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일요일 고3 종강을 했습니다. 수능을 열흘 앞둔 시점이었죠. 수업 후, 고3 선생님들과 고3 학생들끼리 종강 파티를 하고 집으로 향하는 제 마음은 어딘가 휑~ 했습니다. 트위터에 짧게 썼던대로, "추수를 마친 농부의 마음이 이런 걸까?" 싶더군요. 

그렇게 종강을 했고, 고3 수업을 뒤로 했고, 정든 아이들을 떠나 보냈다고 생각하니, 또 다섯 권의 책을 마쳤구나 하는 느낌이 뒤따릅니다. 외부 교재(EBS) 두권을 끝낸 것도 있지만 제가 손수 작업해서 만든 수능대비 교재 다섯 권을 끝낸 게 크게 다가옵니다. (이 시기가 되면 늘 만감이 교차하지요. ^^;)
 


    또 한번 고3 아이들을 내보내고, 또 한번 다섯권의 교재를 뒤로 하고. 패턴 리딩.

매년 학생들과 끝마치는 저의 교재 <패턴 리딩> 전 5권. 해마다 조금씩 업데이트 된다죠. ^^
( 표지를 선택하여 원고를 넘기면 인쇄소에서 이런 형태로 만들어 줍니다. )




제 교재는 <수능 외국어 영역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달고 있습니다. 처음 만들 때부터 같은 이름입니다. 토마스 쿤(Thomas Khun)의 <과학혁명의 구조>란 책을 통해 유명해진 용어가 패러다임(paradigm)인데요. 거칠게 설명하자면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쯤 됩니다. 그러니까 제 교재는 수능 외국어 영역을 바라보는 관점 쯤 되는 거지요. ^^

입시학원에 몸 담으면서 늘 수능을 생각하긴 하지만 최근 5년은 정말 수능만 생각하며 살았습니다. 그 무렵부터 뭔가 수능을 바라보는 관점 즉 패러다임이 생긴 것 같습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자료들이지만 그걸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재창조해봤습니다. 그게 5년 전. ^^;

<패턴 리딩(Pattern Reading)>은 수능 외국어 영역을 패턴으로 나누어 접근하자는 취지로 만든 수능 대비 교재입니다. 총 다섯권이지요. 구체적인 구성은 여기서 밝히기 좀 그렇습니다. 패턴적 관점으로 수능 외국어 영역에서 고득점할 수 있다는 제 생각과 전략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표지는 매번 제가 맘에 드는 걸로 선택합니다. ^^ 그리고 눈치 빠른 분은 벌써 보셨겠지만 제 교재 <패턴 리딩> 다섯 권에 붙은 부제목은 상당히 '비프리박스러운' 데가 있습니다. 핫.

   Part 1
      ver. 2.0
         vol. 3
            Season 4
               Unit 5

같은 말로 숫자만 바꿔 반복하자니 좀 밋밋했던 거죠. 입에 감기는 말을 찾아내어 정형화시킨 것이 바로 위의 다섯입니다. ^^ 파트 원, 버전 이쩜영, 볼륨 쓰리, 씨즌 포, 유닛 파이브! 핫. 제가 좀 이렇습니다. ^^

교재의 구성은 (권별로 순서만 조금씩 달리 했을 뿐) 모두 같다고 할 수 있는데요. 제 머리에서 나온 그 재미난(?) 장별 제목을 여기에 못 밝히는 것이 아쉽습니다. ^^


※ 제 책들은 수업용 교재일 뿐 시판용 교재가 아닙니다. (학원 측에서 수업 듣는 학생들에게 판매하긴 합니다.) 그리고 이 포스트는 이 책을 선전(?) 혹은 광고(응?) 하기 위한 글이 아닙니다. 그저 또 한해를 마감하며, 내보낸 아이들과 끝마친 교재들을 돌아보며 개인적인 소감을 적은 글입니다. 그러다 보니 교재 이야기가 나왔을 뿐. ^^;
(이런 말까지 덧붙여야 하다니... ㅠ.ㅠ)


그렇게 또 한번 세월의 매듭을 짓습니다. 그렇게 또 한해가 저뭅니다.
저는 또 새로운 학생들을 받아 새로운 한해를 달려갈 거구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고했다고 저를 토닥거려주고 싶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111 목 10:20  사진로드
2010 1111 목 21:40 ... 22:00 & 
1112 금 05:40 ... 06:40  비프리박
2010 1112 금 08:00  예약발행


p.s.
본문에서 언급한, 제가 수업하는 외부교재는 EBS 수능특강과 EBS 10주완성이란 책입니다. 수능 외국어 영역을 공부하는 친구들에게 필수 교재죠. 혼자 공부하든, 학원에서 수업을 듣든, 인터넷 강의(소위 인강)을 듣든, 꼭 봐야 하는 책입니다. 이 책의 지문들이 매년 꽤나 수능에 출제된다는 이유에서 그렇습니다. 물론, 제 <패턴 리딩>의 지문에서 출제되는 일은 없습니다. 다 공부하고 나면 수능 점수와 등급과 영어 실력이 향상될 뿐입니다. ^^;

그러고 보니 비슷한 소재로 작성한 글이 기억나는군요. 호기심이 발동하신다면 클릭을. ^^
http://befreepark.tistory.com/312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0.11.12 09: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0: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그렇게까지는 아니고요.
      그저 수업에 필요한 교재 만들어 수업할 정도일 뿐이지요.
      말씀만큼 되면 아마 눈코 뜰새 없이 살아야할 걸요.
      저는 그저 흐르는 물처럼, 지금처럼, 평온한 하루하루를 사는 게 좋습니다.

