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첫날의 계획이 있었습니다.
자잘한 것은 좀 더 있었지만, 큼직한 새해 첫날의 계획은 세가지였습니다.

1. 가까운 산에 다녀오자.
- 소요산
걷는 것도 좋겠고, 이야기를 나누며 새해 소망을 공유하는 것도 좋겠단 생각에서였습니다.
차를 이용하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다녀오자는 데 의견일치를 봤고...
해도 짧은 겨울인데, 그래도 밝을 때 잘 다녀왔네요. (아마도 후기 포스트가 올라올 듯...? ^^)
그리고 중요한(!), 그녀와의 새해 소망 공유도 잘 했구요. (아래에 따로 적습니다. ^^)

2. 책을 한권 새로 꺼내서 읽기 시작하자.
- 노엄 촘스키 '테러리즘의 문화'
2009년의 사자성어 '일일수독(日日須讀)'의 실천을 새해 첫날부터 하자는 결연한^^ 의지의 표현이었습니다.
마침 책꽂이에서 꺼내 든 것이 노엄 촘스키였습니다.
미국의 대외정책을 분석함으로써 미국의 본질을 다각적으로 파헤쳐가는 책이지요.
너무 가볍지 않아서 다행인데, 좀 두껍습니다. ^^ (다 읽긴 하겠지만, 후기가 올라올지는 잘 모르겠네요. ^^;)

3. 운동을 다녀오자.
- 헬스클럽. 운동만 아침 6시20분부터 8시10분까지.
새해 첫날 하루 운동을 안 가도 무방하겠고, 어차피 일년 내내 맘먹고 매일 열심히 할 거지만,
새해 첫날을 운동으로 열고 싶었습니다. 다행히 아침 일찍 기상했고, 제일 먼저 한 일이 운동이었습니다.
걷기 시작할 때 까맣던 창 밖이 회색으로 밝아지나 싶더니 붉은 물을 들이며 새해 아침이 밝아왔습니다.
새해 첫날의 해돋이를 러닝머신 위에서 맞이한다는 거... 예상 이상으로 기분 좋은 일이었습니다. ^^



산에서 내려오는 중에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새해 소원이나 하나씩 빌어볼까. 많이는 안 돼...! 세 가지만...!" ^^

그녀의 새해소망은 이랬습니다.
   1. 로또 당첨. ^^
   2. 건강.
   3. 별일 없이 무사히.

저의 새해소망은 이랬습니다.
   1. 건강. 특히 그녀의 건강.
   2. 로또 당첨. (크흣.)
   3. 별일 없이 무사히.

별다른 설명이 필요없는 소망이고 소원입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소망하는 소원이지 싶구요.
우선순위가 조금^^ 달랐지만 그녀와 제가 소망하고 있는 것은 결국 같았습니다.
둘이 같은 꿈을 꾸면 이루어질 가능성도 더욱 높아지는 거겠죠? ^^ (그렇게 믿을려구요. ^^)
로또 당첨은 그냥 말 그대로 '소망'일뿐이라 하더라도, 나머지 둘은 꼭 바라는 대로 되었으면 합니다. _()_



여러분은 어떤 새해 소망을 가지고 계신지요?
여러분은 새해 첫날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2009 0102 금 10:50 ... 11:20  비프리박



p.s.
본문의 새해 해돋이 사진은 <데일리안>의 안병희 기자 작품이라네요. ^^
웹출처는 기록을 안 해뒀던가...? 찾기가 힘들군요. -ㅁ-;
아, 찾았네요. (사진출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09.01.02 16: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뭐 있더라?? 군에 가서도 잘 버티기?

  2. BlogIcon Lucia 2009.01.02 17: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009년...비프리박님과 비프리박님의 그녀님의 새해 소망이..
    꼭 이루어지길 소망합니다.
    특히, 로또 당첨 되면....거하게 한턱 쏘세용! ㅋㅋㅋㅋ

    저도 새해 소망 3개 올려놨거든요.
    트랙백 보냈슴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3 1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루시아님 덕분에 소망이 이뤄지는 쪽으로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된 것 같아요. ^^

      로또 당첨은 바란다고 되는 것 아니어서 좀 그렇지만...
      되기만 한다면, 울 루시아님에게... 크게... 한 턱을...!

