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톡톡 튀는 지인의 포스트입니다.
가만있자... 알고 지낸지가, 한 사오년 되는 듯 합니다. ^^
물파스(엠파스) 블로그 시절부터 알고 지냈으니 좀 되었죠. 크흣.
일단 보시지요. 찬찬히 읽어주셈. ^^





오늘의 운세
어제 아침에 본 오늘의 운세에서
'새로운 아르바이트의 제안이 있다'
라고 했다

그날밤 작업실에서 과제하고있는데
옆자리 후배가 우리학교 산업디자인과 졸업전시회의
도록및 포스터를 만들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거절했다



나는 운명을 스스로 컨트롤하는 자다
....?!


*   *   *   *   *   *   *   *   *   *   *   *   *   *   *   *   *   *   *   *


마지막 한줄이 예술이었습니다.
이 친구가, 가끔(!) 나이에 비해(!!!) 너무 강렬한 포스를 선사합니다.

울집 그녀도, 이 친구의 존재를 잘 알고 있습니다.
말로 제가 전해 주었습니다. 결과는 폭소 작렬이었습니다.

펌질 안하는 제가... 혼자 보기 넘흐 넘흐 아까워, 퍼왔습니다.
일방적인 양해 청함(!) 답글만 덜렁 올리고 말이죠. 카핫.

디자인을 전공하는 이 친구...!
톡톡튀는 발랄함으로, 상큼한 상상력으로,
대한민국 디자인계를 주물렀음 합니다. plz.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014 화 22:20 ... 22:40  비프리박


p.s. 1
지인의 정체(?)는 본인의 허락이 있기 전까지는 절대 밝힐 수 없습니다. 카핫.

p.s. 2
개인적으로 이래저래 바로바로 답답글 드리기가 힘든 시간의 연속이네요.
늦더라도, 답답글은 확실히(!) 반드시(!) 보내드리는 것 아시죠? 암요. ^^
지인님들 블로그 나들이 못 나가는 것도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
"삶은 블로깅에 우선한다." 누구에게나 마찬가지가 아닐까 합니다. -.-;;;
                                                                    [ 2008 1014 화 낮, 대문글 ]

p.s. 3 [ 2010 1029 금 20:40 ]
당분간 공지글의 형식으로 목록보기 최상위에 올려두겠습니다. ^^
[ 2010 1104 일 23:30 ]에 최상위에서 내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Woodit 2008.10.15 08: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단 몇줄에도 사람이 이렇게 즐거울 수 있네요!! 나는 내운명을 스스로 컨트롤 한다.
    생각하면 할수록 인생에 대한 도전감을 불러일으키는 말이네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5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짧은 글. 큰 충격. 그리고 즐거움. 아주 좋았습니다.
      말씀처럼 인생에 대한 도전의식도 보이고 삶에 대한 개척정신도 느껴지고... 크.
      멋진 말 맞죠?
      공감 감사해요. ^^

  3. BlogIcon 돌이아빠 2008.10.15 09: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내 운명을 스스토 컨트롤 하는 사람도 대단하지만, 비프리박님과 Lucia님의 실시간 댓글도 대단하다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5 09: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아. 대단은... 저 친구가 대단하지요. ^^

      저와 루시아님의 실시간 리플놀이...
      흠. 깨서 지금 생각해 보니, 저 새벽에...
      흐아. 대단하긴 하군요. 시간도 시간이지만 다국적 실시간 리플놀이...!
      이거 쉽지 않은데 말이죠. 루시아님이 태국에 가 계시거든요. 크.

  4. BlogIcon powder FlasK 2008.10.15 1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정말 부러운 문장력입니다 하하
    사소한 사건으로 전런 유머를 만들수 있다니..ㅜ
    저도 정말 재밌게 읽었습니다.
    나의 운명을 스스로 컨트롤 하는 자다.디자인계를 주름잡을 분이 맞는 것 같습니다
    사고가 남다르신듯^ㅅ^;;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5 1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문장력에 눈길이 가셨군요. 구성 자체가 좀 쩔지요.
      마지막에 화룡점정...! 요게 일품이지요. 이 친구가 원래 좀 그렇습니다. 크.
      그리고 젊은 친구가 세상에 던지는 한마디 같기도 하고요.
      "운명을 스스로 컨트롤하자"고 말입니다. 카핫.

