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녀가 뜨개질을 좀 합니다. 그녀가 안식년처럼 쉴 때 그러니까 2009년과 2010년에 회사를 그만 두고 모처럼만에 쉴 때, 그녀가 배웠던 것 중의 하나가 뜨개질이었습니다. 피아노도 이때 10개월 정도 배웠죠. 그렇게 뜨개질을 배운 후 뭔가 내키면 쓱쓱쓱쓱 뜨개질을 합니다. 처음에 배울 때는, 배우는 곳에서 A4 용지에 출력한 뜨개질 하는 법을 받아 오거나 인터넷에서 본인이 필요한 뜨개질 방법을 직접 출력하여, 그걸 봐 가며 뜨개질을 했는데, 이젠 그런 걸 보지 않고 필요한 아이템을 떠 냅니다. ^^


그녀가 처음 떴던 아이템은 제 여름용 햇빛 가리개 모자였는데요. 첫 작품 치고는 괜찮았습니다. 2%의 부족함을 지금도 그녀에게 이야기하지만 그럼에도 여름에 잘 쓰고 있습니다. 핫. '세상에 하나 뿐인 모자'에 관해서는 포스트를 작성한 적이 있죠. ^^
(→ http://befreepark.tistory.com/1094 )



그녀가 두번째로 떴던 것이 카메라 파우치인데요. 2011년 봄 구입한 컴팩트 디카 canon ixus 107을 넣어 다닐 아이템입니다. 따로 파는 파우치가 있고 가격도 얼마 안 하지만, 카메라를 택배로 받고 뭔가 마음에 땡겼는지 쓱쓱쓱쓱 뜨개질을 시작합니다. 뜨개질 방법을 적은 종이 같은 건 들여다 보지 않고 원하는 방법으로 원하는 모양으로 원하는 컨셉으로 익서스 107의 파우치를 뜨기 시작합니다.

짜잔! 전날 밤에 뜨개질을 시작하는 모습을 봤는데 다음날 아침 파우치가 1단계 완성되어 있습니다. 잠을 좀 늦게 잔 모양입니다. 흐으. ^^; 예쁘장한 파우치가 탄생했습니다. 파랑색 층을 넣은 것은 카메라와 색을 매치한 것이겠죠. 조금 방향이 엇갈린 부분에 대해서 아쉬움을 토로합니다. 졸린데 뜨개질을 해서 그런 게 아닐까 추정만. ^^ 
 
 
 
며칠 후 2단계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위쪽을 마무리했고 입구를 조일 줄을 만들어 끼웠습니다. 1단계 작업이 끝났을 때 맨 위쪽의 길쭉길쭉한 구멍들(?)은 무엇 때문인지 물었는데 그녀가 회심의 미소만 지었던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하핫. 조임줄 역시 같은 재질의 뜨개질 실로 작업을 한 것이죠. 
 
 
 
조임줄이 꽃의 수술을 관통합니다. 이런 건 어찌 만드는지 말입니다. 그리고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해내는지 말입니다. 꽃의 수술을 잡고 줄을 당기면 조일 수 있습니다. 반대로 잡고 당기면 풀 수도 있고요. 감탄사가 절로 났습니다. 히야~ 멋지다!
 
 
 
줌을 당겨 잡아본 조임줄의 수술. 제 눈에는 장미 정도로 보입니다. 중심부를 관통하는 줄을 당길 수 있게 되어 있다는 게 아무리 봐도 신기한 거 있죠.


그녀가 뜬 자작 카메라 파우치를 잘 쓰고 있습니다. DSLR 카메라 넣어 다니는 가방 한 켠에 파우치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벌써 일년이 다 되어 가는군요. ^^


그리고 아래는 동생이 작년 말에 저희와 같은 컴팩트 디카를 구입할 때 세트로 완비한다고 샀던 카메라 파우치입니다. 캐논에서 ixus 107과 비슷한 크기의 컴팩트 디카를 사면 이 파우치를 정품으로 구입하게 됩니다.


자작 파우치랑 놓고 보니 정품 파우치라는 것이 많이 밋밋해 보입니다. 아무렴, 뜨개질로 만든 자작 파우치만 하려구요. ^^ 그녀가 떠서 그렇다는 건 아니고요. 히이. 뜨개질한 파우치랑 정품 파우치를 놓고 어느 걸 선택할래? 라고 물으면 저는 백번 뜨개질한 파우치를 선택할 것 같습니다. 따스함이 느껴져서 좋습니다.
 
DIY, 자작, DIY 파우치, 자작 파우치, 카메라 파우치, IXUS 107 파우치, canon ixus 107, 캐논 익서스 107, 캐논 ixus 107, 정품 파우치, 컴팩트 디카 파우치, 뜨개질, 세상에서 하나 뿐인 카메라 파우치, 사진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127 금 11:35  사진로드
2012 0128 토 06:40 ... 07:30  비프리박
 
DIY, 자작, DIY 파우치, 자작 파우치, 카메라 파우치, IXUS 107 파우치, canon ixus 107, 캐논 익서스 107, 캐논 ixus 107, 정품 파우치, 컴팩트 디카 파우치, 뜨개질, 세상에서 하나 뿐인 카메라 파우치, 사진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1.28 10: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9 1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DSLR 카메라 가방 사듯이 컴팩트 디카도 뭔가 넣을 데가 있어야겠다는 생각에
      그녀가 뜨개질을 좀 했습니다. 그게 벌써 대략 1년 다 되어가는. ^^

      트위터에 올리신 사진으로는 녹색 병이 다섯개는 되었던 거 같은데
      많이 달리셨네요. 지금은 괜찮으신지요?

