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콤 엑스> 자서전 리뷰 1편(http://befreepark.tistory.com/518)에 이어서 올리는 part 2입니다. ^^
서평이 길어지는 관계로^^; 가독성을 위해,
나누어 올리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글 하나가 너무 길면 읽기 힘들고 읽히기 어렵지요. ^^;



    불꽃처럼 살다간 말콤 엑스, 그의 삶과 사상이 담긴 자서전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서평을 쓰고 있는 <말콤 엑스> 자서전 상하권. 이어서 서평을 작성할 예정인...
김동훈의 <한국의 학벌, 또하나의 카스트인가>, 김훈의 <자전거 여행>, 그리고
가장 최근에 읽기를 끝마친 황석영의 <무기의 그늘> 상하권.


 

3.  미국 흑인이 처한 현실을 가장 극명한 언어로 표현하다

... 노예주인인 백인의 기독교는 ... 우리 흑인들에게 우리가 죽으면 날개가 돋아 하느님이 우리를 위해 특별히 마련해놓은 천국이란 곳으로 날아가게 될 것이라고 가르쳐왔습니다. 이것은 바로 백인의 기독교라는 종교가 우리들 흑인을 '세뇌하기' 위해 사용하는 말입니다! ... 우리가 그렇게 하는 동안, 그들, 파란 눈을 가진 악마들은, 자기네 기독교를 제멋대로 고쳐서 우의 등을 발로 짓밟고 ‥‥ 우리의 눈을 하늘나라만 찾게 고정시키고 ‥‥ 그러면서 '그들은' 바로 '이 땅에서' ‥‥ '이 지구상에서' ‥‥ '이 현실의 생활에서' 그들의 천국을 즐기고 있습니다.
(상권 296-297쪽에서)

<말콤 엑스>를 읽으면서 가장 선명한 기억으로 남는 대목 가운데 하나입니다.
앞서 적은 사회적-경제적 구조와 논리를 파악하고 인식하는 것이 그야말로 핵심(!)에 도달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극명한 언어로 표현한 것을, 저는 솔직히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접한 적이 없습니다. 파고드는 사람에게 '핵심'은 자신의 옷자락 끝을 또는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우리'에게... '죽은 후'의 '행복과 구원'을 갈구하라고 설파하면서, 바로 '그들' 자신은... '현실'에서... '풍요의 천국'을 누리는 자들은 없을까요. 이 질문을 부정할 수 없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그리고 그런 이상 그들의 '세뇌'에서 탈출해야할 필요가 있을 거고요. '우리'의 방식으로 '행복과 구원'을 구하는 것이 맞지 않나 합니다. 더 이상 '그들'에게 휘둘리지 않으면서 말입니다.

 
 
4.  삶 전부를 바친 신뢰와 그래서 더욱 처절한 배신

심지어 어떤 사건으로 인해 일라이자 무하마드씨와 나의 관계가 위기에 빠졌을 때에도, 그가 자신을 신뢰하는 이상으로 나는 그를 신뢰하고 있다고 진심으로 그에게 말했던 것이다.
(상권 293쪽에서)
... [그]가 그 자신을 믿은 것 이상으로 내가 그를 믿었었다...
(하권 141쪽에서)

나는 죽음은 두렵지 않았다. [그]와 함께 지낸 12년 동안 언제라도 그를 위해 내 목숨을 버릴 각오가 되어 있었다. 나에게 죽음보다 더 고약한 것은 배신이었다. 나는 죽음은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배신은 생각할 수가 없다.
(상권 293쪽에서)   * [그]라는 수정은 비프리박.

"그가 자신을 신뢰하는 것 이상으로 나는 그를 신뢰한다."
이 말은 말콤 엑스가 책의 이곳저곳에서 자주 썼던 표현입니다. 이 말은 말콤 엑스가 12년간 삶의 전부를 바쳤던 일라이자 무하마드란 인물에 대한 말콤 엑스 자신의 신뢰와 충성을 가장 잘 표현하는 말일 겁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그가 자신을 신뢰하는 것 이상으로 나는 그를 신뢰한다"라는 말을 할 수 있을 때, '그'는 얼마나 행복할까요. 그리고 또한 그런 믿음을 가진 '나' 또한 얼마나 행복할까요. 책을 읽는 내내, 그래서 일라이자 무하마드와 말콤 엑스는, 그런 면에서 참 행복한 사람이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물론, 그것이 12년간의 행복으로 끝나서 슬펐지만요. 그리고 불행이 온전히 말콤 엑스만의 것이 되었다는 사실은 저를 더더욱 슬프게 했습니다. 말콤 엑스가 당했던 엄청난 배신이, 바로 그 일라이자 무하마드로부터 온 것이었으니까요. 말콤 엑스가 겪었을 심리적 고통은 충분히 짐작이 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5.  죽음을 직면해서 보이는 말콤 엑스 그의 '사람의 크기'

최초의 노골적인 암살명령을 내린 사람은 얼마전까지 나의 가까운 보조자였던 제7사원의 한 간부였다.
(하권 145쪽에서)
이제, 나는 매일 아침 일어날 때마다 또 하루를 빌렸구나 하고 여긴다.
(하권 244쪽에서)
... 내가 분명히 알고 있는 사정으로 미루어보아 나는 이 책이 완결된 것을 읽을 수 있을 만큼 오래 살 [거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
(하권 245쪽에서)   *[   ]에 의한 수정은 비프리박.