      이 친구가~ 좀 더~ 자라주어야~ 대한민국 디자인계를 주름잡아줄텐데~~~
      치익~ 치익~ (스프레이 물 뿌리는 중. ㅋ) - 개콘, 춘배야~ 마스터 버전 -

  5. BlogIcon 雜學小識 2008.10.15 1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돌이아빠님 댓글에 전적으로 공감을 표하면서...
    저도 그대로 펌해 봅니다.ㅋㅋㅋ

    <<<내 운명을 스스로 컨트롤하는 사람도 대단하지만, 비프리박님과 루시아님의 실시간 댓글도 대단하다는 =.= >>>*2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5 15: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끔 어떤 분이 너무 요약정리를 잘한 답글을 올리면 공감 정도에 그치게 되지요.
      그래서 *2 이런 것도 등장하게 되구요. 하핫.

      저도 그래서 *2를 한번 해봅니다. 크.

      <<<흐아. 대단은... 저 친구가 대단하지요. ^^

      저와 루시아님의 실시간 리플놀이...
      흠. 깨서 지금 생각해 보니, 저 새벽에...
      흐아. 대단하긴 하군요. 시간도 시간이지만 다국적 실시간 리플놀이...!
      이거 쉽지 않은데 말이죠. 루시아님이 태국에 가 계시거든요. 크.>>> *2 하하핫.

  6. BlogIcon 더오픈 2008.10.15 13: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윗분댓글에 공감합니다.
    비프리박님과 루시아님의 길따란 댓글들..호호

    비프리박님의 지인분~~ 크게 되실 드자이너가 될거 같은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5 15: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웃음소리에서 더오픈님이 여자분이시란 느낌을 첨 받았습니다.
      접때는 성별을 판단하기 힘들어 그냥 닉네임으로만 남자겠거니 했거든요. ^^
      이거이거~ 잘 대해드려야 할 듯. ^^

      실시간 립흘놀이는 재미있어요. 언제든지. 가능하기만 하다면요. ^^ 하핫.

      저 친구는 크게 되어야 할 건데...
      아마 크게 될 수 밖에 없을(!) 겁니다. 크하하핫.
      디자이너가 아니고 언제부턴가 앙 선생 때문에 '드'자이너가 되었지요. ^^;

  7. BlogIcon 찬늘봄 2008.10.15 1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캬~~아아~~
    「나는 운명을 스스로 컨트롤 하는 자다~~」
    저 상황을 운명과 연결할 수 있는 유연하 사고를 하시는 분이라면
    비프리박님 말씀대로 분명히 디자인 분야에서 크게 되실분이에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6 1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고가 유연하기로는 비프리박도 한가락 하는데... 크.
      정말 쵝오라는 말이 나오더라구요. 역시 ○○다. 하는 생각 들면서 말이죠. 크.

      << 이 친구가~ 좀 더~ 자라야~ 대한민국 디자인계를 주름잡아줄텐데~~~
      치익~ 치익~ (스프레이 물 뿌리는 중. ㅋ) - 개콘, 춘배야~ 마스터 버전 - >> *2 ^^

  8. BlogIcon mingsss.net 2008.10.15 23: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지막 plz의 압박이 너무 커요 ㅋㅋㅋㅋㅋ
    뭔가 꿈보다 해몽이 좋다는 말이 자꾸 실감나는 즐거운 이벤트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1.06 1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 이 답글에 답답글이 왜 없었지...? 싶네. =ㅁ=;

      마지막 plz는 나의 소망이라고.
      꿈보다 해몽이라고...? 크학학.
      틀리지 않은 말이지만, 어차피 중요한 것은 꿈 그 자체가 아니겠어?

