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에서 1박 후, 아침식사를 호동식당에서 해결한 다음 향했던...
통영 관광의 제1 행선지...!
미륵산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였습니다. '케이블카'보다는 '조망'과 '전망'을 위해서였지요.
앞서 올렸던 포스트(
▩ 1박2일 통영 관광 결산 및 한줄 평가 ^^ ▩)에서 이런(↓↓↓) 한줄평가를 했던 곳이고요.

   한려수도 케이블카 & 미륵산 ( ★★★★☆ ) : 정식 명칭은 통영 미륵산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케이블카 내 & 미륵산 정상에서의 조망 및 전망은 상상 이상! 별이 1개 깎인 것은 가격과 기다림 때문.


1시간에 900명을 소화(?)한다는 명성-.-;에 걸맞게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구요.
700명 좀 넘게 밀려 있던 관계로 대략 50분 정도를 기다렸습니다. (무려 탑승 번호표를 뽑아야 하더군요. ^^;)
가격도 1인 왕복 이용료가 8000원이나 하더군요. (1시간에 900명. 그러니까 720만원인 셈이군요. ㅎㄷㄷ)
그런 기다림과 가격에도 불구하고...! 별하나를 깎은 것이 못내 미안할만큼 좋았습니다. ^^

통영에서 한려수도 케이블카를 타려면, 서호시장-중앙시장-남망산 쪽에서는 바다 건너편으로 가야합니다.
도남동 쪽인데요. 충무교나 통영대교로 건너가야 하지요. 건너가면 이정표가 친절히 안내해 줍니다. ^^
'통영 미륵산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가 정식명칭인데요, 경상남도 통영시 도남동 349-1번지로 나옵니다.
홈페이지도 운영하고 있더군요. 방문시, 참고하시면 도움이 될 듯 합니다. (
http://www.ttdc.co.kr/)

서론이 길었습니다. 케이블카 타러 가지요. ^^



     ▩ 경상남도 통영 미륵산 한려수도 케이블카 (2008. 1109) [1]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나무.
예상했던 것과는 달리, 엄청나게 많은 대기자.

   


 
2  


하늘을 올려다 보았습니다.
너무 파란 하늘..! 적당히 걸린 구름...!
예술이란 말이 절로 떠올랐습니다. ^___^
이 정도의 하늘을 선사해 주기만 한다면,
기다림은 참을 수 있습니다.

 


3  
   

내려오는 케이블카. 올라가는 케이블카.
우리도 저 케이블카를 타고 미륵산을 올라갑니다.
어떤 풍경이 기다리고 있을 줄은 아직까지 상상도 못했다는. ^^  

   


 
4  
   

케이블카 안에서 1.
아파트가 우리보다 아래로 내려가기 시작합니다.
통영에도 아파트가 많군...! 하는 생각을 살짝 했더랬습니다.  

   


 
5  
   

케이블카 안에서 2.
케이블카는 자꾸만 위로~ 위로~ 올라가고...
우리의 눈은 자꾸만 높아만 가고...!
이제 손톱보다 작아진 아파트들. 그리고 통영시내.
단풍이 아직(!) 고왔습니다.

   


 
6  
   

케이블카 안에서 3.
줄지어 우리를 뒤따르는 케이블카.
그리고 올라갔다 내려가는 케이블카 대열.
이런 컷 잡기 쉽지 않은데, 잘 걸려들었습니다.

   


 
7  
   

미륵산에서 본 다도해 1.
케이블카에서 내리자마자 선명한 각인을 선사한 장면입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서, 출구로 나가지 않고(!) 난간쪽으로 성큼성큼 걸어갔죠.
무슨 자석에 이끌리는 쇳가루(!)처럼 딸려갔다는 게 맞을 겁니다.
 너무너무 멋졌습니다. 다행히 날이 맑았습니다. ^^
오랫동안 잊지 못할 장면이었구요.
처음 보는 장관(!)이었습니다.
   


