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피방 죽돌이'라 불리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아마 어디 가나 있을 겁니다.)
피씨방을 요즘 아이들은 피방이라 부르더군요. 찜질방은 찜방이라 하고요.

어쨌든,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 중에 피방 죽돌이로 3인방이 있습니다. (2009년 고3입니다. -.-;)
학원 오기 전에, 그러니까 학교 끝나고서, PC방에서 한시간 정도 죽때리고^^ 학원 오는 거지요.
가끔은 시간을 못 맞춰서 학원에 늦습니다. 선생님들에게 싫은 소리 듣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하던 걸 끊고 와요? 어떻게!" 그럽니다. -.-;;;
하기사 '싸던 똥 끊고 나오기'(응?) 만큼 힘든 일일 겁니다. ^^a


선생님들이 더는 안 되겠다 싶어서, 좀 강하게 밀어붙였습니다. ^^
"피방을 가든 뭘 하든 자유다...! 하지만 학원에만 늦지 마라...! 늦으면 가정에 통보한다...!"
라는 류의 위협 아닌 위협을 했지요. (고3 되는 녀석들이 아직 엄마 아빠는 무서워 합니다. 크.)

그렇게 해서 피방 죽돌이 3인방은 학원 수업에 늦지 않게 오게 됩니다. ^^v
그러던 어느날, 제가 그 3인방이 몸담은 클래스의 1교시 수업이었지요.
녀석들이 안 오는 겁니다. 대략 20분이 지나니 오더군요. (제 버릇 남 주겠습니까. ^^)
시간차를 두고, 한 녀석이 먼저 들어오고, 조금 있다가 두녀석이 들어왔습니다.  



이제 미드 csi 시리즈로 훈련된 비프리박과의 대화가 시작됩니다.



비프리박 : 너희들, 어째 수상하다. 왜 늦었냐?
죽돌이 A : (살짝 웃으며, 다짜고짜) 피시방 안 갔어요...!

비프리박 : 누가 피시방 갔다 그랬나. 왜 늦었냐고 물었지. 찔리냐? ^^;
죽돌이 A : 중요한 건, 피시방 갔냐 안 갔냐 잖아요.

비프리박 : 그래, 그럼, 왜 늦은 건데?
죽돌이 B : 그냥 일이 좀 있어서 늦었어요. (핑계를 만들 시간이 부족했나 봅니다. ^^)

비프리박 : 같이 말이지...?
죽돌이 C : 저희들, 따로 들어왔잖아요.

비프리박 : 일부러 시간차 두고 들어온 거 아니냐?
죽돌이 A : 에이, 저희들 이제 피시방 안 가요. 고3이잖아요. (다른 애들이 웃습니다. ^^)

비프리박 : 그래. 알았다. 근데, 나 담배 안 피는 거 알지?
죽돌이 A : 네... 그런데요?

비프리박 : (죽돌이 A의 윗옷 냄새를 맡으며^^) 이 피시방스러운 담배 냄새는 뭐냐?
죽돌이 A : (뜨끔. 잠시 침묵) ......


......

......

......


죽돌이 A : 에이, 선생님 모르셨어요? 저, 담배 펴요...! (크하하하하하.)



저, 정말이지 웃음이 계속 터져나왔습니다. 잠시, 수업을 할 수 없었구요.
제가 웃음이 터지면 폭주(^^) 거든요. 으하하하하하. 으하하하하하.
다른 학생들도 책생위에 엎드려 낄낄~ 킥킥~거리기는 마찬가지인 건 당연하구요. ^^;;;

피방 죽돌이 녀석들, 피시방 갔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담배를 핀다고 자폭하는 걸 보면,
피시방 갔다가 학원 늦었다고, 가정에 통보되는 것이 무섭긴 무서운가 봅니다. -..-;


그래저래, 자폭하는-.-;;; 녀석들이 귀여워서...
그냥 저... "다른 선생님들한테는 말 안 할테니까. 피방은 계속 안 가는 거다."
라고 말했습니다. 걔네들 담배 안 피는 거, 제가 잘 알 거든요. ^^
그리고 물론, 다른 담당 선생님들한테 이 이야기를 들려주고서 한참을 또 웃었고요.
동료 선생님들의 반응도 녀석들이 "귀엽다"는 거였습니다. 하하.


