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책읽기에 푹 빠져 지내는 2009년을 만들어가고 있는데요.
자투리 시간활용으로 시작된 지하철 독서는 퇴근 후 독서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끔요. ^^)

그런 와중에 얻어걸린(^^) 또다른 서평단 선정^^v 그리고 책나눔 이벤트 당첨^___^ 이었습니다.
위즈덤하우스라는 출판사에서 당분간 책이 계속 날아오게 되어 기쁘고
의미있는 책나눔 이벤트에서 점찍어둔 책이 날아와서 기분이 째졌습니다.


안 좋은 일이 몰려 다닌다지만, 좋은 일도 떼지어 다니는 것 같습니다. ^^
화불단행(禍不單行)이 아니라 행불단행(幸不單行)이란 말이 딱 맞는 듯. ^^
 



       위즈덤 하우스 도서평가단 선정! ^^v 책나눔 이벤트 당첨! ^___^

- 이미지를 클릭하면 큰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을 출판하는 위즈덤 하우스(http://www.wisdomhouse.co.kr/) 서평단에 선정되어 날아온 첫번째 책 두권입니다. 신명호의 <조선공주실록>이라는 역사물과 라파엘 카르데티의 <마키아벨리의 눈물>이라는 소설입니다. 6월 23일 & 25일 각각 수령.

BlogIcon Kay~이 다리역할을 하여, 서평단을 모집했었고(http://ccoma.tistory.com/657) 저도 5월 28일(목) 신청을 했더랬지요. 지금도 어떤 서평단에 참여하고 있고 날아오는 서평미션 도서들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괴로와(?)하는 저이지만, 그래도 신청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은 두가지 때문이었습니다. 나름의 색깔이 있는 출판사가 진행하는 서평단 모집이라는 점, 그리고 여섯개의 카테고리 중에서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점이 그것이었습니다. 저는 우선순위를 매겨 세 카테고리에 명함을 내밀었더랬지요. 날아온 저 책 두권은 일단 <역사의 아침>과 <예담>이라는 카테고리군요.

BlogIcon Kay~ 블로그에 6월 16일 서평단 당첨(?) 공지(http://ccoma.tistory.com/674)가 떴습니다. 6월 12일 위즈덤하우스 측 담당자가 제 블로그 방명록에 선정을 알려와서 미리 결과를 알 수 있었지요. 당첨(?)같은 선정이었습니다. 기뻤습니다. ^^ 지금 수행하고 있는 어떤 서평단 미션보다는 좀 질적으로 나은 책읽기가 될 수 있길 소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준구의 <쿠오바디스 한국경제>. 넘흐 읽고 싶은 책이었습니다. 읽고 싶은 책의 대열에 줄을 서있는 책인데다가 구입할 책 목록에 올라와 있는 책이었거든요.

마침... 최근 알고 지내게 된 BlogIcon ytzsche(이채, 異彩)님이 6월 17일 진행한 '책 나눔' 이벤트 도서 가운데 하나로 올라왔더군요. (→ http://ytzsche.tistory.com/497) 운좋게 포스트가 올라온 직후에 바로 발견!!! 냉큼^^ 신청을 했었지요. 새벽 2시경, 졸린 눈을 비벼가며 신청 답글 올린 기억이 납니다. ^^

6월 22일 당첨자(!) 발표(http://ytzsche.tistory.com/499)가 있었고요. BlogIcon ytzsche이 제 블로그에 적으신 어떤 답글로 미리 감을 잡고 확인을 하러 날아갔었던 기억 납니다. 읽고 싶었던 책, 감사히 잘 읽고 리뷰 포스트 작성하고 트랙백 날립니다. ^^

BlogIcon ytzsche 아니, 이채님! 감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동안 마음 속의 짐이었던 <톨스토이 단편선>이었습니다. MBC <느낌표>라는 프로그램에 소개된 후로 더더욱 마음의 짐 같은 책이었습니다. 언젠간 읽겠지, 하면서 시간은 세월이 되어 흘렀습니다. -.-a

BlogIcon 2Proo 블로그에서 <방문자수 백만명 돌파>라는 무시무시한(응? ^^) 타이틀을 걸고 진행한 이벤트(http://2proo.net/1189)의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인디북 출판사의 <톨스토이 단편선>이 제 시선을 사로잡은 건 그런 맥락에서였습니다. 6월 17일 꼭두새벽에 올라온 글을 운좋게 바로 봤고, 그래서 낼름^^ 신청을 했습니다.

