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x주년 기념일이 이번주에 위치합니다. 저는 결혼 축하 기념 주간을 선포해야 합니다. 제가 축하하지 않으면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습니다. ^^; 결혼 기념일이든 뭐든, 제가 말하지 않으면 무슨 일이 있는지, 그게 몇일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산다는 거, 별 거 아니지요. 기념할 거 기념하고, 고마운 거 고맙다고 하고, 기쁜 거 기뻐하며 사는 거지요. 순간을 즐기라는 말을 (쾌락지향적인 의미가 아니라면) 수긍하는 편입니다. 현재의 행복을 대체할 그 무엇도 세상엔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동시에, 멀리 내다 보는 일도 하지 않을 수는 없는데요. 인간은 미래지향적이어야 미래의 행복을 내 것으로 만들 수 있겠죠. 결혼 x주년에 즈음하여 x에 들어가는 자연수가 대여섯 배 커지도록(그게 평생임^^) 행복하게 건강하게 살고 싶은 소망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 노출을 지극히 꺼리는 저와 그녀인지라 기념일이 몇일인지도 못 밝히고 그저 기념 주간 정도로^^ 그리고 정확히 몇주년인지도 안 밝히고 x주년 정도로 뭉뚱그리는 걸 양해해주삼. 그리고 아래는 '항상 고마운 남자'가 준비해야할 몇가지의 일례입니다. ^^


    결혼 축하 기념 주간을 선포하는 바입니다. 세상의 모든 가정에는 행복이!

( 저도 좋아하지만 그녀가 많이 좋아하는 와인, 보헤미안과 람브루스코. 이탈리아산. )


{ #1 }  그날, (둘 중의 하나는) 개봉하게 될, 그녀가 좋아하는 와인.

사다 놓은지는 꽤 되는 거 같습니다. 그녀가 좋아하는 와인이라고 사다놓고서 시간이 좀 흘렀습니다. 와인이든 뭐든 저희가 거의 술을 마시지 않다 보니 이런저런 이유로 술을 사다놓고 세월을 보내기 십상입니다. 하지만 이제 와인 딸 일 생기는 거죠. 결혼 기념일날 이 둘 중 하나는 개봉하게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Bohemian과 Lambrusco는 약간 단 맛이 도는 와인).


{ #2 }  지난주에는 오대산 전나무숲길을, 다음주에는 또 어딘가를.

몇주간의 바쁜 시즌을 보내고 맞은 지난주 휴무에 주문진과 오대산 전나무숲길을 다녀 온 것도 슬며시 결혼 기념일 이벤트에 겹치고 싶긴 합니다만^^ 별도의 몫을 지어서 어딘가를 다녀와야겠지요. 이번주 휴무 때는 장인 장모 모시고 소래포구를 다녀왔지만 그것도 결혼 기념일 이벤트라고 하긴 어렵겠죠. ^^ 아마도 다음주 휴무일에 강원도 정선을 다녀오지 않을까 싶네요.


{ #3 }  그리고, 편지로 고마운 마음을 전해야겠죠.

"결혼해 줘서 고마운" 거 아니겠습니까. 남자는 항상 "결혼해 줘서 고맙다"고 생각해야죠. ^^ 반복해서 생각하다 보면 사실로 각인이 됩니다. 핫. 그게 사실인지도 모릅니다. 아니, 애초부터 그게 사실일 겁니다. 하하핫. ^^ 고마운 마음,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서 편지를 써야겠습니다. 기억으론 작년엔 편지를 건너뛴 게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이. 긁적. ^^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염장성 포스트란 생각이 드신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3 수 00:50 ... 00:55  시작이반
2010 1013 수 10:00 ... 10: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샘쟁이 2010.10.13 1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신랑도 이런걸 좀 배워야할텐데요 ㅎㅎ
    축하드립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핫. 남편분한테 압박 가하심 안 되어요.
      남편분이 저에게 테러하심 어쩐다? ^^
      축하 감사해요.

  2. BlogIcon 라오니스 2010.10.13 1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혼기념축하주간을 축하드립니다...
    아름다운... 결혼기념일 되길 기원합니다...
    요런 이벤트는 저도 좀 배워야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고맙습니다. (역시 옆구리를 찔러야. ^^)
      그저 결혼해줘서 고맙단 생각으로 살아갑니다. 핫.
      이벤트는 라오니스님 머리 속에 더 무궁무진하지 않던가요?

