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의 구인사를 가보고 싶어졌습니다. 아, 정확히 말해서 '다시 가보고 싶어'졌다고 하는 것이 맞겠군요.
하지만, 지금은 갈 수가 없는 시즌이죠. ^^; 혹시라도 다음주가 지나면 몰라도 말이죠. ^^;
저에게 꽂힌 구인사의 각인^^ 만큼... 제 옆의 그녀에게 각인되지 못한 면이 있기에...
다음주가 지나도 구인사를 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아니, 불투명합니다. -.-;

구인사 갔던 기억이라도^^ 되짚기 위해서, 찍었던 사진들을 들춰봤습니다.
이렇게라도 하면서 옛 기억인지 추억인지를 되새기면, 진짜 갔다온 만큼은 절대 아니지만,
그래도...! 그리움(?)은 약간이나마 달랠 수 있을 거 같아서요.



단양의 구인사를 갔더랬습니다. 2007년 8월 26일(일)로 확인되는군요.
사실은 나들이의 제1 목표는 단양의 그 유명하다는 장다리식당^^이었습니다.
아마도 이 식당 포스트... 올라오긴 올라올 겁니다. 언제일 거라고 못은 못 박아도 말입니다. ^^;
그렇게 맛집만 찾아가기에는 좀 밍숭맹숭해서 관광지를 끼워넣게 되었지요.


그렇게 단양에서 추가로(!) 가볼 만한 곳을 찾아봤습니다.
사실, 단양 8경을 비롯해서 유명한 곳은 이미 그 전에 갔던 적이 있기에, 안 가본 곳을 찾아봤지요.
그래서 물망에 오른 곳이 온달관광지-구인사 정도였습니다.
그날 좀 서둘러 올라오자~ 해서, 더 많이 끼워^^ 넣지는 못했지요. -ㅁ-;



그렇게 특별히 뭐 별렀다는 느낌 없이 가게 된 곳이 구인사였습니다.
하지만 그 별 다른 기대나 느낌 없이 간 것이 산산이 깨지는(!) 기분좋은 방문이었지요. ^^
입구에서부터 범상치 않은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 이런 말을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내부로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제 눈에... 가슴에... 뇌리에... 기억에...
구인사는 마치 불에 달궈진 낙인을 찍듯이 선명한 기억을 남겨놓게 되었지요.
아래 포스트는 그 기억의 조각들입니다. ^^;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 http://www.guinsa.org )
그와는 별도로, 대한불교 천태종 홈페이지도 있구요. ( http://www.cheontae.org )
구인사는 충청북도 단양군 영춘면 백자리 소재로 나옵니다. 참고하시면 좋을 듯. ^^


각설하고... 구인사로 들어가 봅니다. ^^

 

       ▩ 충청북도 단양 구인사 (2007. 0826)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소백산" 구인사...라는 말이 더 큰 인상을 주더군요. 소백산...!
구인사란 절이름도 좀 이채로왔습니다.
유교의 경전에 나올법한^^; 인(仁)을 구한다...? 라는 해석을 했거든요.
하기사, 인(仁)이 유교에만 국한된 가치랴...!

예상 이상의 울림을 주는 절이름... 그리고,
일주문 위에 자란 풀들도 기억에 선명한 자국을 남겼습니다.


 
2  
   

걸어올라가는 길이 조금은 길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모퉁이를 돌아섰을 때 처음 나타나는 건물...!
그야말로... 오오~~~! 하는 감탄사가 흘러나왔습니다.

규모에서 일단 압도해왔습니다.
2008년 여름에 들르게 된 금산사의 규모와는 또 다른 맛이 있습니다.


 
3  
   

구인사. 규모로 압도해오는 절 답게...!
천왕문이 성문(?)처럼 생긴 것 위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천왕문의 사천왕상을 보려면 계단으로 올라갑니다. ^^
올라가 봤습니다. ^^


 
4  
   

천왕문에 올라... 뒤를 돌아본 모습은 더욱 압권이더군요.
2번 이미지의 그 건물입니다.
정말이지 '규모' ... '크기' ... 란 말 밖에 안 떠오르더군요.


