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겨울에 껴입는데, 나무는 겨울에 벗습니다. 잎만 벗는 게 아니라 색도 벗습니다. 잎이 없어 앙상한 나무는 색의 화려함이 없어져 더욱 앙상해 보입니다. 앙상할지언정 나무가 죽은 것이 아님은 신비로 느껴집니다. 봄이 되면 늘 그랬듯 싹이 돋고 잎이 날 테죠. 색이 돌아올 테구요.  

늦겨울에 방문한 도산서원에서 나무들의 겨울 모습을 봅니다. 겨울을 나고 있는 나무들을 봅니다. 겨울을 봅니다. 어느새 삼월. 이제 조금 있으면 이 나무들에 싹이 돋고 잎이 날 테죠. 색이 돌아올 테구요. 내심 적잖이 그들의 봄 모습이 궁금합니다. 봄에 한번 더 안동을 가자고 하면, 같은 음식 두번 먹는 거 안 좋아하는 그녀님께서 뭐라고 할지.


도산서원에서 만난 나무와 식물들의 겨울나기 모습을 포스트에 담아 봅니다. 도산서원은 경북 안동에 있습니다. 주소는 경북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 680번지로 확인됩니다. 전화번호는 (054)840-6599로 나와 있습니다. 홈페이지가 있군요. 방문 전에 참고하시는 것도 좋을 듯. http://www.dosanseowon.com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안동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안동 가볼만한 곳, 도산서원, 안동 가볼만한 곳, 안동 도산서원, 철쭉, 나무, 식물, 겨울나기
 
 ▩ 나무와 식물의 겨울나기, 안동 도산서원. 경북 가볼만한 곳. (2012 021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가지마다 겨울 꼴뚜기가 데쳐진 채로? ^^
 


색감이 황토가 아니라 흰색이라면
데친 꼴뚜기의 형상화로는 아주 딱인데 말입니다.
지난번에 소요산 갔을 때 보았던 꼴뚜기와 같은 종인 듯합니다.

 


  
2  
  
바랜 겨울 녹색
 


대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갈색 톤의 겨울 숲에서 연두랄지 녹색이랄지
혼자 빛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3  
  
뻗기와 휘감기
 




다양한 모습으로,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뻗은 나무들과
한결같은 모습으로, 나무를 타고 감긴 줄기들.

봄과 여름엔 어떤 모습일지 사뭇 궁금.
 


  
4  
  
매달린 것은 무엇의 잔해일까?
 


 


  
5  
  
하늘에 그린 추상화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가 아니라
마른 겨울 하늘에 추상화를 그려, 입니다. ^^

어떤 구도로 어떻게 잡으면 추상화가 될지,
부족한 짱구를 굴립니다.  

 


  
6  
  
겨울의 철쭉
 


이 건조한 줄기의 끝에서 꽃이 필 테죠?
어째 적고 보니 현실에 대한 은유처럼 들리네요.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28 화 00:55 ... 01:00 & 10:10 ... 10:15  사진로드
2012 0306 화 05:50 ... 06:20  비프리박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안동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안동 가볼만한 곳, 도산서원, 안동 가볼만한 곳, 안동 도산서원, 철쭉, 나무, 식물, 겨울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06 08: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6 17: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선 유교의 본산이라고 자부하는 동네이기도 하지요.
      깐깐한 양반의 느낌과 권력에 대한 지향성이 다 읽힙니다.
      위정척사 운동을 펼치던 적지 않은 양반들이 안동 출신이기도 하겠네요.
      안동이 그 중심에 있는지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둥둥 떠있는 듯한 건물은 '시사단'이 아니던가요?
      조만간 포스트 하려고 작업 해두는 과정에서 이름이 각인되었네요. ㅋㅎ
      그 포스트 올리면 얼마전에 트랙백 보냈던 그 포스트에 한번 더
      트랙백을 쏘려고 하고 있었다는 거. 살짝 뽀록내 봅니다. ㅋㅎ

      건전한 보수가 없지 않을 텐데, 그런 세력이 좀 있기만 해도
      수구꼴통 소리 듣지는 않을 텐데. 참 답답한 노릇이지요.

      포스트 댓글이야 어느쪽으로 가도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것도 절친 지인들의 댓글이라면. :)

  2. 2012.03.06 10: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6 17: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겠죠? 조금 있으면 걔네들 다 앞다퉈 꽃을 피우겠지요.
      흠흠. 배경사진은 3월 1일 봄맞이 기념으로 노랑꽃으로 바꿔 봤습니다. ^^

  3. BlogIcon MindEater™ 2012.03.06 12: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을 보니 봄이 꿈틀댐을 느낍니다.
    2번 사진은 산죽이군요. 어릴적 저녀석을 끊어다가 화살로 만들어 썼던...^^*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6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겨울 나무와 식물에서 봄의 꿈틀거림을 읽으시다니 내공이 대단하십니다. ^^
      아. 저 대나무를 산죽이라고 하나 보군요? 알려주셔서 감사.
      화살 제조에 많은 산죽이 몸을 바쳤겠는 걸요?

  4. BlogIcon DAOL 2012.03.06 14: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은 다른 계절과는 다르게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죠..ㅎ
    조만간에 푸른 옷으로 갈아입겠죠..ㅋ

    사람도 가끔은 자신을 내보이면서 아낌없는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 할텐데 말이죠..ㅠ,.ㅠ;;

    봄비가 계속적으로 내리네효..
    이 비가 그치고 나면 따뜻한 봄햇살이 우릴 반겨주겠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6 17: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겨울에는 나무와 풀들이 자신의 원래 모습을 보여주지요.
      봄이 되면 무슨 마술처럼 다시 녹색으로 갈아입습니다.
      자연의 신비. ^^

      성찰. 자신을 내보여야 가능한 것이겠지요.
      그게 자기 내면에서 벌어지는 일이든 남에게 까발리는 것이든
      어느 쪽이든 일단 내보여야 성찰이 가능한 것이라는.
      공감합니다.

      봄비가 서너차례 내리고 나면
      봄은 성큼 다가와 있을 테죠?

  5. BlogIcon 영도나그네 2012.03.06 16: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겨울철의 을시년 스러운 풍경도 이렇게 보면 아름답게 보이는 군요..
    잘보고 갑니다...

  6. BlogIcon Slimer 2012.03.07 15: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저 칭칭감긴 풀들.. 보기만 해도 지긋지긋합니다...
    밭에 저것들이 판을 치는 바람에.. 봄부터 가을까지 풀베러 다녀야 하는데...흑흑...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아. 밭에 저것들이 휘감기 시작하면 이거 뭐 장난 아니겠는데요?
      도산서원에서 본 저 나무들도 참 힘겨워 보였는데.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