  2. BlogIcon CITY 2010.11.12 09: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교재도 내시고... 멋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략 오년전쯤 책이 맘 속에 보이더라구요.
      그거 그냥 만들었을 뿐이에요. 써보니 저는 만족할만 합니다. ^^

  3. BlogIcon 럭키도스 2010.11.12 13: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원 섭섭 하시겠네요.
    이제 내년을 다시 준비하셔야 겠군요..~ 수고하셨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섭섭시원인가, 시원섭섭인가, 곰곰히 생각해보니
      시원섭섭입니다. 그게 휑한 느낌으로 다가온 듯 하고요.

  4. BlogIcon G-Kyu 2010.11.12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모두 좋은 결과를 얻으면 좋겠습니다~!
    비프리박님께 배운 학생들은 그 교제가 큰 도움이 될 것 같은데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녀석들이 정말 좋은 결과를 내야 할텐데 말입니다.
      사실 자신의 실력을 100%만 발휘해도 대박이지요.

  5. BlogIcon 마음노트 2010.11.12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수능을 필두로 한해가 저물어감을 느낍니다.
    수능을 치룬 아이들에게는 어떤 겨울이 될지..
    제 조카도 수능을 치루는데 헐쩍한 대학이라도 붙고 해방됐음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8: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네요. 한해가 저무는 신호탄같은 수능입니다.
      수능 치고 나서 애들이 웃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꼭 ㅜ.ㅜ 이모티콘 보내는 녀석들이 있다죠. OTL

  6. BlogIcon yourjune 2010.11.12 16: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토익공부하고 있는데 어려운 점이 있다면 비프리박님께 꼭 물어봐야 하겠습니다. ^^ 수능때 1문제 땜시 2등급으로 내려앉았던 기억이 나네요 ㅠㅠ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도 공부를 하는 입장이라^^
      같이 고민하는 차원에서 도움말씀 드릴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아는 한도 내에서 도와드릴게요. 언제든 찔러(?) 주세요.

      흠흠. 보통 2등급은 항상 1문제 차이라던데. 핫.

  7. BlogIcon 어멍 2010.11.12 1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학생도 내시고 교재도 내시고 흐믓하시면서도 시원섭섭하시겠네요.
    조금씩 다듬고 덧붙이면 어엿한 책이 되지 않을까요.
    공부하면서도 공부하지 않는 듯, 놀면서도 공부한 듯... 비프리박님만의 재미난 교재를 상상해 봅니다.

    파트원, 버전이점영, 볼륨쓰리(볼륨삼삼 또는 볼륨업도 괜찮은 듯)... 재밌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18: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애들도 내보내고 교재도 또 한번 뒤로 하고.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네요.

      저 책은 조금씩 다듬고 덧붙여오고 있는 중이고요.
      앞으로도 다듬고 덧붙여가야죠.
      흠흠. 재미난(?) 교재 목차 공개를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

      흠흠. 권별 부제목을 짚어주시니 이거 고마운데요.
      사실 뭔가 노린 한 줄이 있을 때 그거 이야기해주는 사람이 고맙잖아요. ^^

  8. BlogIcon Slimer 2010.11.12 21: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원섭섭하시겠습니다. 이제 베푸러박님의 손을 떠났으니 학생들 스스로 추수를 해야 할 때인가 보네요...
    수능이 언제인지도 모를 정도로 이제는 감이 없지만, 수능을 치를 학생들을 생각하니 시험 하나에 해방과 구속을 동시에 맛보리라 생각되네요... 저에게는 지긋지긋한 대한민국 입시제도에 해방감을 더 많이 느꼈었지만요.ㅎㅎㅎ

    교재까지 만드시고 존경스럽습니다. 저도 요즘 후배들이 가르쳐 달라는 기술분야 때문에 새로 블로그를 만들어 정리를 시도하고 있는데, 참 쉽지 않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2 2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서 잘 했음 좋겠습니다. 평소 실력만 발휘해도 좋겠고요.
      시험 후에 진정으로 웃을 수 있길 바랍니다. 무엇보다 그날의 컨디션도 좀 좋아야.

      시험 후에는 해방감이 찾아오지요. 일시적으로 만끽하는 건 좋지만
      장기화되다가는 삶이 황폐지지요.
      저 역시 해방감을 꽤나 만끽한 기억이 납니다.

