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산책 중에 꽃을 봅니다. 봄날의 산책이면 가장 먼저 봄을 전하는 것이 (저희 동네에서는) 매화입니다. 보통 3월 초면 피던 매화가 '길어진 겨울'(?) 때문인지 3월 하순에 피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핀 매화도 성미가 급한 녀석들의 이야기일 뿐 매화는 4월 10일을 넘어설 때 만개했고 4월 20일을 넘어서는 현재 꽃잎이 길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꽃이 지고 앙상해진 가지에는 푸릇푸릇 싹이 돋습니다.

'길어진 겨울'과 '짧은 봄'으로 인해 개화일이 '뭉개'졌습니다. 시차를 두고 피던 꽃들이 같은 시기에 함께 개화합니다. 저희 동네는 4월 10일에서 4월 20일 사이가 그랬습니다. 매화도 피어 있고 목련도 피어 있고 산수유도 피어 있고, 개나리가 피고 조팝꽃이 피고, 자두꽃이 올라오고 철쭉이 올라오고, ... 이 모든 게 대략 열흘 사이에 몰렸습니다. 불과 한두 해 전까지만 해도 이렇지 않았는데 기후가 많이 '이상'하긴 합니다.

지난 총선일 오후 산책에서 찍은 매화들을 대방출(응?)합니다. 12km를 걸었던 날답게 많은 걸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사진으로 담는 데에는 캐논 50D와 형아백통 70-200mm 망원렌즈가 협조해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형아백통 메고 '일상적인' 산책을 나가기가 좀 부담스러웠는데 자꾸 메고 나가다 보니 이젠 조금 익숙해진 상태입니다. 마주 걸어오는 분들이 형아백통에 시선을 던지는 것도 짐짓 모른 척 할 수 있게 되었구요.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매화, 홍매화, 매화꽃,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 매화, 홍매화 대방출! 봄날의 산책에서 만난 매화꽃. 아파트 단지 (2012 041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매화.
저희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동문 근처. 3월 25일 경부터 몇몇 꽃이 활짝 피기 시작하더니 4월 11일 이날까지 후발주자들(?)도 연달아 다투어 피더군요.





 

 

 



매화.

저희가 사는 아파트 단지 동문 밖 놀이터. 줄기 끝에 꽃망울 맺힌 모습에서 화투패가 떠올랐습니다. ^^





 

 

 

 

 

 



홍매화.
지인 L이 사는 아파트 단지 후문 쪽 흙길(산책로). 이날 산책에서 지인 L을 만나지 않았다면 이 아파트 단지까지 않았을 것이고 여기까지 가지 않았다면 홍매화를 담지 못했을 터. 그리고 뒤로 보이는 산은 짐작하는대로(?) 도봉산이 맞습니다. ^^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매화, 홍매화, 매화꽃,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20 금 10:45 ... 10:50  사진로드
  2012 0420 금 17:30 ... 17:5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매화, 홍매화, 매화꽃,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Naturis 2012.04.20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형아백통이 뭔지 구경한번 해보고 싶네요.
    들도다니면 왠지 시선도 느껴지고 잘 찍어야될것 같은 느낌인데요 ㅋ

    저희동네도 먼저 핀 매화는 지고있고 새로 핀 매화도 곧 질것같더라구요.
    담주 월요일엔 벚꽃축제 한번 가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형아백통에 대해서 검색을 이미 하셨다는 답글 봤습니다.
      형아백통 말고도 그 상위 백통 시리즈가 많지만
      가격과 무게를 감안해서 형아백통으로 결정하고 구입한 게 지난 늦가을입니다.
      아래는, 관련해서 올린 포스트구요.

      뽐뿌질 http://befreepark.tistory.com/1474
      개봉기 http://befreepark.tistory.com/1495
      필터 http://befreepark.tistory.com/1501

      형아백통에 시선이 가끔 날아옵니다.
      이제 초큼 익숙해지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버거운 시선입니다.

      벚꽃축제는 다녀오신 거죠? 서울대공원으로?

  2. 2012.04.20 19: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2.04.20 21: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9: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ㅇㄹㅋ님이 올리신 홍매화 포스트 보면서
      아, 나도 포스팅하려고 했는데, 라는 생각을 했다죠.
      코드가 통하는 것이겠죠? ^^
      트위터에 맞팔이 있다면 포스트에는 맞트가 있죠. ^^

      지난 일요일에는 좀 걸으셨군요. 차츰 나아지시니 다행입니다.
      항상 잘 돌봐주세요. 아껴주시고. ^^

  4. BlogIcon DAOL 2012.04.21 12: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요즘 어깨가 말썽입니다..
    오두막에 계륵이를 마운트하고 다니는 바람에 무게때문에 낮이고 밤이고
    통증에 시달리는 나날입니당..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형아백통의 무게도 장난아닐 터인데
    먼 거리를 걸으며 담으신 매화꽃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집니닷..ㅎ

    비가 내리는 주말이네효..
    벚꽃놀이라도 가야 하는데 바람이 많이 부네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올님의 어깨가 연약한데
      오두막에 계륵이를 마운트하면... ^^;
      계륵이가 정확히 뭔지는 검색을 해볼게요. 핫.

