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가는 길에 보는 억새는 밝은 낮을 배경으로 하고 있었고 오는 길에 보는 억새는 어느 새 까만 밤을 배경으로 하고 있었습니다. 산책의 한쪽 끝에 처가가 있습니다. 집을 나설 때는 처가에 들를 계획이 없었는데, 산책로의 끝에서 저와 그녀는 처가를 향해 걷고 있었습니다. 힛.

집에서 멀어지는 산책과 집이 가까와지는 산책. 그 사이에 시간적 간격이 좀 있어서인지, 산책로에서 만난 억새는 갈 때와 올 때 사뭇 다른 모습으로 다가옵니다. 낮과 밤의 차이는 빛의 있고 없음을 낳기도 하지만 바람의 결에도 차이를 냅니다. 억새의 모습 또한 빛과 바람의 차이만큼 달라집니다.

메고 나섰던 카메라와 렌즈는 Canon EOS 600D + Canon 17-85mm F4-5.6 IS USM.



▩ 낮 산책과 밤 산책에서 만난 억새풀. 중랑천 산책로-자전거도로. (2012 030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맨 앞의 녀석은 바람이 불어서가 아니라 원래 저런 모습으로 휘어져 있었습니다. 아마로 계속 바람을 맞아댄 결과가 아닐까 싶습니다.

배경 흐림을 유도했지만 배경이 산만합니다. 배경 흐림은 일정 정도 산만함을 커버할 뿐이지 다 덮어주지는 못한다는. ^^;






풀은 바람이 부는 만큼 눕습니다. 가녀린 솜털이 어찌 바람에도 날려 가지 않고 저리 착 달라 붙어 있는지 말입니다.

1번 사진보다는 상대적으로 배경을 잘 선택한 것 같습니다. 조금 덜 산만합니다. 흐림의 정도도 좀더 높구요.






낮에는 그저 누런 색일 뿐이었던 억새가 밤이 되자 황금색으로 변합니다. 밝음을 배경으로 할 때에는 그저 황색일 뿐이었던 것이 어둠을 배경으로 하자 황금색이 됩니다.

밤이 되자 셔터를 누를 수 없을 만큼 사방은 까맣습니다. 가로등 아래라야 셔터를 누를 수 있었습니다.






밤은 자연스레 깜장 배경을 선사합니다. 배경이 까말수록 억새는 더 황금색이 됩니다. 식물의 배경으로는 뭐니뭐니 해도 까만 게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

밤이 까말수록 카메라의 셔터 개방 시간은 길어집니다. 사진은 셔터 개방 시간 만큼 긴 궤적을 남깁니다. 셔터 개방 시간을 1/40초로 고정하여 셔터를 눌러봅니다.



네 장의 사진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을 고른다면 당신의 선택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11 일 18:00 ... 18:30  비프리박
 
p.s.
3월 11일(일)에 긴 산책을 하려고 맘 먹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날씨가 몹시 춥군요. 오전에 일이 있어 나갔다 왔는데, 전철역에서 집까지 10분 여를 걸어온 것만으로도 추위에 의한 피로도가 급상승합니다. 왜, 그거 아시죠? 추운 데서 떨면 피곤해지는 거. -.-; 결국, 추위 때문에 긴 산책을 자제했습니다. 다른 날을 기약하면서. ㅠ.ㅠ 일 하러 가고오는 길에 이래저래 걸은 총 40~50분의 도보로 퉁 쳤습니다.
사진, 건강, 걷기, 도보, 산책, 억새, 억새풀, 산책로, 자전거도로, 걷고 싶은 길, 중랑천 산책로, 중랑천 자전거도로, 중랑천 소풍로, 자전거길, 바람, 낮과 밤, 배경 흐림, 셔터 개방 시간, 셔터 속도, canon 17-85mm F4-5.6 IS USM, Canon EOS 600D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11 19: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사진이 좋으셨군요.
      저도 그 사진이 좋긴 합니다. ^^
      그 위의 사진도 살짝 좋구요. 핫.

      아. 산엘 못 가셨군요. 몸이 허락지 않아서.
      저희는 너무 추워서 산책을 포기하고 집에서 쉬었습니다.
      이렇게 휴일이 지나고 나면 좀 멍합니다. ㅠ.ㅠ

      그래도 달성습지 다녀오셨다니 멋지십니다.
      바람이 좀 불긴 해도 따님과 잘 다녀오신 거지요?

  2. 2012.03.11 20: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감성호랑이 2012.03.11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억새풀- 뭔가 쓸쓸하고 쌀쌀해보여요-ㅎㅎ

  4. BlogIcon DAOL 2012.03.12 1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맘에 드는 사진은 '3번'입니당..ㅎ
    억새는 가을꽃이라서 가을의 느낌이 머릿속에 박혀있다윤;;ㅎ
    물론 지금은 겨울의 끄트머리이고
    봄의 시작점을 알리는 시기이지만 밤에 담은 황금억새는
    가을의 이미지를 벗어난 또 다른 감성으로 마주서게 되네윤;;ㅋ

    음^^ 좋네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그 사진이 좋으시군요.
      찬찬히 다시 들여다 볼 때 저 역시 그 사진이 참 좋았습니다.
      뒤쪽에 조금 흐리게 나온 녀석이 선명하게 나왔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어둠 속에서 조리개를 쪼일 수도 없었다는. ㅠ.ㅠ

      억새의 주무대는 아무래도 가을인데요.
      이게 가을 후에도 이렇게 자신을 세상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밤이 되면 황금색으로 변신하면서. ^^

  5. BlogIcon G_Gatsby 2012.03.12 17: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번이 가장 좋네요.
    억새의 느낌이 가장 잘 산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첫 느낌이 그 사진을 택했습니다.
      찬찬히 들여다 볼수록 (미흡함이 있지만) 그 아래 사진이 좋구요.

      억새와 바람을 담으려고 했는데
      바람이 조금은 느껴지지 않으셨는지요?

  6. BlogIcon Slimer 2012.03.13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인적으로는 솜털이 살아있는 두 번째 사진이 보기 좋습니다.ㅎㅎ
    아직도 남아있는 이 풀을 보면 도데체 언제 피었었길레 아직도 서있는가 싶기도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0 1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두번째 사진. 요거, 조금의 아쉬움이 있지만 나름맘에 드는 사진이에요.
      이 억새는 얼마나 오래 저렇게 머물고 있는 것인지, 저 역시 궁금했습니다.

  7. BlogIcon 해우기 2012.03.13 12: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왠지..좀 슬프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어요......

  8. BlogIcon Laches 2012.03.21 13: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3번이 좋네요. 쓸쓸하면서도 따뜻함이 감돈달까요?
    해지기전에 찍힌 억새는 너무 추워보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2 09: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검정과 황금색의 대비가 좋은 것 같습니다.
      제가 연출한 건 아니지만 괜찮았다는 생각이. ^^
      억새는 그 자체가 춥고 외롭고 서글프고 ... 그런 면이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