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 무섬마을을 끼고 도는 낙동강 지류 내성천과 서천. 그 위로 난 나무다리 그리고 그 옆의 수도교. 개천을 건너 들어오면, 전통양식을 보존하고 있는 무섬마을이 있습니다. 마을을 끼고 반시계 방향으로 조금 걸어 가면 무섬자료전시관이 나옵니다. 전시관은 그러니까 다리 쪽에서 봤을 때 오른쪽(남동쪽) 끝에 위치합니다.

여행지를 돌아다니는 중에 제 자신이 전통건축물에 관심이 있음을 새삼 알게 될 때가 있습니다. 건물의 전체적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데에서 한발 더 나아가서 건물을 구성하는 부분부분의 면모를 살피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전통건축물이 아름답거나 멋져서 그런 것인지, 제 안에 건축학도가 살고 있어서 그런 것인지.


무섬자료전시관을 방문했을 때 관리인이나 안내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특별히 그런 직원이 필요하지도 않았습니다. 직원은 없었지만 전시관 내에서 촬영을 자제했습니다. 주로 사진과 영상과 텍스트로 구성된 전시관이라서 딱히 카메라를 들이대고 싶은 대상이 없었습니다. 전시관 밖에서 본 장면들만 포스트에 담은 이유입니다.



▩ 남녀 장승과 전통양식 건축물. 영주 무섬마을 무섬자료전시관. (2012 021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남녀 장승의 환대, 무섬자료전시관 가는 길
 


자료전시관 입구에 있다고 하기에는 좀 멀고
자료전시관 가는 길에 있다고 하기에는 좀 가깝고. ^^;
나무다리에서 올라와 강을 끼고 뚝방길을 반시계 방향으로 돌면
무섬자료전시관이 나옵니다. 자료전시관 거의 다 와서
남녀 장승을 만나게 됩니다. 눈으로 웃고 있군요.

 


  
2  
  
무섬자료전시관 본관
 


사진 우측 아래 쪽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담장은 컨셉일 뿐 출입을 막지는 않고 있습니다. 열린 구조? ^^

 


  
3  
  
무제
 


건물 자체보다도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뭔가 느낌을 얻습니다. 전통양식 건축물들일 경우에는요.

 


  
4  
  
솟을대문
 


양쪽의 행랑방보다 높이를 높게 뽑은 대문을
솟을대문이라고 한다죠? 

행랑방이 실제 쓰임을 발휘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무섬자료전시관 대문은 전통양식을 살리고자 한 노력이 보였습니다.

 


  
5  
  
자료전시관 대문
 


대문이 전통적인 컨셉을 살린 형태를 하고 있군요.
무섬자료전시관은 열린 구조(?)를 하고 있어서
문이 아닌 곳으로 얼마든지 출입이 가능합니다. ^^ 

 


  
6  
  
처마의 출렁임
 


단청이 없는 것도 시선을 끌지만
처마의 출렁이는 정도 또한 시선을 끌기에 충분합니다.

 


  
7  
   

지붕 아래 빈 공간을 가리고 있는 이 나무들에
저는 관심이 있는 편입니다. 고건축물에서 특히 이 부분을
유심히 보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합니다.

 


  
8  
  
두 개님
 

 
  
 
두 개님이 자료전시관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두 개님은 전시관에 오는 사람이 방문객인지 아닌지를
딱 보면 아는 것 같았습니다. 저희를 경계하지 않더군요.
방문객이 아닌 사람들을 향해서는 짖어 대는 걸 보고 깜놀. ㅋ

시베리안 허스키(닮은?) 녀석은 목줄이 나무에 이리 저리 감겨서
굉장히 부자유스러운 운신의 폭을 가지고 있었는데
우리 일행 중에 이에 대해 유달리 안쓰러움을 느끼는 이가 있어
제가 박애의 정신을 발휘하여 감긴 목줄을 풀어주었던.
아래 사진에서 좀 자유로와짐이 느껴지시나요? 
  


  
9  
  
마당의 시비 둘
 



한시를 한줄 한줄 읽고 싶은 욕심이 동하는군요.
제가 약한 흘림체 글씨를 읽을 수 있다면.

마음 같아서는 두 시비만 갖고서
별도의 포스트를 쓰고 싶단.
 


