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종 세트. 무슨 설 명절 선물 3종 세트도 아니고, 중랑천 산책 중에 백로 계열 3종의 새를 세트로 봅니다. 마침 카메라를 메고 나간 날이라 모습을 담을 수 있었습니다. 앞서 올린 포스트에 중대백로와 왜가리를 담았더랬습니다. 이번 포스트에는 쇠백로를 담습니다. 중대백로, 왜가리, 쇠백로, 해서 저랑 그녀가 중랑천 산책로에서 자주 보는 백로 계열 3종 세트입니다. ㅋ

<이전 글>
중대백로 - http://befreepark.tistory.com/1665
왜가리 - http://befreepark.tistory.com/1666

새 공부. 쇠백로의 눈에 띄는 특징은 목에 깃털이 꽃의 수술처럼 삐져 나온 게 되겠죠. 얼핏 백로다 싶은데 중대백로보다 좀 작으면서 긴 깃털이 목뒤로 삐져 나와 늘어져 있다면 일단 쇠백로로 추정을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이번에 몇몇 백과사전과 이미지 검색을 통해서 공부를 좀 했네요. ㅋ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나들이, 망원렌즈, 백로, 백로과, 봄,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쇠백로, 왜가리, 왜가리과, 중대백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 먹이 찾기 중인 새들. 쇠백로와 중대백로. 봄날의 산책. (2012 0417)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쇠백로> (사전에서 인용. 출처 : http://j.mp/JEyCA8 )

온몸이 흰색이고 부리는 검고 길다. 다리도 검지만 발가락은 노란색이다. 여름깃은 뒷머리에 2개의 긴 관우(冠羽)가 있으며 등 끝에는 위로 약간 감긴 장식깃이 나 있다. 중대백로와 황로 등이 집단 번식하는 곳에 섞여 있으나 그 속에서 따로 적은 집단을 이루어 번식한다. 1960년대초 전라남도 지방에서 번식하기 시작한 이래 번식집단이 중부지방을 지나 계속 북상하고 있으며 비교적 흔한 여름새가 되었고 집단은 중부 이남지역에서 겨울을 나기도 한다. ... 물고기·개구리·뱀·새우·가재·수서곤충 등을 먹는다. 일본, 중국, 동남 아시아 등지에 분포 ...   * 강조는 비프리박..






"오, 쟤 좀 봐! 목에 깃털이 있어!"
그녀의 관찰력이 빛을 발했습니다. 저는 낼름 사진에 담았죠. 산책을 나갈 때 그녀는 카메라를 가급적 메고 나가지 않습니다. 귀찮다는 이유로. ^^; (컴팩트 디카를 주머니에 넣어서 나가거나.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하거나 합니다). 저는 가급적 카메라를 메고 나가는 편입니다. 어쩌면 제가 이렇게 메고 나가니까 그녀가 안 메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주변을 경계하는 쇠백로.
새로 태어나 많이 바쁩니다. 먹이 찾으랴, 주변 경계하랴, 무시해도 될 배경 소음인지 판단하랴.






쇠백로가 이쪽으로 다가옵니다. "그래, 조금만 더 다가오렴, 그렇게!"
하지만 녀석은 더 이상 다가오지 않습니다.






뒤태. (제 공부가 맞다면) 얘는 쇠백로가 아니라 중대백로.
비록 뒷모습이긴 하지만 쇠백로와 한번 비교해 보시는 것도 좋을 듯.
이 사진부터 아래로는 모두 중대백로입니다.






먹이를 찾아서.
몸은 백로지만 눈은 매가 아닐까 싶습니다. 먹이 탐색 모드 매의 눈. ㅋ
이 녀석도 쇠백로가 아니라 중대백로.






그냥 물속을 구경하고 있는 건 아니고 먹이를 찾고 있는 거겠죠.
'먹이를 찾는 거'라고만 생각했는데 잡아 먹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번개처럼 빠르게 물 속에 부리를 넣어 물고기를 가로로 물어 올립니다. 고개를 쳐들고는 물고기를 통째로 꿀꺽 삼킵니다. 제가 "얘네들은 큰 물고기는 못 먹겠어, 그치?" 그녀에게 말합니다. "잉어 같은 거 보면 어떻게 하려나? 통째로 삼키는 건 무리일테니 잡아서 부리로 막 쪼아서 뜯어먹고 그러려나?" 핫. (그러지 않을 거라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무슨 맹금류 육식조도 아니고. ㅋ)


먹이 먹는 모습을 이날 이후의 산책에서 목격했습니다. 하루에 두번이나요. 위의 사진을 찍던 날에는 먹이 먹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고, 산책에 집중한다고 카메라를 안 갖고 나간 다른 날에는 먹이 먹는 모습을 두번이나 보여주고. 흙. 백로 미워! ㅋ 다음에 카메라 메고 나갔을 때 제발 물고기를 잡아먹길 소망합니다. 제발 저희들 앞에서! _()_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22 일 03:30 ... 04:00  사진선별
2012 0503 목 16:00 ... 16:40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나들이, 망원렌즈, 백로, 백로과, 봄,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쇠백로, 왜가리, 왜가리과, 중대백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5.03 17: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을 찍다 보면 공부를 하게 되지욤.
      사진을 찍는다는 것이 더 유심히 들여다 본다는 것이고
      유심한 만큼 관심은 동하는 것이어서
      관심 따라 공부를 하게 됩니다.
      새를 찾아보고, 식물을 찾아보고, 꽃을 찾아보고, ...