 
8  
   

미륵산에서 본 다도해 2.  
위의 7번 컷에서 고개를 조금 우로 틀어서 찍었습니다.
조금씩 조금씩 고개를 틀면서 눈과 카메라는 계속 찍어댔구요.

그러고 있으려니, 안내요원이 나오라고 다그치더군요.
믿을 수 없는, 센서가 있다는 말과 함께...
그러다 케이블카가 멈출 수도 있다고
겁을 주더군요. ㅎㄷㄷ




사진 매수의 압박에 힘입어... 케이블카에서 내린 후의 사진과 기억은 다음 포스트로 넘겨서 적습니다.
초저속 인터넷을 하는 분들이 세계 각국(?)에 계시기에(!)...
그리고 한 포스트에 7~8장 이상의 사진을 올리는 것을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편이 아니기에...
한 페이지에 너무 많은 사진을 올리는 것을 가급적 피하는 편입니다.

▩ 경상남도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 ▩ 후기 포스트... 2편을 기대해 주세요. ^^
아마도 하루 걸러 올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매일 여행후기 올리는 건 좀 그렇죠? ^^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벼랑끝 동료 블로거^^ HSoo님의 압박에  힘입어 ^^; & 나름 작정한 바가 있어...
평균 두 포스트에 하나씩은 여행후기 포스트를 올려보자는... 작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예상으로는 다다음 포스트에 올라올 여행후기 포스트...에서, [2]편에서 이어가도록 하지요.


 

2008 1204 목 01:00 ... 02:00  비프리박

p.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찬늘봄 2008.12.04 1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 일빠 찍구요... ㅎ~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날 다도해를 보는 느낌이 색다른데요.
    다도해 두장의 사진으로 콩닥콩닥 뛰면서 가슴이 시원해지고...
    밉의 사진에 바다를 가르며 항구로 들어오는 배가 깊은 여운을 남겨요.. 비프리박님 정말 좋은 추억을 만들고 오셨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4 2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빠놀이는 언제나 감사합니다.
      여덟시간 이상 혼자 울고 있는 포스트에 일빠 답글 주셔서 을매나 감사한지...! ㅜ.ㅜ

      다도해 두장의 사진이 좀 팍~ 오나요?
      젤 밑의 사진에서 배를 찾아내셨군요. ^^
      그거 누가 보는 사람 있을까 했는데 말이죠. ^^

      좋은 추억이었던 것 같습니다. 또 가고 싶기도 하고요.
      근데 너무 멀군요. -ㅁ-; 시간은 넘흐~ 엄꼬...!

  2. BlogIcon 타누키 2008.12.04 11: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드디어 완성됐군요. 저번엔 아직이었는데.....
    잘봤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4 2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기억으로도 2004년에 방문했을 때엔 없었던 것 같습니다.
      말씀처럼 드디어 완성(!) 되어 있더군요. ^^

  3. BlogIcon 별바람 2008.12.04 11: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명박 각하는 저런 수려한 장관의 사진을 보며 말씀하실겁니다..저런 곳에 대운하를 파면 딱 좋을거야..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4 2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좁은 이 나라에 갈기갈기 운하를 파자고 하는 것들이니
      바다에 운하를 파자고 하고도 남지요. -ㅁ-;

  4. BlogIcon mingsss 2008.12.04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요새 센서같은것에 반응하는 무언가를 만드는 작업을 하는데
    무슨 센서가 있길래 작동이 멈추게 되는지 궁금해지네요 ㅎㅎ

    전 서해쪽이 너무너무 좋은게
    산들 능선이 너무 아름다운거 같아요
    전세계 어디에도 없을 듯한 기분이 드는 완만하고 여유로운 선들 ㅠㅠ

    섬들도 참 배치가 기가막히네요=_=
    역시 여행을 해야 보고 배울게 많은것 같아요 ;_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5 14: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람의 출입을 막는 센서 같은 게 있다는 것 같은데...
      그건 더 웃기는 이야기지.
      무려 케이블카가 무턱대고 건드린 센서 한번에 모두 all stop...?
      이건 협박용이란 생각 밖에 안 들더라고.