이래저래, 가르치며 웃습니다. 웃으며 가르치고요.
제가 무서운(-.-); 선생님은 되고 싶지도 않지만, 체질적으로 불가능한 거 같습니다. ^^a


 


2009 0118 일 22:45 ... 23:20  비프리박


p.s.
앞으로도 학생들이 저를 웃긴 이야기, 웃을 수 밖에 없는 상황, ... 같은 것들을 정리해서 올려볼까 합니다.
함께 웃어야, 웃음도 배가 된다고 믿거든요. ^^
그리고 사실 혼자 간직하기엔 아까운 것들... 공유하는 것이 맞구요. ^^;

p.s.
당분간 공지글의 형식으로 목록보기 최상위에 올려두겠습니다. [ 2009 0716 금 09:30 ]
최상위에서 내려, 다시 원래의 날짜로 되돌립니다. [ 2009 0807 금 00:20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베이(BAY) 2009.01.21 1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건 모... 총알 피하려다 폭탄 맞는다는 쌍팔년도 유머의 상황이군요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0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쌍팔년도로 가보면,
      쓰레기차 피하려다 똥차에 깔리는 그런 상황,
      여우를 피하려다 범을 만나는 그런 상황,
      ......
      그런 거지요. ^^
      흠. 울 베이님이 쌍팔년도에는 뭘 하고 계셨을까. ^^

  3. BlogIcon 하꾸 2009.01.24 0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고3이라 19세.. 그럼 91년생.
    와우~~~ 이젠 91년생이 고3이되었군요~~캬~~ㅋㅋㅋ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ㅋ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4 17: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이가 애들이 그렇게 되지요.
      얘네들 태어날 때 난 뭐하고 있었던 때지? 하는 생각 가끔 합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제가 많이 기쁜데요? ^^

      설이네요. 소띠 해 복 많이 받으세요. (_._)

  4. BlogIcon please 2009.01.24 05: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학생들이 귀엽네요. ㅋㅋㅋ
    그런데 비프리박님께서도 상당하신듯.
    좋은 선생님을 보니 갑자기 학구열이 막 치솟다가도...응?
    오늘은 밤을 새고 말았습니다.
    피곤해서 이만...ㅜㅡ ;;;
    좋은 꿈 꾸고 계시겠죠? ^^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4 1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오. 플리즈님. 시각이 새벽 다섯시를 넘고 있어요. ㅠ.ㅠ
      밤을 새고 말으셨네요. 기어이...!
      그것도 제 블로그에 답글을 일일이 작성하시다가 넘기시다뉫...!
      블로그와 포스트에 막중한 책임감이 밀려옵니다. ^^;

      애들이 좀 귀엽죠?
      궁지에 몰리면 고양이를 무는 쥐처럼...! (이건 좀 아닌가? 하하)
      어쨌든, 어떤 작은 잘못을 피하기 위해 큰 잘못을 덤탱이 쓰는 모습...!
      이거, 애들이 범하는 일들 중에 하나죠. 하하.

      아마 이 답글 쓰실 시각에 저는 잠을 자고 있었을 거구만요.
      그로부터 한시간 반 후에 일어나서 이른 출근 준비를 했구요. 큭.
      아마도 지금 제가 답글을 쓰는 이 시간에 플리즈님은 꿈 꾸고 계실라남요? ^^

  5. BlogIcon mingsss.net 2009.07.18 13: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다시 봐도 재밌네요
    저도 베풀박님 수업 들어보고 싶어요! 크크
    수능을 다시 보지 않는 한 힘든 것일까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04: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 '다시' 보는 것이었군. ^^
      애들이 참 기발하지 않아?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게 되리라. ^^

      흠. 밍스가 내 수업을 들어보고 싶다고?
      그러기 위해 수능을 다시 보는 일은 없어야 함. 카핫.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18 23: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풉!
    아가들 너무 귀엽네효!
    저는 소위 까지지 않은 중고딩 아가들이 정말 예쁜것 같아효.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04: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말 '귀여운 아가들'입니다.
      라고는 말하고 있지만 속으론 가끔 이놈의 화상들!
      이라고 한다죠. 크흣.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19 17: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 이런 녀석들(학생들 미안~) 조금만 목표의식에 대해 정신차리면 나름대로 착한 삶(이게 기준이 모호하단...)을 살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제 기준에 의하면 고등학생은 담배 피면 안되고, 피시방서 밤새도 안되고, 부모님이나 선생님께 거짓말 하면 안되지만... 나름 자신들이 잘못하고 있다는 걸 아는 걸 보면, 금새 정신차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들이 생각하는 삶이 있겠지만, 나중에 먼 훗날에...왜 주변의 부모와 선생님과 친구들이 자신을 좀 더 바로 잡지 않아줬을까 하는 후회만 하지 않는다면, 나름 괜찮게 사는 거란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04: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목표의식, 동기부여, ... 이런 것만 적절히 찾아진다면
      잘 할 아이들인 것 같습니다.
      사실 어린 시절이 무한한 가능성이 열린 시기이기도 하구요.
      나중에, "왜 그때 저 말려주시지 않았어요?"라고 물으면 그때는 늦은 것이죠.
      그리고 아무 소용 없고 말이죠. -.-a
      문제는 그것조차 지금은 모른다는 것일테구요.