      올리신 글은 잘 봤구요.
      잘 이뤄졌음 해요. 간절한 마음, 루시아님이랑 같습니다.

      트랙백은 못 받았고... 큭.
      저도 트랙백을 보냅니다. 지금요. ^^

  3. BlogIcon 별바람 2009.01.02 1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해 소망이요? 딱 하나입니다. 위대하고 위대하신 이명박 아키히로 각하께서 큰 결단을 내리시어 청와대에서 물러나시는 감동의 순간을 TV로 감상하는 것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3 1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호. 춤이라도 출... 그런 감동의 가상 뉴스인데요.
      부디 모쪼록 제발 그런 뉴스를 접했으면 하네요.
      그러면 평생 춤춘 기억이 없는 제가 춤을 출 거 같습니다. ^^; (기억이 없다구욧. 큭.)

      제발이지 울 별바람님과 (적지는 않았지만) 저와 많은 이들의 소망이 이뤄지길 기원하옵나이다. ^^

  4. BlogIcon 베쯔니 2009.01.02 22: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BlogIcon powder FlasK 2009.01.03 0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촘스키에 버닝중이었던 때가 있었는데
    저도 다시 읽어보고 싶지만 다 빌려봤던 거라ㅠ
    그나저나 모두 건강만 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하면 뭐든 할 수 있으니까요!ㅋ
    건강하세요 비프리박님!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3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장진 희곡집 생각이 났습니다.
      장진 희곡집을 읽으시는 분이라면 촘스키 정도는 우스울 거라 봅니다. ^^
      촘스키 버닝을 하셨군요.
      저는 리딩 버닝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2009년입니다.

      우리 모두 건강해야지요.
      특히 파우더님을 비롯해서 제가 알고 있는 지인님들 모두 건강해야 하구요.

  6. BlogIcon 빡씸 2009.01.03 0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헤~ 저도 그녀의 건강입니다.ㅎ

  7. BlogIcon HSoo 2009.01.04 0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 로또는 어떻게 되셨는지요?.....
    음..비프리박님이 로또에 당첨되면 뭐 하실라나?...갑자기 궁금해 집니다.....
    전 아마 로또에 당첨되면 캐나다나..아니면 스위스로 이민을 가게 될지도 몰라요....ㅎㅎ

    로또번호 공유 좀...서울에서 뽑는 번호가 그래도 확률이 좀 높다는..인구대비일까요?...

    암튼...두분다 건강한 한해 되시길 바래요...^^건강이 최고인거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6 1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최근 한 두어주는 구입을 안 한 거 같습니다.
      희수님은 매주 구입하시나요? 안 빼먹고...? ^^

      로또 당첨되면... (흐미~ 생각만 해도 행복한 걸요? 크하하.)
      하던 일 계속 한 2년 더 해주고... (당첨자 보호 프로그램. 하하.)
      딱 1년만 세계여행부터 하고 돌아오자...
      그러고 있습니다.
      그 후의 일은 그 일년동안 생각을 좀 더 하고...
      말이죠.

      아. 저희는 이민 갈 생각은 없구요.
      희수님네가 이민을 고려하신다면 그 이유는 충분히 짐작이 됩니다. ^^

      로또번호는 요즘 자동으로 긁어주고 있습니다.
      자동의 당첨 확률이 70%를 넘어섰다는 이야기를 들어서요. ^^

      서울지역 당첨률, 대박 로또점 당첨률이 높은 건, 아무래도...
      말씀처럼 인구대비가 아닐까 싶은데요?

      희수님네도 모두 건강하시기 바라고요.
      맞아요. 건강이 최고지요. ^^

  8. BlogIcon 돌이아빠 2009.01.05 13: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로또^^
    저도 건강~ 두분 모두 건강하세요~
    건강하기만 하면 무엇인들 두렵겠습니까?^^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6 12: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로또... 크큭.

      건강하기만 하면, 뭔들 두렵겠습니까. 명언이삼.
      건강 앞에 놓일 수 있는 것이 뭐가 있겠습니까. 그쵸?

      돌이아빠님도, 그녀께서도, 돌이도, ... 모두 건강하시기 기원합니다.

      여행 갔다 오고 이래저래 바쁘고 답글이 많이 늦었죠?

