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펜으로, 한 글자 한 글자, 눌러쓴 카드를 받은 것이 언제가 마지막이었더라.
내가 그렇게 손으로, 펜으로, 한 글자 한 글자, 적어서 카드를 보낸 것이 언제가 마지막이었더라.
온갖 고지서와 스팸 우편물이 난무하는 우체통 속에,
아는 사람이 쓴 편지, 엽서, 카드가 배달된 적이 그 언제가 마지막이었더라.

태국에 있는 지인... 아니 태국에서 제 지인이 된...
Lucia님의 크리스마스 카드를 받아들고서,
무려 불교국인 태국의 치앙마이에서 Lucia님이 보내온 크리스마스 카드를 받아들고서,
제 머리 속은, 말 그대로 만감(萬感!)이, 만가지 생각(!)이 교차했습니다.

그 만가지 생각 가운데서, 저에게 가장 또렷하게 각인된 것은, 감사함이었고 반가움이었습니다.


Lucia님...!
쳇바퀴 일상에, 이런 큼직한 깜짝 선물을 보내시면 제가 어떻게 감당해야 합니까. ㅜ.ㅜ
앞서 이런저런 이유로 엽서를 보내신 게 얼마나 되었다고 ^^; (관련 포스트)
이렇게 또 크리스마스 카드까지 보내셔서, 감동까지 선사해주시면 저는 어쩌란 말씀이십니까.
제가 받기만 하고서는 마음이 편치 않은 사람입니다. -.-;;; 받은 만큼은 돌려드려야 맘이 편합니다. ^^
'복수'를 준비하고 있으니, 각오하시라요. ^^; (그렇다고, 넘 큰 기대는 걸지 마시고요. -.-a)

언젠가부터 우편함을 확인해보란 뜬금없는 말씀을 몇몇 분 지인들에게 하시기에...
처음엔 뭔 이야긴가 했다죠. 뒤늦게, 저도 우편함 확인 그룹에 속해 있는 것을 알게 되었구요.
그렇게 아파트 현관의 우편함을 확인하기를 며칠... 생각보다 빨리 날아왔습니다.
태국의 치앙마이에서 대한민국의 경기도로, 카드가 날아오는 데 보름이 채 안 걸렸으니까요.
이미
HSoo님은 받은 상황이었지요. 경기도가 대전보다 태국에서 더 먼가? (막 이러구. 크크.)


 
       불교국 태국에서 보내온 지인의 크리스마스 카드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봉투를 보고서, 울 루시아님, 감각이 있으셔...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너무 판박이 국제우편 편지봉투가 아닌(!) 봉투인데다,
봉투의 질감이 제가 좋아하는 질감입니다.

으. 근데 우표값은 우리돈으로 얼마냐, 저게... 큭.
아무리 갑부집 딸이래지만^^ 객지에서 원화약세로 후달리실 분이...
우표값으로 도대체 얼마를 쓴겨...!


 
2  
   

양산을 받쳐들고 가는 두 스님의 모습.

크리스마스 카드의 전면이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지요.
태국은 불교국이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 안 나겠는 걸...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그래, 그런 곳에서, 젊은 혈기의(!) 대한민국 처자께선
어떻게 축제분위기를 내실라나... 살짝 궁금했습니다. ^^.



 
3  
   

정겨움과 살가움이 묻어나는 사연...
제 느낌을 적기가 뭣할 만큼, 사연 그대로... 반가왔습니다.
 
아. 크리스마스 무렵에는 클럽에 가시겠구나...
혈기왕성할(?) 나이시니... 그러는 것이 맞겠지요. ^^
이번주 월요일엔 오토바이로 시골여행을 하셨을 정도의 혈기...! ^^

다시한번,
Lucia님... 고마워요!!!
쳇바퀴 일상을 놀래켜 주는 감동입니다.

.




Lucia님에 대한 '복수'도 복수지만^^ 거기에 포개어져서...
결혼 후, 언젠가부터 중단된, 울집 그녀에게 보내는 편지...를 재개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결혼하기 전부터 참 많이도... 손으로, 펜으로, 마음으로, ... 편지를 써 주었더랬는데... *^^*
제가 그간 이쪽 방면으로는, 울집 그녀에게 많이 소홀했음에 땅을 치게 되는군요. OTL



이 글을 읽으신 당신도... 저랑 같이... ^^
고마운 분들, 정겨운 분들에게 손으로, 펜으로, 마음으로
편지를, 카드를, 엽서를, 함께 써보시는 것은 어떨는지요?




