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중에 학생들 때문에 웃을 때가 가끔 있습니다. 그저 미소 짓게 하는 게 아니라 빵 터뜨려주는 그런 아이들이 있죠. 웃음이 폭주하면 잠시 수업을 중단해야 합니다. ^^

저는 (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수업 교재 지문에 온갖 주제와 소재의 글들이 등장합니다. 수업한 햇수가 늘어날수록 제 잡지식(?)도 늘어나는 느낌입니다.

최근 어떤 수업시간에 (제 개인적으로도 관심이 많은) 컴퓨터에 관한 글이 나와서 학생들에게 주변지식을 늘려주려고 했다가 의외의 복병(?)을 만났습니다.



    가르치며 웃다 - "무료 운영체제(free operating system)는 뭐가 있을까?"

 



그 지문에 "free operating system"이란 표현이 나옵니다. 무료 운영체제죠.

학생들에게 운영체제라는 걸 설명합니다.

"운영체제는 컴퓨터에 없어선 안될 프로그램이야. 윈도우 xp 같은 게 그 예지."

그리고는 무료 운영체제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비프리박 : "근데 무료 운영체제로는 뭐가 있을까?"

학생 A : 브이쓰리(v3)?          ( 일단 빵 터졌습니다. )

학생 B : 씨피유(cpu)?          ( 크하하하하하! )

학생 C : 지포스(geforce)?    ( 아주 죽여 줍니다. )


비프리박 : (폭주하는 웃음을 추스리며) 리눅스(linux)라는 게 있는데 말야...

학생 B : 혹시 듣보?              ( 여기서 완전 넘어갔습니다. )



리누스 토발즈에 관한 이야기, 카피 레프트에 관한 설명, ... 이런 거 다 접었습니다. ^___^

컴퓨터 게임은 많이 하지만 컴퓨터는 모르는 현실이란 생각도 얼핏 스쳤습니다.


(다른 이야기지만) 간혹, 수업 중에 지문을 읽어내려가다 개그 본능이 용솟음칠 때가 있습니다.

개드립을 치고 싶어지는 때죠. 그런데 이런 정도의 예상 못한 빵터짐을 선사받으면,

그런 개드립의 욕구가 따뜻한 햇살에 봄눈 녹듯 사라져 버립니다. 전의상실인 거죠. ^^

이번 경우는 설명을 한다든가 주변지식을 늘려준다든가 하는 걸 전혀 할 수 없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초큼이나마 웃겼다면 추천버튼 압박을! ^^


2010 1031 일 11:00 ... 11: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예문당 2010.10.31 12: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용자 입장에서만 생각한다면, 운영체제.. 몰라도 쓰는데 전혀 상관 없으니까요. 흐흐..
    근데 제가 이해를 잘 못해서.. '듣보'라면 듣도 보도 못한... 인가요?
    전 개그는 정말 꽝이에요. 아흑~
    일욜 즐겁게 보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1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런 거 컴터를 쓰는 데는 전혀 상관이 없죠.
      근데 답이라고 제시하는 것이 가히 상상초월이다 보니. ㅋㅎㅎ

      듣보라면 듣보잡의 준말이지요. 듣도 보도 못한 잡... 하하.
      듣보라는 말 자체 보다는 리눅스에 대한 답이 '듣보'라는 게. 크학학.

    • BlogIcon 예문당 2010.11.01 2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동네 놀이터에서 주변 아이 엄마들에게 트위터 페이스북 이런 이야기하면 같은 분위기가 됩니다.
      트위터는 그나마 들어는 봤다는 분위기인데.. 페이스북은 듣보잡? 흐흐..
      분위기가 상상이 가네요. ^^;;;
      다들 자기 관심분야만 아는 것 같아요.
      그 범위가 넓으면.. 좋을 것 같구요. ^________^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페이스북이 요즘 아주 인기죠. 한국에서요.
      나라 밖에서는 이미 꽤나 바람몰이를 해서 사용 인구가 수억명을 넘어서는 상황인데
      우리는 이번 가을부터 바람이 분 것 같습니다.

