIcon 특파원 2009.06.27 0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거실을 조각모음 하셨군요?
    모든게 제자릴 찾아 들어가서 넓어졌다는 표현을 보고
    컴퓨터의 조각모음이 생각납니다.

    엄청 깨끗해 보이는군요.
    보이지 않는 화면 뒤의 어두움을 알지는 못하지만..^^*

    나도 언제 시간내서 우리집 조각모음이나 해볼까...나?

    • BlogIcon 찬늘봄 2009.06.27 1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각모음..
      적절한 표현인데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특파원님.
      딱 그 말씀이 맞습니다. 거실 조각모음. ^^
      뭔가 있어야 할 자리에 넣는 것이니 딱 조각모음입니다.
      머리 속에 떠돌던 개념을 이리 정확히 짚어주시니 이거 뭐라 감사의 말씀을. 크흣.

      보이지 않는 화면 뒤의 어둠 속 공간은
      앞베란다 밖이 됩니다. 크흐.

      시간 만드셔서 한번 완전(!) 조각모음 한번 하시지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님.
      그쵸? 딱 조각모음이죠? ^^

  4. BlogIcon 찬늘봄 2009.06.27 1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고 보니 비프리박님 요즘 상황을 생각지 못했어요..
    얼마전부터 거대한 폭풍우를 견뎌내고..
    그리고 오늘 내일, 그리고 다음주까지 강행군 모드시네요..
    이럴때 일수록 잘 드시고 다니셔야되요..
    힘내시라구 보약 쏩니다.. *^^*

    ┏〓〓┓
    ┏┻━━┻┓체력
    )☆보약☆( 보강
    (_____)하세
    ♨♨♨♨♨♨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리 챙겨주시니 이거 넘흐 넘흐 감사합니다.
      이럴라고 포스트 올린 것은 아닌데, 포스팅하길 잘 했다는 생각 드네요. ^^

      맞습니다. 대략 열흘 정도 강행군이 남아있습니다.
      그래도 중간고사 때만큼은 아니어서 좀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

      이거, 보약까지 받고, 뭘 하나 보내드려야 하나... =..=a

  5. BlogIcon LovelyJoeny 2009.06.27 1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방은 지금..-ㅂ-;;
    평일내내 보던 책들과, 어제와 그제 벗어놓은 옷가지들과, 꺼내서 이것저것 걸쳐본 가방들과, 개집과, 개 두마리가 늘어져 있어서..

    바닥이 보이지가 않네효..=ㅂ=;;;;;;;;;;;;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적으신 러블리님의 방 컨셉이
      저희집 청소하기 전 컨셉과 일치합니다. ^^

      흠흠. 바닥이 보이지가 않는다는 말씀을 가끔씩 체험하고 있답니다. -.-a

  6. BlogIcon sephia 2009.06.27 2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이고, 뭐라 말할 겨를이며 능력이 되질 못하지만 힘 내시길.......

  7. BlogIcon ListFive 2009.06.28 0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엊그제 어제 ... 그리고 지금 이 시간까지 술마시고 오면서 3일쨰 운동을 못했네요ㅎㅎ
    아 ~ 이럼 안되는것인데ㅠ.ㅠ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간혹 뭔가 일이 겹치면서 연짱으로 헬스클럽엘 못 가는 일이 생길 때가 젤 안달이 난다죠.
      지금도 체육관을 가야하는데, 천둥과 번개가 넘흐 심하군요.
      죄 지은 것은 없는데, 이거, 초큼 불안해서. ㅠ.ㅠ

  8. BlogIcon maximus. 2009.06.28 2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이쿠...운동을 매일 나가다가 쉬게되는 그 꺼림직한 기분 -_-;;;
    맘 편히 갖으세요^^...
    힘드시겠지만 좋은 한주 시작하시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맘을 편히 가져야 하는데
      한 5일 정도 연속이 되다 보니까 살짝 불안해지기도 하고
      스트레스가 되는 것 같습니다.

      다행히 토요일에 가서 바짝 땡기고 왔습니다.
      일주일로 이어질 것 같았던 결석이 그래도 5일로 마감되었습니다. -.-;;;

  9. BlogIcon mingsss.net 2009.06.29 13:2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집이 완전 깨끗하군요! ㅎㅎ 체중계가 제꺼랑 똑같애서 아주 반갑고요, 히히
    좋은 습관은 들이기는 어려운데 깨기는 무지 쉽다는거 ㅠㅠ 아주 동감해요.
    제가 요새 그래요!
    그 계기가 되는 사건이 뭔지조차 파악이 힘들어서 더더욱 마음이 무겁습니다..
    -
    매주 화요일 금요일 과제물을 들고서 학교에 가야하는
    말도 안되는 방학(?)이 시작되었지만 ㅎㅎ
    저도 지난학기 내내 결심한대로 운동을 시작해볼까 해요.
    요새는 넘 힘든일이 많군요. ㅠㅠ 심적으로나 신적으로나..
    좀 더 의연해지고, 강해지고 싶어요.!
    늘 이시기만 지나면 편해질꺼야, 생각하고 기대했었는데
    그게 아니라 걍 계속 더 힘들다는걸 좀 깨닫고 있거든요-_-;
    으으.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30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상으로 집이 완전 깨끗해진 느낌이 전해졌을까? 그게 궁금했는데...
      밍스가 콕 찝어서 말해주니 이거 무쟈게 기쁘당. ^^