  2. BlogIcon DAOL 2012.01.28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구정뜨개실을 이용하여 모자도 뜨시고 캄훼라 파우치도 뜨시공
    솜씨가 좋다연;;ㅎ
    그녀님께서는 바쁜 와중에서 옙흔 행동을 많이 하신다윤;;ㅋ

    저는 솜씨는 없는데 디자인 감각을 십분 발휘하여
    비니와 가방을 뜬 적이 있네효..
    (저도 함 찾아서 인증샷을 올릴까요?
    사실, 버렸는지도 모르겠어요..ㅋ)

    집에서 잠자는 미싱이 있는데 솜씨만 받쳐준다면
    홈패션에도 함 관심을 가질 터인데
    손재주가 없는 관계로 참고 있습니당..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9 1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재봉틀(홈패션)을 배울 때도 그렇고 뜨개질을 배울 때도 그렇고
      제가 느끼는 건
      손재주가 대단하진 않지만 배우면 그럭저럭 잘 하는 것 같습니다.
      어디에 내놓을 정도는 아니어도 자기꺼 자기가 만들어 쓸 정도는 되는. ^^

      제가 뭐 해달라고 하면 잘 안 해 줍니다.
      근데 본인이 삘 받으면 어느새 뚝딱 해치웁니다. ㅋ

      다올님도 솜씨가 있으시겠지요. 그간 제가 뵈어온 느낌으로는 그렇습니다.
      비니와 가방을 뜨신 것도 그렇고 미싱에 관심이 있으신 것도 그렇고.
      솜씨를 발휘하시옵소서.

  3. 유리파더 2012.01.28 21: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파우치. 무엇보다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근데 제 카메라 가방을 큼지막하게 만들어 주시면 안될지요? ㅎ

    이번 설에 제 어머니께서 예전에 드렸던 익시5i 액정이 너무 작아서 잘 안보인다는 말씀에... 이번 여름에 복지포인트가 들어오면, 큼지막한 액정이 붙은 카메라(복잡한 기능이 없는)를 하나 사드릴까 생각 중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9 1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유리아빠에게는 유리엄마가 있지 않으시옵니까. ^^
      디에스엘알 카메라는 스펀지로 완충재가 충분히 들어간 가방이 필요하므로
      따로 전용 가방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는 거 잘 아시면서. ^^
      이미 멋진 가방 갖고 계실 거면서. ^^;

      아. 모친께 카메라를 드렸고 그걸 잘 쓰고 계시는군요.
      흠흠. 액정이 작다면 얼마나 되는 걸까요? 익시5i를 한번 검색해 봐야겠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ixus 시리즈가 참 좋으네요. 컴팩트 디카로는.
      가격 대비 107은 그야말로 최적의 선택 같고요.
      11번가나 cj몰에서 11~12만원이면 구입 가능하더라구요.

      근데 복지 포인트는 회사에서 나오는 거죠?
      그런 거 지원 못 받고 사는 1인인지라.

    • 유리파더 2012.01.29 14:59 | Address | Modify/Delete

      복지포인트. 꽤 유용합니다. 대기업에 다니면 이런 건 캄사합니다 죠.
      사실 복지포인트 생겨서 제 걸로 써본 적이 거의 없어서... -_-a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감사할 게 그거 하나뿐이겠어요.
      대한민국에선 대기업에 다닐 이유가 많은. ^^

      이제 들어오는대로 왕창왕창 땡겨 쓰시길 바랄게요.

    • 유리파더 2012.01.31 14:44 | Address | Modify/Delete

      꼭 그렇지만은 않아요. 그런 혜택 주는 이유가 다 있죠. 진물을 쪽쪽.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5: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그게 공짜는 아니겠지욤. 알고 보면요.
      그치만 밖에서 보기엔 그저 부러울 수 있는.
      게다가 밖이라고 해서 단물을 쪽쪽 빨리지 않는 것도 아니고욤. ㅠ.ㅠ

  4. BlogIcon Slimer 2012.01.29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성이 재료를 앞서는 것이겠죠.ㅎㅎ
    저라도 백번 수제 파우치를 선택하겠습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핫. 수제 파우치를 선택하는 슬리머님이셨네요.
      곰곰 생각해 보면 슬리머님의 감성지수는 뜨개질 같은 수제를 선택할 거 같습니다.

  5. BlogIcon 36.5°c 몽상가 2012.01.29 2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익서스가 따뜻하겠습니다. ^^)b
    아끼는 카메라인가봐요. 정성이 대단하시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녀님께서 자그맣고 잘 찍히는 컴팩트 디카를 찾다가
      그녀님께서 발견한 카메라라서 더욱 애착이 가는지도요.
      익서스는 그 덕에 겨울에도 따뜻. 핫.