 
5  
   

천왕문을 지나 경사를 오르기 시작하면...
힘들다는 생각을 지워줄만한(!) 건물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기본적으로 건물들을 높게 짓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천태종 총본산이다 보니, 기거하는 분들이 많을테고...
이 산 속에...! 그 분들의 숙소(?)를 마련하려면...
높이로 나가지 않으면 힘들겠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요.


으... 저게 몇층이야...? 세어보려고 고개를 들면 목이 좀 아파옵니다. ^^;


 
6  
   

구인사의 내부로~ 심장부로~ 향할수록...
저의 눈높이는 자꾸만 높아지고...!
몇층짜리 건물들이 자꾸만 제 눈 아래로 내려갑니다. ^^
건물들의 구성도 특이했습니다.
층마다 베란다(?) 비슷한 것들이 있어서,
그리로 사람들이 다닐 수 있게 되어 있더군요.



 
7  
   

구인사의... 특이했던 금빛 기와...!
정말이지 이채로왔습니다. 금빛 기와는 첨이었거든요.

이런 건물을 몇개 더 짓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다 지어진 후의 모습들은 어떨지... 보고 싶어집니다.


 
8  
   

첨에는, 이게 뭔가...? 했습니다.
유심히 보니, 겨울을 날 장작이더군요.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장작의 양도 양이지만, 저걸 어떻게 다 쌓았대...?
하는 놀라움이 밀려왔습니다.

오른쪽 하단의 하얀 것이 승용차 앞대가리입니다.
비교가 되지 않습니까. 아직도 ㅎㄷㄷ 스럽니다. ^^;


 
9  
   

구인사 올라가는 중턱의 화장실 아니 해우소...! 입니다.
제가 엥간해선 화장실은 찍지 않는데...

너무나도 이채로운 모습이라 찍었습니다.

화장실 건물, 처마의 들림, ... 그런 것 보다도,
화장실을 붕 띄워놓았다는 것이 이채로왔거든요.
어떻게 저런 생각을 했을까. 다시 한번 대단하단 생각이 들더군요...


 
10  
   

화장실 아래에 보이는 축대의 양식이 이렇습니다.
참 정성스럽게 쌓았죠? 사람의 손은 정말 대단합니다. 그쵸?
게다가, 음지라서 거기에 낀 이끼도 잘 어우러져 보였습니다.




사진의 장수 때문에 이만 줄입니다. 개인적으로 정해놓은, 1포스트 10매 제한이 있는지라... 크.
국내에도 계신^^ 초저속 인터넷 유저들과 회사 사무실 똥랜 피해자들,
그리고 HSoo님처럼 본의 아니게 초저사양 컴퓨터를 사용하는 분들의 편의를 위해...

한 포스트에서 10장 이상의 사진은 절대 올리지 않고 있고요. 사진이 많으면 나누어 포스트 합니다.

아. 이 '단양 구인사' 포스트는 사진을 계속 추리고 추려서 10장에 맞추어 본 케이스고요...
후속포스트가 올라오지는 않을 거 같습니다. 혹시 다시 한번 가게 된다면 후기를 또 올릴 수는 있겠네요.  

 



2008 1205 금 22:00 ... 22:40  비프리박


 

p.s.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를 이용한 관광(^^) 후기가 올라올 차례지만...
어차피 포스트는 블로그 주인장 맘...! 하하핫.
그냥 제가 지금 너무 내키는 구인사 포스트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한려수도 케이블카 2편을 기대하신 분이 계시다면 양해 바라고요. 조만간 올라오겠지요. 그 후속은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Lucia 2008.12.06 19: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규모가 장난 아니네요.
    기대하지 않고 갔던 곳에서 눈이나 맘에 담기에 좋은 것을 발견하면 그것 보다 더 기분 좋은건 없는 거 같아요.
    근데, 저 건물이 좀 특별해보이긴 하네요. 뭐랄까...내가 그동안 보아오던 우리나라의 절 모습과는 좀 다른 느낌이랄까..
    대만 갔을 때, 전통 방식으로 지어놓은 호텔이 생각난거 저뿐이겠지요? 하하하.
    그냥 살짝쿵~ 중국 냄새가 풍겨와서 말이지요. 근데 다시 봐도 규모가 장난 아니네요??? 우와!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7 0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루시아님이 스무시간 가까이 무플인 이 포스트에 정적을 깨주시네요. 감사요. ^^
      요즘 왤케 답글이 뜸해진 건지. 제가 바쁜 시즌을 보낸다는 것이 일케 여파가 큰 건가? -ㅁ-;

