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만나기 싫은 의사 유형이 있습니다. 누구든 의사를 만나고 싶어 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아무도 아프기를 원하지 않고 의사를 만나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지구상에서 단 한 사람도 아프지 않다면 의사라는 직업은 사라지겠지요. 하지만 현실은 슬프게도 누구나 아픈 일이 생긴다는 것이고 의사를 만나러 가야 한다는 것이겠죠. 

이 글은 '의사를 만나고 싶지 않다'는 취지의 글이 아니고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의 유형이 있다'는 요지의 글입니다. 의사도 사람이기 때문에 사람이면 누구나 가질 수 있는 단점과 결점을 의사도 갖고 있을 겁니다. 그런 사람으로서의 단점과 결점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고 '의사로서' 이런 유형이면 환자는(적어도 이 글 쓰는 제가 아플 때) 만나고 싶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이 글은 전편(?)이 있습니다. ▩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1]:이런 의사는 믿음이 간다. 라는 포스트였습니다. 이 전편을 쓸 때 내심 후속편을 작정했었는데, 전편과 후속편 사이에 1년 11개월의 간격이 벌어졌군요. (ㅜ.ㅜ) 어쩌면 이 포스트를 쓰고 싶어서 전편을 작성한 것인지도 모르는데 말입니다.   


 ▩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2]

    :이런 의사는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



{ #1 }  바쁜 의사


두어 번 만난 적이 있는 유형의 의사입니다. 너무 바쁘셔서 환자가 의사를 만나기 어렵습니다. 간호사는 '우리 의사 선생님이 한가한 분이 아니'라고 자랑스레(?) 말합니다. 의사는 환자가 있기에 존재합니다. 환자가 없는 의사는 존재할 수 없습니다. '의사를 만나려면 한 달 정도 기다려야 한다. 그 전에는 간호사나 수련의한테 예진(? ㅋ)을 받는다'는 말을 환자한테 죄송스런 기색도 전혀 없이 내뱉을 수 있다는 게 그저 놀라울 따름입니다. 이런 의사는 병원에 매일 나오지도 않습니다. 일주일에 이삼일 나오면 많이 나옵니다. 병원에 매일 나오면 '한가한 의사'처럼 보인다는 생각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의사가 병원에 매일 안 나오면 어디에 가 있는 걸까요.

집사람이 진단을 받을 일이 있어서 찾았던 노원구 하계동 소재 ㅇ병원 산부인과에서 경험한 일입니다. 예상하시는대로 큰 병원입니다. 종합병원이니 대학병원이니 하는 이름을 달고 있는 그런 병원이지요. 예약을 하고 가도 정작 의사를 만날 수 없다면, 종합병원, 대학병원인들 그 병원은 왜 존재하는 걸까요. 


{ #2 }  타박하는 의사

열 번에 두어 번 만나게 되는 의사의 유형입니다. 환자의 질문에 '당연한 거 아니냐' '그걸 모르냐'는 식으로 환자를 타박합니다. 환자는 의사가 아닙니다. 의사가 보기에 당연한 것을 환자는 모를 수도 있습니다. 관점을 달리 하여 보면 의사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람이고 환자는 서비스를 구매하는 사람입니다. 판매자가 구매자를 타박하는 일이 상식적으로 가능한 일일까요? 어떤 경제 영역에서 이런 일이 가능할까요? 타박하는 유형의 의사를 만나게 되면 환자는 질문을 하기 꺼려집니다. 어떤 질문이 '당연한 질문'이고 어떤 질문이 '해도 되는 질문'인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어디 병원이라고 콕 찝어 말하기 어려울 만큼 많이 만나는 유형인데요. 주로 개인병원에서 이런 타박하는 유형의 의사를 만납니다. 하지만 꼭 그런 것도 아닙니다. 종합병원, 대학병원에서도 심심치 않게(ㅜ.ㅜ) 만나니까요.



{ #3 }  답을 해주지 않는 의사

가끔 만나는 의사 유형입니다. 제 경험으로 열에 하나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환자에게는 궁금함이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예컨대, '왜 이런 증상이 생기는지' / '처방대로 하면 얼마나 걸리는지' / '치료가 된다면 그 후에 재발 가능성은 없는지' ... 많은 것들이 궁금합니다. 그럴 수 밖에 없습니다. 환자는 의사가 아니니까요. 그런데 이런 질문에 전혀 답을 해주지 않는 의사를 가끔 봅니다. 이런 의사들은 '처방해주는 약을 먹으라'고 답할 뿐입니다.