      어쨌든, 그럼에도, 아직 페이스북 모르는 분들 계시지요. 꼭 알아야 하는 것도 아니고요.
      그러다 보니 주변에서 페이스북 하면 '듣보'라는 소리 나올 수도 있다는. 흐으.

      자기 관심 분야 외에도, 자기가 하진 않아도, 아는 정도였음,
      하는 바람이 저 역시 있네요. ^^;

  2. BlogIcon 엠코 2010.10.31 12: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리눅스.. 이름은 익히 들어서 아는데 세세한 정보나 기능 쪽은 아는게 전혀 없네영.
    다른건 몰라도 FREE라는 점이 끌리는 듯..?

    ps. 우리 절대로 B같은 학생은 되지 맙시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1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리눅스 프로그램 운용에 대해서는 아는 게 없군요.
      문제는 리눅스를 답해야 할 자리에 v3, cpu, ... 이런 걸 답하진 말아야 한다는 건데. ㅜ.ㅜ
      맞습니다. 우리는 특히 학생 B처럼 되어선 안 되겠죠. ^^

  3. 유리파더 2010.10.31 15:0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동안 경험한 바에 의하면 유저들 성향이 아주 다양한데요...
    A : 내가 구입/사용하는 제품(OS, SW)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싶어
    B : 최소한 내가 사용하는 제품(OS, SW)의 유용한 기능까지 알아야 하지 않을까?
    C : 내가 사용하는 것만 알면 돼
    D : 골치 아픈데 뭘 또 더 배워?

    그것 뿐만 아니라 SW에 대한 인식도
    A : 내가 사용하는 것이니 당연히 돈주고 구입해야지
    B : 내가 사용하는 것이니 기왕이면 구입해서 사용하는 게 좋겠지만...
    C : 널리고 널린 게 SW인데 이걸 구입해서 쓰는 놈이 바보 아냐?
    D : SW도 구입해서 사용하나? 그런 사람이 있긴 하나?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19: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프로그램에 관해서 저는 대략 A와 B 사이 어드멘가에 놓일 것 같습니다.
      소프트웨어 구입에 관해서는 B와 C 사이에 위치할 것 같음을 실토합니다. ^^;

      근데 사회적으로 뭔가를 안다는 것에 대해서 C나 D 입장을 택하는 사람이 대세이고
      그런 분들이 타인의 입장에 대해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싶어한다는 것이 문제라면 문제겠지요.

      유리아빠님도 입장이 저랑 엇비슷하시죠?

    • 유리파더 2010.11.03 19:51 | Address | Modify/Delete

      아~~~ 노 코멘트하렵니다. -_-;

      지금 구입하고 싶은 SW는 많은데, 카메라와 망원경에 돈 들어가야 할 게 천지 빼까리이다 보니 (가정 생활에 돈 들어가는 건 out of 안중) SW 구입은 잠정 보류 중입니다.

      그래도 구입하고 싶은 걸 말씀드리면, office 2010, 라이트룸 (1.4 베타 사용하고 있음) 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9: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개 노코멘트는 긍정으로 해석합니다. 비록 그것이 명시적인 긍정은 아니라 하더라도. ^^

      저는 현재 더 구입하고 싶은 하드웨어(?)는 많은데
      소프트웨어는 다행히(?) 없네요. ^^
      (돈 들어갈 구석이 'in 안중'이어서는 아니구요. 큭.)

      구하시려는 sw가 있다면 적절한 시점을 만들어서 구입하시지 않을까 합니다. ^^
      기기나 장비를 그래 오셨듯이. (아닌감요. 하하. 아닐 수도. 큭.)

      제가 구입하고 싶은 하드웨어에 2nd dslr이 포함되는 건 잘 알고 계실테죠?

  4. 유리파더 2010.10.31 15:0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제가 정품 구입했던 윈도2000의 CD를 빌려 가서 스크래치 내서 못쓰게 만든 한 인간이...