말콤 엑스는 1965년 2월 21일 일요일 낮, 공개석상에서, 분명히 어떤 쪽의 사주를 받은 백인들에 의해 '암살' 당합니다. 하권 317쪽에서 320쪽에, 알렉스 헤일리(Alex Haley)가 기자적인 문체로 소상히 적고 있는 그대로입니다.
말콤 엑스라는 사람의 크기를 가늠하기 힘듭니다. 죽음이, 그야말로 한 생명의 끝이라 할 수 있는 말 그대로의 죽음이... 시시각각 자신의 주변에까지 들이닥쳐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평소의 일정대로 생활하는 그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그의 예상대로(!) '책이 완결된 것을 읽을 수 있을 만큼 오래' 살지 못합니다.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402 목 05:00 ... 07:00  비프리박
2009 0402 목 09:50 ... 10:00  분리발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HSoo 2009.04.03 07: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재미없는 서적들중 하나가 어떤인물의 일대기를 그린 그런 책들이라 생각하는 일인입니다....^^;;
    기분나쁘게 생각하지는 마시고요,...이건 어디까지나 저의 생각입니다....^^
    학교다닐때 요런 책들을 읽고 독서감상문을 쓰라하면 참 난감했던 상황이 떠오릅니다...^^

    요즘 책읽는 재미에 푸욱 빠지신것 같내요...^^가을도 아닌대 말이죠.....ㅎㅎ
    전 요즘 책한줄도 읽기 힘든 상황이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3 12: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대기를 그린 책들을 재미없어하시는군요. 그럴 수도 있지요.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 않구요.
      제 경우 티비에서 하는 대하 사극 류의 소설들을 별로 안 땡겨 합니다. -.-;
      그렇다고 다른 역사책들을 안 읽는 것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책 읽는 재미에 좀 빠져들고 있는 거 같습니다. 다행이라 생각하구요.
      맞습니다. 가을도 아닌데 이러고 있습니다.
      책을 꼭 가을에만 읽어야 하는 것은 아니잖아, 라고 세뇌를 하면서 말이죠.
      그리고 지하철에서 달리 할 일이 없어서 읽는 게 가장 큰 이유입니다.

  2. BlogIcon 턴오버 2009.04.03 2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대하소설을 좋아합니다 ㅎㅎ
    근데 이것도 좀 흥미로운게 있네요.
    보통 대하소설의 주인공은 작가로부터 나쁜 점은 배제되고 좋은 점만 부각되어 그려지지 않습니까. 우리나라에 <대망>으로 알려진, 야마오카 소하치가 쓴 <도쿠가와 이에야스>에서의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평화의 상징으로써 혼란에 빠진 일본을 안정으로 이끈 영웅으로 표현됩니다.
    이에야스의 반대측 인물을 주인공으로 삼은 시바 료타로의 <세키가하라 전투>에서의 이에야스는 음흉하기 이를 데 없는 모략의 화신으로 나타나지요.
    마치 이성계가 고려 충신들의 입장에서는 왕권 찬탈자로 비쳐지고 반대측에서는 새 시대를 연 주인공으로 추앙받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이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4 0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것 같아요.
      작품에 따라 인물의 전체적 모습이 다르게 그려지는 경우가 있지요.
      어떤 작품에서는 평화의 상징, 어떤 작품에서는 모략의 화신.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적절한 예를 잘 들어주셨네요.

      턴오버님, 정말 대하소설을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근현대를 걸치고 있는 대하소설은 언제나 오케이인데,
      그 이전의 대하소설들은 크게 와닿지가 않아서리... 이거... 크흐.

      적으신 내용에서 턴오버님의 깊은 안목이 느껴져서 보기 좋습니다. ^^

  3. BlogIcon mingsss.net 2009.04.06 09: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죽 읽다보니 참............대인배네요
    예전에 시나리오를 위한 시놉시스를 쓸 때
    지구가 멸망하는 날에도 끝까지 평소의 모습대로 살아가는
    대인배들에 대한 이야기를 쓴 적이 있는데
    훌륭한 모델이 있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4.06 2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죽음을 앞에 두고 말콤처럼 살 수 있을까.
      그걸 생각하면 말콤은 대인배임에 틀림없지?

      오오. 그런데 지구가 멸망하는 날에도 끝까지 평소 모습대로...?
      진정한 대인배에 속하긴 속할 듯.
      그 대인배와 말콤이 대인배 쟁탈전(?)을 벌이면
      흠흠~ 이거 누구 승(勝)으로 히야 할까. 고민됨.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