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 있는 집에 살자고 그녀와 저는 가끔 이야기합니다. 무슨 저택 같은 걸 원하는 건 아니고 그저 시골집 정도입니다. 아파트에 살아서 아쉬운 것 중의 하나가 마당이고, 마당 있는 집에 살면 할 수 있는 일이 많지요. 그 중 하나가 마당에서 고기 구워 먹기입니다. 농사를 지으시는 처가에 가면 가끔 마당에서 고기를 구워 먹습니다. 예컨대, http://befreepark.tistory.com/95 포스트에 적은 것처럼요(찾아보니 포스트가 2008년에 쓴 것이군요. 물론 그 후로도 여러 차례 더 마당을 이용했지요).

지인 B가 고기를 구워 먹자고 제안합니다. 오프라인에서 자주 모이는 패밀리 같은 L, B, P. 그 중 B가 특별한 이유없이(^^) 고기 파티를 하잡니다. 시내에 나와 살고 있는 B 자신의 아파트에서 모여도 되고, 가족이 살고 있는 시골(멀지 않음)에 들어가서 구워 먹어도 되고. ^^ 당연히 저는 시골에서 먹는 쪽을 강추했지요. 누군가 찾아오면 신경 쓸 일 적잖이 생겨나는데, 그거 마다하지 않은 B와 B의 어머니가 고맙죠.

바비큐(바베큐, barbeque)를 했습니다. 원래 바비큐의 의미로 돼지 '통 구이'를 하진 않았지만 목살을 사다가 '직화 구이'를 했습니다. 직화 구이를 하다가 기름 떨어져 탄 연기 올라오는 걸 감안해서 석쇠에 쿠킹 호일(foil)을 씌우긴 했지만요. ^^; 이랬든 저랬든, 이렇게 구워 먹는 고기는 약 같단 생각을 합니다. 맛도 맛이지만 몸에서도 잘 받을 테니까요. 먹은 후에 시골 마을 산책(마실)까지 하니까 금상첨화입니다.



▩ 지인들과 함께라서 야외 고기 파티. 숯불 바베큐. 산책. 시골 풍경. (2012 0520)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고기는 역시 밖에서 구워 먹어야 제맛! :)
돈육 목살, B가 고기를 넉넉히 준비했다. 돈육 목살. 실내에서 구워 먹으려다 밖에서 굽기로 했다. 이 장비(?)로 실내에서 구울 생각을 하다닛! ^^; 적당히 자리를 마련하고 고기를 굽기 시작. ㅋ 숯불에 구웠더니, 맛이 아주 제대로다.






양봉. 듣기로, 정착형 뿐 아니라 이동식으로 벌을 키우키도 한다고.
식사를 마치고 설거지도 끝낸 후(설겆이는 내가 가장 즐기는 일! ㅋㅎ) 바람도 쐴 겸 소화도 시킬 겸 동네를 한 바퀴 돌자며 집을 나섰다. 나는 챙겨 간 카메라를 메고서. ^^ 동네 뒤쪽에 누군가 벌을 키우고 있다. 






여름 산 색.
여름 산의 색은 봄 산의 색과도 다르고 가을 산의 색과도 다르다. 여름만의 느낌이 있다. 색이 곱고 눈까지 시원해지는 청량감이 있지만 '지금은 더운 여름이야'라고 웅변으로 알려주고 있는 듯하다.






짙푸른 녹색, 여름 색.






해가 넘어간다. 밤님이 오신다. ^^
카메라는 초점을 어디에 초점을 두느냐에 따라 측광을 달리하여 다른 사진을 내놓는다. 위의 사진이 실제 내 눈에 보인 모습과 엇비슷하다. 날이 저문다. 밤이 오고 있다. 또 하루가 진다.






봄을 견딘 갈색.
갈색이 봄을 견뎌 낸 후 이제 여름과 싸우고 있다. 홀로 푸른 것도 눈에 띄지만(독야청청? ^^) 혼자 갈색인 것도 시선을 끈다. 첫번째 사진에 더 눈이 머물렀다. 서로 다른 방향으로 선을 슥슥 그어 겹쳐 놓은 것 같다. 물론 두번째 사진처럼 쪽쪽 곧은 녀석들도 마음에 들긴 한다. 내가 원래 좀 곧다. ^^a






여름 풀 색. 물이 적은 개울.






