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번 주(4월 23일 주)에는 한 차례도 산책을 나가지 못 했습니다. 일차적으로는 비가 왔고 이차적으로는 바람이 많이 불었고 삼차적으로는 몸이 휴식을 원했고 사차적으로는 살짝 몸살이 왔습니다. 바쁜 시즌을 통과하고 있습니다(입시학원 내신대비 기간).

앞선 산책 때(지난 주였죠) 보았던 녹색과 연두들이 다시 기억에 소환되고 있습니다. 앨범의 사진들을 들춰 봤습니다. 기억에 선명하게 남은 녹색과 연두를 포스트에 담았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기억 속의 녹색만큼 사진 속의 녹색이 멋지지 않다는 거. ㅋ

모두 4월의 산책에서 만난 것들입니다. 꽃받침도 있고 개체도 있고 나물도 있고 잎도 있습니다. 정확히 각각 언제 찍었는지, 앨범을 다시 뒤적이면 확인할 수 있을 텐데 바쁜 시즌의 여파가 귀차니즘 지수를 높여서. ^^;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돌나물, 민들레, 버들강아지, 갯버들, 연두, 녹색
▩ 녹색과 연두. 돌나물 버들강아지(갯버들) ... 봄날의 산책에서. (2012 04)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꽃보다 남자 아니, 꽃보다 연두네요. 푸릇푸릇한 꽃받침에 눈이 가요.






아마도 민들레? 개천가 축대의 PVC 파이프 안에 먹고 살게 있을까요?

[ 2012 0509 수 추가 ]
이 식물은 애기똥풀이었네요. 지난 일요일에 산책 나갔다가 노랑 꽃이 핀 걸 보고 애기똥풀인 줄 알았습니다. 궁금해서, 이곳을 지날 때 유심히 살폈습니다. ㅋ 민들레가 아닐까 의심했었는데 결국은 애기똥풀이 맞다는. ^^;






돌나물. 집단서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일부를 캐고 있었습니다. 저희집 화분에 가져다 심었습니다. 잘 자라고 있습니다. 그녀의 눈에는 어찌 이런 작은 것들이 보이는 걸까요? 이 돌나물 먹어도 되려나요? ^^a






갯버들(버들강아지)의 푸른 잎. 빛 받은 녹색은 연두가 되기 쉽습니다. 앞서 올린 포스트( http://befreepark.tistory.com/1651 )에서 갯버들을 담았었죠. 위치가 기억되어서, 중랑천 산책로 걷다가 그쯤 되면 강아지(?)들이 잘 있나 살피게 됩니다. ^^






시간이 지나면 모두 녹색이 되겠죠? 얘는 이름이 뭐였더라. 잎이 나는 모습도 눈에 익은데. ^^a 누구 얘 이름 알려주실 분 안 계신가요오~?

[ 2012 0502 수 17:30 추가 ]
며칠 전에 아파트 동문을 지나 출근하는 길에 이 잎을 봤네요. 코로 스치는 꽃의 향을 맡고서야 '라일락'을 떠올렸습니다. 왜 꽃 이름은 휘발성인지.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22 일 04:10 ... 04:20  사진선별
2012 0428 토 07:40 ... 08:1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돌나물, 민들레, 버들강아지, 갯버들, 연두, 녹색
반응형


{ TAG }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4.28 12: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30 06: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무들이 연두색으로 바뀌고 있더라구요.
      어제는 완연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구요.

      아. 다행히, 토요일에 산책을 하셨군요.
      아픈 곳이 많이 나으신 거라고 해석을 해봅니다. ^^
      그리고 시간적으로 여유가 되셔서 산책도 하고, 부럽네요.
      저는 어제와 그저께까지 바쁜 주말을 보냈습니다.
      돌아오는 주말은 이제 다시 쉴 수 있는. ㅋㅋ
      그때가 되면 또 사진도 좀 담고 어딜 좀 다녀올 수 있을 듯.

  2. BlogIcon Naturis 2012.04.28 12: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꽃은 사라지고 이젠 푸르른 잎들을 자주 볼 것 같아요..

    간간이 백합이나 드문드문 여름꽃을 보게 되겠네요..