  9.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8.10.16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충 누구이신지는 짐작이 됩니다.

    저도 제 블록 첫 글에 위의 본문글과 유사한 내용으로 올렸었죠.
    지금은 시크리트 처리 해 놓았지만,,,

    설사,운명이란게 정해져[?]있다한들 그것을 스스로 개척해나가는것이야 말로 길지않은 삶을 자신의 의지대로
    만들어 나가는것일겝니다.
    순간순간, 우리는 운명적인 시간과 상황들을 맞이하고 또 그렇게 살아가고 있지요,,,

    어찌보면 운명이란게 사소한 시간들, 1초들의 시간의 집합이 모여서 거대한 메커니즘의 운명이라는 무거운
    쇳덩어리와도 같이 어깨를 짖누르곤 하지요,,,


    그,러,나,,, 그에 굴하지 않는 강인한 정신력과 투철한 상황돌파능력만 잘 배양시킬 수 있다면

    운명,,,그 까이꺼 훅~~ 하고 입으로 한번 불어버리면 그만인것입니다!


    운 - 운명이란 있을 수 있으랴.

    명 - 명심하라, 그대들이여. 혜안을 가진자, 세상을 품으리라!

    이상 운명 2행시 읊어 봤고요.

    수능이 코앞에 닥쳤군요,,,저도 입시경험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그 심정 잘 알고 있지요
    건,교 되시길 바라며, 이 글을 마무리 합니다.

    건강 챙기세요 ^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0.16 16: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단한 직관이십니다. 이게 짐작이 되시다니...! 대단대단~!

      아. 비슷한 글을 올리신 적이 있으시군요. 근데 왜 비공개로 돌리셨을까. -ㅁ-;;;

      운명이 정해져 있다고 보지 않지만, 말씀처럼 운명이 정해져있다 한들...!
      개척이 가능하다 봅니다.
      삶을 우리의 의지대로 살 수 있는 것은 그 개척의 순간부터일 거구요.

      맞습니다. 순간순간이 모여서 무게가 더해지고 ... 그렇게 삶이 되어가는 것이겠지요.

      운명을 개척하는 자다...! 이 말이 크게 와닿는 것 같습니다.
      어차피 운명은 없지만 말입니다. 하하.

      운명 2행시 잘 봤구요.
      저도 하나 올릴까 하다가,
      울 초인님보다 포스가 더 강하게 느껴지는 것도 예의가 아니니(! 뭐라고? 크)
      생략했습니다. 하하.

      정말 수능이 임박했지요.
      애들이 자기 실력의 100%만이라도 잘 발휘하길 기원해 봅니다.

      울 초인님도 늘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10. BlogIcon sephia 2010.10.29 2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개하십시오!!!

    지인분 참 포스가...

  11. BlogIcon 어멍 2010.10.30 0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호~ 재미있는 분이시군요.
    운명을 컨트롤하는 게 아니라 거의 농락하는 수준?!

  12. BlogIcon Reignman 2010.10.30 09: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정체가 급 궁금해지네요.
    혹시 저도 아는 분이 아닐까 하고...
    마지막 한줄이 은근히 올라오다가 뒤늦게 빵 터지는 매력이 있네요. ㅎㅎ
    잘 퍼오신 것 같습니다. ^^
    저도 오늘의 운세나 한번 보고 운명을 스스로 컨트롤 해볼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30 10: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쩌면 아는 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마지막 한줄에 뭔가 강한 임팩트와 서글픔(?)이 있죠? 핫.
      제가 엥간해서 펌질을 하지 않는데 펌질의 강렬한 유혹이 생길 정도였단.

  13. 2010.10.30 09: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30 1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예술쪽 전공자라서 생각이 신선하고 발랄한 것일까요? 아무래도 좀 그런 듯.
      이런 사고의 유연함(?)을 잃지 말고 살아야하는 거 아닌가 합니다.