  3. BlogIcon 유리파더 2010.10.13 11: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올해 12월이 결혼 X주년이 됩니다 지금 뭐 어떤 이벤트 해야 할까 고민 중인데 돈만 있으면(마눌이 제 돈을 막 꺼내 씀) 다이아 반지 준비하겠구만... 여의치가 않네요. 거기다 마눌님이 귀중품 보관을 대충해서 도둑맞아 다 털린 적도 있지 말입니다.
    하긴 숨겨봐야 털면 다 나오겠지만요.. 암튼 결혼 기념일에 애 데리고 경주나 제주에 갈까 합니다. 소소한 신혼여행 기분 내며 말이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2월에 x주년이시군요. (저와는 다른 숫자의 x겠지만요. ^^ 어쩜 같을 지도. 핫)
      돈이 있으면 더 좋은 선물 할 수 있지만, 돈이 많지 않대도 선물은 가능하겠지요?
      돈의 액수와 관계없이 유리아빠님이 잘 하시리라 봅니다.
      (왜 이리 답변이 없어보이냔! ^^)

      귀중품 털리신 이야기는 예전에 언젠가 얼핏 들었는데. 들을 때마다 쓰라립니다.

      12월에 경주나 제주에 가실 수 있길 소망합니다.
      맞습니다. 신혼여행 기분 내시는 거죠. 유리가 있긴 합니다만. 쿨럭. ^^

  4. 2010.10.13 11: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느새 x주년이 되었더라고요. 이게 벌써 숫자가. 하핫.

      그간 올리신 포스트 덕분에 사진에 관해서도 생각하고
      산행에 관해서도 뽐뿌받고 눈으로 산에도 오르고 ...
      그랬는데, 이젠 당분간 안녕인가요? ㅜ.ㅜ
      언제가 되든 다시 복귀하시길 간절히 바라옵고요. 간혹 들러주심 반갑지요.
      (뭐, 우리가 그 외 연결수단이 있긴 합니다만. ^^)

  5. BlogIcon 도플파란 2010.10.13 1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하하.. 전.. 아직 혼자라서.. 뭐.. 챙길것도 별로 없습니다..ㅎㅎ
    뭐.. 나중에 되면.. 소소하게 챙겨야겠지만..ㅎㅎ
    아무튼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한주 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직 챙기지 않으셔도 되는군요?
      어느새 결혼하시게 되고 어느새 이런 준비 하셔야 할 겁니다. (덕담입니다. ^^)
      축하 감사히 받을게요. 고맙습니다.

  6. BlogIcon 블로군 2010.10.13 13: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혼기념일 축하드려요...^^
    행복이라는것이 사람마음먹기 나름인것 같네요....

    축하드립니다^^ 빵빵~~~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뭐든 사람이 마음 먹기 나름이고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달린 것이겠지요.
      (x주년 결혼 기념일에 할 말은 아닙니다만. ^^)
      축하 감사합니다.

  7. BlogIcon sephia 2010.10.13 13: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벌써 결혼기념일이십니까?? 으흠...

    7주? 8주년? 비프리박님 나이가 그렇게 많지 않다는 것을 감안하면...... 10주년은 아직 안 되셨겠죠? ㅋㅋㅋ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략 짐작하신 그 어름이겠지요.
      세피아님은 역시 눈치 100단?
      그간 제 포스트에서 행간을 읽어내신 듯. ^^
      축하 고마워요.

  8. BlogIcon 무예인 2010.10.13 18: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멋져요

  9. BlogIcon _Professor 2010.10.13 18: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행복한 날이 되시겠어요. ^-^
    사랑하는 님과 함께 할 그날이 어떤 날이 될지 참으로 궁금하고 기대가 되네요.
    저는 이번 토요일이 연애한지 1년되는 날이에요. ㅋ-;;
    결혼기념일 후기도 들려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3 23: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연애하신지 1년이시라구요? 세상이 온통 장미빛으로 보이는 시절이 아닌가요? ^^
      결혼하고 일상에 신경 쓰는 거, 그것도 좋지만,
      그런 거 없을 때 자유롭게 보낼 수 있는 시간이겠네요.
      행복한 날들 맹그시길 바랄게요.

      덧) 기념일 후기는 아마 여행 후기가 올라오지 않을까 싶네요.
      따로 결혼 기념일 후기를 올리긴 좀 그렇공. 핫.

  10. BlogIcon 원영.. 2010.10.14 0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려요.
    비프리박님이 그녀분을 챙겨주시는 소소하고 세심한 많은 모습들을,
    누군가 보게 될까봐 겁이 나요.
    저는 이벤트 이런것과는 아주 동떨어져서,
    그냥 선물 하나 주면서 술 한 잔 하자 이럴듯 합니다.
    뭐, 늘 그래왔기도 하고..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4 07: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누군가'가 저도 아는 '누군가'겠죠?
      저번에 닉네임 알려주신 그 중요한 분. ^^

      나름의 방식이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저만의 방식이 있는 거고 블루로드님의 방식이 있는. 그런 거겠지요.
      아마도 그 '누군가'는 블루로드님의 방식에 내심 감격하고 기뻐하셨을 겁니다.

      축하 감사합니데이.