      구인사. 규모가 장난 아니죠? 정말 놀랐다는...!
      특별한 기대 없었는데 참 대단했어요.
      가끔은 특별한 기대가 없어야 더 만족감이 커진다는 생각을 해요. ^^

      맞아요. 그간 보아온 일반적인 절의 컨셉과는 좀 다르죠?
      중국풍, 대만풍, ... 그런 생각나는 사람 많지 않을까 싶어요.
      루시아니도 그 생각이 나셨군요. ^^

  2.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8.12.06 20: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2년전쯤인가 저도 구인사에 가봤었는데, 얼마나 크던지~
    처음 본 순간 입이 딱~~~~
    그때는 한참 공사중이었죠.
    근데 전 왠지 정이 안가던걸요.
    전 아늑하고 조용한 산사가 훨씬 좋거라구요.
    거긴 너~~~~~무 크고, 사람도 너~~~~무 많았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7 07: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물한동이님도 구인사 가셨더랬군요.
      그때는 공사중이었나요? 흠흠. 어디가 공사중이었을지.

      제가 방문했을 때는 심장부 조사전(?)이 공사중이었던 것 같습니다.
      조사전 가는 길은 근데 왜 그리 올라가도 가도 끝이 없는 것 같았던지. 크.

      아늑한 산사의 조용함.
      그건 구인사에 없죠.
      엄청나게 큰 전각들. 그리고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
      저는 정이 안 간다기 보다는 경이로움이 밀려왔습니다.
      아마 또 가다 해도 달라질 거 같지는 않구요.

      흠흠. 물한동이님이 좋아하는 컨셉은...
      저랑 비슷하군요. 잔잔한 여운이 있는 조용한 산사.

  3. BlogIcon YoshiToshi 2008.12.06 21: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대가 참 매력적이내요. (^^)
    가끔씩 정말 다시 가고 싶은 곳들이 있더랍니다.

    저같은 경우는 홋카이도가 그러한데 기회는 좀처럼. (^^);;

    다음주 시간이 나셔서 꼭 가실 수 있으시기를~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7 07: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이래저래 다시 가고 싶은 곳들이 있죠.
      간혹 그렇게 다시 가서 배신을 당하고 오는 일이 있기는 해도, 다시 가고 싶긴 합니다. ^^

      흠. 홋카이도가 그렇군요.
      일본여행을 좀 다니신 티가 팍팍 납니다.
      저는 시간상 여건상 여러가지로 국내에만 꽂히게 되는 것 같아요. ^^

