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시를 읽다 울어본 게 언제인지, 노래를 듣다 소름이 돋아본 게 언제였는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나온 가수 린(Lyn)이 I don't care를 부르는 걸 들었을 때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투애니원(2ne1)의 노래를 각색(?)해서 불렀죠.
<유희열의 스케치북> 2010년 1월 15일 36회분 방송이었군요. (홈페이지 가봤습니다. ^^)



    노래 듣다 오랜만에 소름 돋아 본, 가수 린(Lyn)의 아이돈케어(I don't care)! 





린(Lyn)이 원래 노래를 잘 하는 가수죠. ( 가수는 원래 노래를 잘해야 하는 것인데. =.=;;; )
노래를 잘 해도 누구에게나 먹히는 것은 아닐텐데 린(Lyn)은 저에게 어필이 잘 됩니다. 




린(Lyn)과의 인연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사랑했잖아>입니다. 예전에 일하던 사무실에서 점심 먹으러 가면 그 일식 돈까스 집에서 항상 그 시간에 틀어놓은 노래였죠. 린(Lyn)한테 삘이 제대로 꽂혔고 그래서 그 곡을 찾아 듣게 되었고 그 후로 아마 천번도 더 들었던 거 같습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린을!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금요일 밤 자정을 넘기고 시작합니다. 저는 퇴근-귀가한지 이제 한시간을 넘기는 무렵이지요. 씻고 뭔가를 좀 마시고(우유나 주스)^^ 편안히 몸을 소파에 기댄 채 보며 듣습니다. 36회분에서 린(Lyn)을 만나게 된 것도 그런 때였고 그런 자세였죠.


린의 <I don't care>에서 소름이 돋다

노래를 들으며 소름이 돋아본 게 언제였지?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린(Lyn)이 노래를 잘 하는 가수이고 제가 좋아하는 가수이고 저에게 어필이 잘 되는 가수이지만, 소름이 돋을 정도인 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아마도 제가, 역시 꽤나 들었던 (아마도 가사를 다 외고 있을^^) 2ne1의 I don't care였기 때문일 수도 있긴 하겠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린(Lyn)이 노래를 너무 잘 편곡해서(!) 너무 잘 불렀기(!) 때문일테죠. 팀처럼 같이 나온 사람들도요.



다시 린(Lyn)의 앨범을 꺼내서 당분간 린(Lyn)을 좀 들어야겠습니다.
최근 한달 넘게 듣고 있는 곡들은 이제 핸드폰에서 꺼내 버리고 말이죠. ^^
지금, 현재 상종가를 치고 있는 여자 아이돌 그룹의 옛 노래(응?)를 듣고 있습니다.
어떤 노래인지에 대해서는 아마도 조만간 리뷰를 올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 물론, 금요일 밤 자정을 넘기고서 편안히 감상하는 콘서트 <유희열의 스케치북>도
계속 시청해야죠. 나른한 몸을 소파에 뉜 채 만끽하는, 포기할 수 없는 휴식이이기도 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217 수 17:30 ... 18:1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10.02.17 2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춤실력은 모르겠으나, 노래 실력은 좀 갖춘 가수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재롱잔치같은 음악프로그램은 이제 질렸네요..ㅜㅡ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야구선수가 야구를 못하면 그 바닥에서 버티질 못하고
      기술자가 기술이 없으면 그 계통에서 퇴출되기 일쑤인데
      가수라는 이름의 애들은 노래를 못해도 잘도 버팁니다.

  2. BlogIcon 나비 2010.02.17 21: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엠알 안 집어넣어도 이런 소울이 나오는군요!!!
    역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새 아이돌 보기에는 좋지만 영혼을 울리지는 못하지요..
    대단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7: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야말로 소울이 있는 singing이 아닐까 해요.
      엠알 안 집어넣고도 이 정도니. ㅎㄷㄷ
      가수들이 이런 식으로 좀 자기 색깔을 넣어 다시 부르기를 좀 했으면 좋겠어요.
      그럴 수 있는 가수들이 몇 안 되겠죠? -_-;

  3. BlogIcon G_Gatsby 2010.02.18 1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MC몽의 노래를 들으면서 노래 참 잘 부른다고 느껴서 찾아 보니 린이 피트했더군요.
    목소리도 시원하고 잘부르는것 같아요.
    뭐 이래저래..취향이 저랑 참 비슷하신듯..크큭.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린이 여러 가수들의 노래에 피처링을 하더라구요.
      뭐라더라. 술 한잔 사고 밥 한끼 사면 피처링 해줄 수 있다고 했던가. 핫.
      아. 명품 가방 하나 사주면, 이라는 조건도 우스개로 했던 것 같습니다.
      노래 딸랑 한 곡에 뭔 수입이 얼마니 하는 애들하고는 스케일도 다른 듯 합니다.