2008 1224 수 15:30 ... 16:20  비프리박


p.s.
메리 크리스마스...!
매일이 크리스마스...!
였으면 합니다. 마음만은!!!
언제나 넉넉한 크리스마스이기를. _()_
                                    [ 2008 1224 수 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gsss.net 2008.12.24 18: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핫 저도 오늘 크리스마스카드를 두장이나 받고 넘 기뻤어요 ㅜㅜ
    올해는 한장도 못썼는데 작년에 뿌린것들의 답장같기도 하고 ㅎㅎ
    저 멀리 이국에서 받으셨으니 얼마나 기쁘셨을까!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4 22: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두장이나 받았구나. 밍스는 복덩이...? 흐흣.
      올해는 한장도 못 썼으면 연하장으로 연초에 써보는 것도? ^^

      그나마 작년의 씨앗(?)들에 대한 수확이 이뤄진다고 볼 수가 있는 거로군. ^^

      이국에서, 그것도 불교국에서, ... 크크.
      기쁨과 감동을 동반한...! ^^

      밍스한테도 내 주소를 알려줄까? 하핫.

  2. BlogIcon 명이~♬ 2008.12.24 2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움, 저도 손글씨 편지를 써야겠다 생각한지 한 두어달 넘었는데 아직까지 실천을 못하고 있네요..ㅠ
    아침에 눈떠 종일 회사에 매어있는 일상덕이겠지요,
    주말이면 벌려놓은 일로 맨날 정신줄을 놓는 일도 그렇겠고요..ㅠ_ㅠ
    새해에는 조금 더 주변을 돌아보는 꼼꼼함을 가져야겠어요.
    요 몇일동안 저를 잊어버린거 같다는 생각이 들거든요...ㅠ

    비푸리박 오빠님하, 그리고 언니님도 같이 메리~크리스마스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4 2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이님이 여러모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계시죠.
      의미있는 바쁨이고 즐거운 바쁨이기에,
      그럴 수 있을 때, 그러시는 것도 맞다 봅니다. ^^

      바쁨을 이해하는 분들이 계실테지요.
      그래도 짬을 좀 내보시는 것도 좋을 수 있겠구요.
      저도 그러려고 노력을 불살라 볼라구요. ^^;

      명이님도 즐겁고 행복하고 편안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길요.

  3. BlogIcon braceinfo 2008.12.24 23: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리스마스 카드 얘기 포스팅 하고 돌아보던 중
    반가와서 트랙백 하나 조심스레 걸고 갑니다.
    메리크리스마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4 22: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이렇게 나그네처럼 들르셨다가 알게 되고 친구되고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하하.
      트랙백 감사히 잘 받았구요. 저도 트랙100 보내드립니다. ^^

      모쪼록 행복한 성탄절 되시길요.

  4. BlogIcon 하꾸 2008.12.25 00: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와~이번 크리스마스는 색다른 감동을 받고있습니다 저도!
    ㅋㅋ 손으로 직접쓴 편지를 주고받는 일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비프리박님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5 07: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색다른 감동의 크리스마스였으면 좋겠습니다.
      직접 쓴 편지와 카드를 주고받는 일이 많으면 더욱 좋구요.

      하꾸님. 모쪼록 평안하고 행복한 성탄절 되시길.

  5. BlogIcon HSoo 2008.12.25 05: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메리 크리스마스....^^ 비프리박님..

    오호..비프리박님도 드뎌 하셨군요...^^
    녹색팬까지 곁들여..저보다는 좀 정성을 드린 카드처럼 보입니다...^^
    응?...경기도가 대전보다 태국에서는 좀 멀지요?....
    같은 인천공항으로 국제우편물이 들어고겠지만 말입니다....^^
    이상하게 대전쪽 지역이 우편물이 빨리 처리됩니다..이유는..우편물량이 경기도 보다 현저하게 적다는 이유지요..ㅎ

    전 이제 애들에게 카드를 배달하러,....스쿠터 타고 쓩 다녀와야..몰래 머리맡에 놔둬야...^^
    선물은 불경기 임으로 없다라는 말을 곁들여야 겠내요....-.-;;

    본사직원들은 오늘부터 쭈욱...쉰답니다..전 계속근무.....^^
    아마 31일쯤에 시간이 남아 쉴 수 있을꺼 같아요..

    아무쪼록 별일없는 크리스마스 보내시길요...중부지방 화이트크리스마스 예상이래요..
    카매라 들고 나가서 주변 좀 담아주시면 좋을것 같아요...ㅎㅎ
    여유있는 휴일 메리크리스마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5 07: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도 메리클쓰마쓰...!

