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혼을 담은 아니,^^ 봄을 담은 포스트를 연속해서 올리게 되네요.
봄의 녹색 - 봄의 새들 - 봄의 꽃들. 이렇게 연결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본의 아니게 3일 연달아 올리게 된 봄에 관한 포스트입니다. 봄이 가기 전에 올려얍죠.
 
앞서 며칠은 초여름처럼 덥다가 어제 오늘은 제대로 봄인양 아침 저녁으로 찬바람 붑니다.
일요일 밤부터, 말이 거추장스럽게만 느껴집니다. 많은 말을 글로 담아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긴 시간 투자하여 포스트용 사진들 고르면서 생각했던 말들은 그냥 마음에만 담아둡니다.

오늘도 말은 최소한도로 하면서 사진 포스트 올려봅니다. 왜 말이 거추장스럽게 느껴진 것인가, 에 대해서는 조만간 올라오는 포스트에서 눈치를 채실 수도 있겠습니다. 그런 때도 있고, 그런 상황도 있다는 정도로만 적겠습니다. 오늘은. -.-a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봄을 알려온, 조팝 개나리 명자 철쭉 자두꽃(?) 벚꽃 라일락 (2010 04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흰색의 강렬함을 보여주는 조팝나무
   

조팝나무의 흰꽃은 눈이 부시다고 하면 맞을 거 같습니다.
발음에 주의해야 합니다. 좆밥이 아니라 조팝입니다.

 


 
2  

아직은(?) 봄의 대명사, 개나리
   


...
 


 
3  

명자, 아끼꼬, 쏘냐? 명자나무!
   




생김새가 장미지만 아주 작습니다. 생물학적으로는 장미과에 속합니다.
 


 
4  

자주 혹은 연보라의 철쭉
   


...
 


 
5  

아마도 철쭉 꽃봉오리인 듯한!

 

어디 간다고 모이면 꼭 지각하는 사람 있는 것처럼 늦피는 철쭉도 있습니다.
 


 
6  

벚꽃도 아닌 것이, 자두꽃도 아닌 것이!
   




야생화 도감을 두번이나 뒤적였습니다만
가장 비슷하게 생긴 꽃으로 자두꽃이 발견될 뿐 똑같은 꽃은 못 찾겠습니다.
웹검색을 했더니 정말 자두나무에 핀 자두꽃이랑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아파트에 심어진 이 나무들에서 자두가 열리는 걸 본 기억은 없습니다.


혹시 이 꽃의 정확한 명칭을 아시는 분이 계시면 알려주세요.
 


 
7  
   
흐드러진 벚꽃




...
 


 
8  

향이 기대되는 라일락 꽃봉오리
   


라일락하면 향기가 연상됩니다. 라일락은 그런 꽃이죠.
대학 입학하던 해, 후문 등교길에 맡았던 라일락 냄새가 아직도 코끝에 선한데
그때와 지금 사이에 놓인 세월의 강은 얼마나 폭이 넓어진 것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508 토 20:40 ... 21:10  사진선별
2010 0508 토 22:05 ... 22:25  시작이반
 2010 0511 화 19:00 ... 19:20  비프리박


p.s.
올리고 싶은 포스트가 넘흐 많은데 시간을 떠나서 머리 속에서 맴돌 뿐 글로 정리가 되지 않는군요. 유인촌과 아이패드에 관해서나 천안함 침몰 이유라고 떠드는 것에 관해서나 밀려 있는 책들의 서평에 관해서나 ... 쓰고 싶은 것은 많은데 생각이 글로 정리되지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적은 '말이 거추장스럽게 느껴지는 상황'과 관계가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합니다. 그런 상황이 발생하기 전부터 정리가 되지 않고 있었고, 그런 상황이 발생하면서 정리가 안 되는 증세(?)가 심해진 면이 있으므로, 관계가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합니다.

이럴 땐 힘을 빼고 마음을 비우고 얼굴을 무표정으로 만든 다음 그냥 기계적으로 올릴 수 있는 포스트나 작성해야 될 거 같습니다. -..-;;; 이번 포스트가 그렇다는 이야기는 아니고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G_Gatsby 2010.05.11 1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꽃은 보기만 해도 좋군요.
    하지만 사랑이 꽃보다 아름답다는거...
    그거슨 진리인것 같습니다.
    가끔 머리가 산만할땐 쉬어감이 제일 좋은 약이지요.
    독설을 해도 해도 끝이없는 이 어둠의 시간에는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4 02: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변에 참 많은 꽃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보려고 하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고
      보려고 해도 시간이 나지 않기 일쑤라는 것이겠지요.
      다행히 틈을 내고 틈새를 만들어서 한번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머리가 멍한 상태인데요. 다행히 좀 나아진 것 같습니다.
      사회적으로는 참 '뭥미' 소리 절로 나오는 상황입니다. -.-;

  2. BlogIcon 돌이아빠 2010.05.11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 정말 좋은데요^^
    꽃을 그렇게 많이 보질 못했는데 비프리박님 덕분에 꽃 구경 많이 합니다~
    갈수록 사진이 더 좋아지는 듯 하네요^^ 잘 자냇시죵?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4 02: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로 인해 꽃구경을 좀 하셨다고 해주시니 이거 진짜로 믿어버릴 것 같습니다. ^^
      이미 꽃구경 많이 하셨지욤? 돌이 델꾸, 돌이 엄마랑, 많이 댕기셨을 듯.
      흠흠. 사진이 좀 좋아지는 거 같아 보이나요? 저는 늘 부족하단 생각만. ㅠ.ㅠ

  3. BlogIcon G-Kyu 2010.05.12 0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같은 봄 꽃인데도 색이 다른데 , 봄에 맞게 조화로우니 자연의 신비함이 느껴집니다 _+_+
    담아내신 솜씨도 최고이십니닷!

  4. BlogIcon 유 레 카 2010.05.12 1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꾸준히 지속적으로 담아주세요 ^^

  5. kolh 2010.05.12 18: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보기엔, 앵두나무에 핀 앵두꽃 같습니다..
    요새 잘 지내시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4 02: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 보고 앵두나무를 좀 뒤적였더니 비슷한 구석이 있긴 하던데?
      어찌 딱 보고 앵두나무를 떠올린 것인지? 대단대단.
      (근데 앵두나무는 아닌 것 같더란. -.-; 그럼 뭐냔.)

  6. BlogIcon oddpold 2010.05.12 2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북쪽 지방은 아직도 개나리가 있는 모양이죠? -_-;;;

    저는 말이 아깝다는 기분이 들때면 싱글의 자유를 만끽합니다.
    그냥 기름 가득 넣고 생각 나는데로 돌아다니기도 하고요.
    방에 틀어박혀서 폐인 처럼 게임을 하기도 하고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4 02: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북쪽 지방은 아직 개나리가 있'었'더랬죠.

      말이 거추장스러울 때는 여행이 최고이긴 하네요.
      별 말 없이 그냥 돌아댕기는 거. 그거 최고지요.
      좀 돌아댕기려고 했는데, 상황은 협조를 안 해줘서. ㅠ.ㅠ

  7. BlogIcon 지구벌레 2010.05.13 0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명지나무가 가장 눈이 가네요..
    하얗고 노란 꽃들이 만발한 봄...
    붉은 꽃들이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