      진짜 못들어가게 할 생각이라면 철조망(?) 같은 걸 해놨겠지...! 그치?

      서해쪽도 남해쪽도 바다는 너무너무 아름다워.
      섬들과 산들과 능선과 ... 이런 것이 어우러지면서 말이야.
      동해안은 좀 밋밋하다는 느낌이고
      서해안과 남해안도 서로 좀 다른 느낌이고...

      여행을 하는 건, 그런 거 아닐까.
      알게 된다. 배우게 된다. 그런 거.
      알아야 또 더 보게 되고, 더 보게 되어야 더 알게 되고, ...
      흠흠. 무슨 선문답같다... ^^

  5. BlogIcon HSoo 2008.12.05 2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드뎌..통영(거제도는 아니져..ㅎ)앞바다를 볼 시간이군요..아..얼마나 기다렸는지 몰라요..ㅎ
    포스트 하신지는 좀 되었는대..제가 게으름을 좀 피우다 이제서야 봅니다..^^;;
    예전에 통영에 갔을때 미륵산 케이블카를 좀 타보자..그랬는대..기다리다가 소주만 몇병인가
    마시고 그냥 돌아왔던 기억이 있내요..이런것들이 남자들끼리 놀러가면 꼭 일어나는 일입니다.
    기다리기 지루해..몇몇이 마시기 시작하면 나중엔 질펀한 술자리로 바뀌는경우가 많아요.
    통영에 놀러갔다가 다른건 아무것도 못보고..술에 취해서 들것에 들려오다시피해서 집에
    들어갔던 기억이 납니다..다른건 아무 생각이 안나고요..그 거북선있는곳에서 술마신기억만..ㅎ

    처음에 갔을땐..계획이 짱짱했었지요...케이블카도 타보고 배타고 한려수도를 한바퀴 돌아보고..
    가까운 여수에 가서 동백꽃도 좀 보고 겸사겸사 친구도 좀 보고 그러고 올라오자..그랬는대..
    결국엔 가는동안 술에쩔어서...오는 그 시간까지 술만 퍼마시다 오곤해요...^^
    이래서 놀러갈땐 여자랑 가야..술 안마시고 구경할곳 다 구경하고 그러고 온다니까요...^^

    그 50분 기다리는게 다섯시간은 기다리는거 같더라구요..급한성미가 나타납니다..^^
    1인왕복이용료가 꽤 비싼건가요?...근처 대둔산 케이블카 왕복이 오천원정도 하는것 같던대요..
    돈은 계산상 엄청나게 버는 거군요..개인사업자가 몇년해서 본전뽑고 통영시에 넘겨줘야하니..
    요금이 비싼건 당연하다고 보여집니다...그래도 엄청나게 벌어들이는군요..^^
    산업용 전기요금이야 뭐...거저 아니겠습니까..?

