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 염색을 하고 있습니다. 제가 누구에게 해주는 게 아니라^^; 누군가가 제 머리에 염색을 해주는 거죠. 미용실에서 염색을 하기 시작한 지 대략 이 년쯤 되었습니다. 흰머리가 생기는 평균적 나이가 있다면 저는 그보다 훨씬 일찍 흰머리가 생긴 편입니다. 그런 데다 이제 나이가 좀(응?) 되다 보니 흰머리도 자꾸만 늘어서,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하여 염색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게 제 기억으로 대략 2010년 여름이었던 것 같습니다. 

컬러풀한 색상의 염색을 좀 해보고 싶었는데(예컨대 2ne1 박봄의 헤어컬러로 인상지어진 와인 레드라든가, 슬램덩크의 강백호의 대명사처럼 되어버린 빨강머리라든가ㅋㅋ), 이런 용기는 마음 속에만 존재하는 것인지, 이 년째 다크 브라운 계통의 염색만 해오고 있습니다. 언제 한번 와인 레드를 해볼까요. ㅋ



염색을 하면 왜 나는 머리가 가려울까?

추리

염색을 하면 머리가 가렵거나 따가왔습니다. 이 년 동안 염색만 하면 쭈욱 그랬습니다. 짧으면 하루 이틀, 길면 사나흘 지나서 가려움증은 사라졌습니다. 으레 그러려니 했습니다. 그러다가 지난번 가장 최근 염색을 했을 때 이에 대한 추리와 해결책 모색이 활발히 머리 속에서 이뤄졌습니다. 이럴 때 저는 제가 좋아하는 명탐정 코난의 코난(도일이)과 CSI 라스베이거스의 길 그리섬이 떠오릅니다. ㅋㅋ

가려운 곳은 주로 뒤통수였습니다. 위통수나 옆통수는 가렵지 않았습니다. 왜 뒤통수일까? 제 추론은, "미용실에서 염색 후에 머리를 감겨줄 때 가장 손이 덜 가는 곳이 뒤통수여서가 아닐까?" 라는 쪽으로 모아졌습니다. 미용실에서는 일반적으로 뒤로 누운 자세로 머리를 감겨주기 때문에 뒤통수가 상대적으로 덜 씻깁니다. 고로, 이런 가설이 나옵니다.

가설

"머리를 잘 감겨준 위통수나 옆통수가 염색 후에 가렵지 않은 것은 두피에서 비교적 염색약이 잘 씻겨서이고 뒤통수가 염색 후에 이삼일 많이 가려운 것은 두피에서 염색약이 잘 씻기지 않아서이다!" (왕~ 깔끔한 정리! ㅋㅋ)

검증

이번에는 그래서, 염색을 하고 온 날 밤에 집 욕실에서 뒤통수를 중심으로^^ 샴푸를 해주었습니다. 그날 밤에 잘 때 두피는 평소보다 덜 가려웠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머리를 감을 때에도 뒤통수 위주로 신경 써서 샴푸했습니다. 어떻게 되었을까요? 평소에 경험했던 두피의 가려움증이 사라졌습니다! ^^v  


미용실 원장 언니(^^)의 말로는, 염색 후에 머리를 감으면 안 된다든가 하는 건 아니라고 합니다. 걍 평소대로 머리를 감으면 된다고 합니다(제 경우도 염색하고 와서 이번에 그렇게 머리를 감았다고 해서 탈색이 빨리 진행되었다든가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미용실에서 염색한 후 샴푸를 하기 전에 착색은 이뤄지는 것이고 그후 생활하면서 한두 달에 걸쳐 탈색이 진행되는 것이라는. ^^ 물론 머리를 더 감으면 탈색이 그만큼 더 빨리 이뤄질 수도 있고 샴푸의 화학 성분에 따라 탈색이 급격히 이뤄지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쿨럭.

혹시, 저처럼 염색 후에 머리가 많이 가려운 분이 계시다면(주로 뒤통수일 듯) 염색 후에 그 부위를 정성껏ㅋ 세심하게ㅎ 샴푸하시길 권합니다. 물론 비교적 순한 샴푸를 쓰는 것이 두피에도 좋고 탈색도 덜 이뤄지겠죠.
 
 일상, 염색, 염색약, 염색색깔, 염색약 지우기, 염색 지우기, 염색 후 머리감기, 샴푸, 린스, 염색 후 샴푸, 가려움, 따가움, 염색 후 가려움 해결 방법, 해결책, 해결 방법, dyeing, 와인 레드, 뒤통수, 옆통수, 위통수, 미용실, 미용실 언니, 미용실 원장 언니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820 월 17:50 ... 18:30  비프리박
 
일상, 염색, 염색약, 염색색깔, 염색약 지우기, 염색 지우기, 염색 후 머리감기, 샴푸, 린스, 염색 후 샴푸, 가려움, 따가움, 염색 후 가려움 해결 방법, 해결책, 해결 방법, dyeing, 와인 레드, 뒤통수, 옆통수, 위통수, 미용실, 미용실 언니, 미용실 원장 언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8.20 21: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8.20 22: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넹. 염색합니다. 대략 2년 되었네요.
      어렸을 때부터 흰머리를 뽑을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어요. ㅠ.ㅠ
      정말 이젠 감당하기 버거워서 염색을 시작했었네요. ㅋㅋㅋ

      염색약 많이 독하지요. 잘 씻어내지 않으면 두피가 따갑습니다. ㅠ.ㅠ
      염색만 하면 뒤통수가 왜 가렵고 따갑고 그런가 했더니 역시 잘 씻어내지 않은 거였습니다.
      미용실에서 뒤통수는 감겨주기 쉽지 않잖아요.
      지난번부터는 집에 와서 꼼꼼히 감아주고 있어요. 그랬더니 많이 낫군요.
      흐으. 진작 이랬어야 하는 건데.