      미루다가 미루다가, 적당한 날짜를 찾았습니다. 클쓰마쓰 이브날이 좋겠다 싶었지요.
      미루면 핑계는 잘 찾아지는 법이더라구요. 큭. ㅜ.ㅜ

      녹색펜까지 곁들여... 하핫.
      희수님에게 온 엽서의 마지막 희망사항이 저는 더 부럽던 걸요. ^^

      경기도가 대전보다 태국에서 멀죠? 그쵸?
      대략 한 사오일은 늦게 왔지 싶습니다. 대전에서 경기도 거리가 한 사오일 거린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ㅁ=;
      대전 쪽에 뭐라더라 우편집중국인가 그런 것이 있나 하는 생각도 들고 그렇더군요.
      아. 우편물이 적어서...? 그것도 이유라면 이유가 될 수 있겠는걸요?

      흠흠. 애들에게 카드 배달을 하러 스쿠터를 타고??? (요게 잘 이해가 퍼뜩 안 되넴요. 핫.)
      몰래 머리맡에 놔두는 것이 아무래도 좋지만, 이제 애들 나이가 싼타는 믿지 않죠? 그쵸?
      아마도 선물이 없으면 실망은 좀 하겠지만, 아빠의 마음을 읽게 될 거라 봅니다.

      오호. 본사직원들은 오늘부터 쭉~ 쉬는군요? 언제까지? 내년 1월 1일까지요?
      아님, 이번 일요일까지? 이렇든, 저렇든 죽여주는군요. 멋집니다.
      근데, 울 희수님은 쭉~ 근무시라고요...? (나쁜 본사직원들...! 막 이러구. ^^)

      별일없이, 그냥 편안한 휴일 정도로 생각하면서,
      집에서 프로젝터와 스크린으로 영화나 몇편 때리고...
      맛난 거 해먹으면서 쉬자...
      그렇게 합의(!)씩이나 했습니다. 망국적인 불경기임으로...! ^^;

      눈이 온다면 카메라를 들고 뷰파인더를 좀 들여다보겠습니다.
      울 희수님은 근무라 이거 마음이 무겁지만...
      희수님은 열근인척 농땡이 치기... 잘 해주시리라 믿고요.

      다시한번 메리크리스마스...!

  6. BlogIcon 별바람 2008.12.25 12: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편지까지 받으시고..기분 좋으시겠어요 ^^
    오늘 크리스마스도 즐겁게 기분좋게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5 1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울 별바람님도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 뉴이어~~~!
      그간 놀러 좀 못 갔네요. 제가요. 저의 더딘 발걸음 탓입니다. OTL

  7. BlogIcon 노다메 2008.12.25 21: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멀리서 온 크리스마스 카드 받고 비프리박님이 얼마나 해피하셨을지
    느껴지는거 같습니다. ^^
    저는 올해 한국바리스타협회 부설 커피 아카데미 수강생들한테서
    손으로 쓴 크리스마스 카드 몇 장 받았는데 진짜 기분좋더군요.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5 2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하시는군요. ^^
      오. 그런 아카데미도 있군요. 흠. 가르치시는 듯. ^^
      가르치는 사람들은, 배우는 사람들에게 대접을 좀 받는 편이지요. 큭.

    • BlogIcon 바리스타家노다메 2008.12.25 23: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ㅎㅎ 제가 직접 가르치는건 아닙니다만...
      마나님 모시고 한 번 오세요.
      먼 길 오신 걸 절대 후회않을실만한 커피를 대접하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6 15: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러시군요. ^^
      흠. 이거 한번 가게 되면 미리 연락을 취하고 가겠습니다. ^^
      흠흠. 문제는 시간인데, 이걸 어쩐다... 크.

  8. BlogIcon Conforte 2008.12.26 0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과 그 지인들을 위해 제가 기도하고 싶습니다.

    모두에게 하나님께서 큰 사랑을 허락해주시어서
    하나님을 알게하시고 또 성탄 곧 예수님이 이 세상에 오신
    기쁜 뜻을 알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축하합니다. 기쁜 크리스마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6 15: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콘포르테님께서 기도까지. ^^
      이거, 이거, 감사합니다. (_._)

      제가 비기독교인인데다 종교가 없는 사람이지만,
      기도하는 그 마음만은 가슴 깊이 사무치네요.

      콘포르테님도, 메리 크리스마스...! (이건 지났나. 크.)
      해피 뉴이어...! ^^

  9. BlogIcon please 2008.12.26 02: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비프리박님께서도 카드를 받으셨네요.
    저 역시 받았답니다. ^^
    울 루시아님은 먼 곳에서도 지인들을 감동시키는 특별한 재주가 있는 분인가봐요. ㅋ
    그나저나 저도 관련 포스트를 빨리 올려야 하는데...저번 엽서도 아직이고...
    뭐하는 거냐? 퍽.