    와...3번 사진보고 저도 모르게 나온 ....^^
    실제로 보는거랑은 사진이랑 많은 차이가 있을꺼 같지만 사진으로 봐도 가슴이 시원해지내요.
    하늘도 마찬가지구...쭈욱 늘어선 케이블카가 참 이색적입니다...^^
    어딜가나 아파트 천지이군요..개인적으론 아파트가 그리 썩좋은건 아니지만..
    주거환경면에서 단독보다는 훨씬 편하고 생활하기도 좋아서..양면성을 갖고 있는거 같아요.
    이해하기 힘들어도 그냥 봐주세요..왔다갔다 하면서 쓰는 댓글이라 앞뒤가 좀 맞지 않아도요..^^
    멀리까지 보이는 곳까지 올라가면 좀 아득해지지 않습니까?...
    전 멀리보이는곳까지 올라가면 잠시 적응이 잘 안되다가 좀 있음 정신차리고 적응이 되더군요.
    고소공포증 비슷한것이 있어서 그런가봐요..으흠...저 사진보니 또 정신이 아득해 질라고 그럽니다...ㅎㅎ
    와아~.제가 바라는 사진이 바로바로 7번째 같은 장면의 사진입니다...우후..정말 시원하군요...^^
    날이 많이 맑았군요?...뿌연한 정도가 참 약합니다..제가 갔을땐 거의 안개낀 수준정도였습니다..
    산에 올라가지는 않았지만..올라가지 않은 상태에서도 그랬으니 아마 갔어도 멋진 경치는 포기해야 했을듯한
    그런 뿌연 상태가 지속되었습니다....그런대 사진찍으신거보니..많이 맑은 날이었군요...^^
    이거 찍으실때 혹시 저 생각하고 찍으신거라 믿고 싶습니다....하하핫..^^

    자꾸 훌쩍 떠나고 싶은 욕구를 마구마구 자극하는....그런 풍경이 8번째 사진에 또....^^
    눈으로 찍으신 장면이 사진으로 보는 장면보다 백배 더 아름다웠을것 같군요..^^
    저런곳에 있는 안내원들은 은근히..자기가 통제하는 힘이 있다는걸 과시하시더군요..^^
    누구나 사람은 통제하고픈 욕심이 있잖아요..통제당하는 입장보다는...^^
    그러땐 그냥 들어주는척 하는것도 그리고 비굴해보이는척 해도 가끔은 이득을 볼때가 있더라구요..
    전 실제로 그렇게 비굴해지는 사람은 아니지만....가끔은 이득을 볼때도 있다는 말이었습니다..^^

    사진매수에 압박을 느끼시는 분은 다름아닌 루시아님이겠군요...우헤헤헤....
    저도 사실은 사진매수에 압박을 심히 느낍니다..지금쓰는 컴이 486수준이라서요..
    램도 300메가에..뭐하나 빠르게 없군요...아무리 초고속 인터넷이라도 컴이구리면
    아무 소용이 없다는 그런 말입니다...사진을 읽어들이는 수준이 거의 그리는 수준이더군요.
    제 걱정도 좀......ㅎㅎ 맨날 루시아님만 이뻐해주시고.....^^

    여행포스트를 좋아하는 벼랑끝블로거 희수의 댓글이 너무 길어 압박을 느끼시는분은 루시아님이겠군요...ㅎ
    통영 2편 기대하면서 오늘 댓글은 요기까지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6 0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넹 거제도가 아닌(!) 통영입니당. 하하.
      많이 기다리셨군요. 울 희수님처럼 기다리는 분이 계시니
      힘도 나고 압박도 받고 ... 포스트는 빨라지고 ...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좀 바쁘신가 보다 했습니다. 제 추측이 맞았군요. ^^

      술 한병 까기 시작하면 질펀한 술자리가 되지요.
      제가 저 케이블카 타러갔을 때에도, 술자리가 벌어지는 듯한 곳이 좀 있었습니다. ^^
      남자들끼리가 아니어도 그런 일은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흠... 그래저래, 아무 것도 기억이 없으시고... ㅠ.ㅠ
      그 거북선 있는 곳만 기억에 남아있으신 거였군요.
      전에도 왜 거북선 이야기 하시나 했습니다. 다른 곳도 많은데 말이죠. 하하.
      그게 그런 슬픈 사연이 있는 거였군요. ^^;
      그런 면에서 여자와 단 둘이 가는 것이 좋은 면이 있습니다.
      저는 맨날 그래서... ^^ 그게 좋은 거였는지 몰랐는데 좋은 면이 있군요. 크흣.