      고등학생은 하면 안 될 것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유리아빠님이 적으신 것만 보더라도. ^^a

    • BlogIcon 유리파더 2009.07.20 12:25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초딩 5학년 이후...이성에게 눈을 떴을 무렵부터 여인의 손을 잡은 건 제 아내가 첨입니다.(아내도 안 믿는.. -_-a)
      그만큼 제 삶엔 구속과 제약이 많았었고, 이게 깨어지기 시작하니 한도 끝도 없더군요. 하지만, 다른 어떤 사람보다 자기 구속에 대한 강박관념이 많이 남은 것 같습니다.

      그걸 어기고 합리화하는 것도 그만큼 많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12: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호. 유리엄마가 안 믿었을 법 한데요?
      유리아빠님의 자기절제(^^)는 믿어 의심치 않지만(!)
      현실적으로, 적으신대로 그러기가 일반적으로 쉽지 않아서 말이죠.
      저만 해도... 크흣.
      물론, 저도 원칙을 세우고 지키는 데에는 일가견이 있습니다만. 카핫.

    • BlogIcon 유리파더 2009.07.20 18:59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씰데 없는 것에 고집스런 원칙을 세운다죠.
      그 외의 다른 분들께 필요한 것들은 '흥' 콧방귀 끼면서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씰 데 없긴요. 시행세칙 같은 거 아니겠습니까.
      뭐, 제가 그 시행세칙에 관한 한, 유리아빠님을 좇아갈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크흣.

  8. BlogIcon 찬늘봄 2009.07.20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학생들의 재치있으면서 귀여운 자폭이네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0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참 자폭입니다. 짜식들, 오히려 그게 귀엽습니다. ^^
      나이가 이제 내년이면 스무살일 녀석들이건만. ^^a

  9. BlogIcon 기분좋아 2009.07.21 05: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저도 예전에 중학생들 학원에서 가르칠적에,
    무서운 과학쌤이 애들에게 이실직고 하라고 얘기하면서,
    담배피냐 아님 피시방가냐 라고 물으시더군요 ㅎㅎ
    중1이었는데,, 참참 그 때 생각나네요ㅎㅎ 애들이 당황해 하던 그 표정,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1 1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담배 피냐, 피시방 갔다 왔냐.
      이 질문 참 대답하기 힘든 선택지를 담고 있죠.
      그런데 본문에 적은 저 녀석은 별 생각없이 담배를 피는 쪽을 택하더군요.
      담배 피지 않는 녀석이란 것을 제가 잘 알고 있습니다.
      피시방 다녀온 것이죠. 이거, 자폭이라 함이 맞을 듯. 큭.

      기분좋아님, 학원생활을 하신 적이 있으시군요.
      반갑습니다. 저는 현직입니다만. ^^

  10. BlogIcon ageratum 2009.07.23 06: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원래는 담배피는게 더 큰 잘못 아닌가요?ㅋㅋ
    자폭을 그런식으로 해버리다니..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등학생이 담배를 피는 것이 더 큰 잘못일텐데,
      피시방 안 갔다고 하기가 더 급하긴 급했던 것 같습니다. ㅋㅎㅎ

  11. BlogIcon sephia 2009.07.23 0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녀석들... 제대로 자폭했군요. 허허

  12. BlogIcon ListFive 2009.07.23 0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귀엽네요ㅎㅎ
    저같았으면 그냥 담배피는 고3으로 낙인되기보단 피씨방갔다온 고3으로 찍히는게 더 좋았을것같은데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4 0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게 더 나았을 건데, 혹시라도 집에 전화를 할까 두려웠던 거죠.
      담배를 핀다고 집으로 연락을 하지는 않을테니까요.
      학원 건물 내에서라면 이야기가 다르겠습니다만. -.-a