  9. 유리아빠 2009.01.05 21: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2009년에도 여전히 생각 가꾸기를 끊임없이 하시는 비프리박님, 존경스럽습니다.
    제 다짐?을 공유하는 차원에서 세 가지만 말씀드려보겠습니다.

    첫번째는 담배를 끊어보자입니다.
    이틀 동안은 별 무리없이 잘 견뎠었는데, 오늘은 1/4 수준에서 피웠습니다.(5개피)
    회사일로 스트레스를 팍 받으니 피게 되더군요. 이 허접한 의지를 엇따 팔아버려야 하는데요.
    두번째는 사랑의 대상을 다시 찾아보고 싶습니다.
    일에 미치건, 애인을 사귀건(쉿~비밀입니다 ㅋ) 사진 외의 무엇에 미치건... 40대도 사랑할 수 있는 무언가를 계속 만들어 내고 싶습니다. 사랑을 해야 하는 대상과 하고 싶은 대상이 구분된다는 건 좀 불안한 징조이지만 말입니다.
    세번째는 이 나이대에 누구나 고민하는 건데, 3년전에 실패한 제 인생의 방향을 제대로 잡아 보고 싶습니다.
    혹시 기회가 되면 제 고민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말씀 나누고프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6 12: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생각을 정리하고 생각을 가꾸고 ... 그러려고 합니다만,
      존경까진요. 이거 민망합니다. -ㅁ-;

      아. 담배를 일단 줄이시는 선까진 오셨군요. 조금 더 용맹정진하시면^^
      끊으시는 선까지 오시지 않을까 싶구요. (기원해드리겠습니다. 멀리서. ^^)

      사랑의 대상. 흐. 듣기만 해도 좋습니다.
      '해야하는 것'과 '하고 싶은 것'은 다를 수 밖에 없지 않을까 해요.
      뭐, 물론, 겹치는 행복한 분들도 계시겠지만요.
      근데, 일이나 사진 정도면 사랑하셔도 되지 않나요? 더 열심히 말이죠.
      40대에도 이런 정열이 있어~~~ 이러면서요. (가능하리라 봅니다.)
      그치만, 애인(?) 이건 비추입니다. (유리와 유리엄마를 생각하시라구욧...! 큭.)

      삶의 방향.
      오. 깊은 이야기인데요. 앞서 적으신 40대라면 한번 점검이 필요한 사항이 아닐까 합니다.
      저야 아직 20년은 더 기다려야 하는 나이지만요. (뭐라구...? 크흣.)
      저도 필요한 점검이 아닐까 살짝 살짝 고민은 해오던 부분이네요. 공감 100만배...!
      기회가 되면 좀 더 깊은 이야기 나누도록 하지요. 기대할게요.

      오늘도. 힘찬 하루. 잘 열어제끼셨죠?
      우리는 언제나 행복해야 합니다...! 그쵸?

  10. 유리아빠 2009.01.06 22: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에 살짝 말씀드린 것 같은데... 어쩔 수 없이 엠블을 문닫아야 한답니다.
    아시겠지만, SK커뮤니케이션즈에 합병되어 이글루스에서 살아야 한다는군요. ^^;

    데이터백업이 얼마나 잘 될지 몰라도... 암튼 옮기게 되면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ㅋ

    근데... 오늘도 MSN에서 37살짜리 후배사원과 이야기하는데... 애인 자랑을 무지하더군요.

    제수씨에게 확 찔러버릴까 보다란 못된 생각이.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8 0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저도 엠파스 들어갔다가 공지 접했습니다.
      이사를 가라더군요. 이글루스로요.
      저는 지금 쓰는 메일도, 예전 블로그도, 그리고 지식검색 답변-질문도, ...
      여러가지 걸치고 있는데, 이거 고민이 여러가지로 많네요.
      예컨대, 블로그 이사를 하면 답글들들 따라 갈 것인가. 하는 그런 고민들요.

      이글루스로 옮기시든, 다른 블로그로 새살림 차리시든, ...
      연락 주실 거라 믿구요. 언제든 알려주삼.
      혹시 티스토리 초대장 필요하심 말씀하시구요.

      흠흠. 그 후배직원의 애인 껀은, 까불면, 확 찔러버리삼...!

  11.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01.09 02: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니,,,,
    거 조작이 난무하는 로또는 와 사십니깡???