  4. BlogIcon HSoo 2008.12.07 1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구인사를 가보고 싶어졌습니다..만 하면 가지게 되는군요....^^
    가보고 싶어지면 이렇게 지난 사진들을 꺼내어 포스트를 하면 반은 다녀온거나 다름없지요?
    다음주 부터는 좀 한가해 지신다니 다녀오시는것도 좋을거 같습니다.
    여름휴가기간에 단양 구인사를 다녀오신겁니까?...8월 26일이면 한참 더울때이군요..^^
    전 더울땐 되도록이면 밖에 나돌아댕기지 않는편입니다..더위를 좀 타는 채격이지요...ㅎ
    장다리식장은 주 매뉴가 뭔지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인터넷으로 검색을 좀..했더니 한정식집이군요
    음...마늘솥밥이 유명?...남자들에게 딱이겠군요...^^
    관광지를 가면 그곳만의 특색있는 음식점과 그 음식들을 맛보는 것도 여행의 참맛같습니다.
    저도 단양에 가면 저곳 식당은 필히 가봐야 할꺼 같습니다.
    단양이나 충주나..이쪽 지방은 제가 있는 곳에서 접근하기 힘든곳입니다.
    윗지방에서는 고속도로가 연결되어 있지만 이쪽 저사는곳에서는 국도로만 다녀와야 하는 곳이내요.
    단양은 예전에 모대기업 다닐때 직원들이 모여서 한번 가본곳이기는 합니다만...
    야유회는 주목적이 술먹는 목적인지..갈때부터 올때까지 술에서 시작해 술로 끝났습니다.
    그래서 기억나는건 온통 술병만 생각납니다....-.-;; 관심사는 그쪽지방에 특색있는 술들이지요...ㅎㅎ
    제주에 가면 허벅술이 유명하듯이요...단양에 가면 향온주가 유명(?)하다 하더라구요..^^
    이것이 얼마나 독한지..몇잔 마시고는 그저 인사불성이 되어서 돌아온 기억만 납니다요...^^
    그래서 결론은 단양에 갔어도 아무것도 건지지 못하고 돌아왔다는 거였습니다....^^
    아마 구인사도 들렸을꺼인대도..아무것도 기억나는 것이 없습니다...사진을 보니 어렴풋이 기억이
    날락말락 합니다만...단양팔경이나 고수동굴쯤..이 정도는 경치가 좋으니 술마시기 딱 좋은곳입니다..ㅎㅎ
    기와지붕위에 풀이 날정도로 오래된듯한 건물이 인상적이내요. 안타까운건 우리집 그녀가 별로 이런곳은 안간다는거죠..
    여주 능원사에 가서는 "이렇게 어마어마한 절이 있다니.."하고 감탄사를 연발했었는대..
    구인사는 능원사에 비할바가 아니었구나..하고 생각이 듭니다..건물규모가 대단해보이내요..^^
    저 건축비용은 누가 다 댄건지 참 그게 궁금합니다...^^
    겨울을 날 장작더미도 건물의 규모만큼 대단하군요..실제로 저 장작을 난방용으로 사용할려나 궁금합니다.
    요즘은 왠만한 절들은 가스시설이 되어있거나 어울리지 않는 기름보일러 시설들이 있더라구요.
    옛날 우리 시골에서도 가을내내..장작을 팻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참 힘든시절이었지요..^^
    하다못해 화장실 건물까지 참 대단하다고 밖에는....

    사진장수때문에...로딩의 압박을 느끼기는 합니다만..
    노트북을 들고 가서 접속을 할때는 상관이 없는대..사무실에 있는 붙박이컴은 정말 느립니다..-.-
    지금은 놋북을 사용하고 있구요..그래서 사진도 파박..뜨내요...^^

    다음여행 포스트를 또 기대하면서요..비프리박님 그림자라도 좀 보여주시라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8 2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시' 가보고 싶어지면... '가 볼 수 있습니다'... ^^
      지난 사진을 꺼내어 들춰보는 것만으로도 ... 말씀처럼 반은 다녀온 거니까요. ^^

      좀 한가해지면 다녀왔음 하지만, 그녀가 어떨는지... 그것이 문제입니다.
      그녀는 구인사... 하면 힘들다... 하는 생각이 먼저 들지 싶습니다.
      제 착각일 수도 있구요.
      희수님의 응원에 힘입어 다녀올 수 있음 좋으련만...!

      여름휴가를 꽤나 지난 후에 다녀온 거지요.
      아마도 여름휴가는 부산을 다녀왔을 건데,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어서...
      그것에 대한 보상심리가 좀 작용했던 듯 합니다. ^^
      여름 휴가는 아니었지만, 그만큼 더웠지 않나 싶네요.

      장다리 식당은 마늘 요리로 유명한 곳 맞습니다.
      남자들에게 딱인가요? 음... 어떤 면에서일까. 고민하게 됩니다. 하하.

      저희 같은 경우는, 맛기행을 먼저 정하고...! 크학.
      관광코스는 거기에 맞추어 짜는 면이 있습니다.
      먹으러 다녀오면 그것도 좀 그렇잖아요.
      그래서, 끼워넣기로 관광을 하는 측면이... 크하핫.