  2. kolh 2012.08.21 01: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몇 문장을 썼다가 키 하나 잘못 누르는 바람에 싹 지워졌네요~ 흑..
    익스플로러 9를 다운받고 한참을 헤매다 이제 아주 쬐끔.. 넷상에서 어찌어찌 한글을 쓸 수 있게 되었답니다.
    염색을 자주 가시는 샵에서 하신다는 말씀이 갑자기 생각이 났더랬습니다..ㅋ
    저는 눈에 보이는 곳만 마트에서 산 염색약으로 부분 염색을 하고 있지요~
    머리 전체를 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자면 너무도 큰 대형 공사라, 신경이 쓰이고, 눈에 잘 띄는 부분
    귀밑머리, 앞머리 정수리 부분에 신경써서 염색을 하고 있는데..
    요새 염색약이 좋아져서 혼자 해도 그럭저럭 흰머리가 한 달 쯤은 보이지 않게 되더라구요..
    제가 바른 곳을 아니까 샴푸도 그 부분을 더 신경써서 하게 되구요..
    비전문적인 솜씨라 아주 만족스러운 정도는 아니지만 보기 흉하지는 않아서
    스스로 뿌듯해 하며 한 달을 기분 좋게 있을 수 있지요..

    저처럼, 한번 시도해 보심이?

  3. BlogIcon 럭키도스 2012.08.21 1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어릴때부터 새치가 있었습니다. 군대가서는 많이 없어졌다고 주변에서 그랬었는데..전역하고 다시 생겼습니다.~ 아마도 군대에서는 머리카락이 짧아서 안보였던거 같습니다.
    좀 심할정도로 많았었지만 염색은 한번도 해본적이 없습니다. 왠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린나이에 염색이 싫었던거 같습니다.~~

    염색말고 스트레이트 파마는 해봤어요. 딱 한번. 머리가 완전 꼽슬이라서 한번 해봤는데..했을때에는 좋았는데..한두달 지나니 원상복구되어서 그 다음부터는 안 합니다.~ 그냥 자연스럽게 살려고요.~~

    그나저나 오랜만에 포스팅이네요. 요즘 바쁘셨나봐요?.

  4. BlogIcon DAOL 2012.08.21 18: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새치가 자꾸만 늘어갑니당..
    아니, 이제 흰머리라고 해야 겠군요..ㅋㅋ

    불행 중 다행은 겉에서 보면 보이질 않는다는 겁니당..
    머릿속을 들추면 흰머리카락이 엄청 많아욧..ㅎ

    아놔...............
    어젠, 별 소릴 다 들었어요..
    머리가 넘흐 검정색이라고 염색했냐고 묻는 거 있죠..
    전혀 아니라고 했더니 믿질 않는다윤;;ㅋㅋ

    저도 조만간에 염색을 해야 할 싯점이 다가오고 있네요..ㅎ

  5. BlogIcon oddpold 2012.08.23 2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염색을 하셨군요.
    전 그냥 생긴대로 사는 주의라...ㅋㅋㅋㅋㅋ

  6. 유리파더 2012.08.25 23: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곧 염색을 할 날이 오겠죠. 50 되어서 흰머리가 나기 시작하면 세월의 흔적(훈장?)이라 생각할터인데, 그게 잘 될지 모르겠습니다. 흰머리가 제 곱곱배기로 많이 나는 아내를 보니.. 가슴에 뭔가가 아련하게 밀려 옵니다. (유리는 흰머리 뽑는 데 재미 붙였죠)

  7. BlogIcon 흰자노른자 2012.09.19 13: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머리가 곱슬끼가 있어 머리를 펴주는 매직펌을 자주 합니다. 염색은 2년전부터 1년정도 갈색으로 하다 그만두었지요. 모발보다 두피를 생각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염색약을 두피에 바르면 파스처럼 화~한게 정상인줄 알았는데 두피에 안좋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악화되면 빨개지고 진물이 나오고 나중에 탈모에 영향을 준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염색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펌은 어쩔수 없이 하지만 염색약보다 조금 약합니다.(염색 후 펌을 하면 머리가 녹는다더군요) 그리고 약이 두피에 안 닿게 하거나 두피에 팩을 먼저 발라놓고 모발에만 약이 닿도록 미용사분께 주문합니다..모발이야 잘못되도 다시 자라나겠지만 두피는 한번 상하면 큰일나니까요.

    그리고 보통 시중에 나온 샴푸에는 계면활성제가 있어 두피에 문제를 일으키기에, 없는 제품을 찾아서 씁니다. 모발을 위한 린스 트리트먼트도 계면활성제가 있어 사용을 그만두엇습니다. 그밖에 외출뒤에 머리감고 머리에 비맞지 않도록하고..

    제가 하는 이 실험의 결과는 몇십년 후에 도출되겠지요..!

  8. BlogIcon aha 2015.08.26 04: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십여년 전 부터 염색을 간헐적으로 해 왔는데 염색만 하면 이마 윗부분, 귀 윗부분, 뒷머리 등이 무지하게 가렵습니다. 비듬 때문인가 하여 염색 하루도 지나지 않았지만 다시 머리를 감았지만 서너 시간 지나면 곧 가렵기 시작하고, 머리씻을 때 손톱에 의한 상처일까 하여 손톱을 이용하지 않고 살살 문질러 보아도 역시 가려웠습니다. 이 문제를 여러 사람들과 인터넷을 검색하여 본 결과 염색약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들에 공감하여 다음 부터는 염색을 정말 신중해야 겠다고 생각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