    오늘 야산에 가서 꽃사진좀 찍을까 말까 고민하고 있네요..
    좋은 주말되세요.. 저처럼 집에만 있지 마시고..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30 06: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꽃, 다 사라졌습니다! 다 사라졌습니다! (개콘 황현희? ㅋㅋ)
      어느새 나무가지에 푸르름이 입혀져 있더라구요. 진짜 며칠사이에 말예요.

      토요일에는 꽃사진 좀 찍으셨나요?
      은근히 기대가 되는. ^^

  3. BlogIcon 라오니스 2012.04.28 22: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사한 봄날을 더욱 화사하게 만드는 녀석들이로군요..
    아내분과 함께 산책을 하면 더욱 즐거울 듯 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30 06: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봄은 꽃으로도 기억되지만
      이렇게 녹색으로도 기억되는 것 같아요.
      언젠가부터 이런 연두-녹색에 환장을. ㅋㅋ

      이번주 목요일이면 바쁜 시즌이 끝났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주말에 상황이 되면 어딜 좀 다녀올까 해요. 휴우.

  4. 2012.04.29 11: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30 0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낮에는 초여름 날씨이고 밤에는 초가을 날씨네요.
      산책하기 딱 좋은 때라는 말씀, 맞네요. 많이 걸어야. ^^
      근데 한강 텐트족이라 함은? 긁적.

  5.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4.29 23: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중간고사를 치고나니 봄이 찾아왔네요. ㅠㅠ

  6. BlogIcon 해우기 2012.04.30 1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상에서 느껴지는 ..빛과 색이..점점 아름다워질...요즘인데...
    맘이 그래서인지...제대로 느끼지 못함이 너무 아쉬워요.....

    바람고 그립고,산도 그립고...
    홀로의 산책도 그립고....

    그런데 몸은 왜 항상 이모양인지....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2 17: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느낌은 아직 3월말~4월초에 머물러 있는데
      어느새 5월로 접어들고 주변은 완연한 녹색입니다.
      4월하순 경이 아주 대박이었을 텐데
      그런 거 느끼지 못하고 지날 수 밖에 없었던 건
      연중 가장 바쁜 시즌을 통과하고 있어서였네요.
      항상 매년 4월 말은 이렇게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건강 잘 챙기고 계시죠?
      그리움을 해결하려면 일단 건강하셔야. ^^

  7. BlogIcon DAOL 2012.04.30 13: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두 번째 사진말예요..
    풀때기의 이름은 모르겠지만 민들레같아 보이지는 않아요..
    민들레의 잎사귀는 길다랗고 양옆이 뾰족하다죠..ㅋ

    네 번째 사진의 꽃명은 '라일락'같아효..
    꽃을 넘흐 쵸큼 보여주신다윤;;ㅎ

    돌나물은 물김치도 담아 먹던데요..
    저는 익숙치 않은 재료라 식용으로 사용하기를 좀 꺼리는 경향이 있지만 말이죠..
    작년에 돌나물과 사과를 초장에 묻혀서 먹어 봤는데
    나름 상큼하니 맛이 갠츈했습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2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핏 민들레를 떠올렸는데
      위에서 본 모습이 아니어서 자신이 없었습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네번째 사진이 라일락이었죠.
      출근하다가 눈에 익은 잎과 꽃의 향을 맡고서
      라일락을 떠올렸습니다. 시각보다 후각이 더 기억에 오래 남는 듯. ㅋ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돌나물. 처가에 가면 가끔 먹었습니다.
      집 주변에서 따다가 씻쳐서 초장에 찍어 먹은 듯.
      맞습니다. 상큼하니 갠츈합니다. 맛 또한 이름보다 오래 기억에 남는? ㅋㅋ

  8. BlogIcon 넛메그 2012.04.30 1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 정경을 잘 담아오셨군요. 점점 바깥이 푸르스름해지는 게 봄이 왔구나 싶더군요.
    저는 무더운 여름을 정말 싫어하기에,
    봄이 정말 아깝(?)고 소중하게 여겨지더라고요.
    가뜩이나 봄가을이 없어지고 있는 마당에...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2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푸르스름해지더니 어느새 상큼한 녹색이 완연합니다.
      짙은 녹색으로 그늘을 만드는 나무들도 있구요.

      저 또한 땀 나는 여름이 별로 안 반갑습니다.
      그런데 봄은 짧디 짧은 계절이 되었고
      4월말부터 계절은 여름을 방불케 하네요.

