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불교신자는 아니지만 석가탄신일 연등행렬을 따라 걷고 싶다고, 토요일이라 이른 퇴근을 한 나에게 그녀가 말했다. 흔쾌히 동의했다. 저녁 밥을 챙겨 먹고 시청 게시판에 들어가서 행사 안내를 봤다. 우리 시에서 연등행렬은 보통 시청 앞에서 끝이 난다는 걸 들어서 알고 있다. 어찌된 영문인지 시청 게시판에는 그런 행사 안내 글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검색을 포기하고 그냥 그녀와 나의 짐작과 추정에 의지하여 연등행렬이 지나갈 만한 장소로 향했다.

아래에 올린 사진을 찍은 곳을 연등행렬이 지나갔다. 우리가 도착하기 삼십 분에서 한 시간 전에. ^^; 어쩌면 이곳 시민 쉼터로 오지 말고 막바로 시청 앞으로 갔으면 연등행렬을 구경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뒤늦게 연등행렬 경로와 시간이 적힌 표지판을 봐서 알았지만 아쉬움은 언제나 늦게 온다. 결국 그녀와 시민 쉼터를 산책하고 사진을 몇 컷 담는 것으로 연등행렬 구경을 대신했다. 꿩 대신 닭. ^^;

여름 밤 공기는 서늘했다. 아직 채 6월이 되지 않은 5월 말이지만, '여름'이라 할 만한 날씨의 연속이다. 여름 느낌이 강한 만큼 밤 공기는 서늘하게 느껴진다. 아마도 그래서 사람들은 밖으로 나오는 거겠지. 물론, 그 외에도 밤이 되면 밖으로 나올 이유가, 서른 여섯 가지는 될 테지만. ^^ 날씨만 협조를 한다면 시민 쉼터든 산책로든 좀더 자주 찾고 더 걷는 그런 여름 날을 보내고 싶다.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600D, ISO, 가로등, 놀이기구, 밤 풍경, 분수, 분수대, 석가탄신일, 석가탄신일 연등행렬, 실내 놀이기구, 아이들, 야경, 여름 밤, 여름 밤 풍경, 연등행렬, 자전거, 캐논 600D, 캐논 70-200mm F4L IS USM, 형아백통

▩ 여름 밤 도심 풍경. 연등행렬 대신 야경. 석가탄신일 이틀 전. (2012 0526)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누구를 기다리나. 자전거와 소녀와 분수. 







우리가 사는 동네에도 이런 곳이 있었나. 실내에서 놀이기구(?)를 탄다. 밤 여덟시 반이 넘은 시간, 어린 아해들은 신이 났다. 하기야, 오늘은 토요일이니까. 내일은 학교 갈 걱정을 안 해도 되는 일요일이니까. 그리고 그 다음날인 월요일도 학교를 가지 않는 석가탄신일이니까.







어린 아이들. 학교를 들어가기 전이거나 갓 들어갔거나 싶은 나이의 아이들. 나 때는 밤 9시경이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어린이가 되는' 시간이었는데, 지금의 어린이들에게는 밤 9시는 아직 대낮인 듯하다.







이때 시간이 8시 20분. 시간순으로 이 사진이 가장 먼저이지만 구성상 마지막에 배치했다. 귀퉁이에 보이듯이 하늘이 조금 파랗다. 저만큼 파랗지는 않았을 텐데 사진에는 좀더 파랗게 나왔다. 카메라와 렌즈는 지금이 밤이 아닌 척 최대로 빛을 모은다. ISO 값은 6400을 기록하고 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527 일 23:40 ... 24:2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600D, ISO, 가로등, 놀이기구, 밤 풍경, 분수, 분수대, 석가탄신일, 석가탄신일 연등행렬, 실내 놀이기구, 아이들, 야경, 여름 밤, 여름 밤 풍경, 연등행렬, 자전거, 캐논 600D, 캐논 70-200mm F4L IS USM, 형아백통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