      1인 왕복 이용료가 8000원이면, 그게 케이블카 이용료라고 하기엔 좀 비싸지 않나요?
      저는 그냥 그 미륵산 입장료까지 포함되었겠거니... 해서 위안을 삼았습니다.
      시간당 수입액수를 계산하니 자그마치 720만원...!
      한 몇시간만 땡겨도 삼사천만원은 그냥 들어오잖아요. -ㅁ-;
      떼돈 버는 거지요. 저는 거기에 코묻은(^^) 돈을 얹어준 것이고요.

      케이블카가 주욱 늘어서서 열지은 그 사진...
      찍고 나니 더욱 멋지군요. 저랑 희수님이랑 눈이 비슷하셔서^^ 제가 좋습니다.

      저는 멀리까지 보이는 것은 괜찮은데... 아래가 아득하게 보이는 것은...
      희수님이 말씀하신 바로 그런 증세가 있습니다. 적응이 더뎌요. -ㅁ-;

      7번째 사진은 정말 찍고서도 운좋다 생각했어요. 날이 좋았으니까요.
      물론, 마음에 담고 눈으로 찍은 사진은 몇배 더 합니다. 그 강렬한 인상이요. ^^
      희수님이 마음에 드신다니 더욱 기쁩니다. 희수님 생각은 통영에서 늘 따라다녔습니다.
      그러므로 7번째 사진을 찍을 때에도 희수님 생각은 당연히(!) 했습니다.
      아마 좋아하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 했을 겁니다. ^^

      안내원들은 정말이지 자신의 권력(?)이랄 것도 없는 그 권한 나부랭이를...
      과시하지 못해 안달이죠. -ㅁ-; 요즘에는 그냥 '네~ 네~'하며 들어줍니다.
      좋은 것이 좋은 것 아니겠습니까. 그러면서 하고픈 일은 다 한다는... 크.

      사진 매수에 압박을 주시는 분은 아무래도 초저속 인터넷을 하신다는
      루시아님...이 크게 작용한 것이 사실입니다.
      흠. 300mb 대의 램에 486 수준의 컴을 희수님이 쓰시기도 한다는 걸...
      제가 알았다면 본문에서 언급했을 건데... 전... 또... 몰랐죠. -.-;;;
      매일 루시아님만 이뻐하다뇨...! (이크. 들킨 건가? 하하핫)

      컴이 구리면 인터넷이 빨라도 뭔 소요이겠습니까.
      제가 일하는 사무실에선 똥랜이란 거 말씀 드렸던 거 같은데 기억하시죠?
      컴은 제 놋북이라 그럭저럭 버틸만한데, 랜이 똥랜이다 보니... 장난 아닙니다. -ㅁ-;
      이래저래, 희수님과 저 자신을 위해서도 사진매수 제한은 필요합니다.
      희수님도 이뻐하고 있다고요오오옷...! 알아달라고요오오옷...!

      통영편 후속은 곧 올라옵니다.
      오늘은 그냥 제 삘이 꽂히는대로, 단양 구인사를 올렸습니다.

      p.s.1
      댓글이 길어 로딩의 압박을 느끼진 않을 겁니다.
      대개 요즘 위젯이나 믹시 up 쪽 관련해서 로딩이 멈추는 현상을 겪습니다.
      특히 사무실 똥랜에선 심합니다.
      포스트 하단의 믹시 관련 위젯인가 뭔가에서 딱 멈추고 한 5초 이상 흘러요.
      댓글이 주는 로딩의 압박이 있다면, 여기에 비하면 아마 새발의 피일 걸요.
      그러니. 결론. 희수님의 답글은 아무리 길어져도...
      받는 저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뿐...!
      어느 누구에게 본의 아닌 피해는 주지 않는 것...! 입니다. 하핫.