  9. BlogIcon 스머프s 2012.04.30 16: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봄에 보는 녹색은..
    생명을 느끼게 해줘서 좋은것 같습니다.^^
    녹색 생명을 보면 마음이 너무 편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8 20: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녹색은 역시 봄이죠.
      언젠가부터 봄의 녹색에 더더욱 꽂힌 것 같습니다.
      녹색에 맘을 편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 듯.

  10. 2012.05.01 09: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8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 포스트에 댓글 두탕이면 감사하죠. 위반은요. ^^
      5월 1일에 정상근무했구요. 5월5일에는 오전근무로 바뀌었었어요.
      ㅇㄹㅋ님도 노동절에 근무하셨군요? ㅠ.ㅠ
      쉬지 않는 직장들도 많고 법정 공휴일도 아니고 하다 보니
      공식적으로 노동자 선배들의 넋을 기릴 기회가 없지 말입니다.

      저 역시 어딜 가지 못하고 꼼짝마로 지냈습니다.
      5월 초가 바쁜 시즌이기도 했구요.

      마음의 오월은 오지 않았는데
      날짜만 오월이 되었고 어느새 열흘로 치닫습니다.
      세월 무상입니다.

      제가 항상 감사하지요.

  11. kolh 2012.05.01 15: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5번 사진은,
    라일락입니다..ㅋ
    지금, 아주, 그 향기가~
    밤바람이 황홀합니다..ㅋㅋ
    이번 봄은 참...
    시험대비가 끝나면, 좀 정신을 차려봐야겠어요..ㅋ

    주말에 어딜 다녀오실 여유가 생기시는군요~
    좋겠습니다..부럽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8 2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 라일락. ㅋㅎ 왜 꽃잎과 꽃은 매치가 되지 않는 걸까.
      며칠이 지나서 꽃이 피고 향을 맡고서야 라일락을 떠올렸어.
      후각이 시각보다 더 각인이 잘 되는 걸까.

      시험 끝나면 여유를 좀 부리나 했는데
      번개 약속도 잡았는데
      아주 딱딱 맞춰서 스케줄러가 계획을 잡았는데
      그게 그렇게 되었다. ㅠ.ㅠ
      물론 주말엔 어디 가지 못했고.

  12. BlogIcon 영도나그네 2012.05.02 1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온뒤의 나뭇잎 처럼 싱그러움을 더해주는 자연의
    위대함을 보여주는군요..
    잘보고 갑니다...

  13. BlogIcon Slimer 2012.05.02 17: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뭐 아는게 없어서 알려드릴 방법이 없네요..ㅜㅜ
    울긋불긋 봄꽃이 만연하던게 바로 엊그제였는데, 이제는 온통 녹색 천지입니다... 더워질 것 생각하니... 올 여름나기도 슬슬 걱정이 시작되네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8 2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더워질 생각을 저 역시 하게 됩니다.
      헥헥대진 않지만 땀을 많이 흘리는 편이라. ㅋ
      그래도 아직은 봄의 녹색을 좀 즐기려구요.
      이제 조금있으면 여름의 녹음이 덮쳐오겠지만요.

  14. BlogIcon MindEater™ 2012.05.02 2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돌나물 꽃이 제법 예뻤던 기억이....
    기다리시면 예쁜 꽃을 보실 수 있을 것 같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08 2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돌나물 꽃이 피는군요?
      저는 풀만 보고 꽃은 생각을 못했는데. ^^;
      조금 기다려 보도록 하겠습니다. 집에서 잘 자라고 있습니다. ㅋ

  15. BlogIcon Laches 2012.05.11 12: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이웃분들의 블로그를 둘러보고 있자니 사진을 올려주시는 분들 블로그에선 시간을 역행하는 듯한 기분이 들어서 재미있네요.
    점점 초봄이 되어가고 있어요. ㅎㅎ
    봄날씨 치고 덥게 느껴지더니 어제오늘은 공기가 찹니다.
    낮보다는 저녁에 다소 쌀쌀하게 느껴지는 것이 감기 조심해야하겠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렇죠. 지인블로그에서는 시간역순으로 포스트를 훑게 되지요. 저 역시 그렇습니다.
      그렇게 좇아가노라면 어느새 시간을 역행하고 있는 시간여행자가 됩니다. ㅋ

      이제 어느새 여름의 초입입니다.
      삐긋하면 덥고 삐끗하면 장맛비처럼 쏟아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