      가을이고, 시간과 여건만 되면, 산에 가고 싶은 마음이 마구 솟습니다.
      근데 제 주말은 화요일이고 화요일에 자유로울지는 잘. ㅜ.ㅜ
      현재 개인적으로 좀 바빠야 하는 시기를 보내고 있다죠.

  14. BlogIcon Kay~ 2010.10.30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 정말 대단하신 분이네요~~
    운명을 컨트롤 할 수 있다니...
    디자인이 아닌 설마 철학자는 아니겠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30 1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설마 디자인 전공이란 말이 삶을 디자인하는 '철학자'를 뜻하는 거겠어요? ^^
      다소 자폭하는(?) 느낌의 내 운명 컨트롤이지만 컨트롤은 컨트롤.
      그 컨트롤이 맘에 듭니다. ^^

  15.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0.10.30 2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루시아 님과의 실시간 리플놀이에 화들짝 놀랐습니다. ^^
    저도 이런 댓글놀이... 아마 못 할 듯요.ㅋ 저는 이상하게 댓글타임을 못 맞추더라구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31 0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간대가 맞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F5 새로고침을 해야,
      실시간 리플 놀이가 가능한. (근데 그게 맞기가 어디 쉽냔. ^^)
      언제 검은진주님하고도 딱 맞아떨어지는 날이 있길 바랄게요.

  16. BlogIcon mingsss 2010.10.31 0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ㅋㅋ

  17. BlogIcon oddpold 2010.11.02 09: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출근 하자마자 오늘은 왠지....하고 오랜만에 와보니
    뒷통수를 후리는 듯한 이야기를 듣는군요.
    좋은 글에 좋은 리플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상상을 과감히 뛰어넘는 듯한 뭔가가 있죠?
      예전 글을 새로 퍼올림한 것인데, 지금 읽어도 좋으네요. ^^

  18. 2010.11.03 11: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제안을 그냥 받아들이면 되는 것이 아니었을까.
      그리고 알바는 금전적 보탬이 되어 좋은 것인데
      그날의 운세가 풍긴 뭔가 삶의 흐름을 깨주고
      내 삶의 주인이 된다는 그런 성공(?) 스토리? 하하.

  19. BlogIcon 어설픈여우 2010.11.03 2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ㅎ
    최상위에서 내리기전에 볼수 있어서 다행이네요~
    저녁 배부르게 먹고 소화시킬만큼 웃었네요~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초큼 웃음을 선사했나요? 웃음 이상의 그 뭔가가 있죠? ^^

      덧) 최상위에서 내려온다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뒤로 밀릴 뿐 보실 수는 있다는. ^^

  20. kolh 2010.11.04 02: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내일 애들한테 저 내용을 한 번 써 먹어 봐야겠습니다..
    반응이 어떨런지 기대기대~~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4 08: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이들이 이 내용에 숨은 깊은 뜻을 알까.
      혹시 kolh가 애들한테 왕따 당하는 건 아닐지, 심히 걱정되는. ^^;

  21. BlogIcon mingsss 2010.11.05 1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때나 지금이나 전 오늘의 운세를 매일 체크하는 재미로 삽니다. ㅋㅋ
    그나저나 제 블로그에선 썩 반응이 없던 글이 베풀박님 블로그에선 @_@;;
    영광스럽다고 해야하나....
    더 많은 분의 생각을 들을 수 있어서 좋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5 14: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세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지.
      그런 말 하더라고. 운세를 믿어? 라는 물음에, 51% 정도 믿어! 라는 말.
      그저 1% 차이일 뿐인데 참 묘한 말이란 생각이 들어서 좋아해.
      나 역시 51%를 믿는 사람에 속한다고 하지 않을 수 없음. 큭큭.

      밍스 말을 듣고 보니 내가 판을 키우는(?) 재주가 있는 모양. 하하.
      원천적으로는 지인을 잘 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