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콤 엑스(Malcolm X) 자서전>를 읽었습니다. 알렉스 헤일리(Alex Haley)가 정리하고 집필한 책이지요.
국내에서 상하권으로 번역되어 출간되었던 책이고요. 지금은 불행히도 절판 상태입니다.
가장 극명하고 적나라한 언어로 미국 흑인들의 삶을 폭로하고 전했던
그리고 '노예 해방'은 되었지만 여전히 '노예 상태'에 머물러 있는 미국 흑인의 진정한 해방을 위해 싸웠던
미국 흑인해방운동가의 삶이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는 책인데, 국내에서 절판이라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2009년 2월 24일에서 3월 8일에 걸쳐 읽었던 그 시간은, 읽는 즐거움 그 이상의 의미가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읽는 동안의 저의 느낌과 생각은, '그 생생함'을 기록하고 간직하기 위해서(!) 읽은 직후에,
▩ 자서전을 통해 읽은 <말콤 엑스>, 그의 삶과 실천에 전율하다. ▩ 라는 포스트에 적은 바 있습니다.


말콤 엑스, 그는 말 그대로 '불꽃'처럼 살다 간 미국 흑인해방운동가입니다.
1925년 5월 19일 태어나서 1965년 2월 21일 39세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감했기에 '불꽃'이라 할 수 있겠고,
세상을 뜨거움으로 밝혀주었기에 '불꽃'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만큼 뜨겁고 치열하게 살기도 했고요.




    불꽃처럼 살다간 말콤 엑스, 그의 삶과 사상이 담긴 자서전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서평을 쓰고 있는 <말콤 엑스> 자서전 상하권. 이어서 서평을 작성할 예정인...
김동훈의 <한국의 학벌, 또하나의 카스트인가>, 김훈의 <자전거 여행>, 그리고
가장 최근에 읽기를 끝마친 황석영의 <무기의 그늘> 상하권.


 
1.  진정한 자신의 발견, 정체성의 확보

이즈음 나는 시카고에 신청을 해서 'X'(엑스)라는 성을 받았다. 이슬람교도의 X는 ... 진짜 아프리카의 성을 상징하는 것이었다. ... 진짜 아프리카의 성을 상징하는 것이었다. ... 푸른 눈의 백인 악마가 자신의 성을 나의 아버지 쪽 선조에게 붙여준 것 대신에 'X''가 나의 성이 되었다. 'X'라는 성을 받았다는 것은 이제 이슬람민족에서 나는 영원히 '말콤 엑스'로 불리게 되었음을 뜻했다.
(상권 294-295쪽에서)

자신의 진정한 정체성이란 말이 떠올랐습니다. 자각하기 전까지는 자신의 것이 아니지만, 자각하는 순간 그것은 바로 자신이 됩니다. 부정하고 싶어도, 또는 부정하려고 해도 결국 자기 자신을 나타내는 말이 그것인데, 부정한다고 되는 일은 아니지요. 인정과 긍정을 바탕으로 하여 자신의 정체성을 자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말콤 엑스가 '백인 악마의 흉내'를 내다가 '아프리카의 성' X를 얻게 된 것처럼 말입니다.
 
 

 
2.  사회적-경제적 구조와 논리에 대한 인식

... 이제야 정말 뜨인 눈으로 보고 이해하게 되었다. 흑인 빈민지구에서 건져 올린 돈이 가득 든 가방을 들고 저녁마다 집으로 돌아가는 백인들의 경제적 사슬에 얽매여 있는 나의 형제들을 눈여겨보게 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 돈이 흑인을 돕기는커녕 백인 장사치들을 더 부유하게 하는 것도 알았다.
(상권 286쪽에서)

사회적-경제적 구조와 논리를 자신의 언어로 이해하고 파악하는 것은 또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사회적-경제적 구조와 논리를 알지 못할 때, 또는 그에 관한 허위의식에 젖어 있을 때, 흑인은 백인의 사고를 하고, 빈자는 부자의 논리를 따라 하고, 노동자가 자본가의 생각을 흉내내고 ... 하게 되는 거겠지요.
그것이 미흡하든 흡족하든 또는 불완전하든 완전하든, 사회적-경제적으로 '성인'이 되는 과정에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봅니다. 그럴 때에만 더이상 그 사회적-경제적 구조와 논리에 이용 당하지도, 농락 당하지도, 착취 당하지도 않을 수 있으니까요. 말콤 엑스가 자신의 인식의 변화를 통해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글이 길어지는 관계로^^; 더 읽히고픈 마음에, 가독성을 위해...
두편의 글로 나누어 올립니다. part 2는
http://befreepark.tistory.com/519에서 이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402 목 05:00 ... 07:00  비프리박
2009 0402 목 09:50 ... 10:00  분리발행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