      체중계가 밍스꺼랑 같구나?
      혹시 온라인 샵에서 구입하지 않았을까? ^^

      좋은 습관은 들이기 힘든데 깨지긴 참 쉬워...
      그래서 슬프지. 살짝 긴장을 늦춰도 바로 깨지려 하니 말이야. ㅠ.ㅠ
      그래도 밍스는 힘을 내라고...!
      운명을 개척하는 밍스...! 아니겠어? ^^

      방학이 시작되긴 했는데 매주 과제물이 있는 그런 말도 안 되는(!) 방학이군.
      이거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 듯. ^^

      이런 저런 일 좀 정리되면 밍스도 운동 시작의 결심을 실천으로 바꿔보길.
      잘 할 수 있을 거야.

      하악. 이 시기만 지나면 편해진다... 그건 어쩌면 주문이 아닐까. 스스로에게 거는. ^^;;;

  10. BlogIcon 초록장미 2009.07.03 23: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난주에 이어 또다시 답글러시를 하러 왔습니다. ㅜ_ㅜ 30일을 전후해서 제 블로그 관리도 제대로 못했네요. 비프리박님도 가르치는 학생들 시험준비 때문에 바쁘신 게 눈에 선하고요. 그래도 비프리박님은 바쁜 와중에 틈틈이 포스팅을 하셨는데 이 여자는 집에서 뒹굴거리다가 이제야 수면 밖으로 콧구멍을 내밀었네요. ㅋㅋ 잘 지내셨죠? ^^

    못 들어온 동안 집안 대청소를 하셨군요. 저도 언제 한 번 집을 뒤집어서 청소 한 판 해야지 생각하고 있어요. 청소를 할만한 어른들은 전부 일하느라 바쁘고 쉬는 날엔 쉬느라 바쁘다보니; 겉보기엔 깨끗한 것 같아도 집안 구석구석 제자리가 아닌 곳에 무더기로 쌓여 있는 물건들이 눈에 띄네요. 특히 책이;; 대청소를 한다면 책장 정리가 시발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그나저나 수제책장은 왜 안 찍으셨나요. 책이 얼마나 늘었는지 보고 싶었는데+_+;; 농담이구요. 가끔씩 떠오를 때마다 넘 부러워요. 휴대폰 말고 책장부터 바꿔달라고 할까 생각하기도 하고요. ㅋㅋ 조만간 보지 않는 책들(ex:전공서적)을 상자에 담아 새로 산 책을 꽂을 공간을 확보하는 작어블 할 계획인데, 워낙 작은 책장이라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어요. 역시 큰 책장을 하나 구입하는 게 좋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4 20: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 좀 러시의 형태가 되는 것 같습니다. 저나 초록장미님이나 말입니다.
      저는 현재 초록장미님 블로그를 마음으로만 매일 달려갑니다. 답글 러시를 하고 싶어 손이 근질. -.-a
      초록장미님이 6월말-7월초 이렇게 많이 바쁘시겠다... 그랬어요. 그런 것 같았구요.
      저야, 아시는대로 그런 상황이구요. 잘 지내고 있다죠.

      집안 대청소는 하는 동안도 참 좋습니다. 깨끗해진 모습을 보는 것도 좋지만
      깨끗해져가는 모습을 보는 것도 참 좋다는. ^^
      집에 구석구석에 쌓인 물건들을 한번 대청소 정리정돈하기가 참 쉽지 않아요.
      저희도 이게 얼마만인지. 크흐.
      아. 초록장미님은 책장정리부터...? ^^

      저희 집 원목 수제 책장은 베일에 싸여있다가 언젠가 짜잔하고 공개되려나 봅니다. 큭.
      초록장미님도 누군가와 만나서 둘만의 공간을 꾸리면 짜넣으실 수제원목책장일 거라 봅니다.
      흠흠. 제 생각엔 책장보다 휴대폰이 먼저 같습니다. 이제 시일이 얼마 안 남은 듯요. 공짜의 세월이. ^^a
      그래도 큰 책장 하나 구입하는 것은, 공간이 확보가 된다면 그리고 책이 넘치고 있다면, ...
      언제나 콜~!입니다. 하나 지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