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스타와 피에스타(혹은 피에스터).
서로 관계도 전혀 없는 것이, 그리고 잘 쓰지도 않는 것이, 상당히 헷갈렸습니다.
아마도 발음상 같은 '에스타'로 끝나기 때문일 겁니다. 간혹 그런 경우 있잖아요. 왜. ^^

얼마전에 읽은 황석영의 소설 「무기의 그늘」에서 두 단어가 자주 등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익숙해지고 발음과 의미가 뇌 속에(!) 고정되면서 헷갈림이 사라졌습니다. ^^v
역시 사람은 공부를 해야해... 라는 말을 되뇌면서 올려보는 '공부의 연속' 포스트입니다.



       시에스타와 피에스타 - 공부의 연속 (4):siesta? piestre? fiesta?



[1] 원래 알고 있던 시에스타와 피에스타의 뜻

그냥 상식적인 수준으로 요 정도로 머리 속에 정리되어 있었지요.
물론, 발음의 리듬상 서로 헷갈리면서 말입니다. -..-a


시에스타 - 적도지방에서 풍습처럼 이뤄지는 점심식사후 낮잠.
피에스타 - 베트남전쟁기간 동안(?) 남베트남 정부에 의해 통용된 화폐단위.



[2] 학습을 통해 정리해본 시에스타, 피에스터, 피에스타

'피에스타'라고 듣고 읽었기에 처음에 fiesta를 추적했습니다. 원하는 결과물이 안 나오더군요.
남베트남의 화폐였다는 이야기가 나와야 하는데 전혀 기미도 안 보이는 거 있죠. ㅎㄷㄷ
검색을 vietnamese currency 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원하는 결과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피에스타'라기 보다는 '피에스터'에 가깝게 발음되는 'piestre'였습니다.
어쨌든 그래서 결국 피에스타(fiesta)와 피에스터(piestre)를 모두 잡았다는 이야깁니다. ^^



시에스타(siesta, 스페인어) - 하루 중 오후의 초입에 자는 낮잠. 주로 점심식사 후의 낮잠.
      더운 국가에서 흔히 발견되는 전통적인 풍습. siesta는 라틴어 sexta(=6th hour)에서 유래.
      sexta는 '동틀녘으로부터 6번째 되는 시간' 즉, 정오를 의미함.
      그러므로 siesta는 원래 '정오의 휴식'을 뜻하는 말에서 출발했음.
      ※ 출처 : http://en.wikipedia.org/wiki/Siesta 항목.

피에스터(piestre, piester) - 동(dong) 혹은 피에스터라고 명명되었던 남베트남 화폐.
     1953년 남베트남 정부가 발행했으며 1975년 9월 22일 사이공의 몰락과 함께 없어지고
     남북 베트남 단일 화폐 '해방 동'(liberation dong)으로 바뀜.
     남베트남 500 피에스터는 통일베트남에서 1 (해방) 동으로 교환됨.
     또한 피에스터는 프랑스식민지 인도차이나 지역(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에서
     통용되던 화폐 단위의 통칭으로, 원래는 1달러 혹은 1페소와 상응하는 것으로 발행됨.
     ※ 출처 : http://en.wikipedia.org/wiki/Vietnamese_%C4%91%E1%BB%93ng 항목.
                  그리고
http://en.wikipedia.org/wiki/Piastre 항목.
      (100 피에스터. 이미지 출처 : http://en.wikipedia.org/wiki/French_Indochinese_piastre,)

피에스타(fiesta, 스페인어) - 파티, 축하, 축제(festival) 혹은 휴일을 의미하는 스페인어.
      ※ 출처 : http://en.wikipedia.org/wiki/Fiesta 항목.



[3] 시에스타와 피에스터(piestre), 내 생활 속으로 들어오나? ^^a

오전에 이른 기상을 하고 운동을 다녀오면 제가 시에스타를 즐깁니다. ^^
그녀와 운동 다녀오고 아침 겸 점심 겸 해서 식사를 하고,
출근은 오후이므로 다른 일(주로 책읽기나 블로깅 혹은 청소 ^^;)을 하다가
출근 직전, 그러니까 대략 1시경 시에스타를 청합니다. ^^ 한 20~30분 정도요. ^^

솔직히, 이때가 아침에 깨고서 딱 sexta(=6번째 되는 시간^^)이기도 하고,
밤늦게까지 수업하고 귀가해서 새벽 1시 넘어서 잠들 때까지 멀쩡(응?)하려면,
어쩌면 제 생활에 시에스타는 필수요소인지도 모르겠습니다. ^^a

