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통과 현대의 공존?
얼마 전에 다녀온 영주 무섬마을의 두 다리입니다. 위쪽으로 보이는 다리는 수도교라 불리는 현대식(?) 교량이고, 아래로 보이는 다리는 외나무다리라 불리는 전통식 나무다리입니다. 차를 이용해서 무섬마을에 들어 가려면 수도교를 좌에서 우로 건넙니다. 나무다리를 직접 건너 보려면 마을로 들어온 후 강변의 모래톱으로 내려옵니다.




외나무다리, 주민들이 수도 없이 건넜을 다리이자, 수 많은 관광객이 디뎠을 다리입니다. 지인 블로그에서 포스트로도 보고, 티비 여행 프로그램에서도 보고, 개인적으로 궁금했습니다. 함께 간 그녀와 지인 P, B, L도 깊은 인상을 받은 듯 합니다. 다리는 흔들림 없이 튼튼했습니다. 겨울인데다 눈이 많이 오지 않아 물이 깊지 않았습니다. 혹시나 물에 빠져도 발은 좀 시렵겠지만 대형사고가 날 일은 없을 정도였습니다.




수도교, 1983년 무섬마을에 놓인 총연장 180m, 폭 5.5m의 현대식 콘크리트 다리라고 마을 소개에 나와 있습니다( http://www.무섬마을.com ). 350년 간 무섬마을과 외부를 연결해 준 외나무다리를 역사의(?) 한 켠으로 밀어낸 다리이기도 합니다. 수도교 건너면서 든 느낌은 지어진 지 오래되었지만 튼튼하다는 것이었습니다. 1983년이면 나는 뭐 하고 있을 때였을까. 긁적.




수도교를 뒤로 하고 마을로 향하는 저희에 뒤이어 관광객들이 다리를 건너기 시작합니다. 저희가 도착한 것이 조금 이른 낮이어서, 다리를 뒤로 할 무렵 이제 슬슬 관광객이 몰려(?)  오기 시작합니다. 다리의 용도는 원래 건널 필요가 있는 사람에게 발휘되는 것인데, 무섬마을 나무다리의 용도는 그 다리를 굳이 건널 필요가 없는 사람을 불러 모으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도교로 차들이 드나듭니다. 무섬마을 주민들의 차와 관광객들의 차가 꽤나 드나들 텐데도 다리는 잘 버티고 있습니다. 저의 아주 어린 시절에 지어진 다리들은 대부분 이런 컨셉을 하고 있습니다. '현대적' 콘크리트 다리 수도교를 보면서 저는 그래서 '과거'를 떠올립니다. 그래저래, 수도교는 현대와 과거가 오버랩되는 다리입니다.
경북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무섬마을, 무섬마을 나무다리, 무섬마을 수도교, 수도교, 현대식 콘크리트 다리, 외나무다리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28 화 00:35 ... 00:45  사진로드
2012 0229 수 17:00 ... 17:40  비프리박

 
경북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무섬마을, 무섬마을 나무다리, 무섬마을 수도교, 수도교, 현대식 콘크리트 다리, 외나무다리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2.29 18: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다리는 토목사업의 중요한 축일 것 같습니다.
      없어서는 안 될 아이템이기도 하구요.
      (물론, 필요없는 다리를 지어서 수익을 챙기는 놈들도 있겠죠.)

      이왕 지을 다리라면 좀 주변과 조화되게 지었음 좋겠습니다.
      간혹 뜬금없이 생겨먹은 다리를 볼 때도 있고
      난데없이 화려한 다리를 볼 때도 있습니다.

      무섬 나무다리는 유지보수가 계속 이뤄질 것 같습니다.
      말씀처럼 떠내려갈 수도 있고 삭고 상하고 넘어지기도 할 테니까요.
      그리고 이 마을과 영주시로서는 효자 관광 아이템이기도 할 거구요.

      다음날 3월 1일은 빨간날임에도 출근을 했구요.
      오전근무를 마치고 귀가하여 좀 긴 산책을 했습니다.
      8km 넘게 걸었더니 다음날 다리가 좀 땡겼습니다. 근육이.