6월 20일자  BlogIcon 2Proo의 당첨자^^ 공지 포스트(http://2proo.net/1193)에서 제 닉네임을 확인하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추첨의 공정을 위해, 무려(!) 네이버 사다리 게임를 가동한 추첨에서 제가 선정되었더군요. 네이버 사다리를 돌릴 생각을 하시다뉘... 그리고 거기서 당첨이 되다뉘...! ^^

BlogIcon 2Proo, 감사히 잘 읽고 리뷰 잘 적고 트랙백 쏘겠습니다. 근데 요즘 좀 바쁘신가, 최근 포스트를 보기가 힘드네요. 답글란에서 뵙기도 어렵고. ㅡ,,ㅡa





독서는 뒷마당이라고 생각하는데요. (http://befreepark.tistory.com/612)
산들바람이 솔솔 부는 뒷마당에서의 책읽기 같은 독서가 쭉 이어졌으면 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저만의 것이 아니라 이글을 읽으시는 당신의 것이기도 했으면 하고요.
이미 당신의 것이 되어있을 수도 있겠군요. 그렇담, 앞으로도 쭈욱 이어지길...! 빌어드릴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626 금 10:00 ... 11:2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09.06.26 1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음에는 저에게두 귀뜸좀.ㅎㅎㅎ 위즈덤 하우스 책 내용이 참 마음에 들던데요.ㅎ
    '마음을 움직이는 힘- 배려'도 그렇고 '청소부 밥'도 그렇고 삶의 여유를 찾아주는 책들이었어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5: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슬리머님에게도 귀띔을 다음부턴...? ^^
      이벤트 주최자님께서 이리 약한 모습을 보이시면... 크.
      얼마전 슬리머님이 주최한 이벤트를 살짝 지나친 것이 많이 아쉬운 1인입니다. -.-;;;

      위즈덤 하우스의 책들이 색깔이 좀 있는 편인 것 같군요? ^^
      이번 서평단 참여는 좀 내실있을랑가...?
      제발이지, 그랬음 좋겠습니다.

    • BlogIcon Slimer 2009.06.26 16: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ㅎㅎ 이거 관심이 생기니 욕심도 같이 커지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협정을 맺도록 하지요. 뭔가 있으면 서로 찔러주기로. 크흐. ^^

    • BlogIcon Slimer 2009.06.26 18: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http://jeony.tistory.com/111
      가보시면 좋은 일이 있을 수 있습니다.ㅋㅋㅋㅋ
      하지만 비프리박님은 이미 읽은 책일듯 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8: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로 협정 실행 들어가시는 건가효?
      이거, 저도 발품 좀 팔아서 좋은 소식 전해드려야할텐데요.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노무현에 관한 한 저 책만 없답니다. ㅠ.ㅠ

    • BlogIcon Slimer 2009.06.26 19: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뿔싸.. 저도 신청한건데.. 비프리박님과 경쟁관계로 거듭나겠군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7 0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제가 이거 양보의 미덕을 또 발휘해야 하는 걸까요? -..-;;;

  2. kolh 2009.06.26 13: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서고에 가득있을 책들이 눈에 선~ 합니다..
    그리고 싱글거릴 두 분의 모습도요~~
    독서량이 요새 꽤 되겠습니다..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5: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서고는 아니고 서가겠지...? ^^
      눈에 그 책꽂이가 선하다니, 이거 한번 또 초대를 해야할 듯.
      우리가 '싱글'은 아니지만 좀 싱글거릴 일이 많넹. 카핫.
      독서량은 예전에 비해선 많은데, 맘만큼 늘어주지는 않아서 많이 아쉽다지. -.-a

    • kolh 2009.06.28 22:45 | Address | Modify/Delete

      에이~ 왜 그러십니까~~ 그 정도면 서가가 아니라,
      "서고"라구요..ㅋㅋ 거실 벽면 뿐만 아니라 더 있잖습니까~~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 그거까지 이야기하는 것이었어? ^^
      kolh, 이거, 기억이 아주 선명한데?
      2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고 있으니. ^^

  3. BlogIcon 초록장미 2009.06.26 15: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 저 <조선공주실록>이라는 책이 매우 끌립니다. 여태 왕조실록밖에 읽어본 적이 없거든요. 역사라는 무대에 조연 혹은 단역으로밖에 서지 못했던 인물들의 생애는 언제 읽어도 흥미로울 뿐 아니라 정사에서는 알 수 없는 사실들을 알려주기도 하죠. <마키아벨리의 눈물>은 철학서인 줄 알았는데 소설이군요? 어떤 면에서 보면 <조선공주실록>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실존했던 인물을 작가의 상상력으로 생생하게 그려냈을 테니 말이지요. 일단 보관함에 담아두러 갑니다. ㅎㅎ

    이준구 교수의 <쿠오바디스 한국경제>를 어디서 선물받으셨는지 궁금했는데 책나눔 이벤트로 받으셨군요.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0^ <브로크백 마운틴> 다음으로 읽으려고 점찍어둔 책이라죠. 정말 비슷한 시기에 서평을 올릴 수도 있겠어요. +_+ 트랙백 주고받을 생각에 벌써부터 즐겁습니다. 마침 네이트온 BGM앨범에서도 소녀시대의 '힘 내!'가 나오는군요. ^^