피에스터는 제 생활 속으로 들어올 거까진 없을 거 같지만,
혹시라도 나중에 베트남 여행을 가게 된다면 기억이 새록새록 날 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619 금 15:00 ... 16:10  비프리박


p.s.
이 글을 작성하다가 검색한 기록해둘만한 웹페이지를 적어둡니다.
- 아래의 월남 파병 당시 에피소드 속에 피에스터가 등장합니다. ^^
  http://nestofpnix.egloos.com/tag/%EB%B6%95%ED%83%80%EC%9A%B0/page/1
- 아래는 베트남의 화폐에 관한 소개 페이지입니다.
  http://vietnam.kcm.co.kr/info/currency/dong01.htm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09.06.19 1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후 출근을 하시다니.. 대박 부럽습니다... 저희는 새벽 2시 이후에 퇴근을 해야 오후출근이 가능한데..ㅜㅜ
    오늘도 운빨로 1등을 찍어봅니다..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0 0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직종상 오후 출근은 필연이죠. ^^
      아마도 근무 시간을 따지면 조금 짧긴 해도 대략 엇비슷할 거예요.
      언제 출근하느냐만 다를 뿐. ^^a

      일빠 챙겨 드시니 제가 기분이 좋습니다.
      요즘 슬리머님이 이렇게 일빠를 드시니 블로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

  2. BlogIcon 지구벌레 2009.06.20 0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주말이네요..즐겁고 행복하시길...^^

  3. BlogIcon 2proo 2009.06.20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목만 보고 요리사나.. 그 커피 감별, 와인감별 그런 직종류인줄 알았어요.
    ㅎㅎㅎ 이렇게 배우니 쏙쏙 들어옵니다.
    시에스타... 낮잠대신 써도 되겠지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1 08: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 무슨 무슨 -스타라는 말이 유행병처럼 번져서 그렇죠?

      연예인들은 또 지네들끼리 무슨 패셔니스타... 이런 식으로 이야기하고 말이죠.

      그냥 좀 뒤적거리고 정리해 본 것인데 공부가 좀 되셨나요? ^^
      시에스타, 딱 낮잠입니다. ^^

  4. BlogIcon G_Gatsby 2009.06.20 13: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신의 스케쥴에 따라서 적절한 휴식은 필요한것 같습니다. 저도 시에스타를 즐긴다고 하기엔 생활이 너무 게을러서요.ㅎㅎ 계획에 매몰되어서 힘들게 살아가는 분들도 있던데, 그런것 보다는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한번쯤 생각해 보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늘 낮잠을 한숨 자는 사람중의 하나죠. 저도.^^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1 0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츠비님도 낮잠을 한숨 주무시는 행복한 사람 중의 한 명이군요. 저처럼. ^^

      맞습니다. 스케줄에 맞는 적당한 휴식은 참 좋지요.
      몸도 마음도 가벼워지니까요.
      사람은 적당히 쉬어야 합니다. 가능하기만 하다면요. ^^;

      벌써 일요일 오전이네요.
      주말 잘 보내시고요.

  5. BlogIcon 찬늘봄 2009.06.21 22: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에스타, 피에스터..
    새롭게 알게된 상식입니다. ㅎ~

    시에스타가 건강에도 좋고 일 능률에도 좋다란 기사를 봤던거 같아요.
    실제로 오후 시간에 사무실에서 체면을 내려놓고 모른척하고 슬쩍 15~20분동안 자고나면
    미안한 마음이야 들지만 그 상쾌함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는거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1 23: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부한 거, 기록한답시고, 공유한답시고, ... 올리는데요.
      그래도 상식을 조금 넓혀드렸다면 제가 고맙지요.

      시에스타는 여러모로 긍정적인 것 같습니다.
      업무 효과를 위해서도 깬 지 대여섯 시간 지나면 한번 자주어야한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무한경쟁의 신자유주의 대한민국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그게 참 힘들죠. ㅠ.ㅠ
      다행히 저는 출근 전에 시에스타를 즐길 수 있지만요. ^^a

