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기록이자 공유 포스트가 되네요.
2008년에도 나름, 꽤나 반복된 하루의 샘플링이기도 하고요.
일상의 기록&기억할만한 하루를 적은 포스트는 언제든 트랙100 쏴주심 환영합니다. ^^
소소한 일상에서 찾는 작은 행복들. 거기에서 삶의 활력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 합니다.

 


     소소한 일상 : 저는 5분 대기조입니다. ^^


제가 일하는 사무실 퇴근시각이 22시 30분 경입니다.
대략 그렇습니다. 요즘요.

며칠전이었지요.
크리스마스 2부(응?)가 아닌 3부(뭐라구?)^^ 12월 23일 밤이었던 것 같습니다.
모처에서 그녀를 모시고 들어가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습지요.


그녀께선 1시가 넘어 모시러 오라더군요. 새벽 1시요. ㅎㄷㄷ
그녀가 일하는 곳, 회사 차원에서 송년회를 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인지... 빠질 수 있음 빠진다 했는데 그게 쉽지가 않다더군요.

어쩌겠습니까. 모시러 가야지요. 대중교통도 끊기고 택시도 그렇고... 그쵸?
퇴근을 했다가 집에서 다시 나오자니... 길에서 시간 다 버릴 것 같고...
사무실에서 걍 자정을 넘기고 1시를 넘기고... ㅠ.ㅠ 그렇게 연락을 기다리자~ 했습니다.

그 시간을 십분, 백분, ... 활용하자는 의미부여도 나름 좀 했구요. ^^
그간 별렀던 지인님들 블로그의 포스트도 좀 꼼꼼히 읽고, 답글도 달고,
걸음이 좀 뜸했던 지인님들 블로그 포스트에도 하나하나 답글을 올리고,
제 블로그에 좀 밀려있는 답답글도 좀 작성을 하고, ... 뭐 그렇게 시간이 훌훌 넘어갔지요.


그런데, 제가 새벽2시 이전에는 잠자리에 드는 습관의 동물^^인 관계로...
1시가 넘자, 꾸벅꾸벅 졸기 시작하는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에이...! 연락은 아직 안 왔지만... (제가 무슨 5분 대기조 같습니다. 그쵸?)
그냥 그녀가 회식을 하고 있는 모처 근처로 가 있기로 했습니다.

1시 20분 경 도착. 눈꺼풀은 자꾸 무거워지고...
그래도 한 20분만 차에서 히터를 틀어놓고 자면 졸리진 않겠지~ 싶었으나,
그녀는 모처에서 언제쯤 나가게 될 것 같다... 자꾸 저에게 전화를 하는군요.
나올 것도 아니면서 말이죠. ㅜ.ㅜ 졸려운데, 이거, 이거, 잠 다 잤죠. -ㅁ-;;;

그 와중에 그럭저럭 한 10분 쯤 눈을 붙였나 봅니다.
그녀에게서 콜이 들어옵니다. 데리러 오라네요. (5분 대기조의 잠은 늘 이렇게 날아갑니다. ^^)
1시 50분이더군요. 가서 태우고 출발.

"나 보고 싶었어?"
차에 타자 마자 그녀가 던진 이 한 마디에... *^^*
하루의 피로가 녹고, 모든 졸음이 사라지고, ... 크흣.

2시에는 주로 잠을 자는 저는, 결국 3시가 넘어 잠자리에 들었고,
다음날엔 또 아침 일찍 해야할 일들이 줄지어 기다리고 있었지요. OTL

고단하지만, 즐겁게 5분 대기조의 운명을 받아들인 저의 소소한 일상.
2008년 연말의 어느 하루는 또 그렇게 그렇게 넘어갑니다.

( 이거 적고 보니, 타의적 싱글들에게는 본의 아니게 염장성 포스트의 혐의를 받겠는데요? -.-a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227 토 21:40 ... 22:15  비프리박
2008 1223 화 02:30 ... 02:50  원글작성

p.s.
이 글은 저의 지인 HSoo님 블로그의
어떤 글에 답글로 작성한 것을 좀 키워, 올리는 포스트입니다. ^^
왜, 답글로 적고 나서 보면, 이거 포스트로 올리면 좋겠다 싶은 그런 글 있죠?
딱 그런 글입니다. ^^ 그리고 답글에 대한  HSoo님의 반응도 좋았구요. 검증 한표...? 하핫.

