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하는 길에 목련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며칠전까지 추웠건만 언제 추웠냐는 듯 봄이 완연합니다. 출퇴근할 때 걷는 골목길 주택가 담장 옆에 키 큰 목련나무가 꽃을 맹렬히 피워 올리고 있습니다. 한 뿌리의 나무에서도 일찍 벙그러지는 꽃이 있는가 하면 아직 꽃망울의 모습인 것도 있습니다. 형제자매들의 키가 다 같지 않은 거겠죠. 

어느새 피었다가 어느새 집니다. 유행가 가사 같군요. 목련 꽃도 거기서 예외일 수는 없죠. 하얀 꽃잎이 지나다니는 사람들과 자전거와 자동차에 밟히고 짓이겨집니다. 낮은 곳에 임하는 가녀린 꽃잎의 운명일까요. 피고 지고 떨어져 밟혀도 다음해 같은 계절에는 다시 꽃을 피워 올리는 강인한 생명입니다.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을 메고(별 일 없으면 늘 그렇죠), 해가 길어진 오후를 즐기며, 총선일 오후에 산책을 나섰습니다. 12km를 걸은 날입니다. 많은 시간을 보낸 곳은 개천가 산책로에서였는데 많은 목련을 사진으로 담은 곳은 동네 어귀 주택가였습니다. 물론 중랑천 변에도 목련은 심어져 있었고 엇비슷한 정도로 피어 있었습니다.
목련, 자목련, 사진, 목련꽃, 목련나무, 흰목련, 산책, 산책로,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의 산책, 봄의 새싹, 봄날의 산책, 사진, 산책, 꽃망울,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 목련, 목련꽃, 자목련. 봄꽃. 봄이 완연해지다. 봄날의 산책. (2012 041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목련을 살리려면 배경을 잘 선택해야. ^^






바짝 당겨도 보고. 당겨도 배경은 목련을 생각하면서. ^^






마주 보기. 자신의 벗은 모습 보여주기.






겨울옷을 벗고 있는 중. 탈의 63% 진행 중.






누가 벗어 놓은 겨울 옷인가.






맹렬한 기세로 하늘 잠식 중.






우리말 '벙그러지다'는 이런 모습을 두고 말하는 게 아닐까.






목련 꽃은 가지 끝에서 위로 꼬부라져 올라간다. 가지가 가늘어서 애처롭다.






목련 꽃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모습은 요 정도. 목련 꽃은 뒷태로 만족한다. 손을 뻗어도 닿지 곳에서 하늘을 향해 열리는 꽃은 정면을 허락하지 않는다.



10 


흔치 않은 자목련을 흔히 본다. 동네 어귀 어느 집 마당에 피었다는 이유로.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18 수 07:55 ... 08:50  비프리박
 
목련, 자목련, 사진, 목련꽃, 목련나무, 흰목련, 산책, 산책로,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의 산책, 봄의 새싹, 봄날의 산책, 사진, 산책, 꽃망울,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4.18 08: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감성호랑이 2012.04.18 0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히야~ㅎ 예뻐용~ㅎ

  3. BlogIcon DAOL 2012.04.18 19: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전에는 비가 내렸는데 오후가 되면서 햇살이 쏟아졌죠..ㅎ
    목련이 맑게 잘 담아졌네요..ㅋ
    형아백통으로 좀 더 아웃포커싱을 했더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네윤;;(가지가 보이지 않게 말이죠..)

    자목련도 옙흐지만 저는 고운 빛깔의 백목련에 더 이끌림이 있네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9 2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 날씨가 그랬죠. 기억을 잘 하고 계시다윤. ^^

      요즘엔 조리개값을 (미리 생각하고) F값 세팅을 바꿔 보는데요.
      배경흐림을 좀 더 했더라면 하는 사진이 가끔 나옵니다.

      백목련이 깔끔하니 예쁜데
      자목련은 그 희소성 때문에 눈이 더 가게 되는 듯 해요.

  4.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4.18 19: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순백의 꽃, 활짝 피었네요.

    확실히 얼마전까지 몇겹씩 껴입고 다녔는데, 요즘 갑자기 더워졌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9 2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딱 순백의 꽃이라 할 수 있는 꽃입죠.
      때로는 아이보리 색으로 보이기도 하지만요. ^^
      얼마전까지 추웠는데 어느새 더위가 찾아옵니다. -.-;

  5. BlogIcon 유리파더 2012.04.21 0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마트폰으로 봐서 그런지(IPS LCD) 목련이 참 맑은 느낌이 듭니다. 렌즈가 좋아서인지 이제는 빛을 이해하고 찍는 내공이 쌓이셔서 그런지... 마음이 맑아지는 느낌입니다. 꽃을 좋아하시는 걸 보면 나중에 화원이나 온실을 가꾸실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5 08: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스마트폰 액정화면의 명칭까지 알고 계시는군요. 역시.

      아마 사진이 맑게 보이는 것은 액정이 좋아서일 겁니다.
      제가 내공이랄 게 없을 뿐더러 좋은 장비도 내공이 받쳐주지 않으면 그저 기계일 뿐이죠. ^^;

      화원이나 온실은 옆의 그녀가 너무 소망하는지라
      아마도 시골 가서 살게 되면 꽃을 좀 심긴 할 것 같습니다.
      지금도 집안(아파트)에 화분이 대략 대여섯개는 있네요. ^^;

  6. BlogIcon Laches 2012.05.11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올해는 목련은 결국 담지 못하고 말았습니다...흑.
    벚꽃은 동선안에 포함되어 있어서 어찌어찌 찍었는데 목련은 도통 보이지를 않더라구요.
    어딜 좀 나갔어야 했는데 말이죠...
    아쉽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목련을 못 담으셨군요.
      게다가 올해 목련 개화 기간은 좀 짧았습니다.
      반짝 피었다가 지는 녀석이지만 올해는 좀더 심했던. -.-;

      올 봄에 많이 못 나가셨나 봅니다.
      여름에는 많이 나가실 수 있길. 가을에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