  13. BlogIcon 동백한의원 2009.07.23 09: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완전 귀여워요 남자애들 셋인가요? ㅋ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6 01: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때는 담배핀거 안걸릴려고
    겜방갔다왔다고 했는데
    요새는 반대인가 보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6 0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도 대개 겜방 갔따 왔다고 하는데요...
      요 녀석들은 겜방 안 갔다고 하는 게 무지 급했던 모양입니다. ^^

  15.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7.26 1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으허허 너무 굉장한 폭탄 발언이군요.. 차라리 피시방이 낫지 담배라니.. ㅋ
    고3녀석인데도 귀엽군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7.26 13: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피시방은 피하고 보자, 그랬나 봅니다.
      몰리는 이것저것 가릴 여유가 없는 것 같습니다. ^^
      귀여운 것들...!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9 09: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프리박님 멋진 선생님이시군요 ^^
    저같았으면 거대한 녹색인간으로 변신했을듯 -_-+++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멋지다시니, 이거 진짜라고 확 믿어버릴랍니다. ^^
      사실은 많이 부족하구요.
      위의 포스트 속 현실에선 좀 집요했지요. ^^
      흠흠. 녹색인간이라면 그 인크레더블 ... 거인? 하하.
      멋지십니다. ^^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31 09: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선생님이셨군요!^^. 오늘도 글 잘 보고 갑니다. 여기오면 웬지 마음이 편해지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2 2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입시학원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마음을 편하게 해드렸다니 이거 글 쓴 보람이 팍팍 느껴집니다. ^^ 감사. *^^*

  18. BlogIcon 키작은나비 2009.08.03 15: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풋풋한 글이네요 ^^
    좋은 선생님밑에 있는 아이들이 부럽기만합니다....ㅎ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3 15: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풋풋한가요? ^^
      애들이 아직 많이 풋풋합니다.
      사실 그 나이면 풋풋해야지요. 하하.
      아~~~ 좋은 선생님이라, 그건 글쎄요. ^^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04 14: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죽돌이A ㅎㅎ 귀여운 면이 있네요.. ㅋㅋㅋ


    잘 지내시죠???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정신없이 하루 하루 지내고.. 있습니다..
    정신적으로 여유를 가져야하는 데.. 머리 속이 복잡해서요.. ㅡㅡ;;
    문자받아놓고.. 답변한다는 것을 깜빡해 버렸습니다..

    점점 더워지고 있는 데 건강관리 잘 하시길 바래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5 15: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죽돌이 녀석들이 좀 웃긴다죠. 짜식들. 큭.

      오랜만에 뵙게 되었군요.
      많이 바쁘신 시기인 거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도 잘 버티고 잘 통과하시기 바랄게요.
      문자 답장은요. 이렇게 뵙고 그러면 되지, 부담 갖지 마시길요. ^^

      저야, 염려 덕분에 잘 지냅니다.
      이크님도 더운데 건강 잘 챙기시고 매일매일 화이팅!!! 아시죠?

  20. BlogIcon Slimer 2009.08.06 14: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데 죽돌이 A 가 사실은 진짜 담배를 피우는 아이라면.. 대반전 이겠는데요.ㅎㅎ
    제 경험으로 보아 피우는지 않피우는지는 장담할 수 없어요.ㅎ 저도 고등학교 3년동안 수능끝난 후에 딱 한번 걸렸었거든요.ㅋㅋ
    그 때 저를 잡아들인 담임 선생님의 허탈한 표정이 아직도 떠오르네요... (너마저......;;)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06 15: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하하하하핫.
      정말 엄청난 대반전이겠어요.

      근데, 제가 담배를 피우지 않는 관계로,
      상대가 담배를 피는지 안 피는지는 나름 잘 짚어냅니다.
      여성분의 경우에도 딱 느낌이 온다죠.
      화장품 냄새 속에서도 뭔가 담배냄새가 한 오라기만 나도 알아채거든요. ^^

      하핫. 슬리머님 잡아들이신 그 담임샘의 표정이 상상이 갑니다. 쿨럭. -.-;;;

  21. BlogIcon 참깨군 2009.08.09 14: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글 읽다보니 학창시절 땡땡이 치고 피시방 갔던 저를 잡으러 압구정동 로데오 거리 피시방 다 뒤져 발견해내신 황비홍(별명) 선생님이 기억나네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10 13: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닥 멀지 않은 어린(?) 시절, 속 좀 썩이신 건가요? ^^
      그 황비홍 선생은, 참깨군님을 찾아낸 것만으로도 진짜 황비홍일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