      본다는 것은 사물에 대한 재해석이기도 하지욤.
      사진은 움직이는 대상을 정지시켜 주는 이점이 있지요.
      움직이는 대상을 정지시켜 놓고 살필 때, 못 보던 것을 볼 수 있게 되구요.
      못 만나던 것을 비로소 만나게 해 줍니다. 캬핫!

      명댓글에 명댓댓글입니닷! 하핫.

  2. 2012.05.03 19: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중랑천에 서식하는 새들이
      종과 개체수 면에서 상상을 초월할 것 같습니다.
      중랑천 서식 조류 생태 보고서를 함 써볼까요? ㅎㅎ

  3. sate1224 2012.05.04 00: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학원 앞의 성북천에도 새들이 꽤 있더라구요ㅎㅎㅎ 가끔 일부러 들러서 산책하기도 해요

  4. BlogIcon DAOL 2012.05.04 1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에서 평화로움이 느껴집니당..ㅎ

    백로에 대해서 설명을 해 주셔도 뒤돌아 서면 그만 잊는다죠..
    아침에 함께 운동하는 언니가 새소리를 들으면 어느 새인지 아는지라
    제게 매번 갈챠주지만 제가 좀 느린가 봐요..
    반복적인 학습에도 불구하고 귀에 익히지 못하는 것을 보면 말이죠..ㅋ
    아니면 발달하는 부분이 달라서 그런 건지도 모르죠..ㅎㅎ

    컨디션은 좀 나아지고 있나요?
    모든 행운과 긍정이 비프리박님과 함께 하시기를 빕니당..ㅎ
    좋은 하루 되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흡한 사진에서 평화로움이 느껴지신다닛!
      역시 꿈보다 해몽이고, 대상은 보는 사람 따라가나 봅니당.

      꽃도 그렇고 풀도 그렇고 새도 그렇고
      관심이 동해서 공부를 하지만
      나중에 이름이 기억 안 나고 입 속에서 맴돌기 일쑤입니다.
      반복되면 익혀지려나, 그러고 있습니다.
      다올님도 비슷하시겠지욤.

      컨디션은 많이 정상복귀했습니다.
      그날부터 한 열흘 시간적으로 빡빡한 일정이 진행되기도 했구요.
      한편으로는 감정 추스리느라, 한편으로는 시간에 좇기느라
      좀 정신이 없었습니다. 이젠 일단 좀 지나간 듯 하구요.

      염려와 격려 항상 감사합니닷.

  5. BlogIcon 해우기 2012.05.08 13: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인근에 비슷한(?)모습의 새들이 좀 있는데도
    조류에 워낙 무지하다보니...
    그냥 백로..왜가리.학...
    제멋대로 가져다 붙이고 합니다...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새들이 다 비슷비슷해 보일 뿐
      조류의 이름과 실물을 매치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끔 이게 그거였어? 라고 할 때는 정말이지. ㅋㅋ
      제멋대로 붙이신다는 말씀, 저에게도 해당됩니다.

  6. BlogIcon Laches 2012.05.11 12: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산책로에서 백로를 보실수있다니 진정 축복받은 곳에 살고 계시네요.
    하긴...게으른 저는 아마 같은 곳에 살더라도 이핑계 저핑계 대면서 방바닥에 붙어있을듯도 합니다..
    라고 자학하고 있으니 진짜 이번 주말에는 어떻게든 나가봐야겟단 생각이..ㅎㅎ
    뒷머리에 난 깃을 보고 있자니 양갈래 땋은머리를 한 새침한 옛날 여고생이미지가 떠오릅니다.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5.18 0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산책로에 가면 새들은 언제나 볼 수 있는 듯 해요.
      원래 철새가 아닐까 싶은데 겨울에도 보고 여름에도 보네욤.

      저 역시 자주 나가지는 못하고요. 가끔, 아주 가끔 나가고 있어요.

      게으름이 아니라 바쁨과 시간없음과 여유없음에서 오는 거겠죠.
      라키님을 위로해 드리려다 보니 어느새 제 변명처럼 들리는. ㅋㅋ

      양갈래 땋은 머리 생각, 저 역시 났더랬어요.
      왠지 친근하더라구욤. 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