    <톨스토이 단편선>은 저도 대학 때부터 마음에 담아두고 있었던 책이에요. 한 번은 룸메이트에게서 빌려서 보려고 했는데 뭐가 안 맞아서 다 보지 못하고 돌려줬다죠. 마침 인터넷서점 적립금이 좀 쌓였기에 4,500원짜리 양장본을 샀는데 막상 받아보니까 아이들용 책이지 뭐예요! '-입니다.'로 끝나는 문장은 아니지만 엮은이가 쓴 서문 내용이나 일반도서의 1.5배쯤 되는 활자 크기, 알록달록한 삽화 등이 영락없이 아이들을 위주로 편집한 책이더라고요. 많이는 아니지만 촘 당황했다는. ^^;

    뭐 아이들용 책이라서 읽을 수 없다는 말은 아닙니다. 애들 보는 책이면 어떻습니까, 내용만 충실하면 되죠. ㅎㅎ 어찌 보면 실수로 잘못 주문한 것이지만 우리 집 청소년들을 위해서는 오히려 잘 된 일일 수도 있어요. 일단 제가 솔선수범해서 먼저 읽고 애들 눈앞에 들이대야겠습니다. 살면서 톨스토이 작품을 하나쯤은 읽어둬야 한다! 고 말하면서요. ㅎㅎ

    위즈덤 하우스 서평단 활동은 알라딘보다 좀 더 내용적으로 충실한 활동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틀림없이 즐거우실 거예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선공주실록은 말씀처럼 상상력으로 재구성해낸 부분이 많을 거라 보여져요.
      어느 사료에서 한줄 두줄 적힌 것으로 <대장금>도 만들어내고 <바람의 화원>도 써내니까요. ^^
      내실이 좀 있는 책이었으면 하구요. 아직 뚜껑은 안 열어봤지만 기대는 초큼 걸어볼라구요.
      지금 읽고 있는 책을 끝내면 공주실록으로 고고~합니다.
      보관함에 담는 것은 리뷰를 보신 후에 해도 늦지 않을텐데 말이죠. 크흣. ^^

      쿠오바디스 한국경제는 <~~ 사마리아인들>과 함께 많이 읽고 싶은 책이었는데
      이렇게 은혜롭게^^ 책을 받게 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죠. 축하 감사하구요.
      <브로크백 마운틴> 다음에 줄 서 있군요. 저도 당장은 아니고 조만간 읽게 될 겁니다.
      비슷한 시기에 서평과 트랙백을 교환할 생각을 하니 이거 기분이 더더욱 한층 up됩니다. ^^

      <톨스토이 단편선>은 그 아기자기한 아동틱한 구성을 이미 본 상태였습니다만
      그래도 톨스토이잖습니까. 그래서 마음의 짐이었어요. 이미 그 중에 한두편은 다른 경로로
      접했던 적이 있었구요. 어쨌든, 아동용 도서의 냄새가 짙지만 톨스토이를 만나고 싶었던 겁니다. ^^;
      맞습니다. 내용만 충실하고, 독자가 지식이나 감동만 받으면 되지요. ^^
      흠흠. 초록장미님 댁에선 동생들을 위해서 잘 된 일일 수도 있겠어요.

      위즈덤하우스에 관해서는 초록장미님이 적으신 그대로, 제가 소망하고 있답니다. ^^

  4. BlogIcon ytzsche 2009.06.26 1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알X딘 서평단은 저도 하고 있는데..좀 아쉬운 부분이 많네요. 끝나갈 때가 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 한번 작정하고 포스팅 하나 올려볼까 생각중이에요.ㅎㅎㅎ 위즈덤 하우스 서평단은 조금은 더 참을 만한 가벼움 혹은 예기치 못한 즐거움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나중에 저도 좀 끌어주시구요^^;

    쿠오바디스 경제학, 재미나게 보셔요~ 경제학적으로야 무지 상식적인 차원에서 이야기하고 그다지 어려운 내용을 동원하지 않고 있음에도, 그조차 어려워서인지 아예 담쌓고 지얘기만 해대는 언론, 정치인...등이 너무너무 많네요. 이준구 교수같은 분이야말로 서울대교수 시국선언에도 불참한 중도보수, 합리적보수일 뿐인데...그조차 너무 귀한 상황이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을만한 가벼움. 또는 예기치 못한 즐거움이 좀 많았으면 합니다.
      이번 위즈덤하우스 서평단에서는요.
      이채님도 알x단 서평단에 참여중이셨군요. 카테고리가...? ^^
      이거 동병상련의 주인공을 찾고 있는 중? 크흣.