    그깟 SW(빌릴 땐 빌려 달라고 사정했지 아마?) 카피본 하나 구해 쓰면 되지 그런 걸로 뭘 화내냐... (씨X)


    이런 놈들이 나중엔 조그만 유용한 쏘스 하나 주면서도 생색내고 '댓가' 바라고 그럴 겁니다. (어디서 뭐하며 살고 있나 몰라...)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1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씨디 빌려주기가 겁나는 것이, 스크래치 내올까봐, 라고 한다면 말이 될까요.
      그거 스크래치 내서 씨디 인식불가 만들어 놓고서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기 때문이죠.
      적으신 내용에 백번 공감합니다. 저는 그래서 엥간하면 씨디를 빌려주지 않습니다.
      그게 1 컴퓨터 1 소프트웨어의 대의에 맞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
      (물론 제가 거기에 동의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

  5. BlogIcon mingsss 2010.10.31 19: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가끔 저질개그본능이 마구 용솟음 쳐는 자신을 주체할 수가 없어요 -_-;;;;
    다들 아저씨냄새 난다고 싫어하지만 저도 모르게 마구 입에서 단어들이 튀어나와 버리는...........
    이번에 개봉하는 모차르트 오페라 영화 '돈 조반니'에 대해서도 드립치다 면조한테 혼났어요 ㅠ 0ㅠ
    반면 남들의 개그가 재미없을 땐 왠지 관대하질 못해요 =_=;; 이 점에 대해선 저도 제 자신에게 불만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1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질개그까지는 아니고 그저 썰렁한 개그(같은 건가? 큭) 정도인데,
      그걸 과감히 능가하는 개그를 쳐올 때 개그 의욕이 상실된다지.

      오호. 돈 조반니. 개그본능이 마구 발동되는 이름인걸? 하하. 짐작이 됨.
      서로의 개그에 대해서 조금 관대하면 좋지 않을까 싶은 1인. 큭큭큭.

  6. BlogIcon 이츠하크(Yitzhak) 2010.10.31 2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우! 선생님.
    오랜만에 만났습니다. 글이 이렇게 올라와서 보게 되네요.
    평소에 찾아오려고 했는데도 그게 잘 안됩니다.
    선생님은 여전히 대단한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시네요. 내용도 참 풍부하고요.
    학원에 있다보면 아이들때문에 웃고 울고 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 건강하시고요. 한주간 화이팅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2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선생님이라고 하셔서 제가 가르치고 있거나 가르쳤던 학생인지 알았어요. ^^
      그저 비프리박님이라고 부르셔도 되는데. 하하.

      답글 보고 블로그에 놀러갔었습니다.
      농사 지으면서 잘 지내시는군요.
      이츠하크님도 건강하시고 건승하시길. 아자!

  7. BlogIcon 애기머니 2010.10.31 2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이번에 새로 티스토리로 이사온 애기머니입니다.
    정말 블로그를 알차게 꾸미셧어요^^
    부럽습니다. 앞으로 본보기가 될수있도록 노력하는 애기머니가 될게요^^ 그럼 즐거운 주말 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티스토리로 이사오셨군요. 제 2년반 전이 생각나네요.
      애기머니님 계획하시는대로 잘 꾸미시고 꾸려나가시길 소망합니다.
      잘 하실 거예요.

  8. BlogIcon Slimer 2010.11.01 1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급적 무료 제품들을 사용하려 애를 쓰는데, 이눔의 윈도는 참 거시기 합니다.
    거의 국가정책적으로 윈도를 밀다보니 벗어낼레야 벗어날 수 없는 그 불편함이지요...
    속으로 제길슨을 외칠 수 밖에 없습니다..

    아마 학생들이라면 리눅스는 거의 알지 못하는게 오히려 정상일 겁니다.
    모든 공공기관이 표준화 처럼 윈도를 신봉하고 있으니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2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국가적으로 윈도우를 밀고 국가적으로 MS ie를 밀고 그런 거죠.
      단적인 예로 은행 사이트에선 불여우나 크롬으로 로그인 하려면
      아예 로그인이 안 되는 현상이 벌어지더군요. 튕긴다고 해야 하나. -.-;
      기분은 메롱이고 입으론 제길슨을 외치게 되지요.
      그러니 애들이 리눅스 자체를 '듣보'라고 생각하는 것도 머라할 상황이 아니지요.

