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앞서 올린 ▩ 경상남도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 (2008. 1109) [1] ▩의 후속입니다.
서설(序說)은 이미 [1]에서 충분히 늘어놓았으니... 바로 [2]편으로 들어갑니다. ^^;
( 사실, 시간도 별로 없고 말이지요. -L-;;; )



 
       ▩ 경상남도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 (2008. 1109) [2]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너무도 인상적인...! 미륵산 정상에서 내려다 본 통영시내.

좀 더 높은 곳에서 보기 위해 미륵산의 정상에 가려면,
케이블카에서 내린 후 등산(?) 비스무리한 것을 해야 합니다. .

정상에 가기 편하게 목조계단을 잘 만들어놨습니다.
상태로 보아 만든지, 정말 얼마 안된 것 같았습니다.
생각보다 편하게 정상까지 갈 수 있었습니다.


 
2  
   

통영시내를 보다가 고개를 좀더 오른쪽으로 틀어 바라본 다도해 쪽.
야트막한 언덕들이 물에 잠겨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간은 그 언덕의 비탈과 자락에 성냥갑 같은 아파트를 지어 살고 있고...


 
3  
   

완전히 다도해 쪽으로 고개를틀어 봤습니다.
날이 조금만 더 청명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충분히 만족할 수 있었습니다.

그냥 동해안처럼 수평선만 보이면 좀 밋밋할텐데,
다도해가 펼쳐져 있는 것이 너무나 큰 여운을 남겼습니다.
한려수도 해상공원인가를 지정해놓을 만합니다... 대략 인정...!


 
4  
   
( 클릭하시면 굉장히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원본이 좀 안습이군요. ㅜ.ㅜ )

케이블카에서 내리면 전망대 비슷한 것이 있습니다.
거기에 섬이름을 쫙 써놓은 guide map이 펼쳐져 있구요.

화도-상죽도-하죽도-거제도-한산도-제승당-추봉도-대마도-홍도-용초도- ...

멀리서 봤을 때는 그냥 섬일 뿐이었지만,
이렇게 모두 이름이 있다는 사실이 새삼 놀랍더군요.
당연히 모든 섬은 이름이 있지만 말입니다.

.


 
5  
   
( 클릭하시면 굉장히 큰 사진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원본은 얘가 좀 낫군요. )

한 컷에 다 안 찍혀서(더이상 뒤로 갈 수도 엄꼬...!)
다도해 안내도를 두 컷으로 나누어찍었습니다. ^^.

...-용초도-매물도-소매물도-비진도-소지도-오곡도-국도-연대도-우도-연화도-초도-욕지도-노대도

정말 많지 않습니까. 혹시 귀에 익은 섬이름으로 어떤 것이 있으신지요.
저는 매물도, 소매물도, 우도, 욕지도 정도가 익숙하더군요.
기회가 되면 정말이지, 이 4곳은 한번 들어가 보고 싶습니다.


 
6  
   

미륵산 정상에서 바라본 가을 하늘.
바다쪽을 사진 찍을 때는 부옇게 보이더니,
하늘을 보니 어느새 청명하더군요. 투덜거림에 앞서,
일단 눈에 담고 가슴에 담고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어떤가요? 하늘이 너무 파랗지 않나요?
구름은 너무 하얗고 말이지요. ^^;
전형적이라 할 대한민국의 가을 하늘...!



 
7  
   

아직 첫번째 행선지... 벌써 낮 1시에 가까와지는 시간...!
이젠 내려가야지요. 갈 곳은 아직도 많으니...!

타고 내려갈 케이블카를 뷰파인더에 담았습니다.
그 중 잘 나온 놈으로 하나 골라봤습니다.

상표들이 선명하게 눈에 들어오는 것에서
광고수익은 얼마나 될까 하는 생각도 살짝 했습니다. ^^

콜럼비아(Columbia)는 스포츠의류 회사 맞죠?
아마 콜럼비아 하면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가 떠오를 것 같습니다.
그만큼 선명한 인상을 남긴 케이블카...!
그리고 그만큼 선명한 인상을 남긴 콜럼비아...! -ㅁ-;



 
8  
   

내려가는 길에 잡아본 다도해.
당연히 케이블카 안에서 찍었습니다. ^^

단풍이 곱게 들었지요? 11월 9일이면 지금부터 딱 한달 전인데,
지금은 가장 추운 날들의 연속에... 폭설에...
격세지감이 몰려오는군요. ㅎㄷㄷ



미륵산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기회가 되면 다시 한번 들러 볼만한 곳 같습니다.
막혔던 가슴이 뻥 뚫린다는 느낌이랄까... 그런 것이 있습니다.



2008 1208 월 20:45 ... 21:35  비프리박


 

p.s.
내일, 시험대비를 해주어야할 학교가 쓰나미처럼 몰려옵니다. 시간이 별로 없습니다.
게다가 겨울방학용 교재 출력 원본 제출 기한이 수요일이군요. -ㅁ-; 시간은 왤케 없는건지...!
그래도 내일만 넘기면 이제 좀 한산해진다... 이러면서...!
한편으론, 그 와중에도 무포스트로 하루를 넘기는 것은 싫어...! ^^; (이러면서~!)
그리고 후속 포스트를 기다리실 분이 계실지도 모른다는 착각...!!! 을 하면서~! 짬을 좀 냈습니다.

답글이 차곡차곡 쌓여서 제 손길을 기다리고 있건만, 일단 포스트부터 먼저 올립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답답글이 먼저인데... 하는 생각이 강력하게 태클씩이나 걸고 있지만,
일단 포스트부터 하고 봅니다. -_-;;; 답답글은 조금만 기다려 주실 수 있지요? _()_
어쩌면 귀가 후에 꼭두새벽을 이용해서...? 크하핫.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