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천가를 산책하다 새들을 봅니다. 천변 산책로를 걷는 중에, 시골에서 키우는 하얀 오리 말고 떼지어 하늘을 날기도 하는 갈색 오리를 봅니다. 도심 공원에서나 볼 것 같은 비둘기를 볼 때도 있고, 바다와 만나는 큰 강가에서 볼 것 같은 (백로처럼 생긴) 날개 크고 다리 긴 큰 새를 볼 때도 있습니다. 다들 비슷하시겠지만, 저나 그녀나 새를 보면 반색합니다. 카메라를 갖고 나왔다면 사진으로 새를 담습니다. 찰칵 찰칵 찰칵!

아래 사진들은 모두 17-85 렌즈로 찍은 것들입니다. 리사이즈만 했을 뿐 후보정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녀의 600D에 canon 17-85mm F4-5.6 IS USM를 마운트하고 산책을 나섰더랬습니다. 나름 최대한 줌을 당긴다고 당긴 것인데 만족스럽진 않습니다. 작년 하반기에 구입한 망원렌즈 Canon EF 70-200mm F4L IS USM가 많이 아쉬웠습니다. 다음에 카메라 챙겨 산책 나갈 땐 꼭 망원렌즈를 장착하여 나가리라. 큭.

개천에 새들이 노니는 걸 보고 좀 놀랐습니다. 생활하천(?)에 새가 날아오다니! 누군가 개천 기획을 했을 것이고 지자체에서 적지 않은 예산을 투입했을 것이고 어떤 건설-토목 업체는 돈을 벌었겠죠. 유심히 보니, 이게 생활하수-산업하수를 걸러서 흘러들게 하는 개천이 아니군요. 하수는, 개천 아래로 별도의 관을 묻어 그리로 빼고, 그 위로 만들어 놓은 인공 개천(-.-);입니다. 제가 사는 곳 근처의 중랑천은 그렇습니다. 강수량이 적은 갈수기에는 그래서 (물이 없는) 건천이 됩니다. 지자체 예산을 들여 일부러 물을 끌어와 흐르게 하는 경우도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 잘난 청계천처럼요. 뭐하는 짓들인지. (산책을 하러 나왔으면 그냥 산책이나 하면 될 것인데, 이런 생각을.)
개울, 개천, 개천가 산책로, 건강, 걷기, 도보, 보행, 사진, 산책로, 산책로 완공, 소풍로, 실개천, 중랑천, 중랑천 소풍로, 카메라, 새, 철새, 텃새, 오리, 비둘기

▩ 중랑천 산책 중에 만난 비둘기, 오리, 텃새, 철새. 중랑천 소풍로. (2012 030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어느 교각. 어쩌다 비둘기가 여기까지(?) 온 것인지. 짝인지, 부모자식 사이인지. 쓸쓸해 보였습니다.






비둘기를 본 교각의 바로 옆. 종류를 알 수 없는, 하지만 오리임에는 틀림없는 녀석들이 노닐고 있습니다. 비둘기와 오리는 통역 없이 대화가 가능할까 궁금했습니다.





012


또다른 오리들. 얘네들은 떼지어 날듯 물에서도 떼지어 놉니다. 이렇게 모여 있는 구성원은 바뀌지 않고 유지되는 걸까요? 사진 속의 네 마리는 흩어져도 다시 모이는 그런 걸까요?





0123


오오. 물에 있던 하얀 큰 새. 날개짓을 시작하는가 싶더니 허공을 가르고 날아가는군요. 날개짓의 유연함은 꽤나 인상적이었습니다.






오리들. 서너 마리, 너댓 마리씩 무리지어 놀고 있습니다. 지난 가을에 근처에서 본 오리들이나 지금 보는 오리들이나 생김새가 같은 걸로 보아 같은 종인가 봅니다. 몸통은 조금 밝은 고동색, 꼬리는 짙은 고동색 그리고 목은 하얀색입니다. 머리는 몸통과 엇비슷한 고동색이구요. 흔히 보는 새인 걸로 미루어 흔히 접한 이름일 텐데 제가 새 이름에 그닥 밝지 못 하다 보니 알 수 없군요. 이 오리 종의 이름을 아시는 분!!!





012

백로처럼 생긴 큰 하얀 새. 아까 그 녀석 같습니다. 다시 좀더 높더 높이 날아오르더니 뚝방 너머로 날아가 버렸습니다. 저희를 포함해서 산책로에서 걷거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때문이었을까요. 아. 그리고 이 큰 흰 새의 이름을 아시는 분!!!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08 금 08:50  사진로드
2012 0309 금 09:40 ... 10:30  비프리박

 
개울, 개천, 개천가 산책로, 건강, 걷기, 도보, 보행, 사진, 산책로, 산책로 완공, 소풍로, 실개천, 중랑천, 중랑천 소풍로, 카메라, 새, 철새, 텃새, 오리, 비둘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