    • BlogIcon Slimer 2010.11.01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나마 다행인건 크롬에서 IE Tab이라는 플러그인을 만들어 크롬부라우져에서 IE 브라우져를 불러오는 형태를 취할 수 있습니다...
      브라우져를 따로 열어야 하는 번거로움은 좀 던 편이죠..
      하지만 역시나 우분투의 크롬에서는 되지 않더군요.. 아마 리눅스에서는 IE 자체가 없다보니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0: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롬에서 ie tab이란 걸 안 써봤네요.
      그걸 들어서 알고는 있는데 써보질 않아서
      튕기면 그저 ie를 여네요. ^^;;;

      아. 리눅스에는 ie 자체가 없었군요? 몰랐단. ^^

    • BlogIcon Slimer 2010.11.18 10:10 | Address | Modify/Delete

      google에서 IE Tab 으로 검색을 하였더니 이 댓글과 이 글이 검색되네요.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18 1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구글 검색이 참 똑똑합니다. ^^

      덧) 엊그제 크롬플러스를 깔았네요. ie 탭이 있네요. ^^

  9. 2010.11.01 11: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1 20: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컴퓨터 언어. 머리 아픈 언언데요? ^^;
      저는 컴퓨터가 아니므로, 컴퓨터 프로그램을 짜지도 않으므로
      컴퓨터 언어는 몰라도 되는 거죠? ^^
      OS를 모르는 것은 이와 좀 다르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요. ^^
      게다가 무료 OS에 cpu와 지포스는 정말. 크하하.

  10. BlogIcon 지구벌레 2010.11.03 17: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전 우분투에 관심이 조금씩 가더군요.
    제 스마트폰에 우분투를 깔아놓고 쓰는 사례도 있어서 말이죠..ㅎㅎ.
    생각보다 개인 리눅스 사용자들이 많기도 하구요.
    무엇보다 컴이 아주 생활용품화 되서 정작 컴 자체에 대한 이해는 높지 않다는
    생각이 많이 들긴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3 17: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분투. 이름만으로도 참 구미가 당긴다죠.
      흐흠. 스마트폰은 역시 우분투를 깔 수도 있군요.
      스마트폰, 구입하게 되는 일이 생긴다면 os를 맘대로 깔 수 있어 좋겠군요.

      그쵸. 따지고 보면 리눅스 사용자가 참 많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눅스를 듣보잡이라고 말하는 상황이라니. ㅠ.ㅠ

  11. BlogIcon 어멍 2010.11.03 2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예기치 않은 상황이 자연스럽고 빵 터져주지요.
    제가 중1때 영어수업중에 한 친구가 wrong을 '우롱'이라 발음에서 모두 웃었다는...

    역지사지라는 말이 입장뿐만 아니라 지식에도 해당할 것 같군요.
    그런 점에서 수업의 수준을 어디에 맞추어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많으시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04 0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핫. 몇년 전에 고등학생 녀석에게서도 들었던 '우롱'이군요.
      이거 뭐 알고 그런다면 그거야 선생을 '우롱'하는 거지만
      모르고 '우롱'으로 읽으니 이건 뭐 '우롱'이라고 할 수도 엄썼다죠. ^^;

      역지사지, 늘 고민하는 화두고요. 눈높이란 말로 바꿔 말할 수도 있고
      학생들의 코드에 맞춰, 란 말로 달리 이야기할 수도 있죠.
      맞습니다. 어쨌든, 수업의 수준은 언제나 고민거리입니다.

  12. BlogIcon 소노라 2010.12.07 12: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앞으로의 운영체제는 현재와 같이 개인 컴퓨터에 각각 설치되는 방식이 아니라 중앙 서버에 운영체제가 설치되어 있고 각각의 컴퓨터는 부팅만 하면 되는 방식이라고 하죠. 개인적으로 미래의 운영체제는 어떤 모습으로 변모할 지 궁금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7 1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한 이야기를 어디선가 접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차피 문제는 미래가 해결해줄테지만
      내 기기에 mini os라도 있어야 돌아가는 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항상. ^^

      저 역시 미래의 os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