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은 별 일 없으면 흐르고 흘러 바다로 갑니다. 개천의 폭이 넓을 때 사람은 개천을 건너 뛰지 못 하고 건널 필요가 커지면 누군가 다리를 놓습니다. 큰 개천이거나 강일 경우 대교를 놓고, 작은 강이거나 실개천일 때 나무다리나 징검다리를 놓습니다.

산책하는 중에 징검다리를 봅니다. 규칙성 있게 자로 잰 듯한 모양으로 반듯이 놓여진 것도 있고, 서로 다른 모습으로 불규칙하게 대충 놓여진 듯 보이는 징검다리도 있습니다. 대충 놓여진 것으로 보여도 사실은 디자이너가 도면을 그리고 돌을 깎았겠죠.

징검다리 건너는 남녀노소를 봅니다. 나이가 어릴수록 점프하고 걸음은 빠른 반면, 나이가 들수록 걸음은 느려지고 점프할 일은 줄어듭니다. 가끔, 자전거를 들고 징검다리 건너는 이를 봅니다. 자전거를 타고 이동할 수 없을 때 라이더들은 '점프'를 하죠.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Sigma 28-70mm F2.8-4 DG, 시그마 28-70mm F2.8-4 DG, 걷고 싶은 길, 걷기,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점프, JUMP, 라이더, rider, 라이딩, riding
▩ 점프와 자전거. 산책과 라이딩. 중랑천 산책로. 봄날의 산책.  (2012 03, 04)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카메라 뷰파인더로 아이들을 보며 점프하길 기다립니다. 점프하고 있음을 가장 잘 드러내는 모습이다 싶을 때 셔터를 누릅니다. 위 날짜 0325, 아래 날짜 0411.





세 아주머니들이 일하러 가는 것 같진 않고(그럴 시간대도 아니었고) 어디 나들이 가는 차림으로 보입니다. 빨강과 파랑이 강조되어 보입니다. 앞으로 개나리를 걸쳐 봤습니다. 0411.





열핏 장을 보고 돌아가는 모습 같습니다. 아닙니다. 방금 전까지 개천가에서 봄나물을 캔 아주머니입니다. 나물 담은 봉지가 불룩한 만큼 걸음도 여유롭습니다. 0417.




자전거를 들고 개천을 '점프'합니다. 자전거를 타고 이동할 수 없을 때 자전거를 차나 전철에 싣거나 그림에서처럼 손으로 들고 이동합니다.  라이더들은 그걸 '점프'라고 한다는 사실을, 블로그 지인 보기다님한테 들었습니다. 보기다님은 블로그 잠수 중이지만 잘 지내고 계시다는 걸 얼마전 카톡(카카오톡)을 통해 확인했습니다. 사진은 0325.





패닝 샷을 시도합니다. 여러번 시도한 중에서 그나마 나은 샷입니다. 중랑천 산책로의 자전거도로에는 라이더들이 적지 않습니다. 갖춰 입고 자전거를 전철로 점프하여 중랑천으로 가져 올 때 라이더들은 설렐 테죠? 사진은 0411.






이런 자전거? 개천가에서 자전거 대여점을 보지 못 했는데 이런 자전거를 개인 소유하고 있는 걸가요? 아니면 개천 너머 보이지 않는 어딘가에 자전거 대여점이 있는 걸까요? 연인 혹은 부부 커플에서 여유로움과 사랑스러움을 봅니다. 0417.



점프와 자전거 사진들 중에서 당신 맘에 드는 사진이 있으셨다면 어느 사진인지요?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22 일 04:45 ... 04:50  사진선별
2012 0502 수 10:00 ... 10:4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Sigma 28-70mm F2.8-4 DG, 시그마 28-70mm F2.8-4 DG, 걷고 싶은 길, 걷기,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점프, JUMP, 라이더, rider, 라이딩, ridi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5.02 11: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4 2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전거도 다른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가격대가 엄청 넓지욤.
      십수만원 짜리부터 몇백만원짜리까지. (몇천만원 짜리도 있을라나요?)

      봄이 완연하다 못해 여름으로 들어 갑니다. 날씨가 후덥지근하기 일쑤고요.
      걷고 싶은데 이제 더위가 걱정이고 장마와 우기가 변수네요.

  2. BlogIcon Slimer 2012.05.02 15: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나리 너머로 개천을 건너시는 아주머니들 사진을 보니... 왠지 도촬의 느낌이 선명해집니다.ㅎ

  3.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5.02 19: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텐덤바이크도 쇼핑몰에서 쉽게 볼 수 있던데요. 중랑천에서는 자전거 대여점은 본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4. BlogIcon ageratum 2012.05.03 00: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에 산책을 좀 했어야 했는데.. 허리가 아파서 못하고..
    허리가 나으니 더워서 못하겠네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4 20: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산책의 적이 도처에 널렸네요.
      날씨와 더위도 변수이지욤. 그날의 컨디션도 '산책하지 말자'고 할 때가 있구요.