증상이 호전되고 병이 낫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가 갖는 의사에 대한 신뢰라고 봅니다. 환자가 의사를 통해 자신의 증세와 병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될 때 의사에 대한 신뢰가 생겨납니다. 환자의 질문에 답은 해주지 않고 그저 처방해주는 약이나 먹으라고 하면, 그래서 환자가 그 약을 먹기만 하면, 병이 나을까요? 약은 치료의 최소한일 뿐이고 치료의 근본에는 환자의 마음이 놓여 있습니다. 특정 약을 특정 증세의 환자에게 먹게 하면 그 병이 낫는다는 사고는 너무 전근대적이고 기계론적 사고가 아닌가요? 사람은 머신이 아닌데 말입니다.

비교적 최근에 접한 예는 얼마전에 제가 어떤 일로 의정부시 의정부2동 소재 ㄱ의료원 가정의학과를 찾았을 때였습니다. 담당 의사는, 궁금해서 묻는 제 질문에 전혀 답하지 않고 약을 처방해줄테니 먹으라는 말을 반복하더군요. 약을 먹기야 하지만 이런 마음으로 먹는 약이 과연 낫게 해줄 것인지 의문입니다. 낫는다고 해도, 그 이후에 또 찾을 일이 생기는 경우에도, 이 의사를 다시 만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식당의 음식이 아무리 맛있어도 종업원의 서비스가 엉망이면 그곳에 다시 가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에 식당은 많으니까요. 설사 의사가 아무리 치료와 처방을 잘 한다고 해도 환자를 대하는 기본적인 자세가 되어 있지 않으면 그 의사를 다시 찾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에 의사는 많으니까요. 솔직히, 환자를 대하는 자세가 되어 있지 않은데 환자의 증세와 병이 호전될지 의문스럽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문 닫는 병원, 의원' 이야기를 뉴스 기사로 접할 때 저는 '그 병원, 의원의 의사(들)는 환자를 제대로 잘 대했을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듭니다.
개인병원, 건강, 내과, 병원, 종합병원, 의료원, 대학병원, 믿음을 주는 의사, 믿음을 주지 못하는 의사,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다시 만나고 싶은 의사,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 병원, 불신, 불신감, 신뢰, 신뢰감, 시사,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예방, 의료, 의사, 의약, 의원, 의학, 이슈, 참의료, 치료, 치유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3 1206 금 20:00 ... 21:30  비프리박
 
개인병원, 건강, 내과, 병원, 종합병원, 의료원, 대학병원, 믿음을 주는 의사, 믿음을 주지 못하는 의사,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다시 만나고 싶은 의사,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 병원, 불신, 불신감, 신뢰, 신뢰감, 시사,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예방, 의료, 의사, 의약, 의원, 의학, 이슈, 참의료, 치료, 치유 
 
반응형

'공유2:헬스,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루센티스와 아바스틴 선택 고민. 망막 신생혈관 황반변성 치료 주사제 시술, 주사 비용 치료비, 루센티스주 아바스틴주 주사 주입술, 회기동 경희대병원 안과 경희의료원, 의료실비보험 ▩  (0) 2016.11.27
▩ 피부과 추천, 신뢰할 수 있는 차앤박 피부과 (돈암동 성신여대입구역) / CNP 차앤박 피부과 성신여대점. 성신여대 차앤박피부과. 차앤박 피부과 홈페이지. 화폐성 습진, 화폐성 피부염. ▩  (4) 2015.10.05
▩ 어깨 통증. 견봉하 충돌증후군! 관절경 수술(시술). 관절경적 감압술, 견봉성형술. 오십견? 한의원, 척추 관절 전문병원. 어깨 MRI 촬영 비용. 의료 실비보험, 의료 실손보험. ▩  (2) 2015.08.09
▩ 믿음이 가는 의사 믿음이 가지 않는 의사 [2]:이런 의사는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종합병원, 대학병원, 의료원, 병원, 의원에서. ▩  (14) 2013.12.06
▩ 발톱 아래 멍과 발의 물집으로 조깅 트랙 걷기가 중단되다. 발톱 빠지다. 조깅화 워킹화의 문제. ▩  (12) 2013.09.23
▩ 디스크 통증 재발. 다시 신경주사를. 효과가 좋네요. ^^ 신경막 주사, 경막 주사, 경막외 주사, 경막외강 주사, 스테로이드 주사. 진통 소염 효과. 척추전문병원 센텀병원 ▩  (13) 2013.08.05
▩ '간헐적 단식'? 이런 간헐적 단식? 간헐적 단식의 의미에 대한 생각. 간헐적 단식 방법. Intermittent Fasting, IF ▩  (2) 2013.07.19
▩ 헬스클럽 75일차. 나도 사람이었다?ㅋ 휴식 후 내적 욕구의 꿈틀거림. 트레드밀 걷기, 복부운동, 기구운동(중량운동), 운동시간. ▩  (5) 2012.08.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꾸꾸이 2013.12.06 2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 정말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가 있어요^^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06 22: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세상에 만나고 싶은 의사만 있어야 하는데
      다시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들도 있네요. ㅠ.ㅠ

