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새가 날아온다. 개천에 새가 날아온다. 하수는 개천 아래 다른 관으로 빼고 그 위로 만든 얕은 개천에 새가 날아온다. 중랑천에 산책을 가면 예외 없이 새를 본다. 새에게 시선이 가 멎고 시선은 새를 따라 움직인다. 눈에 새를 담는다. 운이 좋으면 카메라로 새의 나는 모습을 담는다. 때로는 가까이 머리 위로 새가 날아와 준다. 내가 자신들을 카메라로 담고 있음을 알고 있기나 한 듯, 머리 위로 한바퀴 휘이 돌며 포즈를 취한다.

주로 보는 새는 고동색에 가까운 흙빛 오리(아직 정확한 이름을 모른다)와 흰 빛을 자랑하는 백로다. '백로'라는 말에 괜히 신비감이 더해져 나의 머리는 백로라는 이름을 감히(?) 떠올리지 못하고 애꿎은 두루미만 기억의 수면 위로 퍼올리고 있다. 검색을 돌리니 중랑천에서 보는 그 길쭘한 흰 새는 백로다. 지인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새 사진에 콱 박힌 '백로'라는 말이 흰 새의 명명에 고마운 실마리가 되어 주었다.

백로에 대해 알아 보았다. 사전을 검색하고 이미지를 구글링했다. 내가 본 서로 다른 모습의 새 3종은 모두 백로과에 속했다. 목 뒤로 기다란 깃털이 삐져 나온 흰 새(쇠백로)도, 그런 거 없이 매끈한 목을 가지고 훨훨 나는 모습으로 기억된 길쭘한 흰 새(중대백로)도, 둘과 엇비슷한 크기와 모습에 회색 칠을 한 듯한 잿빛 새(왜가리)도, 모두 백로에 속했다. 사전에서 백로는 '백로과에 속하는 새들의 총칭'이라고 적고 있다.
(참고 - http://j.mp/I03APe / http://nature.kids.daum.net/animal/detail.do?itemId=8863 )

이번 포스트에 담는 백로는 중대백로라고 불리는 백로로 추정된다(틀릴 수도 있다). 쇠백로와 왜가리도 카메라에 담았는데 그것은 후속 포스트로 올려 본다. 1종 1포스트로 가보자. ^^; 새를 담은 카메라는 캐논 50D 그리고 렌즈는 캐논 형아백통(Canon EF 70-200mm F4L IS USM). 둘이 촬영에 협조했다. 작년 늦가을 구입한 형아백통에 여러 모로 감사한다. 장만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가끔 찌르르 실감나게 찔러 온다. ^^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두루미, 백로, 중대백로, 쇠백로, 왜가리
▩ 두루미? 백로! 중대백로의 위용. 비행의 포스. 중랑천 산책로 (2012 0417)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머리 위로 두 마리 새가 날아왔다. 방금 전 지나쳐 온 두 녀석 같다. 다행히 카메라의 세팅은 날아가는 새를 담을 수 있도록 맞춰져 있다. 운이 좋다. 두 백로는 마치 사진을 찍으라는 듯이 느리게 움직이고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손과 마음은, 덕분에 급하지 않다. 날아가는 새를 이렇게 프레임에 꽉 차게 또 담는 날이 쉽사리 올까. 행운은 준비하고 기다리는 자에게 온다지만, 행운은 자주 오지 않는다. 쉽게 오지 않아 행운이다. 그만큼 두 새가 고맙다. 50D 바디와 거기에 물린 캐논 망원 형아백통에 감사한다.






날개는 비상과 함께 최대로 펼쳐져 퍼덕이고 깃털은 고운 결을 드러낸다.






뒤로 쪽 뻗은 다리 그리고 깃털 속으로 비치는 날렵한 날개의 골격.
펼쳐져 길었던 목은 어느새 자바라(?)처럼 접혀 몸통에 착 붙어 있다.
훨훨~ 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다.






찍을 때는 날아가는 모습이 멋졌는데 찍고 보니 물에 비친 날개의 모습에 짜릿함이 밀려 온다. 사진 속에는 나도 모르게 찍힌 것들이 들어 있다, 고 하는 어떤 사진 기자의 말을 떠올린다.






차고 날아 올라!






위로 치켜든 날개와 아래로 내려 뻗은 물갈퀴 없는 발가락의 묘한 대비.






다 왔다!






급브레이크, 라는 말이 떠올랐다. 어찌 공기의 저항을 더 타려고 저리 날개를 펼치는 동작을 익혔을까. 그리고 날개의 윗부분으로 부풀어 오르는 또다른 저 보조 제동용(?) 깃털들. 처음 본다.






착지. 아니, 착수!



10 


곧게 편 날개로 바닥에 바짝 붙어 비행하는 모습이 흡사, 정찰기 같다.



사진들 중에 맘에 드는 게 있으셨나요? 있다면 어떤 사진이?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22 일 03:30 ... 04:00  사진선별
2012 0423 월 14:00 ... 14:45  비프리박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걷고 싶은 길, 걷기, 꽃망울, 나들이, 망원렌즈, 봄, 봄꽃, 봄날의 산책, 봄의 산책, 사진, 산책, 산책로, 중랑천,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캐논 70-200mm F4L IS USM, 캐논 EOS 50D,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두루미, 백로, 중대백로, 쇠백로, 왜가리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