    그돈으로 마싯는거나 사 드시든지,,아님 불우이웃돕기를 하시징,,,!!

    추첨이 다 끝나고 프로그램 종방할때에 볼들이 스르륵 돌아가는거 못 보셨남???

    내가 본거만 해도 3번은 되는데요,,,핫

    건강이 젤입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0 0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로또는 심심풀이...? 를 빙자한 대박 소망 아니겠습니까.
      일주일 동안 소망^^ 비슷한 것을 품고 사는 것도 정신건강에 도움은 되구요.
      당첨이 안 된다 해서 스트레스 받고 그러는 것은 아니니...
      그냥 바라고 소망을 살짝 가져본다는 의미에서 간혹(!) 사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봅니다.
      맛있는 거 사먹고 남는 돈으로 사구요.
      로또 구매액의 일부는 불우이웃 돕기에 쓰이지 않던가요? ^^;

      이러니 저러니 해도 건강은 언제나 최우선의 가치입니다.

  12. BlogIcon please 2009.01.10 21: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 생각났다!!!
    2008년에 테러리즘 관련해서 포스트를 하나 올리려고 야심차게 기획하고 있었는데, 까맣게 잊고 있었네요. ㅜㅡ
    저 역시 촘스키의 저작을 중심으로 해서 말이죠. ㅋㅋㅋ

    그러고 보니 비프리박님과 이런 곳에서 통하는 부분이 있었네요. ^^
    물론 전체적으로 잘 통한다는 사실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제가 좋아하는 저자의 이야기가 나오니 기분이 또 새롭네요. ㅋㅋㅋㅋㅋ
    언제 한 번 서로 번갈아 가며 후기를 올려 보도록 할까요?
    ...하지만 쉽지 않으실 것 같다니 강요하지는 않겠습니다.
    저 역시 책이 워낙에 두꺼워서 이걸 서평으로 쓸 정도면 차라리 논문이나 하나 써봐? 뭐 이럴 정도니까요. ㅋ;;;

    음, 어쨌든 비프리박님 덕택에 깜빡 잊고 있던 걸 다시 생각하게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요즘 같이 이스라엘이 한창 전쟁에 열심일 때 올려야 하는 건데, 바로 코앞에서 2mb가 벙커 속에 들어가서 국민들하고 전쟁을 하고 있으니 지금 남 걱정할 때가 아닌 것 같아서 말이죠. ㅜㅡ;;;
    2mb가 제발 좀 쉬어 주었으면 할 뿐입니다.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11 0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오. 테러리즘 관련 포스트를 구상중이시군요.
      야심차게 기획을...! ^^
      제가 이 포스트로 기억나게 해드린 것인가요? 그렇담, 이거 제가 더 기쁜 일인 걸요? 하하.

      미국의 테러리즘^^에 관한 한, 노엄 촘스키만한 분이 있을까 싶습니다.
      피해갈 수 없는 경로로서 촘스키를 생각하게 됩니다. ^^

      호오~ 촘스키에서 이거 공감 한번 새로 다지나요? 이거이거, 또 기쁜데요? ^^
      전체적으로 잘 통하지만 구체적으로 이렇게 하나하나 겹칠 때는 늘 기쁩니다. 하하.

      언제가 되든 번갈아가며 후기를 올리는 것도 좋지 싶네요.
      아마 올해 촘스키는 좀 챙겨 읽을 것 같으니까요.
      이럴 땐, 콜~! 이라고 외쳐드리는 것이 더 트렌드인 것 같던데. 하하.
      책이 워낙 두꺼워 읽기 자체가 부담입니다. 느리게 읽기의 대가(?)인 저로서는요. ㅜ.ㅜ
      그래도 강요에 의해 읽는 것이 아니니 즐겁게 읽습니다. ^^

      아. 이스라엘이 한창 전쟁에 광분하고 있는 지금이,
      촘스키적인 접근과 의미의 '테러리즘' 포스트 올리기는 딱인데...
      흠흠. 2mb와 패거리들이 저지르는 하나하나가~
      그런 포스트를 한가하게(?) 올릴 때가 아니란 것을 절감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거, 정말이지, 쟤네들은 좀 쉬어주었으면 하는데, 쉬질 않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