  6. BlogIcon Naturis 2012.01.30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DIY 파우치가 색다른 맛이 있군요.
    저도 가끔 나만의 파우치 하나 만들었으면 싶었는데 이걸 보니까 뜨개질을 배우면 어떨까 생각이 드네요.
    이전에는 재봉질을 배워서 한번 만들까하다가 돈도 그렇고 공간도 그렇고해서 포기했었는데 말이죠. ㅎ

    비프리박님도 여친분과 같이 뜨개질 배워보세요.. 여친분도 좋아하실것같은데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1: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만의 파우치. 이런 거 좋죠. ^^
      나만의 모자, 나만의 가방, ... 이런 거. 느낌이 있죠.

      뜨개질과 재봉질과 십자수질을 좀 배우는 것도 좋을 듯 해요.
      문제는 본인이 땡겨서 해야 진도도 나갈 텐데, 의미부여만 될 뿐 동기부여가 안 되는. 큭.

      제 옆의 그녀님은 여친에서 마눌님으로 레벨업된 지가 좀 오래 되었어요. 핫.

      덧) 네이처리스님의 이번 답글을 읽다가 보니까
      네이처리스님이 여자사람님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묘한 실낱 같은 여지가. ^^

    • BlogIcon Naturis 2012.01.31 1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ㅎㅎㅎ
      남자 사람입니다..
      다만 남녀 취미 가리지 않고 좋아하죠..
      남성적 폭력성과 여성적 감수성을 다 가지고 있나봐요. 미친거죠? ㅋ
      DIY를 좋아만해서 재봉틀도 살뻔하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2: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제가 보기엔 좋은 조합인데요?
      인간의 몸에 깃든 남성성과 여성성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공존하는 게 좋단 생각을 해요.
      남성 입장에서 남성성이 너무 강하면 이건 뭐 짐승이란 생각 밖에 안 드는 게 사실이구요.
      재봉틀도 살 뻔한 남자사람님, 멋지십니다.

  7. BlogIcon Laches 2012.01.30 1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런걸 뚝딱뚝딱 만들어내시다니 대단하시네요.
    저도 어릴적에 목도리는 한번 떠본적이 있지만(반쯤은 어머니가 뜨셨죠. ^^)
    그때이후로는 한번도 안떠봤네요.
    저렇게 하나둘 쌓이면 '그녀'표 전용 상표라도 하나 제작해드려야하지 않을까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야말로 뚝딱뚝딱이에요.
      뭔가 배우면 (그게 꽂혀서 시작한 것이기만 하면 ^^)
      그 후엔 뭔가 필요한 걸 잘 만들더라구요.
      물론 만드는 거 역시 본인이 꽂혀야 만든다는. 핫.

      흠흠. 그녀표 전용 상표를 하나 만들어야 할까요?
      그러려면 제가 먼저 디자인부터 좀 공부를 해야. 핫핫.

  8. BlogIcon MindEater 2012.01.30 16: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부럽네요. 집사람은 저런 아기자기한 행위를 싫어하는 성격이라...
    한 번 해보지~ 하면 바로 싫어!! 로 되돌려 받아요.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31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리 말씀하셔도 부인께서 삘 꽂히면 뚝딱뚝딱 해내는 그런 거 있으시잖아요.
      꼭 아기자기할 필욘 없구 말이죠. ^^

  9. BlogIcon 럭키도스 2012.02.01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럽습니다.~ 링크걸린 모자도 보니 좋아보이네요~ 서울도 눈 많이 왔다그러던데..눈길 안 미끄러지게 조심하세요.~

    제가 사는 안동도 눈이 엄청 왔네요. 오늘 눈치운다고 고생좀 했습니다. 내일은 더 추워진다고 하니...단디 껴입고 다니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6: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직접 실로 떠서 사이즈에 맞게 만든다는 게 참 매력적이에요.
      이런저런 거 직접 배우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눈길에 한번도 안 미끄러졌어요. ^^
      럭키도스님 동네도 눈 많이 왔겠죠?
      위성 사진 뜬 거 보니까 장난 아니더라구요. 한반도가. -.-;

      감기 걸리지 마시고요. 미끄러지지도 마시고요.

  10. kolh 2012.02.03 04: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솜씨가 아주 좋습니다..ㅋ
    작품 하나 더 만드시라고 조르시는 건~ㅎ
    저거 만드실 때의 모습이 쬐금 연상되는데요~ㅎㅎ
    확실히, 파우치보다 더 멋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04 06: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니야. 내가 조르는 건 절대 없어. (이렇게 적어도 믿지 않을 거 같은. ㅋㅎ)
      그냥 삘이 받으면 언니가 걍 떠. ^^
      저거 만들 때나 모자 뜰 때나, 언니의 눈빛은 더 빛난다. 뭐. 그런. ^^

      공장 생산 파우치에 비해서는 더 멋지지, 그렇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