  2. BlogIcon Naturis 2013.12.06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벼라별 의사들이 많이 있지요..
    제 경우엔 비염때문에 여러 의원에 가 봤는데 첫 방문때부터 진료전 간호사와 의사가 수술을 하라던 경우가 기억에 남네요ㅋ
    그냥 의사도 직업인일 뿐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죠..
    그래도 좋은 의사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06 22: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뜸 수술부터 권하는 의사도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죠.
      말씀처럼 그냥 직업인일 뿐이고
      뭔가를 팔아야 이윤이 남는 자영업자일 뿐이죠. (좀 심했나. ㅋㅋ)

      앞서 다른 글에도 적었지만 다시 만나고 싶은 의사들이 있어서
      그나마 병원 찾아야 하는 사람들이 의사를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3. 2013.12.06 23: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07 14: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저 환자를 대하는 기본적인 자세만이라도 갖췄으면 하는 의사들이 있더군요.
      환자의 병이 약 먹으면 낫는 게 아니고
      환자의 마음에 신뢰감을 먼저 심어줘야 병이 낫든 말든 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의사들. 의사 가운 입은 치료사일 뿐일테죠.
      의사의 나이가 어리면 그래도 이해를 해줄 가능성이라도 있는데
      나이 지긋한 인간들이 그러니까
      의사이기에 앞서 나이를 어디로 먹은 거니 하는 생각부터 들더라구요.

      물론, 다수 의사들은 신뢰감 돋는 의사들이라는 거. ^^

  4. BlogIcon Hansik's Drink 2013.12.07 09: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간답니다 ~ ^^
    행복한 주말을 보내세요~

  5. BlogIcon 라오니스 2013.12.09 09: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요 근래 겪은 만나고 싶지 않은 의사는
    삐딱하게 앉아서 .. 성의 없게 환자 대하는 의사였습니다..
    의사들의 권위의식도 상당한 듯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10 18: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삐딱하게. ㅠ.ㅠ
      성의 없이. OTL
      이런 의사들은 자신들을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또, 환자를 뭐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의사-환자라고 하는 관계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구매하는 그런 관계라는 생각은 불가능한 걸까요? 의사들한테.
      그렇게 서비스를 제공해서는 자신의 서비스를 팔 수 없다는 생각은 왜 하지 않은 걸까요?

  6. kolh 2013.12.10 11: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혹, 지금 아프신건 아니시기를..

    갑자기, 괜히, 블로그의 글을 보면서 느꼈습니다.

    두 분, 모두 건강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10 1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디가 아프거나 한 건 아니고.
      내가 지지난 주엔가 정기건강검진을 받았을 뿐이야.
      의사같지 않은 의사(3유형)을 만났던 거고.
      언니는 지난 주에 치과 정기검진을 받았어.
      의사가 극찬을 아끼지 않는 치아를 가진 언니라지. ㅋㅋ

    • kolh 2013.12.13 00:12 | Address | Modify/Delete

      우와~ 부럽네요.. 전 요새 치아가 썩 멀쩡하지 않아서..
      치과치료에 대한 두려움이 커서 매일 미루고 있는데..
      건치는 부러움의 대상이에요.. 요새 ..

    • BlogIcon 비프리박 2013.12.15 2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 역시 언니가 부러워. 진정 부럽단. ㅋ
      좋은 이를 타고 나지 못한 입장이다 보니 많이 부럽넹. ㅠ.ㅠ
      KOLH~! 치과 치료 겁내지 말고 뭔가 찜찜할 때 바로바로 가서 검진 받아.
      뭐든 병원 갈 일은 키울 필요가 없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