      찬늘봄님이 시에스타의 참맛을 알고 계시누만요. ^^

  6. BlogIcon Conforte 2009.06.23 0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곳 파라과이의 시에스타는 3시간 정도입니다.
    많은 상점들이 12시경에 문을 닫고 3시경에 문을 엽니다.
    그 전에는 관공서도 시에스타시간이 있었는데 지금은 없습니다. 대신 늦어도 3시경에 업무를 끝냅니다.
    이곳 사람들은 아침에 아주 일찍 일어납니다. 아마 대부분 아침 4시쯤 깨어서 5시경이면 거의 모든 사람들이 움직이기 시작할 겁니다. 학교도 7시에 첫 수업이 시작되니까요.
    한낮에는 보통 40도 정도하니까 말짱한 정신으로 일하기가 쉽지가 않아요. 자는기 약입니다.
    지금이사 에어콘이 있어서 시에스타시간이 필요없는 곳이 있지만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3 0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 멋진 시에스타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3시간...
      이렇게 부러워하려다 보니 이른 기상이 눈에 들어오는군요.
      하기사 뜨거워지기 전에 하루를 일찍 시작하고
      뜨거워졌을 때는 한 세시간 잠을 자는 것도 괜찮다고 보여집니다.
      인류의 지혜도 읽히고요.
      시에스타 현장에서^^ 보내오신 특파원같은 전언^^ 넘흐 감사합니다.
      아. 콘포르테님이 계신 곳이 파라과이였지. ^^a

  7. BlogIcon 초록장미 2009.06.23 16: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에스타-피에스타-피에스터- 피에스타와 피에스터는 언어에 따른 발음만 다르고 뜻은 같은 말인 줄 알았는데 아니네요. 피에스타는 축제라는 의미의 스페인어, 피에스터는 남베트남 정부가 발행했던 화폐란 말이죠. 비프리박님 덕분에 놀고 있던 뇌세포들이 기억할 것을 얻었습니다. 좋은 공부 했어요. ^^

    그나저나 윗님- 파라과이의 3시간이나 되는 시에스타가 부럽습니다. 여기는 한국, 제 직종상 시에스타는 꿈도 못 꾼다죠. 식곤증을 그대로 이겨내야 한다는ㅜ_ㅜ 비프리박님은 아마 지하철에서 달콤한 시에스타를 즐기시나봐요. 저도 그 시간에 출근하는 직업이라면 그럴지도 모르겠군요. 남들이 쉬는 밤 시간대에 근무하시니 당연히 시에스타가 필수요소가 될 수밖에요. ^^

    라틴어 sexta가 나와서 생각난 건데, <로마인 이야기> 시리즈 3권을 보면 고대 로마인들이 아들의 이름을 짓는 방식에 대한 서술이 나와요. 고대 로마의 남자 이름은 그리 종류(?)가 다양(??)하지 않았답니다. 대개 첫째, 둘째, 셋째 하는 식으로 이름을 지어 불렀는데 그 중 '여섯째'라는 의미의 이름이 '섹스티우스'라죠. 귀족보다는 평민층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이름이라는데, 그래서인지 평민귀족 출신인 집정관들의 이름에 섹스티우스가 많이 등장하더라고요. sexta라는 단어를 보고 퍼뜩 생각나서 걍 써봤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6.24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부는 아니어도 공부했다고 그걸 포스트로 올리는 것이 약간은 뻘쭘할 수 있는데요.
      포스트를 적는 동안 공부가 더 되는 면이 있어서, 포스팅하고픈 욕망에 시달립니다.
      다행인 것은, 포스트 내용을 검색해서 들어와 읽고 가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과
      지인들 가운데 몰랐던 거 알게 되어 좋다는 분들이 있다는 거겠지요. 초록장미님처럼요. ^^

      시에스타는 제 경우 집에서 한 20분씩 즐깁니다. 출근 직전에요. ^^
      그게 여의치 않을 경우, 지하철에서 시에스타는 강렬한 유혹입니다. -.-;;;
      말씀처럼 시간대가 남들과 달라서 출근시간에도 가능한 시에스타입니다. ^^
      그리고 심야까지 멀쩡히 깨있으려면 시에스타는 저에게 꼭 필요하다죠.
      초록장미님의 경우 시에스타 없이 버티어야만 하는 직종이시니 이거 눈물이. ㅠ.ㅠ

      로마인 이야기에서 자식들의 작명법을 보셨군요. 우리의 선조들과 다르지 않을 듯 합니다.
      갑식이 을식이 병식이 ... 했던 것도 비슷한 축에 속하리라 봅니다.
      섹스티우스, 여섯째란 말을 들으니 로마제국이 다산의 제국이었군 하는 생각이 듭니다.
      따지고 보면 여섯째를 넘어가는 건 우리나라에서도 보편적인 현상이었지요
      사실 자식의 수가 확연히 줄어들기 시작한 것도 현대적인 현상일 거구요.
      자본주의 무한경쟁체제 속에서 먹고살기 힘들어진 반증일 거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