  
10  
  
먼지와 함께 나타났다 사라지는 분들
 


무엇을 기대하고 왔다 가는 것일까요?
차에서 내리지도 않고 고개만 내밀어 한 바퀴 둘러보고 가는 분들.
규모와 시설에 압도 당해야 차에서 내릴 수 있는 걸까요.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관광, 나들이, 나무다리, 무섬 전통마을, 무섬마을, 무섬마을 나무다리, 바람쐬러, 수도리,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무섬마을, 무섬자료전시관, 전통건축물, 전통양식 건축물, 장승, 남녀 장승, 처마, 솟을대문, 행랑방, 행랑채, 시베리안 허스키, 시비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07 수 09:00 ... 10:00  비프리박
2012 0307 수 14:00  예약발행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관광, 나들이, 나무다리, 무섬 전통마을, 무섬마을, 무섬마을 나무다리, 바람쐬러, 수도리, 여행, 여행기, 여행후기,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무섬마을, 무섬자료전시관, 전통건축물, 전통양식 건축물, 장승, 남녀 장승, 처마, 솟을대문, 행랑방, 행랑채, 시베리안 허스키, 시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07 14: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옥집, 황토벽, ... 좋지요.
      옛날식으로 집을 지어서 사는 거,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물론, 그 안에는 현대적인 물건들이 적잖이 필요하지 싶습니다만. ^^

      꼭 한옥이나 황토가 아니어도
      시골에 가서 산다는 것만으로 즐거울 거란 생각을 해요.
      생계에 관한 생각만 제쳐둔다면 하루하루가 건강+행복한 날일 듯.

      어제는 그녀와 누구를 좀 만나느라고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었네요.
      맛난 식사를 했단 이야기지욤. ^^

  2. BlogIcon Slimer 2012.03.07 15: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경북 영주면 멀리 다녀오셨네요.ㅎ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아니라 먼지와 함께 사라지는 관광객도 있나봅니다. 아니면 애초에 이 유적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그저 지나가는 1차 였을 뿐이던가요...

    같은 곳에 있더라도 모두 같은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영주 들렀다가 안동까지 내려갔으니 멀리 다녀온 거 맞지욤.
      왕복 대략 600km가 좀 넘었던 기억이. ^^;

      관광객들 중에는 뭔가 보여지는 것에만 치중하는 사람들이 있죠.
      관광이니 여행이니 하는 것이 내가 찾아 들여다 보는 것이 아닌가 싶은데
      그건 순전히 제 생각일 뿐인지도.
      아하하. '그저 지나가는 1차'인 사람도 적지 않겠네요. ㅋㅎㅎ

  3. BlogIcon DAOL 2012.03.07 19: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장승의 초승달미소가 훈훈하게 합니당..ㅎ

    전시관에 볼거리가 없었군요..ㅠㅠ;;
    선과 면이 많아서 사진담기가 어려운 한옥건물을 담으셨단;;ㄷㄷㄷ

    시베리안 허스키가 무섭지 않았나 봐요..ㅋ
    잘 하셨단;;ㅎ
    표정이 훨 밝아 보여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시관 가는 길에 장승이 눈에 띄었어요.
      그리고 그 눈웃음도 시선을 끌었구요.

      전시관 내에 볼 꺼리는 크게 없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오히려 저는 건축물들과 곡선이 눈에 들어 오더라구요.

      시베리안 허스키랑 개가 두마리 더 있었는데요.
      셋 다 사납지도 않고 사람을 잘 따르더라구요.
      재밌는 건 왔다가 걍 가는 사람들을 향해서는 짖어대라는. ^^

  4. 2012.03.07 20: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전시관 자체가 대충 지은 건물 같지 않았어요.
      (대충 지으면 건물이 안 되겠지만. ㅋ)

      전시관 내의 건물들이 상호 연관성은 크게 없어 보였지만
      하나 하나 들여다 볼 만은 하더라구요.

      흠흠. 그리고 저 웃는 장승들은. :)

  5. BlogIcon Naturis 2012.03.08 02: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남녀 정승이 무척 현대적인데요 ㅎ

    그나저나 먼곳에 자주 여행가시는 비프리박님이 부럽습니다..
    저도 이런 곳에 가면 건물을 주의깊게 보는 편인데 건물은 오래된게 더 운치있고 편안한 느낌을 주더라구요.. 사람이 살던 곳이면 더 좋구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08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장승의 컨셉이 그 전통적인 대장군 모습을 하고 있지 않아서 이채로왔던 것 같습니다.

      먼 곳에 '자주'는 가지 못 하옵니다.
      맘 같아서는 제발 '자주' 좀 갔으면 좋겠습니다.
      하루 다녀오고 포스트를 나누어 올리다 보니 그런 인상을 주는 것 같습니다. ^^;

      건물은, 고건축물일수록 더 오래 눈이 머물러요.
      카메라도 많이 들이대고. 그쵸?

  6. BlogIcon 해우기 2012.03.09 14: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왠지 한번 더 가야할듯한 생각이 드는데요
    이 겨울이 다 가기전에 말이에요.....

    하긴...가면서도 항상보고 싶은것만 보는..그런 경향이 있는것 같아
    스스로 좀 더 생각을 해봐야하긴 하지만.....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12 20: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자주 가시는 편이시지요?
      저희는 대략 여름-가을쯤 한번 더 다녀오면 좋겠단 생각이 들어요.
      계절이 바뀌면 어떤 모습으로 바뀌어 있을지 궁금해서요.

      아하. 누구든 늘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주로 자신이 보는 것만 보게 되는 그런 경향이 있는 것 아닐까욥.