  11. BlogIcon BubbleDay 2010.10.14 0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념일 축하드려요..~~ 울신랑 아직 요런 기념일
    못챙겨서 좀 서운하기는 하지만 평소에 잘하니 그냥
    그걸로 감사하고 살고 있답니다. 님이 부럽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4 07: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랑을 적당히 내가 원하는 쪽으로 끌어오기. 핫. ^^
      평소에 잘 하고 계실 거예요. 그게 기념일 챙기는 것보다 중요한. ^^
      저는 어느쪽이냐 하면, 그 둘다가 아닐까 하는. 으하하하.

      축하 고마워요. 그리고 좀 오랜만인듯. 그쵸?

  12. BlogIcon mingsss 2010.10.14 1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웃 ㅎ_ㅎ 편지!! 와인도, 여행도 생각해 봄직한 건데
    손으로 쓴 편지는 여간 받기 힘든게 아닌데 말이죠! ㅎㅎ
    결혼기념일 축하해욧!
    베풀박님 내외분은 만난지 x일, 결혼한지 x일,
    이런거 다 챙겨 즐겁게 지내시는 듯 하여 부러워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6 14: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념일이 되면 늘 계획하고 그러는 듯. 그게 재미? ^^
      근데 실제로 그걸 다 실행하지 못할 때도 있더란. ㅜ.ㅜ

      편지는 손으로 쓰기도 하고 컴터로 쓰기도 하는데
      지난 번에는 워드로 쳤던 듯.

      축하 고맙고, 기념일은 챙겨야 맛이지. ^^
      남친을 미리부터 교육(?)을 잘 시켜보는 것도. 핫.

  13. 2010.10.15 15: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6 14: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결혼기념일 돌아오는 느낌이 빨라진 것 같지? 세월의 덧없음과 맞물리는 듯.

      맞아. 처음 봤을 때 그때가 아마 결혼 직후였을 거야.
      그해 겨울에 처음 보지 않았던가? ^^a 그러면 햇수가 대충 나오지? ^^

      부담 많이 느끼면서 주소 적어 문자 넣었어.
      큰 기대는 하지 말래서 큰 기대는 안 하지만 그래도 그 자체로 내심 기대. ^^

  14. BlogIcon Lucia 2010.10.15 15: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드립니다. 또 어느새(?) 1년이 지났네요. (세월 참...빠르네...)
    진짜 꼭 언니를 함 만나야겠어요.
    비스무리한게 느무 많어. ㅋㅋㅋ (나도 와인 좋아라하는데. ^^)

    여튼, 늘 행복하세요.
    언니께도 축하인사 전해주시구용.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16 14: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네. 어느새 1년이야. 그치? 맞아, 거, 참, 세월, 빠르네.

      비스무리한 게 느무 많은 언니를 지난번에 한국 들어왔을 때 만났어야 했는데. 그치?

      축하 고맙고, 객지에서 고생 많은데 건강 잘 챙기고.

  15. BlogIcon CITY 2010.10.16 16: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늦지않았다면, 저도 축하드립니다.

  16. BlogIcon 雜學小識 2010.10.19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지난 주가 결혼주간이었군요.
    와인도, 편지도, 그저 부럽부럽입니다요.ㅎㅎ

    늦었지만 결혼주간 축하드리고요.^^
    비프리박님, 오늘도 멋진 날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0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 고맙습니데이. ^^
      지난 주가 축하주간이긴 했습니다만
      이번주까지 3주에 걸쳐 축하주간을 보내고 있는지라
      축하가 늦은 것은 아닙니다. ^^

  17. BlogIcon 어멍 2010.10.20 1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념일을 비프리님이 챙기시나 보네요.
    형수님이 화통하신가 보네요. 아니면 무서우신가(못 챙기시면...ㄷㄷㄷ)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0 18: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짐작하신대로 화통한 편입니다.
      이벤트를 외압 때문에(?) 챙기는 건 아니고요.
      제가 숫자와 날짜에 좀 밝고 기념일 챙기는 걸 재미있어 합니다.

      축하는 언제든 감사하지요. 캄사. ^^

  18.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0.10.22 02: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왠지 숫자와 통계에 강한 비프리박 님이 떠오르네요.
    초강력 X급 울트라 슈퍼 나이스 기념주간을 보내셨으리라 생각하며
    이렇게 축하인사를 보탭니다. ^^
    앞으로도 더 이쁜 사랑 만들어가시길 기원합니다.ㅎ

    (그나저나 비프리박 님 홈에 깨소금이 잔뜩 쏟아지겠군요. 여행 다녀오시면 ㅠ_ㅠ)
    아아~ 그런데 저는 왜 슬픈걸까요.ㅋㅋㅋ 맛난 음식 포스팅이 슬픈걸까요 아니면...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0.28 1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주간 잘 보냈습니다.
      (마음으론 늘 축하주간이자 감사주간이죠. ^^)

      검은진주님 축하 감사하고요.
      진주님의 슬픔이란 것은 조만간 걷어내지지 않을까요? ^^

      흠흠. 제가 숫자와 통계에 좀 강한 거 같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