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다.] 엔터테인먼트에서 초대를 받아 관람한 연극, <환상동화>였습니다.
2009년 6월 11일(목) 8시 공연을 봤네요. 물론, 그녀와 함께였습니다. 동반 1인까지 초대를. ^^

연극을 보고 난 후의 느낌은 크게 두가지였습니다.
한두달에 한번씩은 연극을 보도록 하자. (그녀가 좋아하더군요.)
<환상동화>는 내 돈을 내고 봐도 돈이 아깝지 않은 연극이었다. (그녀도 같은 생각이더군요.)

티켓 박스에 와서, 이름만 대면 된다고 공연기획팀하고 이야기가 되었던 터라,
티스토리에서 날아온 <2008년 우수블로거> 명함을 한장 챙겨가서 티켓 박스에 내밀었습니다.
그냥 알아서 알아서 착착 처리를 해주더군요. 말은 안했지만 그녀가 은근히 어깨 으쓱. ^^

공연은 대학로에서 있었습니다. 혜화역 2번출구에서 가깝습니다. 걸어서 이삼분? ^^
공연장은 [이다.] 엔터테인먼트가 쓰는 지하 1,2,3층 가운데 지하 3층이더군요.
객석과 무대는 예상대로 아담했습니다. 깔끔했구요. 음음. 객석 좌석은 '자유석'입니다. ^^
객석은 평일 공연임에도 있는 자리, 없는 자리 가득 찼더군요. 유명한 연극임을 증명하듯이. ^^

흠흠. 각설하고, 연극 <환상동화>에 관한 리뷰 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환상동화, 2009. 용기와 희망을 주는 그야말로 환상적인 연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극 <환상동화>에는 명대사가 철철 넘쳐 흐릅니다.

영화 리뷰 쓰기가 참조할 텍스트가 바로 옆에 없다는 점에서 힘들지만
연극 리뷰 쓰기는 텍스트 참조를 기억에 의존해야 한다는 점에서 더 힘들다는 것을 알기에,
명대사는 나오는 족족 두번 세번 따라 하면서 머리와 가슴에 각인시켰다면 믿으시겠습니까. ^^

<환상동화>의 명대사와 명장면들 가운데 선명한 것들을 옮기는 것으로 리뷰를 대신합니다.



세계대전이란 전쟁통 속에서 중요한 하나씩을 잃은 두 남녀의 환상동화 같은 이야기 위에
옛날 옛적의 페르시아 어느 왕자와 공주의 이야기가 환상동화로 오버랩 됩니다.
두 환상동화 모두 슬픔과 아픔을 간직하지만 동시에 힘과 용기를 줍니다. 환상적으로 말이죠.

피아노를 치는 사람에게서 청각을 빼앗아 가는 전쟁은 그에게서 모든 것을 빼앗은 것이고
몸으로 춤을 추는 사람에게서 시각을 빼앗아 간 전쟁은 그녀에게서 전부를 빼앗은 것입니다.
하지만, 전쟁이란 파괴도 창조를 중단시키지는 못합니다.
남녀는 사랑이란 힘으로 예술을 창조합니다. 남녀는 예술로 사랑을 창조합니다.

환상은 꿈을 꾸는 자에게는 현실이 되기도 합니다.
꿈을 꾸지 않는 자에게 환상은 현실이 되지 못하고 언제나 환상일 뿐입니다.

<환상동화>는 '전쟁'과 '예술'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관객에게 생각과 사고를 요구합니다. 물론, 아무 생각없이 관람할 수 있는 연극이기도 합니다.

또한 연극은 별처럼 빛나는,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누방울을 선사합니다.
머리에 기억되는 것이 아닌 가슴에 새겨지는 모습으로서의 비누방울이었습니다.
<환상동화>는 명대사 뿐만 아니라 진한 울림이 있는 명장면들로 꽉 채워진 연극입니다.

<환상동화>를 보는 데에는 두가지 준비가 필요합니다.
끊임없이 폭소를 터뜨리고 웃으며 배우들에게 환호를 보낼 준비, 하나와
진한 감동으로 밀려드는 두 '환상동화'에 마음의 문을 열 준비, 하나가 그것입니다.
 
 

아. 정기적으로 연극 공연장을 찾게 할 마음을 동하게 만들어준 <환상동화>는...
시간과 틈을 내어서 다시 한번 본다고 해도 시간과 돈이 아깝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연극을 두번 보고 세번 보고 하는 사람들의 심정이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612 금 09:45 ... 10:25  비프리박



p.s.
<환상동화>를 공연중인 [이다.]의 홈페이지입니다. → http://www.edaentertainment.com
그리고 다음(daum) 공연정보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환상동화> 페이지입니다.
  →
http://movie.daum.net/play/detail/main.do?playId=9731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