5분 대기조로 기다리면서 읽은 지인님 블로그의 포스트 중에 기록할만한 것으로,
장문 포스트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 싶은 please님의 무한도전 관련 포스트가 있군요.
12월 21일에 작성하셨고, 포스트 구경은 진작에 했지만, 쭈욱 한방에 읽을 틈이 나지 않았지요. ㅠ.ㅠ
기다리는 시간을 활용해서 기쁘게 읽었습니다. 한 자도 빼놓지 않고요. (흐미, 그 긴 글을...! 큭.)
한 글자도 안 빼고 읽은 후에 답글 작성할 때의 그 뿌듯함...! 아실 분은 아시리라 봅니다. ^^
이래저래 긍정적으로 살자...! 소소한 일상 속에서 의미를 찾자...! 그러고 삽니다. ^^;
please님의 장문의 포스트는 앞으로도 계속 기대하겠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oddpold 2008.12.27 22: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ㅠ.ㅠ 이건 뭐...염장이십니까?

  2. BlogIcon mingsss 2008.12.28 0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러게.. 염장이네요 ㅜㅜ

    전 아직도 깜짝깜짝 놀라는게
    사회인에게는 12월 24일이 단순히 수요일일 뿐이었고
    미대입시생에게는 12월 25일조차 단순한 목요일일 뿐이었다는거요 ㅋㅋ
    저도 그런 때가 있었지만
    올챙잇적 생각은 전혀 하지 못하고
    친구나 동생들에게 신나게 놀자는 응원메세지를 보냈다가
    악플을 연달아 받았네요 ㅋㅋ
    아무튼 즐거운 연말입니다 'ㅂ'~

    •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12.28 0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녕하세요,첨 뵙습니당 ^ ^

      미대입시생 얘기는 공감이 이빠이 되는 글이군용,,,하핫 ^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8 07: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밍스에게도 염장이구나. ㅜ.ㅜ
      타의적 싱글임을 만천하에 공표...? 하하.

      맞아. 12월 24일이 사회인에게는 단순한 일상의 하루일 뿐이고...!
      12월 25일 조차도 그냥 매일 똑같은 공휴일 가운데 하나일 뿐이고...!
      그렇지.
      미대입시생에게는 공휴일도 아니고 단순한 목요일뿐이었을 수도...! ^^;;;

      밍스도 그런 때가 있었지? ^^
      미대입시생...! ^^;
      올챙잇적 생각을 하자고...!

      정겨운 친구들과 동생으로부터 악플을 받아도,
      늘 반복되는 5분 대기조의 일상을 이어가도,
      그래도...!
      즐거운 연말은 즐겁다. 그치?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8 0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초인님.
      그러시겠네요. '미대'란 말에 공감 이빠이~! ^^

  3. BlogIcon YoshiToshi 2008.12.28 1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다 지나고 보는 염장은 임팩트가 약한데요? ㅎㅎ;;

  4. BlogIcon Lucia 2008.12.28 18: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웅. 염장질. 느무 느무 배아프다는..
    크리스마스땐 어떤 남정네가 어떤 여인네에게 공개 청혼을 하더니..
    비프리박님댁에 놀러오니 또다시 이어지는 염장질..

    열심히 기도해야겠어요.
    '이제 내게도 남자를 주세요!' 하구.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8 19: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염장성 포스트의 성향이 농후한 것 같았습니다. 안 그래도. 크.

      아. 그 공개청혼 포스트는 방금 봤습니다. ^^
      이어지는 염장질...! 그런 건가요?