      <쿠오바디스 한국경제>는,
      저도 2mb 치하로 접어들면서 '쿠오바디스, 꼬레?'라고 외쳤던 사람이라
      많이 노렸던 책이라죠. ^^
      어려운 이야기 어렵게 하면 그건 자격미달이라고 봅니다.
      어려운 이야기 쉽게 할 수 있어야 고주지요. ^^
      아직 읽진 않아서 잘은 모르겠지만, 이준구 교수처럼 일단(?) 합리적이기만 해도 좋겠습니다.

  5. BlogIcon Kay~ 2009.06.26 16: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제가 배가 부른 느낌입니다.
    저도 조선공주실록 한권 얻어서 읽고 있는데요!
    나름 흥미로운것 같더라고요!
    아직 태종의 넷째(?)공주인 정순(?)공주편만 읽었지만요!ㅎㅎ
    벌써 기억이 가물 가물..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배 부른 느낌을 받으셨다니. ^^

      조선공주실록은 아직 읽지 않고 있는데요.
      조만간 읽게 될 거 같구요. 재미있다 하시니 기대를 초큼 걸도록 하지요.

      흠흠. 기억이 가물가물 하실 나이가 아니시지 않습니까.
      젊은 분이...! ^^ (또다시 나이는 미궁 속으로. ^^)

  6. BlogIcon 雜學小識 2009.06.26 16: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호~
    멋지십니다!

    그치만 저는, 요즘 다시, 만화책 삼매경에 빠진지라...ㄷㄷㄷ
    글에 적힌 책 제목들만 봐도 머리가 아프네요.ㅋㅋㅋ

    비프리박님, 주말 잘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6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만화책 삼매경에 좀 빠졌으면 합니다.
      만화책이 보통 30권 40권 이렇게 진행되는 것들을 손을 대다 보니,
      시간적 여유를 좀 마련해두고 뛰어들어야 한다는. ㅠ.ㅠ
      좋으시겠습니다~~~ (불량스럽게. ^^) 좋으시겠어~~~ ^^
      왕 부럽습니다.

      잡학님도, 주말 잘 보내시고요. 편안하고 시원한 날들 되시길.

  7.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6.27 0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금 마키아벨리의 눈물 1/3 쯤 읽고 있는데... 시작이 아주 눈길을 사로잡더군요.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무척 궁금해집니다.

    즐거운 독서 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로 오늘부터 마키아벨리의 눈물을 맛봅니다. ^^
      흠흠. 아디오스님에게 좋은 평을 받고 있는 책이니 믿습니다.

      아디오스님, 힘찬 한주 여세요. ^^

  8. BlogIcon 2proo 2009.06.28 2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비프리박님 대박나셧구나~ ㅎㅎㅎ
    책 잘 읽으시고 좋은 감동(?), 좋은 느낌 받으셧으면 좋겠어요~
    제가 요즘 좀 심란해서... 흑 ㅠ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9 0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책대박 났습니다. ^^
      제가 고른 책들은 당근 그렇겠지만,
      날아오는 서평단 미션꺼리들이 감동과 좋은 느낌을 좀 주었으면 합니다.

      2프루님 정말 오랜만인 듯.
      이제 좀더 자주 뵙게 되는 건가요? 흐흑.

  9. BlogIcon 초하(初夏) 2009.06.29 1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좋은 책들을 다 가져가셨군요... ^&^
    이런 소식들을 보면서, 그 나눔의 기쁨이 언제까지 지속될까... 하는 즐거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 하나의 작은 나눔이 이렇게 길다른 기쁨으로 이어질지는 생각도 못했으니까요!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길벗 서평단' 모집이 있어 일단 엮어놓았습니다.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1 0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은 책들이 얻어걸려서 얼마나 행복한지 모릅니다.
      slimer님 블로그에서 양보의 미덕을 발휘한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만,
      두 분 블로그에서 당첨씩이나 되어서 얻은 선물이라서 더욱 기쁘다죠.
      초하님 블로그에서 진행한 이벤트에서도 살포시 양보의 미덕을 발휘했더랬습니다. 크흐.

      이번 책나눔 이벤트를 처음 시작한 분이 초하님이 아니셨던가요?
      멋진 일 시작 잘 하셨습니다.

      길벗 서평단 모집은 제가 여력이 안 되어서
      주변에 좀 홍보를 해볼까 합니다.
      안 그래도 위즈덤 하우스 담당자와 nkay님이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

  10. BlogIcon 돌이아빠 2009.06.30 14: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좋은 책들만 엄선(?)하셨는데요?
    우와 정말 축하드리고 부러움과 시샘을 담은 댓글을 총.총.총 남겨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01 0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처럼 좋은 책들엔 덜컥 덜컥 걸려줘야 될텐데 말입니다. ^^
      부러움과 시샘은요...
      그 이상의 것을 가지고 계신 돌이아빠님께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