      후배들을 위해서 슬리머님 고생이 많으시겠어요.
      게다가 블로그를 통해서 하는 게 절대 쉽지 않은데. ㅠ.ㅠ

  9. BlogIcon mingsss 2010.11.13 0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근데 저 pattern reading을 보니까 생각났는데요,
    전 수능 외국어영역을 공부할 때나
    토플 reading 파트를 공부할 때나
    독해 문제를 가장 못풀었거든요 ㅠ.ㅠ
    grammer, listening, 심지어 writing 까지 괜찮았는데
    reading은 시간이 한참 모자라요.
    pattern reading이란게 그 '시간이 모자른' 문제점을 해결해 주는 방법 같은데,
    그런건 학원 선생님들만의 노하우 인가요?
    사실 학교선 그런거 가르쳐 주지도 않았고;;
    영어독해를 따로 학원에서 배운적도 없는 저로썬 그게 넘 답답하더라구요.
    전 항상 문제집과 문법책을 사서 스스로-_- 학습을 해왔거든요…
    지문에 '두괄식', '미괄식'이 있다는건 문제집에서도 알려주긴 해요 ㅋ_ㅋ
    가까운 혹은 조금 먼 시일내에 다시 영어시험을 봐야 할텐데,
    한평생 시험을 벼락치기로만 준비해왔던 저로썬 벌써부터 걱정하는건 아니지만
    아무래도 reading에서 만큼은 공부 방법을 바꿔야 겠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대책은 세워야 하니까)
    비프리박님 생각은 어떠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3 1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독해 문제는 결국 시간과의 싸움이 아닐까 해.
      붙잡고 오래 고민할 시간이 없다는 게 가장 문제.

      문제 유형별로 접근 방법이 다르다는 게 내 해결책이고. ^^;
      단순히 읽고 푼다는 느낌으로 풀면 낭패를 보기 쉽다는 걸 학생들이 증명해주넴. ^^;
      열심히 풀다 보면 종 칠 때 쯤 한 열문제 남았다는 애들이 있어. -.-;

      문제를 풀 때 이런 유형의 문제는
      뭘 노리며^^ 읽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면서 읽는 게 중요하단 생각을 해.
      예컨대 blank문제는 빨리 주제를 찾는 문제이고
      후반부에 blank가 있다면 앞쪽에 유의하자, 라든가 하는 그런 식의. ^^

      가깝든 멀든 시험은 밍스 앞에 도사리고 있을테지.
      아마 잘 하는데 본인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부분이 RC인 거겠지.
      외국생활도 한 밍스가 아닌가! ^^

    • BlogIcon mingsss 2010.11.13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앍! 맞아요! 저도 늘 정신없이 풀다보면 2지문가량(약 10문제) 찍어서 제출해야 하는 ㅠ.ㅠ
      순수하게 영어는 내 마음속에 있다는걸 믿었다간 큰일나더이다! ㅋㅋㅋ
      아....외국생활 할 때 신문이나 글 좀 많이 읽을 것을 ㅠ.,ㅠ
      주구장창 영화만 봤더니 LC만 그럭저럭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3 18: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솔직히 시간 여유를 좀 넉넉히 주고
      정말 음미하고 제대로 읽고 풀게 한 다음
      답안지를 걷어가면 시험이 될 수 없는 걸까.
      간혹 그런 생각 들어. 시간 제한이란 걸 너무 빡세게 적용하는 건 아닌가 하는.

      나부터도 답찾기 문제풀이와 음미용 문제풀이가 하늘과 땅 차이로 달라져.
      흠흠. 시험이란 게 순발력 테스트인가. 빨리 푸는 게 최고였던가.

  10. BlogIcon Kay~ 2010.11.15 14: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그래서 항상 젊으시죠? ㅎㅎ
    매년 같은 나이의 학생들을 가르치시니..
    세월의 흐름을 못 느끼지 않나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5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으. 제가 젊게 느껴지나요? 이런. 본의 아니게. ^^;
      매년 그 나이 대의 아이들을 가르치다 보니
      생각이 아직 애들같은 면이 있지 않나 염려가 됩니다. -.-;
      세월의 흐름은, 맞습니다, 느끼지도 못하는 사이에 벌써 나이가. ㅠ.ㅠ

  11. 학생1 2010.11.16 18: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저 왔습니다. ㅋㅋ

    수능 2일 남은 지금

    컴퓨터 앞에 앉았네요 ㅋㅋ

    그동안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ㅋㅋ

    수능 끝나고 성적 잘나오면 찾아 뵙겠습니다.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6 1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ㅅㅎ아.
      시험 잘 보고 우는 일 없길 바란다.
      그동안 수고는, 너희가 했지, 내가 한 게 있냐.
      수능 끝나고 한번 얼굴 보자. 놀러 오너라.

  12. 2010.12.08 11: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