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강아지가 집에만 있는 것이 아니겠죠. 강아지는 밖에도 있습니다. 버들강아지나 강아지풀이라는 이름으로 주로 물가에서 보게 되는 강아지들이 있습니다. 4월 1일 중랑천 산책로를 걸으면서 개천가에 고개를 내밀고 있는 강아지들을 만났습니다. 버들강아지라고 알고 있는데, 찾아보니 일상에서 갯버들로도 불린다고 하는군요. 아래는 daum 사전을 뒤적인 결과물입니다. 또 이렇게 공부를. 핫.
 
♠ 갯버들 - 버드나뭇과에 속한 낙엽 활엽 관목. 높이는 1~2미터 정도이고, 잎은 피침형이며 톱니가 있고 꽃은 단성화로 4월에 핀다. 열매는 식용하며 가지와 잎은 풋거름으로 쓰인다. 우리나라, 중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학명은 Salix gracilistyla이다.
♠ 버들강아지 - 버드나무의 꽃. 색은 암자색이며 봄에 이삭 모양으로 피는데, 솜처럼 바람에 날려 흩어진다.
♠ 버들강아지 - (다른 해설) 버들강아지라고 하는 갯버들의 꽃은 꽃꽂이에 흔히 쓰이며 가지와 잎은 가축의 먹이로 쓰이기도 한다. 
 
사진은 캐논 50D + 시그마 28-70mm로 담았습니다. 사진 정보를 확인하니 모두 70mm까지 바짝 당겼고 조리개값은 두 장 빼고 모두 F4 최대 개방치네요(두 장은 좀 조여서 F8). 28mm에서 조리개가 F2.8까지 열리는 이 시그마 렌즈는 70mm에서 F4가 최대 개방치입니다.
Canon EOS 50d, Sigma 28-70mm F2.8-4 DG, 봄꽃 사진,  시그마 28-70mm F2.8-4 DG, 일요일 산책,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EOS 50D, 버들강아지, 갯버들, 버들강아지꽃

▩ 봄날의 산책 중에 만난 버들강아지(갯버들 꽃). 중랑천 산책로-자전거길 (2012 040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버들강아지에 노랗게 올라온 걸 '꽃'이라고도 하는 모양입니다. 그리고 생김새에 따라 '암꽃'과 '수꽃'으로 구분하기도 하는군요. 이미지 구글링을 해서 꽤나 사진들을 훑어 보았음에도 제 눈엔 암꽃과 수꽃이 전혀 구분되지 않는군요. 까막눈인가? ㅋ 일반 사진가들이 찍어 올린 사진들에 달린 설명에서 정보가 엇갈리고 뒤섞이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혼동을 하고 있는 것이겠죠. 기회가 되면 도감을 찾아서 한번 정리를 해보고 싶어지는 의욕 발동! ^^ 






약간 송충이 기어가는 느낌 나지요? 저만 그런가? 징그러워할 분도 계실 듯.






조리개를 활짝 열고 위에서 잡으면 한 부분에만 초점을 맞출 수 있지 말입니다. 28mm에서 F2.8까지 열리는 이 시그마 렌즈는 70mm에서 F4가 최대 개방치입니다. 더 작은 F값이면 초점 영역을 더 좁힐 수 있었을 텐데. ^^






요 정도로 보일 때 버들강아지가 제일 귀엽습니다.






버들강아지 원 샷, 단독 샷.






빨강 버들강아지 주목! ^^; 빨간 녀석도 보이더군요.






빨강과 연두의 조화? 자연에선 이렇게 색색의 것들이 모여 조화를 이루건만, 인간 사회 아니 극동아시아 어느 정치 후진국에서는 다름을 인정하지 못합니다. 기득권 수구세력은 정치적 반대자들을 '빨갱이'라고 몰아부치죠.






발줌을 팔고 허리를 숙여 바짝 다가갔습니다. 강아지가 좀 커보이나요?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04 수 17:30 ... 18:00 & 20:50 ... 21:10  비프리박
 
Canon EOS 50d, Sigma 28-70mm F2.8-4 DG, 봄꽃 사진,  시그마 28-70mm F2.8-4 DG, 일요일 산책,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소풍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캐논 EOS 50D, 버들강아지, 갯버들, 버들강아지꽃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