      개츠비님이랑 제가 많이 비슷한 구석이 있죠.
      그래서 오래 가는 관계가 되어버린? ^^

  4. BlogIcon 넛메그 2010.02.18 1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노래실력에 비해 큰 인기를 끌지 못하는 가수 중 한 명이죠.
    요즘 걸그룹들이 워낙 대세이다보니 린 같은 여가수들이 설 자리는 점점 더 줄어드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후아타네호님. 아마도 마케팅 개념으로 노래에 접근을 해야
      인기를 끌 수 있는 시스템이 된 것 같습니다.
      기획상품 내놓듯이 무슨 팀을 '출시'한다는 말도 서슴지 않는 거 보면 많이 씁쓸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흰자노른자님. 저는 아이유가 누구인지 감을 못 잡는다는. 훗.

    • BlogIcon 흰자노른자 2011.04.25 02:54 | Address | Modify/Delete

      그래도그나마 아이유가 선전하고 있습니다.!

  5. BlogIcon oddpold 2010.02.19 1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물파스 시절에 콘서트 이벤트에 당첨 된 적이 있었죠.
    청춘 사업이 한창이던 친구에게 티켓을 양보하긴 했었지만요. ㅎ
    시원시원하게 노래하는 가수들이 좋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물파스 시절에 린이 등장하는 콘서트에 당첨된 적이 있단 말씀이신가요?
      아마 그 무렵 쯤 린이 대중적 인기를 얻기 시작하지 않았던가 싶습니다.
      맞습니다. 시원시원하게 노래를 제 맘대로 부를 수 있는 가수가 좋습니다. 저도요.

  6. BlogIcon 雜學小識 2010.02.19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린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나왔었군요.
    링크 걸어주셔서, 덕분에 즐감했습니다.ㅎㅎ

    린의 사랑했잖아는 저도 좋아하는 곡이구요.
    요즘 적고 있는 시리즈에도 소개를 해두었습니다.
    트랙백 얹고 가겠습니다.^^

    비프리박님, 멋진 주말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희열의 스케치북.
      어떤 주는 못 보고 지나칠 때도 있지만 iptv로 지난회 보기를 할 수 있으므로
      전 회를 다 챙겨보긴 하는 것 같습니다.
      즐겨보는 프로그램이죠. 금요일밤의 편안한 시간을 더 편안하게 해주는. ^^

      사랑했잖아를 소개한 포스트가 있었군요?
      아마 보긴 봤을텐데 제가 린을 연상하진 못했던 것 같습니다.
      역시 트랙100은 주고 받는 맛이 일품입니다. ^^

  7. BlogIcon 린이 2010.02.22 15: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랑했잖아... 벌써 8년 전 노래군요.
    린이 꽤 노래를 잘부르죠.

    걸그룹이 대세하는 시대에 린 같은 가수는 출연 입지가 점점 좁아지더군요.
    그나마 금요일 밤에 스케치북에서 옛 노래를 들으니 다행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2 18: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군요? 이게 벌써 8년전 노래던가요?
      제가 첨 알게 된 건 대략 2006년 겨울쯤이었던 것 같은데
      그것도 늦게 접한 것이었단. ^^

      온갖 이름으로 아이돌이 성황리에 '소비'되면서
      노래 잘 부르는 가수들은 엔터테인먼트 매니지 업계에서 '소외'되는 듯 합니다.
      '소비'와 '소비'의 간극이 참 넓다죠.

    • BlogIcon 린이♡ 2010.02.22 2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착각했어요 ~
      2004년 앨범에 있던 노래군요. 6년전 노래입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4 2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게 옛날이었나? 하는 제 느낌이 그럭저럭 맞았군요? 핫.
      그래도 6년전 노래라니. (아직도 강렬하게 다가오건만. ^^)

  8. BlogIcon 해랑 2010.02.22 22: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저번에는 린이 여러 아이돌 노래를 이어 불렀었는데.. 이번에 아이돈케어를 제대로 불렀군요.. 정말 좋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4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랑님이 이야기하는, 린이 여러 아이돌 노래를 이어부른 게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였다면
      아이돈케어를 부른 것도 그땝니다. 제 기억으론요.
      그때 heart beat, rind ding dong, ... 을 불렀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