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녹색을 담고 싶습니다. 눈부신 봄의 녹색을 담고 싶습니다.
제가 봄의 푸르름을 보면 시쳇말로 헷까닥^^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출사 겸 산책 겸 아파트 단지를 돌면서도 눈은 어느새 봄의 푸르름을 찾습니다.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봄에 오대산에 갔을 때, 숲속 나무 사이로 들이치는 햇살에, 나뭇잎 끝에선 녹색이 연두에 가까운 눈부심으로 부서지고 있었습니다. 오오, 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습니다. 컴팩트 디카라서 그랬을까, 카메라를 이리저리 들이대도 그 색은 잡히지 않았습니다.

봄은 매화로도 오고 벚꽃으로도 오지만, 봄은 녹색과 연두로 오기도 합니다.
아파트 단지를 돌며 화려한 원색의 꽃 뿐만 아니라 녹색에도 눈이 가는 이유입니다.
온갖 녹색들이 제 눈과 마음을 유혹합니다. 몇몇 인상적인 장면들을 카메라에 담아 봤습니다.

※ 카메라는 canon eos 50d, 렌즈는 캐논 17-85mm is usm. 후보정은 하지 않았습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봄은 녹색으로, 연두로 오나. 봄의 녹색을 잡을 수는 없을까. (2010 042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녹색하면 빼놓을 수 없는 대표주자, 클로버.
   


나름 강한 인상을 받은 클로버 군락입니다.
제 트위터(twitter) 배경화면으로 써먹고 있습니다.
세잎 클로버는 꽃말이 행복이라는 점 때문에도 좋아합니다.
클로버가 인상적이긴 하지만 녹색으로는 제 마음 속에 아쉬움을 남깁니다.

 


 
2  

이름 모를 어느 나무의 새싹에서 녹색의 산뜻함을.
   


새싹의 녹색은 산뜻하고 강렬합니다.
새로운 만큼 강렬하고, 회색 배경 때문에 산뜻합니다.

하지만 제 마음이 원하는 그 녹색이라 하기엔 좀 부족합니다. -.-a
 


 
3  

이름 모를 어떤 식물의 새싹에서 상큼한 녹색을.
   


녹색이 상큼하다 할 수 있다면 이런 녹색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요.
또르르 말려서 펴지는 봄 새싹이 강한 생명력으로 다가옵니다.
제가 생각하는 그 녹색에 많이 가깝습니다.
 


 
4  

목련꽃에 대비된 단풍잎의 녹색.
   


목련꽃의 하양에 대비된 단풍잎이 녹색으로 와글와글 일어섭니다.
대비는 선명하지만 그만큼 녹색은 짙어져 버린. ㅜ.ㅜ

 


 
5  

뭔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 단풍 이파리의 녹색.
   



단풍나무는 가을에 붉습니다. 봄에 단풍은 녹색입니다.
봄 단풍의 녹색은 차라리 연두에 가깝습니다.
마음속에서 갈구하는 녹색은 이것에 가까울까요.

 


 
6  

아. 이 녹색! 눈부신 녹색과 연두!
   




어쩌면, 봄 하면 떠오르는 제 마음 속의 녹색을 거의 그대로 표현한 듯 합니다.
우리 마음 속의 무언가는 이미 자연속에 그대로 있었나 봅니다.

눈으로 보는 강렬한 녹색은 카메라에 담았을 때 많이 죽는 게 보통입니다.
카메라에 들이치는 빛의 각도 때문인 것도 같고,
카메라로 쏟아져 들어오는 빛의 양 때문인 것도 같습니다.

사진 앞에서 그런 짐작만 하며 눈물을 흘리기 일쑤였는데,
이거야! 하면서 눈으로 보던 눈부신 녹색을 카메라에 담은 듯 합니다.
녹색은 시들겠지만 저는 앨범을 꺼내볼 수 있어 행복합니다.
제가 녹색을 많이 좋아하나 봅니다.  

 


바쁘다고 멀리 못 떠나고 집 가까운 곳에서 산책 삼아 꽃구경 하고 봄 나들이 했는데, 오히려 그 속에서 더 많은 것을 본 것 같습니다. 게다가 내 맘 속에 잠든 녹색을 일깨울 수 있었습니다. 두어 차례의 봄나들이에서 담아본 사진이 줄을 서 있습니다. 봄이 가기 전에 포스트로 올리고 싶은데 날은 어느새 후덥지근한 여름 흉내를 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508 토 20:50 ... 21:20  사진선별
2010 0508 토 21:20 ... 21:50  거의작성
 2010 0509 일 18:50 ... 19:0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