      형아백통을 메면
      가급적 무게가 목으로 가게 하고
      팔은 찍을 때에만 사용하려고 합니다.
      계속 팔로 들고 다닌다는 개념으로 다뤘더니
      다음날 팔이 좀 땡겼어요. ㅋㅋ

      먼 거리를 걸었던 날인데
      지인도 만났고 홍매화도 봤고
      여러 모로 걸은 보람이 있어서 좋았어요.

      주말에 비가 왔지욤. 바람도 불고요.
      꽃들이 다 떨어져서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5 0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계륵이'는 그 24-70을 일컫는 말이었군요.
      왜 그 멋진 렌즈에다 24-70을 붙였는지.
      갖지 못한 저로서는 그저 탐나는 렌즈건만. ㅋ
      갖게 된 후에는 계륵이라고 생각하는 마음이 될지 모르겠지만.

  5. BlogIcon 뽀키 2012.04.21 22: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화가 아주 탐스럽게 담겼습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시기 바랄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9: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특히 홍매화는 또 나름 더 탐스럽더라구요.
      반짝 왔다가는 봄을, 이렇게라도 사진에 담아서 좋았습니다.

  6. kolh 2012.04.23 02:2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학교 다닐 때,
    미술시간에 가급적이면 하지 않았으면 하는 실기수업 중 하나.. 서예나 수묵화 그리기..
    가장 구비하기 쉽다고 생각해서 그랬는지,
    초중등 수업에서 거의 빼놓지 않고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지금도 칠칠치 못해서 옷에 자주 뭔가를 묻힐 때가 많죠..
    근데, 어렸을 때는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그랬던 때..
    수묵화는 정말, 부모님께 거의 야단 맞을 각오를 해야 했던,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던 수업 중의 하나였습늬다..ㅋ

    오늘, 갑자기 그 생각이 띠용~하고 떠오른 것은
    효*샘이 올려 놓은 저 매화 사진 때문이랍니다...ㅋ
    매화 사진에 덧붙인 글 중에서,
    싱싱하게 피어있는 매화 사진에 '으르렁'이란 표현을 해서 재미나게 웃었던 그 사진 때에도
    기억하지 못했던 어린 때의 기억이
    이번 사진에는 연상이 된 건..

    매화를 소재로 한 수묵화가 저 사진을 보면서 떠올랐어요..
    보통 꽃을 그릴 때, 꽃술까지 세밀하게 그리는지 예전에도 몰랐고, 성인이 된 지금은 더더욱 생각하지
    않던 그 진리가,
    오늘 매화 사진을 보고 무릎을 탁 칠 정도로, 이해가 되었습니다..
    어쩜, 저리 꽃술이 역동적이고 활기차 보일까요..
    아마도, 옛 선인들은 매화의 매력이 꽃술임을 드러내기 위해 매화 그림에
    반드시 꽃술을 꼭 그려 넣는 기법을 만든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세밀하게 찍은 효*샘의 사진에 감탄하고 옛 기억을 떠올렸더랬습니다..

    매화 꽃잎과 으르렁 대는 듯이 보이는 꽃술의 매력에
    빠졌다 갑니다..

    셤 대비 잘 하시고, 환절기 건강 유의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나도 미술 수업은 좀 싫었는데. ㅋ
      나는 그림을 잘 그리는 편이 아니어서. ^^;
      물론 준비물 챙겨가는 것도 별로였어.
      대부분 일회용인데 돈만 들어가고 남는 게 없어.
      kolh는 옷에 묻히는 게 좀 그랬구나.
      수묵화는 더더욱 장난 아녔겠는 걸?
      그리고 붓글씨 쓰기는 나도 했는데
      먹물이 묻으면 안 지워지잖아.
      엄마 힘들게 했었지. -.-;

      앞서 올린 매화 사진들 중에 '으르렁'을 갖다 붙인 게 있었지.
      kolh 기억력 좋은 걸?
      실물을 사진 찍을 때 보고
      또 사진들 보면서 생각하고 ...
      그러다가 발랄한 생각 떠오르고 그래. 으르렁 같은. ㅋ
      거기서 역동성과 활기를 보다니 kolh도 내 꽈야. 핫.
      선인들이 꽃술을 빼지 않고 그림에 그려 넣은 것도
      나름 꽃을 잘 관찰한 결과일 테지.

      시험대비는 이제 대략 열흘 남았어. 으으.
      그래도 이번엔 비교적 길지가 않아서 낫긴 한데
      그래도 시험대비는 시험대비지. ㅠ.ㅠ

  7. BlogIcon 해우기 2012.04.23 1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산책이란..정말 말이 필요없는데....

  8. 유리파더 2012.04.30 08: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의 꽃, 나무와 동물 사진은 세번째 사진에 눈길이 가는 경우가 많네요.
    왜 그럴까요.

    잘 모르면 정답은 3번?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