      빨랑 반쪽을 찾으삼...! _()_

  5. BlogIcon HSoo 2008.12.29 08: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한때 5분 대기조 할때가 있었음...그런대..요즘은 각자 차를 가지고 다니니 술은 자제를 하더군요..^^
    그런대 머리를 쓰는건지..술을 마시고 싶은 날은 차를 안가지고 가더군요....ㅎㅎ
    모임이면 차 가져가라..고 말을 해도 대답은 차를 가져간다고 하고..나중에 주차장에 내려가면 차는 그대로..
    전화해서 오라구 하면 안갈수도 없고요..요즘같이 험한 새상에 택시 이용하라는 소리도 쫌 꺼려지고 그래요.
    비프리박님의 그녀에 대한 사랑...아끼는 맘..이 고대로 보여지는 포스트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9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아마도 희수님~ 5분 대기조 하셨을 듯요.
      그럴만한 사이시잖아요. ^^

      아무래도 각자 차를 갖고 다니시면 출을 좀 자제는 하겠군요.
      근데, 술 마시고 싶은 날은 안 갖고 나가시고~
      갖고 가래도 알았다고 하고 안 갖고 가고~
      그렇게 5분 대기조의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거지요. 하하.
      오라면 안 갈 수 없잖아요.
      우리의 그녀들이 험한 세상에서,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모셔야지요. 크.
      택시 이용하라고 해도, 아마, 울집 그녀는 이용하지 않을걸요. ^^;
      아마 희수님 그녀도 마찬가지일 듯요.

      오. 역시 희수님이, 제 맘을 읽어주시는군요. 하하.

  6. BlogIcon 雜學小識 2008.12.29 22: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글을 읽으신 많은 분들이 "염장"지른다고 느끼시는 것 같은데....
    솔직히, 저는..
    .
    .
    .
    .
    .
    .
    .
    .
    .
    .
    제가 봐도 그러네요, 뭐...ㅋㅋㅋ


    소소한 일상을 통해 전해오는 부부 간의 사랑과 행복...
    감동적입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30 0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 그래도 포스트 말미에 적었듯이...
      저의 고달픈(응?) 일상을 적은 거지만, 염장성 포스트 아니냐고 태클 들어올라 걱정했는데,
      뭇 싱글 지인님들에게서 난타를 당하는군요. ㅠ.ㅠ
      잡학님께서도 그러시다고 하시니... 이거이거... 포스트를 내려야 할까 봅니다. ㅜ.ㅜ

      소소한 일상의 기록에서 뭔가 전달하고픈 거였는데,
      그래도 헛짓을 하지는 않았나 봅니다. 제가요.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7. BlogIcon please 2009.01.01 23: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추천은 했지만 사실은 비추 백만표 드리고 싶었습니닷!!! ㅋㅋㅋ
    염장성 블로그에 낚시질까지...
    제대한지 꽤 되셨을텐데 뭐지? 하며 5분대기조의 뜻을 알고 싶어 읽다 보니 점점 가슴에 차오르는 이 시기와 질투?
    ...........가 일어날 뻔 했지만, 5분대기조로 기다리시며 정말로 기나긴 제 글을 끝까지 읽어주셨다니...
    감동입니다. ^^;;;
    앞으로도 긴 글을 쓸 때마다 비프리박님의 그녀께서 비프리박님을 호출하기를 기대하며 힘을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더욱더 사랑하십시옷...?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03 0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추천과 비추 사이에서 고민이 역력하시네요. ^^
      염장성 포스트에 낚시성 제목까지...!
      크헉. 이거 욕이 너무 심하신 거 아임미깟... 으르렁. ^^

      그래도 그 5분 대기조 시간에,
      마음의 빚이던, 울 플리즈님 그 포스트를 읽었다는 것이 기쁘시죠? ^^
      저도 때마침 딱 맞아서 기뻤답니다. 읽고 싶은 글이었거든요. ^6^

      감동이라고 하시니, 이거 더욱 어깨가 무겁습니다.
      하기사 제 즐거움이니...! 하하.

      긴 글 쓰실 때, 주저없이 쓰시라요.
      일단 저는 읽지 않겠습니까. 하하. 5분대기조 생활은 언제든 올테고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