  5. BlogIcon DAOL 2012.05.03 1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목만 보곤 짐작하길,
    산책을 하시면 라이딩하는 모습을 담았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비프리박님께서
    직접 라이딩을 즐겼다고 하시는 줄 알았어윤;;ㅎ

    아니............... 왜....................
    묻는 말에는 답을 안 하죠..ㅋ

    저는 대답합니닷..ㅎ
    제 맘에 쏘옥 드는 사진은 두 번째입니닷..
    개나리가 블러처리 되어있고 대각선 구도의 징검돌도 줗고
    세 분의 아주머니도 좋습니다..

    그리고 다섯 번째,
    패닝 샷을 시도하여 얻은 사진이라는 라이딩하는 모습도 바람을 가르는
    시원한 모습이 좋다고 말씀드립니닷..

    이래저래 중랑천을 자주 볼 수 있어 좋다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4 21: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라이딩을 하고 싶습니다. 그녀님도 그러자고 하구요.
      근데 바이크를 두 대 마련해서 얼마나 탈지를 생각하면서
      고민을 때리고 있습니다. 계속 타겠다 싶으면 그때 사려구요.

      그러게요. 왜 묻는 말에는 답들을 안 하시는 걸까요.
      어쩌면, 답을 하지 않음으로써 답을 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사진들 중에 맘에 드는 사진이 없음을 침묵으로써 말하고 있는 건 아닐지.

      두번째 사진. 저 역시 갠츈했습니다.
      찍을 땐 몰랐는데 찍고 나니까 딱 들어오더군요.
      달력 사진 공모에 '봄 편'으로 이 사진을 내볼까 하는 욕심이. ㅋ

      중랑천 주변을 잘 만들어 놔서 그 덕 좀 보네요.
      암, 낸 세금이 얼만데! ㅋㅎㅎ

  6. BlogIcon 영도나그네 2012.05.03 15: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름다운 봄날의 시골 냇가 풍경같군요..
    아름다움과 정겨움이 함께하는 멋진 모습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예문당 2012.05.08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전에 썩은 물이 흐르던 중랑천이 많이 변했지요. 이렇게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 되니 감회가 남 다르네요.
    중랑천에도 자전거 대여해 주는 곳이 있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4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예전에 말 그대로 ㄸ물이 흐르던 중랑천이지요. 맞습니다.
      예산을 퍼부으면서 누군가는 돈을 좀 챙겼겠지요.
      일단 걍 이런 상황을 즐기려구요.

      아. 빌려주는 곳이 있는 지역도 있나 보네요?

    • BlogIcon 예문당 2012.05.16 1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누군가는 돈을 챙겼겠군요. ㅎㅎ
      중랑천에 있는 대여소가 궁금하시면 '중랑천 자전거 대여'로 검색해 보시면 바로 나온다는, 예전에 중랑천에서 자전거 타면서 몇개 봤는데 요즘은 어떻게 운영되는지 잘 모르겠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중랑천 자전거 대여로 검색하면 나올 정도군요?
      그저 걷기만 생각하느라 그런 쪽으론 검색조차 안 해 봤네욤.
      자전거에 삘을 받을 때 그녀랑 함께 한번 이용해 봐야겠네요.
      저희가 살고 있는 서울 북부 동네에도 그런 대여 서비스가 있어야 할 텐데.

  8. BlogIcon 해우기 2012.05.08 13: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갈수록...망원렌즈때문에..배아프게 하시는군요.....ㅎㅎ

  9. BlogIcon Laches 2012.05.11 12: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첫번째 사진이 ㅎㅎ
    보기다님 잘 계시는군요.
    2인용 자전거를 개인소유하고 있다면 상당히 알콩달콩한 커플이신듯?
    혼자서는 타기 힘들테니 두사람이 함께 하지 않는다면 불필요한 것일테니까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4 2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첫번째 사진. 기다렸다가 셔터를 눌렀습니다.
      약간은 공을 들인 사진인데 라키님이 딱 알아봐 주시네요.
      찍고 나서 괜히 제가 다 만족스러운 사진이었습니다.
      물론 아쉬운 점이 없진 않지요.

      2인용 자전거를 소유하고 그걸 싣고 와서 타고 그런다면
      알콩달콩 부부인 동시에 꽤나 럭쪄리한 부부일 것 같습니다.
      1인용 자전거를 차에 싣기도 쉽지 않은데 2인용이라면 더더욱! 그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