  2. BlogIcon DAOL 2012.02.29 22: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무섬마을 다리가 사람을 불러 모으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말씀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 지네윤;;ㅎ
    왜냐면 저도 함 건너보고 싶단 유혹을 받거든효..ㅋㅋ

    놀러가고 싶어윤;;ㅎ
    울남푠님은 저는 버리고 아이만 데리고 정선으로 날랐어효..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진만 보고도 가고 싶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리고 티비에서 정지화면으로 다리를 훑는데 아주 예술이었어요.
      가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는데, 마침 안동 쪽으로 여행 코스를 잡게 되어서
      경유지로 끼워 넣었죠. ^^

      신랑님께서 아이 데리고 정선 가셨던 거군요.
      그럴 때 대부분의 잔류자(?)는 홀가분하게
      뭔가를 하지 않던가요? 핫.

  3. BlogIcon Naturis 2012.03.01 14: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외나무다리 너무 멋지네요..
    절대 부수면 않될 그럴 다리인것 같습니다..

    요게 왜나무다리가 아닌게 다행이네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절대 부수면 안 될 그런 다리 중의 하나죠.
      4대강 삽질의 융단폭격을 다행히 피했던 모양입니다.
      돌아흐르는 개천이 낙동강 지류인데. 흐으.

  4. BlogIcon 바람다당 2012.03.01 2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너무 예쁜 곳입니다.
    꼭 한번 찾아가보고 싶을 정도로 짧은 다리가 귀엽고 예쁘네요.

    남몰래 숨겨두고 사랑하는 사람과 단둘이서만 가고 싶네요.
    좋은 곳 소개 감사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경북 쪽으로 갈 일이 있으면 한번 들러 보시는 것도. ^^
      저희는 아마 경북이나 경남 가게 되면 꼭 여길 들를 듯.
      그 동안 이 곳에 삽질의 폭격이 없어야 하는데.

  5.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3.01 22: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오~ 너무 멋진 곳이네요.
    덕분에 이렇게 잘 보고 갑니다. :)

  6. BlogIcon 해우기 2012.03.02 15: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한번 걸어보면...왠지 또 걸어보고 싶어지는곳인듯해요
    그래서 제가 매년 계속..이 나무다리를 건너야...겨울을 제대로 보낼듯하다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5 12: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우기님의 소개가 적지 않은 자극제가 되었죠.
      매년 이 나무다리를 건너려고 무섬마을을 가시는 게
      충분히 이해와 공감이 됩니다.

      저는 카메라 들고 다리를 건너려니
      혹시 물에 빠져 카메라와 렌즈가 침수되면 어쩌나 하는 생각에
      주저했는데, 해우기님은 그런 생각 없으시겠죠?

  7. BlogIcon 유리파더 2012.03.08 2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리 생긴 목재 다리가 무너지지 않고 많은 사람이 물 위를 건널 수 있게 하는 도구로 사랑 받았었군요.

    관광객은 저 외나무 다리를 재미로 건넜겠지만, 옛날 사람들 중에는 다리를 좀 더 크게 만들어야지 하는 생각을 했던 사람도 있지 않았을까요?

    당시에 그 누군가가 있었더라면 분명히 다리를 만들자고 난리 피웠을법한 그런 풍경이군요.

    근데 전국적으로 안 가보신 곳이 도대체 어딥니까? =_=;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1 2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중간에 쓸리기도 하고 삭기도 했겠지만
      지금의 모습을 잃지 않고 유지-보수해 온 게 아닐까 싶습니다.

      맞습니다. 관광객에게는 볼 거리이지만
      주민들에게는 여러 의견이 있었겠죠. 크게, 튼튼하게, 넓게, ... 등등.
      그런데 갈수기에는 물이 깊지도, 많지도 않아서
      말을 타고 그냥 건너가기도 했던 것 같습니다.

      하하. 안 가본 곳은 전국적으로 도처에 널렸습니다. ^^;

  8. 2017.10.09 11: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