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최대명절 가운데 하나인 설입니다.

 부모님댁으로 향했습니다.
말씀은 안 하셔도 반가와 하십니다.
먹고 사는 게 뭔지, 자주 못 뵙습니다. -.-;;;
승용차로 10분 좀 더 걸리는 거리일 뿐인데 말입니다.


늘 그렇듯... ^^
저는 전을^^ 부칩니다.
그녀는 다듬고 썰고 준비를 하지요.
반죽부터 시작해서 부치는 건 제 담당입니다.

부모님 댁은 입식이 아니어서,
거실 바닥에 앉아 전을 부치는데요.
밤이 되니... 허리가 끊어지는 것 같네요. OTL

어찌 되었든, 그렇게 그렇게 전을 부쳤고,
온라인 지인님들을 생각하면서^^
디카에 좀 담아봤습니다.

맛 좀 보실랍니까. ^^
고구마전입니다. 탄 건 아니고요.
좀 노릇노릇한 정도입니다. 뭐라하지 마시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을 부치다 디카를 꺼내들면
적잖이 뻘쭘합니다만, 그래도 정겨운 님들 생각하면서
이리저리 앵글을 맞춰가며, 셔터를 눌렀습니다.
뒤늦게 카메라를 꺼내는 바람에
지난 추석만큼 많이 담지는 못했네요. ㅜ.ㅜ


설 잘 쇠고 귀성하시는 분들 안전하게 돌아오시길요.
난데 없는 눈 소식으로 교통과 길이 난리가 아니더군요.
무사히 잘 돌아오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리고 온라인 복귀 속속 하시길요.

그리고 이제 진짜 소띠해입니다.
소띠해, 복을 왕창 챙기시길...!


2009 0126 월 03:55 ... 04:15  비프리박



p.s.
아, 오늘 저희는 점심식사까지는 본가에서 하고, 오후엔 처가를 가네요.
내일 그나마 하루 정도를 쉴 수 있으려면 오늘 강행군(?)을 해야 합니다. =.=a
처가에서도 아버님 어머님이 기다리시니 조금이라도 일찍 가서 뵈어야지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zar 2009.01.26 09: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설날 아침다운 포스트로군요..^^
    그런데 작성 시간을 보니 새벽..;;;
    그 시간까지 안주무셨던겁니까?;;

    아무튼 즐거운 설날 휴일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7 02: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절에는 전, 부침, ... 이런 포스트를 올리게 되는군요. ^^

      아. 작성시각요.
      음식 만드는 일을 끝내고 일찌감치 잠을 청했다가... 새벽에 깼던 겁니다. ㅎㅎ

      미잘님은 설날 아침 9시 40분에 이 답글을 작성하시고,
      시골에, 부모님댁에 안 내려 가신 겝니까. ^^;

  2. BlogIcon 베이(BAY) 2009.01.26 12: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 지난번 추석때는 정말 많은 종류의 전 사진이 올라왔던 기억이 나는데 이번에는 간소하게 하셨군요 ㅎㅎ
    저희는 뭐 음식도 많이 하지 않아서 어머니께서 혼자 다 하십니다. 부엌이 좁아서 다른 사람이 같이 들어와 있는걸 어머니께서 싫어하시기도 하구요.
    서울에 있는 친척들이랑 모여서 점심 하며 설날을 보내는데... 지금 오시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배고프네요 ㅠㅠ
    비프리박님도 남은 연휴 잘 보내세요~ 전 28,29일도 휴가를 내서 마음이 엄청 홀가분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7 0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번에는 뒤늦게 카메라를 꺼내는 바람에...
      카메라에 덜 담게 되었지요. ㅠ.ㅠ
      하는 건 지난 추석이랑 비슷비슷했을 겁니다. 크.
      허리가 끊어지는 줄 알았어요. ㅠ.ㅠ

      어머니께서 다 하시는군요.
      부엌이 좁다는 건, 다른 사람에게 일을 시키지 않기 위함이 아니겠습니까. ^^;
      어머니는 생선 대가리를 좋아한다고 하시듯. ^^;

      친척들은 시간 맞춰 잘 건너오신 겝니까.
      베이님 배고파 돌아가심 안 되는뎅. ^^;

      오오. 저 휴무의 행진...! 대략 부럽습니다.
      저는 이제 수요일이면 딱 출근합니다. -.-;

      연휴 잘 보내시길요.
      티스토리 대문 카테고리 보니까, 글 올리신 것 같은데, 좀 있다 놀러갑지요. ^^

  3. BlogIcon ASH84 2009.01.26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동그랑땡떙떙!

  4. BlogIcon 빡씸 2009.01.26 1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맛있게 보여요 !~
    전 토요일 일요일 고향집에 갔다가 차 막히기 전에
    일요일 막차 타고 올라왔습니다.
    아.. 전이라..ㅜ

    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7 0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향집 다녀오셨군요.
      올라올 때 안 막혀서 다행입니다.
      막혀서 못 간 분도 계시던데.

      출근은 수요일부터인가요?

      모쪼록 연휴 잘 보내시길요.