    어쨌든 날이 이미 지났지만, 이 인사는 꼭 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네요.
    Merry Christmas~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6 1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울 플리즈님이 인기가 쩌는 건가요? ^^
      저야 딸랑 루시아님이 전부지만 플리즈님은 좀 되실 듯. ^^

      루시아님은 멀리 계시지만, 물리적으로 가까이 있는 분도 잘 하지 못하는, 사람을 감동시키는,
      힘이 있으시네요.

      일상의 쳇바퀴 속... 소소한 것에서 행복을 찾을 필요가 있지 않나 합니다.
      그런 즐거움과 기쁨을 선사 받는 것이 큰 즐거움임을 아는데요.
      제가 그런 즐거움을 드리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반성을 해야 할 부분인 듯요. ^^;;;

      지난번 포스트, 이번 포스트, 루시아님이 목 빠져라 기다리고 있다는 것만 아십셔...!
      압박입니당. 하하.

      울 플리즈님도 메리 크리스마스...! (이건 지났고. 크.)
      해피 뉴이어...! (이거나 해야겠어요.)
      플리즈님, 해피 뉴이어 2009...!

  10. BlogIcon 돌이아빠 2008.12.26 09: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단지 부러울뿐이지요. 후훗.

    행복한 성탄절 보내셨지요?

    손으로 쓴 카드 혹은 편지 참 보기 힘들어진 세상인듯 합니다.
    이렇게 블로그 스피어에서 자주 보인다는건 그만큼 희망이 있다는 것이고 여전히 우리들은 뜨겁다는 생각에 절로 훈훈해 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7 00: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못 받았으면 저도 부러웟을 겁니다. ^^;

      편안한 성탄절 보냈습니다. 그냥 집에서 푹 쉬었달까. 그렇습니다.
      빨래도 하고 청소도 했지만, 쉬긴 쉰 거지요. 큭.

      손으로, 펜으로, 꼭꼭 눌러 쓴 카드는 보기 힘들어진 세상 맞습니다.
      저도 그렇게 쓴지가 참 오래 된 것 같습니다. -ㅁ-;

      맞습니다. 이런저런 훈훈함을 찾는 것이 필요하지 싶습니다. ^^

  11. BlogIcon Lucia 2008.12.27 12: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웅. 저는 왜 제가 관련된 글엔 맨날 늦게 댓글을 다는걸까요?
    지난번 엽서 포스트도 그랬구요. 이번에도 그렇구..ㅠㅠㅠㅠㅠㅠ
    이런글엔 내가 당당히(?) 일빠! 해야하는데 말이지요. 쿨럭ㅎ


    저의 작은 카드가, 비프리박님의 쳇바퀴 일상에 큰 서프라이즈를 선사했다면...
    저의 작은 카드가, 받는 분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면...
    저의 작은 카드가, 받는 분들을 조금이라도 행복하게 했다면...
    오히려 제가 행복합니다.


    이렇듯, 따뜻하고 정성어린 포스팅으로 저에게 행복함을 날려주시는 비프리박님, 감사합니다. ^^


    PS/
    아, 다른 포스트엔 이따 오후에 답글 날리겠습니다. 제가 지금 나가봐야해서요..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27 2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일상에서 벌어지는 머피의 법칙 같은 거...? 하하.
      저도 뒤늦게 제 이름이 불린 포스트를 발견할 때가 있어요. -ㅁ-;;;
      루시아님 마음, 백번 공감합니다. ^^

      그래도 이리 늦더라도(!) 와주셔서 확인하시니 포스트 작성한 사람으로서 기쁘지요.

      원래 행복은 큰 곳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작은 곳에서 오는 것이라 믿습니다.
      물론, 불행은 큰 곳에서 옵니다. 2mb 정부, 딴나라당, ... 이런 곳요. ㅠ.ㅠ

      제 포스트에서 정성과 따뜻함을 읽어주시는 몇 안 되는 분들 중의 한 분, 루시아님.
      좋게 봐주시니 항상 감사요. ^^

      p.s.
      뭐, 정해놓은 시간도 아닌데, 압박 느끼지 마시고 천천히 오삼.
      그리고 뭐, 상황이 여의치 않으시면 모든 포스트에 답글 못 달고 그러셔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물론, 포스트 하나하나 안 놓치시고 읽으시고 답글 주시고...
      그러면 저야 복에 겹지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