투망질. 뭘 좀 낚으시려나.
물은 깊지 않아 보였다. 아저씨의 발목 정도 오는 게 보인다. 동행이 있다. 투망 포인트를 조언한다. 거두어 올리는 망에 물고기는 손으로 꼽을 정도다. 그 중 손바닥만 한 붕어가 눈에 띄었다. 사진은, 고속 연사를 날릴까 하다가 호흡을 참고 '순간'을 기다렸다. 가장 결정적이라 할 그 순간을. 두 사진 중에서 아래 사진이 개인적으로 더 맘에 든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602 토 08:00 ... 10:0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6.02 12: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0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삼겹살도 좋고 목살도 좋지만 무엇보다 친한 사람들과 함께라는 게 좋죠. ^^
      게다가 바베큐라는 게 밖에서 바깥 바람 쐬며 직접 구워먹는 매력이 있구요.

      트랙백에는 맞트로. ^^

  2. BlogIcon DAOL 2012.06.02 2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기는 자고로 숯불에 구워먹어야 제맛이라죠..ㅎ
    특히나 마당에서 구워먹는 맛은 더 일품이죠..ㅋ
    저도 손님들이 집에 오시면 밖에서 고기를 구워 드립니다..
    반찬이 그닥 필요없기에 더더욱^^
    김치와 쌈만 있으면 밥 한 그릇이 뚝딱~~!!

    유레카님도 삼겹살로 유혹했는데 여기는 목삼겹살이
    군침을 돌게 하는군요..ㅋㅋ

    아놔... 안되겠다..
    내일 당장 삼겹살 사다가 구워먹어야 겠다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숯불에 구워먹는 고기의 매력이 있죠.
      마당에서 구워먹으면 즐거움이 배가 되구요.

      다올님 댁에 오는 손님들은
      다올님이 직접 고기를 구워 주는 호사를 누리는군요. ^^
      그렇게 먹으면 김치와 쌈만 있어도 밥이 술술 줄어 들죠. ㅋ

      당장 고기를 사다 구워 드셨을라나요? ^^

  3.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6.02 2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옛날에는 마당있는 집이 대다수였지만, 지금은 마당있는집이 부자라는... 참 재밌습니다. ^^

  4. 유리파더 2012.06.02 21: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무척 맛이 있게 보입니다
    양봉에 대한 관심이 있으시군요
    저도 이런 곳에서 살고 싶습니다.
    퇴근해서 밤에 별 보면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10: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맛있었어요. 고기도 좋았지만 분위기가 좋았어요.
      마당에서 구워 먹는 것도 좋았구요.

      양봉에 관심까지는 아니고
      그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들은 것에 불과하지요.

      퇴근해서 별이 보이는 곳이려면
      현재로서는 외곽으로, 시골로, ... 가야 하지 않을까요?
      유리아빠님의 별 사랑! :)

  5. BlogIcon 라오니스 2012.06.03 07: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사람들과 야외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오셨군요..
    이렇게 야외에서 만나면 ..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는 것 같습니다..
    투망질하는 모습 오랜만에 보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10: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이래저래 좋은 시간이었어요.
      채식하면 이런 즐거움이 사라지겠죠? ^^;
      그래서 채식을 안 하는 건 아니고 그저 잡식에 머무르는 게 좋습니다. ㅋ

      이런 자리 가지면 더욱 관계가 돈독해지는 면이 있죠.
      관계 돈독하니까 이런 자리를 갖는 것이기도 하지만. ㅋ

      투망하는 모습을 직접 보는 건 정말 오랜만이었어요.

  6. BlogIcon 별바람 2012.06.03 14: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지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7. BlogIcon Laches 2012.06.03 1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투망던지시는 사진중에 위의 것은 왠지 무용하시는 것 같은데요? ㅎ
    시골집 마당에서 구워먹는 바베큐라니 전 한번도 안 먹어봐서 너무 부럽네요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10: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ㅋㅋ 무용이 오버랩되시다닛. :)
      그런 상상 저 역시 좋아합니다.
      가끔 그래서 혼자 큭큭거릴 때가 있다는. ^^

  8. BlogIcon Slimer 2012.06.05 2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기는 역시 직화구이죠.. 숯이 좀 그렇다면 호일을 깔고서라도 간화구이도 좋습니다.
    며칠 전 부모님 모시고 여행가서 간화구이로 했는데.. 정말 좋아하시더라구요.
    매주 밭에 가는데, 조만간 밭에서 일 마치고 한 불 피워야 겠습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1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불만 잘 조절할 수 있다면 숯불 직화가 최고죠.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foil을 깔고 간화^^ 구이를 해도 좋구요.
      때로는 그게 더 깔끔한 결과물을 내놓으니 그게 좋을 때도. ^^

      매주 밭에 가시는군요? 따로 논밭을 갖고 계신 건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