      아. 그리고 희수님이 적으신... 왔다갔다 하면서 답글을 쓰시는 것은...
      제가 포스트가 길어져서 그런 것 아니겠습니까.
      왔다갔다 하면서 일일이 코멘트 해주시는 것이 고마울 따름입니다.
      제가 감히 봐주긴요. 감사하는 마음일 뿐입니다. ^^

      p.s.2
      일하는 토-일... 이번주가 마지막일 거 같습니다.
      다음주부터는 토요일만 일하면 되지 싶고요. 2월까진 그렇게 갈 거 같습니다.
      좀 나은 건가... 하는 생각 합니다. ^^

      좀 있다 희수님 깨시면 그때 뵙지요. ^^

  6. BlogIcon Lucia 2008.12.06 19: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케이블카를 마지막으로 탔던때가 언제였더라? 생각해보니까....정말 오래전이에요.
    남산 케이블카도 디따디따 오래전에 타봤고, 설악산의 케이블카도 디따디따 오래전이고..
    그나마 케이블카랑 비스무리한 런던 아이가 최근에 타본건데 그것도 2005년도였으니..
    오래전이고...

    참 신기하죠?
    제가 또 한 무서움증 하거든요?
    근데도 막상 타면 또 언제 무서움증 있었냐는 듯. 막 좋아라 하고 그러는데..
    케이블카. 다시 한번 타보고 싶어요. 히힛.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7 0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음. 저도 케이블카를 이번에 타기 전에 언제 탄 게 마지막이더라...?
      가물가물하군요. =ㅁ=;
      아마도 굉장히 오래전일 거 같아요. 2005년보다도 더 오래 전...! -ㅁ-;

      루시아님처럼 연약하고 가녀린 사람들은 한 무서움증 하지요.
      그런데 그런 분들이 케이블카 타면 포스가 장난 아니라는...! ^^;;;
      울 집 그녀, 고소공포증이 있는데요. 케이블카를 탔을 때는 그게 사라진 것 같더군요. 흣.

      루시아님 귀국하면 통영 한번 가삼...!
      희수님이랑 루시아님이랑 아는 사람들 해서 통영 번개를 한번 칠깝쇼?

  7. BlogIcon please 2008.12.08 03: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케이블카에서 내려다본 경치가 장관이네요. ^^
    처음 올라갈 때 사진과 비교가 되어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보통 대부분의 지자체들이 뻘짓을 많이 하던데 통영 케이블카는 괜찮은 선택인 것 같네요.
    한려수도란 말이 무색하지 않는 아름다운 바다와 섬들의 조화인 것 같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0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통영도 아마 지자체가 뻘짓을 좀 하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만,
      케이블카 사업은 잘 한 것 같습니다.
      근데, 가격은 좀 내리라고...! 큭.

      내려다본 모습은 어느 하나 맘에 들지 않는 것이 없더군요.
      소위 쩐다~는 말이 저절로 나옵니다. ^^
      가장 큰 요인은 아마도, 바다와 섬들의 조화일 듯 합니다.
      예리한 지적이십니다. ^^

  8. 시민 2008.12.31 08: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천원이 비싼건가요?? 저는 한번 가보고 경치만봐두 8천값하고도 남는느낌이던데...
    1km도 안되는 남산케이블카도 7500원이나 하는데...
    그리고..뉴스보니까...통영케이블카가 전국케이블카중 거리당 최저요금이라던데 ㅡㅡ;;;;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31 0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8천원이 싼 건가요? 하기사 싸고 비싼 건 주관적인 기준일 수도 있겠네요.
      1km도 안 되는 남산케이블카가 7500원이라고 한다 해서, 그게 기준인가요.
      통영케이블카가 거리당 전국 최저요금이란 이야기는 첨 듣고요.
      설사 그게 최저요금이라고 해도, 나한테도 싸게 느껴져야 하는 것은 아니겠죠.

      긴 글에서 유독 하나만 눈에 들어오는 사람들이 있지요.
      위 여행후기는 비싼 이용료에도 불구하고 느낌이 참 좋았다는 건데...
      그게 비싼 돈이냐고 물으면서, 본인은 경치가 좋았다는 말을 하면...
      기분이 좋을까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