  5. BlogIcon oddpold 2009.01.27 0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번 설은 한가했습니다. 폭설에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전화로 안부만 묻는 것으로 갈음 했습니다.
    다행히 밤 까고 전부치는 노동(!)에서 해방 됬지요 ^^
    그래도 시골에선 차례를 지냈구요. 다음주나 친지들 모이기로 했습니다.
    불경기인 탓도 좀 있는 것 같아 마음이 좀 거시기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7 1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폭설로 못 내려가신 분들이 주변에 좀 되는 것 같습니다.
      가다가 돌아온 분들도 블로거뉴스에 보이고 말이죠.
      맞습니다.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고향에 계신 식구들도 그걸 중요하게 생각하실 거구요.
      다음에 한번 모이면 되지, 별 거겠습니까.

      아드폴드님도 복 많이 받으셨죠? 저는 듬뿍 받았는데. 하하.

  6. BlogIcon 특파원 2009.01.27 1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손수 전을 부치시니 무척 가정적인가 봅니다.
    전 귀찮아서...그리고 솜씨도 없고 하여 일체 손대지 않습니다.

    사진을 보니 잘 구워 졌는지 색상이 먹음직 해 보입니다.

    부러워 집니다....
    정월 대보름 음식 장만에 나도 거들어 볼까 생각중입니다.
    만약 거든다면 디카로 올려 보겠습니다.

    연휴 잘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7 19: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초큼 가정적입니다. 하하.
      저도 솜씨는 그닥~ 썩~ 좋지는 않'았'습니다.
      하다 보면 조금씩 이것도 늘고 저것도 늘고 그런 것 같습니다. 하하.
      특파원님은, 다음에 한번 거들면서 시작을 하시는 것도 어떨까 싶네요.
      그리고 중간 중간에 인증샷도 담았다가 포스트로 올리심 좋구요. 하하.

      아. 색상이 잘 구워진 것 같나요? (급 반색! 크.)
      맛은 제가 만들어서가 아니고(!) 참 괜찮았습니다. (날로 발전? 하하.)

  7. BlogIcon mingsss.net 2009.01.27 16: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 전 귀국후로는 전부치기 담당이 되었습니다 -_-;
    노릇노릇 퍼펙트한 컬러로 잘 부칩니다 후후 (갑자기 자기피알 ㅋㅋ)
    베풀박님도 전부치기의 내공이 보이십니다. ㅎㅎㅎ
    식힌 후 후라이팬에 데우면 아주 맛깔나는 컬러가 되겠군요 'ㅂ'!
    아 근데 이번 설에도 실험을 많이 했는데.. (배추전, 곤약전...)
    고구마전은 생각도 못했네요 -_ㅜ
    창의적인 음식(?)엔 자신 있었는데 가슴 한켠이 쓰려요 ㅋㅋㅋ
    여튼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옷 ㅎㅎ 넙쭉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7 19: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는 섬세한 예비 예술가이니^^
      퍼펙트하게 전을 부쳐낼 듯. ^^

      나는 이제 몇년차가 되다 보니, 조금 늘은 것 같지만,
      항상 갈 길은 멀다 싶어.
      전 부칠 꺼리들을 손질하고 썰기까지 해야 하는데. 하하.

      아. 곤약과 배추를 부쳤구나. ^^
      접때 추석에는 연근을 부쳤는데 이번에 그건 안 부쳤엉.
      고구마 전은 전부치기의 디폴트값(엉?) 아니던가? 하하.

      밍스, 새해 복 많이 받고...
      개인 홈피 리뉴얼 축하해. ^^

      P.S.
      그런데, 지금 쓰는 개인 홈피는 도메인 비용을 매년 내는 건가? ^^
      앞으로도 쭈욱 계속 내야 하는 것이고? ^^
      혹시 서버는 밍스네 집 컴? 아님 따로 서버 제공?
      (흠흠. 궁금한 점이 많당. 따로 질의서를 내야 할 듯. 요즘 관심이 그쪽에 좀 생겨서. 하하.)

      답 줄 거지?

  8. BlogIcon 찬늘봄 2009.01.28 22: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도 선택 받으셨네요..
    명절날 서울에만 있어도 되니까 말여요.. ㅎ~

    저도 토끼들 데리고 의정부↔인천↔서울...
    요렇게 왔다갔다 했어요.

    복을 많이 챙겨주셔서 고마워요..
    비프리박님도 복을 와장창 챙기시는 기축년이 되기를 바랄께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9 0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다행이라 생각해요.
      그냥 대략 10분 내외에 다 갈 수 있으니까요.

      흠. 멀리, 토끼들 데리고 다녀오셨네요.
      고생 많으셨네요. 거리가 그닥 멀지 않다 하더라도 왔다 갔다 하면 멀지요.

      염려와 응원 덕분에 행복한 한 해 될 것 같습니다. ^^
      감사해요.

  9. BlogIcon 돌이아빠 2009.01.29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홍 전 부치기! 그거 제 전공이지 말입니다. ㅎㅎㅎ
    명절때면 늘 아내와 함께 하는 일이 전 부치는 일입니다.
    그리 많은 양은 아니라 허리가 부러질 정도는 아니지만요 크.

    비프리박님 덕분에 고향 잘 다녀왔습니다.~
    올한해도 멋지게^^!

    • BlogIcon 비프리박 2009.02.01 0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돌이아빠님도 저와 같은 전공이시군요. ^^

      으. 이번에는 어인 일인지, 정말 허리가 끊어지는 것 같더군요.
      평소보다 좀 더 심하드라구요. -ㅁ-;

      고향은 잘 다녀오셨고... 일상에도 잘 복귀하셨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