      단양이나 충주가 희수님네 동네에선 접근이 좀 편치 않군요.
      돌아와야 하거나, 국도를 이용해야 하거나 그렇겠네요.
      다행히 위쪽에서 내려가는 건, 조금 편합니다만, 그래도 거리가 꽤 되지요. -ㅁ-;

      아마 집단으로 어디 가면 술이 빠질 수가 없지 않나 해요.
      얼마전에 이야기하신 것처럼 여자와 단둘이(!) (흐흐흣) 떠나야 술이 빠질 수 있지요. 크.
      희수님이 말씀하신 술로 시작해서 술로 끝나는 그런 야유회인지 머시긴지...
      잘 압니다. 가더라도 저는 별로 그닥 끼지 않게 되구요.
      제가 술 못/안 하는 건 다들 잘 알 거든요. ^^;
      다음에 언제 그녀와 함께 단양쪽 다녀오삼. 괜찮을 거예요.

      여주. 이야기 전에도 한번 하셨는데, 희수님의 뽐뿌질(?)에 힘입어,
      한번 계획 잡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능원사도 거기에 끼우도록 합지요. ^^

      구인사의 건축비용... 신도들이 다 내지 않았겠습니까.
      물론, 국고 보조금이 좀 들어갔을 수도 있긴 하겠네요.
      아니면 지방세가 좀 들어갔을 수도 있겠구요.
      하지만, 어차피 거의 전부... 신도들이 내지 않나요?
      저도 그게 살짝 궁금했더랬습니다. 크.

      장작은... 땔 건지 폼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도요.
      말씀처럼 난방용으로나 조리용으로나 장작은 좀 거시키니 하잖아요.
      편리한 가스가 있기도 하고요.

      금빛 기와. 장작. 화장실. 축대. ... 어느 하나 그냥 넘어가지지가 않는 곳이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한번 가보고 싶기도 하고요.
      물론, 두번째 갈 때에는 실망을 좀 할 수도 있다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처음 방문했을 때만큼의 설레임은 없을테니까요.

      아. 회사의 붙박이 컴이 느려터진 컴이었군요.
      그러게... 노트북은 좀 빠르지 않을까 했었는데... 제 추측이 맞았군요.
      그래도... 1포스트 10매 제한은 절대 깨지 않을라구요.
      이전에 어긴 적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그땐 원칙을 정하기 전이라... 큭.
      그리고 이제 희수님과 루시아님을 위해서라도 그래야 합니다. 하핫.

      제 그림자를 좀 보여드려야 하는데... 흠... 그게~ 그게~~~
      흠... 나중에 실물을 보게 되지 않을까요?
      희수님의 실물도 좀 보면서 말이죠. 하핫.

  5. BlogIcon please 2008.12.08 04: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깜짝 놀랐습니다. 정말 규모가 대단하네요.
    성문 같은 문에서 더 놀랐고, 얼핏 건물로 착각한 장작더미에서 더욱더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나라 절이 아니고 중국에 있는 어떤 절이라고 착각할 뻔했습니다.

    한려수도 포스팅 사이에 비프리박님의 의도로 들어간 깜짝 포스팅?이었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0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짜... 크기로 압도해온다는 말이 맞죠?
      대단했습니다. 아마 직접 보면, 그것도 처음 보면, 그리고 큰 기대 없었다면,
      정말이지~ 대단하다는 말로 부족할 거 같습니다.
      중국의 사찰 건축 방식이 떠오를 만 합니다. 그쵸?

      맞습니다. 통영 여행후기 사이에 제 맘대로 껴들어간 깜짝 포스팅입니다.
      그럴 수 있는 것이 몇 건 더 있습니다만,
      진짜로 이게 껴들어갈지... 어떨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직은요. 하하.

  6. BlogIcon 찬늘봄 2008.12.08 2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클릭해서 보여지는 사진들이 웅장한데요..
    그 웅장함에 다녀오신 본전은 뽑은신거 같은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0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웅장함이란 말이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그때도 다녀온 본전 뽑았는데, 이번엔 다녀오지도 않고 본전 뽑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